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완벽한 사람이지만 통풍환자인 남자친구

ㅎㅎ (판) 2019.12.15 11:38 조회13,771
톡톡 결혼/시집/친정 꼭조언부탁
안녕하세요, 30대 초중반 여자입니다.

요새 많은 생각이 들어 글을 올리게 되었어요

결혼..막연하게만 생각해왔는데 저도 이제 결혼을 해야할때가 왔고, 지금 사귀는 남친이랑 결혼을 하게 될것 같아요. 남친은 2살 연상입니다.

제 남친은...정말 제 남친이라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능력있고, 잘생기고, 착하고, 매너좋고, 센스있고, 키크고..솔직히 이렇게 완벽한 사람 없다고 생각합니다..너무 팔불출 같나요? 제가 좋다고 따라다닌 케이스였습니다.

근데 한가지, 단점이 있는데 몸이 건강하지 않습니다.

다른건 괜찮은데 통풍 환자이거든요...사귀기 전에도 이미 알고는 있었어요. 그치만 제가 너무 좋아해서 그런건 눈에 별로 들어오진 않았습니다.

요즘 연말이라 그런지 술자리가 많아서 술을 좀 마시더니 바로 통풍 증상 오더라고요...

평소에 식단관리 잘 했습니다..통풍환자들은 술이랑 고기, 새우나 등푸른생선 이런 해산물류가 안좋은데, 저도 고기 웬만하면 안먹고 해산물류도 안먹고 그렇게 데이트 했어요.

저는 사실 이렇게 데이트 하는거 전혀 상관 없어요. 음식에 크게 관심 없어서 고기 해산물 이런거 못먹는거 괜찮거든요.

근데, 이 사실을 부모님은 모르시고, 저랑 제일 절친인 친구한테만 말했더니 진지하게 생각해보라는 겁니다.

너 평생 그렇게 살수 있냐, 통풍 유전된다, 통풍은 완치가 없고 평생 가는 지병이다, 그사람말고도 좋은 남자 만나면 된다..등등..


통풍...나도 관심 많아서 나름 잘 안다고 생각하는데,
통풍환자라는 이유 하나만 갖고 내가 결혼적령기에 만나고 있는 사람 그것도 내가 인생에서 젤 사랑했던 사람과 헤어지는게 맞는지....

솔직히 답정너인거 알아요...저는 이 남자 정말 사랑하거든요...

그렇지만 정말 객관적으로 봤을때 어떤건지 조언을 구하고 싶습니다.

글 읽어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2
72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토닥이필요]
19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9.12.15 11:49
추천
3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거 빼고 다 완벽해요~ 이딴 말좀 하지마라 ㅠㅠ 그거 때문에 안된다는 거다!!!! 너같은 사람은 꼬옥 결혼해서 후회해보길 바래 정상인이랑 해도 힘든게 결혼이야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2019.12.15 16:10
추천
3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심하면 나중에는 걷지 못하는것까지 아시는거죠? 술아예 끊고 식단관리 철저한 사람이면 모를까 연말이라고 술마시는 사람을 뭘보고 결혼하려고 하는거에요?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nicknam... 2019.12.26 02:2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완벽한 사람과 결혼해도 트러블이 생기는데 환자랑 결혼해서 나중에 정으로 꾸역꾸역 살면서 수발해줄때도 같은 마음일거 같음? 통풍 지독한 불치병임
답글 0 답글쓰기
벼랑위의당뇨 2019.12.20 10:34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정상인이랑 결혼하도 힘든판국에 뭐 통풍~~~!? 통풍환자가 결혼할라는것도 어이없구만 ㅋㅋㅋㅋ누구한테 그딴유전자를 물려줄려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16 17:3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헤어지지마세요 ㅎㅎ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16 09:27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 5년 만난 남자친구 통풍이었어요 사랑으로 견뎌내기 힘들어 헤어졌어요 5년중에 3년은 병원에 있었어요 당시 30대 후반이었는데 나이를 점점 먹을수록 식단조절해도 병원에 입원해야하는 횟수가 더 잦아지더라고요 힘들어요 나중되면 아프다 라는 소리가 그렇게 듣기싫고 지겹고 사람을 지치게 하는 말인지 처음알았습니다 평생 병간호 하실거아니면, 너무 힘든 병이에요
답글 0 답글쓰기
홧팅 2019.12.16 03:12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완벽이란 더할것도 뺄것도 없는상태를 완벽이라고 하는거야 이미 하나를 뺐으니 완벽하지않은거다 완벽의 뜻좀 제대로 알자!!!!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16 01:35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ㅇㅇ만 빼면 완벽해요' 란 말이 얼마나 모순인지는 알죠?
답글 0 답글쓰기
세상에 2019.12.16 01:25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통풍빼고 완벽해요가 아니고 그 통풍이 가장 큰 문제인겁니다. 이 어리석은 아가씨야....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15 21:44
추천
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통풍이 문제가 아니야 그후속으로 따라오는 애들이 더 무서워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ㅡ그래서 자기몸하나 관리못하는 사람과 긴 결혼생활을 우째할라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15 20:29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지옥불로 사뿐사뿐 걸어가~
답글 0 답글쓰기
ㅁㅁ 2019.12.15 20:28
추천
1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렇게 간병인이 되어 간다
답글 0 답글쓰기
5살 2019.12.15 20:13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제 신랑도 얼마전에 통풍 걸렸는데..보험회사에서 일하는 아는 팀장급 언니가 그 사실을 알고..다른병보다 나와 결혼 할 사람이 통풍환자라면 절대 안하겠답니다. 죽을때까지 관리해야 하는걸 떠나서 통풍이 신경계쪽이라 보험도 신경계쪽 보험 가입하고 싶어도 좋은조건의 가입이 안된다고 합니다. 모든 보험중 신경계쪽 전부 다 말이죠..가입할수 있는것들은 죄다 혜택이 거기서 거기인것들..제대로 된 보험에 들고자 한다면 통풍관련 치료 및 처방을 3년간 안했다는 기록이 있어야 한답니다. 뭐 꾸준히 관리해서 3년간 통풍 재발이 안되면 다행이지만 재발 위험이 아주 큰게 통풍이라 장담 못하고 한번 발병하면..그 통증은 상상 초월한다네요..통증부위를 당장 잘라냈으면 할정도로..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ㅎㄷ 2019.12.15 19:50
추천
1
반대
8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37살 통풍환자입니다...관리 잘하시면..발작없습니다..그리고 요산수치...정상으로만들수있습니다. 통풍 평생가는게 아니에요 저도 지금 정상수치3.5~5.5피검사에서 이게6개월유지되면..통풍환라고하지않아요 저는 지금처음12.5~14.7나와서 통풍환자가 되었죠...지금수치는6.5 통풍환자라고해서 고기안먹는면 안되요 채소만 먹어도 통풍걸리는 사람 봤습니다 한마디로 관리가 최선이에요 쓰니님 남친분도 사회생활하시니까 연말에 술마시고하시는데 적당히 드시지않아서 문제인것 같아요 저도술자리에가면 대충소주한병에서 한병반정도 먹어요 다음날에 아무문제 없습니다. 병원에 다니시는분중에 나이가많다고해서 발작있어나시는분 별루없습니다 직접보지않고 댓글다시는분들은..어떻게 그렇게 아세요 통풍환자인 나도 지금관리하면..발작있지않고 적당히술도 마시고하는데?술마신다고 다 발작오는게 아니에요 맥주나 막걸리와인 이런게 문제이죠 통풍환자는저도요번 교통사고나서 병원에입원하면서 피검사 할때 요산수치도해달라고해서..보니까 6.0나와서 조금만 더해서..이제유지만 하면 통풍환자라고보지않는데..쓰는님 남친분이규칙적으로 관리하시지 못해서 그럴수있어요..그러니 관리잘하시면 솔직히 문제가 없다고생각이든내요 요새통풍있어도 보험가입되고하니까요..그러나 관리하시지못하시면 다른이 말처럼 변형오시는분있다고 하내요 선택는 쓰느님이시니..
답글 0 답글쓰기
2019.12.15 16:10
추천
3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심하면 나중에는 걷지 못하는것까지 아시는거죠? 술아예 끊고 식단관리 철저한 사람이면 모를까 연말이라고 술마시는 사람을 뭘보고 결혼하려고 하는거에요?
답글 0 답글쓰기
음음 2019.12.15 15:01
추천
14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가장 중요한 당사자가 그 몸을 이끌고 술을 마시고 있잖아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15 14:42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제 친구 신랑도 통풍이고 정말 열심히 관리하지만 나이 먹으니 관리만으론 안 되더라구요. 지금 40대고 사회생활 한창 빡실 때라 그런가 어쩔 수 없어요. 물론 옆에서 보는 친구는 안타까워하고 그 친구 속상해하는 거 보면 우리도 마음은 안 좋죠. 근데 진짜 열심히 관리하는 거 우리도 알 정도 거든요. 결국 쓰니가 감수 할 수 있느냐 없는냐의 문제에요. 본인 마음이 그래도 너무 좋고 다 안고 가겠다면 결혼하는 거죠. 대신 부모님이 반대하실지라도 숨기고 진행하지는 마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15 12:31
추천
18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지금이야 젊어서 통풍 발작 일어나도 약 먹고 버티지만 갈수록 심해질텐데....나중에 일 못해도 내가 사랑으로 병수발하겠다면 하는거지요. 통풍환자가 연말이라 술자리한다....헐~~ 이에요. 아직 덜 아픈가보네요. 손가락 발가락 변형 오고 걸을 때마다 유리로 베이는.아픔에 물 한 잔도 떠다바치고 싶음 결혼하세요. 통풍자체가.문제가.아니라 쓰니하고는 고기 해산물 안먹는.데이트하며 연말 술자리 회식???? 몸관리 못하는 사람 힘듭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15 11:59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자기 관리가 되면 통풍같은병 안걸리고 뭘봐서 완벽한 남친인가? 그리고 완벽한 남친이 좋은남편 좋은 내아이의 아빠가 되라는법없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15 11:49
추천
3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거 빼고 다 완벽해요~ 이딴 말좀 하지마라 ㅠㅠ 그거 때문에 안된다는 거다!!!! 너같은 사람은 꼬옥 결혼해서 후회해보길 바래 정상인이랑 해도 힘든게 결혼이야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