view

톡커들의 선택친구들이 제가 남자에 미친여자라는데 좀 봐주세요

ㅇㅇ (판) 2019.12.07 23:14 조회266,581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26살 평범한 직장인 여자인데 긴 글이 될수도 있어요 양해 해주세요
평소에 친한 친구는 아니였지만 그냥 어쩌다보니 단체 소개팅을 같이 하게 된거죠 (과정 생략할게요)

4:4 단체 미팅을 하게 됐고
저 포함 동갑내기 26살 3명과 29살 언니 이렇게 네명 나가게 됐고
상대는 저랑 26살 친구가 다니는 회사 타부서 선배의 친구들이였어요


저는 소개팅 자체가 처음이라 되게 떨렸어요
수줍어서 남자분들 얼굴도 잘 못쳐다보고 그랬는데 근데도
눈에 들어온 분이 한분 계셨어요
그분도 저를 뚫어져라 쳐다보셨고 눈치 없는 저지만
아 저분도 나한테 호감이 있구나 싶었어요

카페에서 다같이 자기소개 간단히 하고 얘기하다가
한명이 화장실 가고 싶다고 해서 다같이 화장실에 갔어요
근데 29살 언니가 제가 맘에 들어하신 남자분을 좋아한다고 건들지 말라고 뭐라고 하더라구요
다른 친구들은 다 알겠다고 언니랑 이어 드리겠다고 막
언니한테 아부 떨고 그랬는데 저는 그냥 솔직하게 말했어요
저도 그 남자분한테 관심이 가는거 같다고.... 그랬더니 언니 표정이 되게 안좋으셨어요

언니의 주도하에 소지품 뽑기(?) 를 해서 짝 지어 나가기로 결정됐고
여자쪽에서 소지품을 내고 남자들이 뽑는 식으로.. 무슨 옛날 드라마?에서 보는 그런 방식으로 진행이 됐어요
저는 거울을 냈고 거짓말 안하고 제가 마음에 드는 남자분이 진짜 망설임 하나도 없이 거울을 바로 집더라구요
떨리기도 하고 놀라기도 해서 바로 반응을 못했는데
갑자기 언니가 "그거 제 거울이에요" 하는거에요
옆에서 친구들은 다 맞다고 두사람 짝꿍됐다고 막 그러고
그거 제 거울인데 제가 당황해서 뭐라고 말하려고 했는데
언니가 옆구리를 진짜 엄청 쎄게 찌르더라구요;
여기서 사실 밝히면 분위기 깨는게 되는건가 싶어서 바로 말을 못했어요
그리고 저는 언니의 물건 뽑은 남자분이랑 짝꿍이 됐고 가게에서 나왔는데 그분껜 죄송하지만 마음에 들어오지 않았고 계속 그 남자분 생각만 나는거에요
그래서 솔직하게 말씀드렸더니 감사하게도 그분이 그남자분 연락처를 주시면서 연락해 보라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같이 있는 자리에서 연락을 했고 그 남자분이 언니한테 집에 급한 일 생겼다고 거짓말 치고 와주셨어요
안그래도 뭔가 분위기가 이상했다고... 뭐 이래저래 셋이서 얘기하고 밥먹고 하다가 네.. 그 흔히 말하는 썸을 타게 된거죠
남자분은 언니한테 정중하게 사과하고 좋아하는 여자가 있어서 앞으로 연락 못할거 같다고 거절 하셨는데
언니가 계속 매달려서 그냥차단하셨구...
저는 언니한테 말하기가 뭣 해서 말도 못하고 처음엔 안 밝히고 그냥 아무말 안했어요
제 잘못도 있겠지만
언니랑 저랑 친한 사이가 아니에요. 소개팅 날이 딱 두번째 보는 날이였고 번호도 없고 카톡 단체톡방만 있는 그런 사이구요
26살 두명 친구들이랑도 마찬가지로 크게 친하진 않아요
근데 26살 두명 친구랑,29살 언니 셋은 종종 만나서 노는 사이고
언니가 조금 조금 무섭고 쎈 편이라
두명이 언니를 좀 떠받드는? 그런 관계인거 같아요 제가 생각하기엔...
그리고 같이 회사 다니는 한명은 저랑 다른 부서지만 제 덕분에..? 취업이 된 케이스라 저한테 처음엔 되게 잘해줬던거 같아요

그렇게 2주 정도 연락하고 정식으로 고백 받아서 사귀게 됐고
소개팅 같이 한 친구들,언니랑은 그사이에 연락 안했어요
연락 오지도 않았고 저도 굳이 하지 않았고 4명 같이 있던 단톡방은 언니가 젤 먼저 나가셔서 저도 그뒤에 나갔구요

암튼 사귀게 되니까 같이 사진도 찍고 프사도 할수도 있고 그러니까 같은 회사 다니는 26살 동갑친구한테 얘기를 했어요
소개팅에서 만난 그 분이랑 인연이 닿아서 사귀게 됐다구.. 언니한테 미안한 마음있다구 나중에 다 같이 모이게 되면 꼭 밥 한번 살테니 얘기해달라고 했죠..
그랬더니 알겠다고 하길래... 된건줄 알았는데 다음날 언니가 저한테 전화로 문자로 입에 담을수도 없는 심한 욕을 했고
다른 친구 한명도 저보고 남자에 미쳐서 친구도 버린다며
함께 입에 담지도 못할말을 하더라구요
같은 회사 다니는 친구는 욕은 안했지만 그래도 언니 편인듯 해서...
뭐 안보고 지내면 된다고 생각은 하는데 제 입장에선 굉장히 억울해요
제가 왜 ㄱㄹ 소리를 듣고 남자에 미친여자 취급을 당해야하는지 모르겠거든요?
남자분.. 그니까 제 남친이랑 저랑 첫날부터 서로 호감이 있어서
만나게 된건데..소지품 뽑기도 그렇구요..
저는 제가 뭘 그렇게 잘못을 했나 싶어요.
객관적으로 제 3자입장에서 보면 어때 보이세요?
1308
211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속이야기]
1392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9.12.08 02:37
추천
939
반대
349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 언니가 잘못했고 쓰니가 남자에 미쳤다고하기까진 좀 그렇지만 굳이 연락처까지 받아서 그 언니랑 있는 거 알면서 연락한 건 좀.. 보통 사람들이라면 그렇게까진 안 할 듯
답글 92 답글쓰기
베플 2019.12.08 06:50
추천
824
반대
56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쓰니 완전 여우같은데... 언니랑 만나고있는거 뻔히알면서 파트너핑계대고 부르는거보소. 그러면서 그남자분이 연락한거에요 저는몰라용 이러고있죠? 솔직히 엿먹으라고 그랬다면 이해하는데 착한척 수줍은척 여우짓하니까 주변사람들도 안좋아하는게 아닐지?
답글 72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12.07 23:30
추천
815
반대
15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3자가 보기엔 그언니가 남자에미친거같은데요..
답글 15 답글쓰기
찬반대결 2019.12.08 11:07
추천
45
반대
4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니 베댓들 다 왜이래? 솔직히 그언니가 먼저 잘못한거잖아 ㅋㅋㅋㅋ 여기 다 곰밖에 없니? 원래 남자 쟁취는 여우처럼 해야되는거야 ;; 거울 엄연히 글쓴이꺼고 얘가 첨부터 자기도 관심있다고 쐐기 박아놧는데 거울 지꺼라고 가져간 그언니가 ㅆ년이지 니네같으면 안억울하겠냐? 다들 연애 못해본듯 ㅋㅋㅋㅋㅋ 마음에 드는남자 그러면 그렇게 놓쳐야되니? 바보같이? 당하면서? 난 글쓴이 아주 잘했다고 생각하는데 ㅋ 그언니 나이값 못하는듯 ㅋ 그냥 연끊으세요 왜 미안하다 밥사준다 얘기햇어요 다들 정상 아니구만 ㅎ 그냥 다 끊으시고 남자분이랑 연애 오래 예쁘게 하세요 그게 걔네한테 복수하는거임
답글 12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남자 ㅇㅇ 2020.01.03 14:52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페북에서 썰보고 찾아옴 결론은 두명 다 남자에 미치심
답글 0 답글쓰기
2019.12.19 20:08
추천
6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쓰니 되게 표독스럽고 이상해보임... 자꾸 자기는 수줍고 어쩌고 하는데... 그게 더 이상함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19 19:50
추천
4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둘다 남자에 미쳤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18 17:00
추천
1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반대하는 의견을 글쓴이라며 욕하는 느그 시녀들의 인성 잘 보고 갑니다^-^ 사람마다 느끼는게 다른데 반대는 쳐먹일수 있어도 굳.이. 조롱까지 해야하나?ㅋㅋㅋㅋ 그것때문에 더 반대입장 굽히고 싶음
답글 14 답글쓰기
남자 에구 2019.12.18 16:08
추천
2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남자한테 딱지맞은 여자들이 많아서 그런지 딱지맞은 여자한테 공감을 많이 하네요. 판녀들이.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9.12.17 20:33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둘다 표독스러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16 21:15
추천
8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양보해달라는데 굳이 자기꺼라 징징 .. 남자에 미1친거 맞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16 21:08
추천
6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니가 남자꼬셔서 사귄거잖아 뭔 수줍고 순진해서 아무것도 못하는척이야 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15 07:02
추천
1
반대
8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특별하게 느껴지는 사람을 만나는건 복이죠 전화 잘했어요!! 거짓말이나 치는 사람한테 몰라서 붙잡혀 있던 그남자도 글쓴이한테 무지고맙게 생각할듯ㅎ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9.12.14 16:41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댓글 지우느라 고생이 많으시넹ㅋ 그러게 떳떳하지도 못한 댓글들을 왜 쓰시나.. 나이도 먹을만큼 먹었으니 정신 차리고 사세요 부모님 보기 부끄럽지도 않나
답글 0 답글쓰기
2019.12.13 18:28
추천
4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 글 유튜브랑 페북,인스타는 물론 블로그까지 퍼져 있던데 쓴이 어떡함ㅠ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13 00:30
추천
6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도낀개낀 남자에 미치신거 맞음 이제 인정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12 23:22
추천
1
반대
7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억울해서라도 알려야죠ㅜㅜ 속시원하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12 22:29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븅shin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12 16:04
추천
1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니 죄송한데 그언니도 그렇고 다들 그정도까지 해서 남자를 사겨야 돼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좋은 점이 뭐가 있다고 그렇게까지 ㅋㅋ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12 02:37
추천
7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둘다 수준 낮아ㅉㅉ 난 저렇게 늙지 말아야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11 22:15
추천
5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니죠 둘다 남자에 미치셨는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11 20:36
추천
1
반대
1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뻔히 들통날 거짓말을 하는 것 부터가 심하게 자제력이 부족한 사람같네요..쓴이는 전화해서 사실을 알린거지 남자분 또한 쓴이가 좋으니 간거잖아요ㅎㅎ 쓴이는 전혀 남자에 미친거 아니에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11 09:30
추천
5
반대
9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여우짓 아니라고 하면 반대쳐박고 욕하네 ㅋㅋ 아니게 볼수도 있지 이게 욕까지 먹으며 조롱할일인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11 09:18
추천
7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진짜 진상이 궁금한데... 글쓰니자칭 쎈언니 29살언니랑 26살시녀들 이글 아직도 안본거야?? 누가좀 그들한테 이글좀 보여줘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