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부모님 걱정을 병적으로 하는 것 같아

ㅇㅇ (판) 2020.01.13 04:05 조회25,980
톡톡 사는 얘기 꼭조언부탁
부모님도 가끔 술자리 가지시면 늦게 들어오시잖아
근데 그럴 때마다 너무 불안하고 혹시 안 좋은 사고 당하실까봐
걱정을 너무 많이해.. 자식으로써 걱정하는 건 당연하지만
나는 그정도가 아니라
그런 생각들 때문에 아무일도 없는데도 혼자 울기까지해
상상이 자꾸 이어진다고 해야되나 끊을 수가 없어

엄마가 전화만 안 받아도 몇통씩 계속 하고 또 울고
막상 엄마가 전화를 받은 후에 그냥 불안해서 전화했다고 하면
부담스러워하고 이상하게 볼까봐
다른 급한 일 때문에 전화한척 거짓말해
진짜 병인 것 같아 이정도면... 나 자신이 너무 스트레스 받는데 어쩌지

내일도 엄마 술약속 있으셔서 늦게 들어오신다는데
너무너무 걱정된다 내일 몇시간동안 못 자고 걱정하고 있을
나 자신도 너무 걱정되고
일부로 내일 걱정할 틈도 없이 자고 싶어서
오늘 자는 양 줄이려고 밤 새는 중이야
내일 피곤하면 그냥 엄마 들어올때까지 스트레스 안 받고
바로 잠들겠지

진짜 너무 힘들다 벌써부터 걱정되기도해
나랑 비슷한 사람이나 나같은 애 본 적 있으면 조언 좀 해주라 제발
79
7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할사람]
48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20.01.14 12:34
추천
26
반대
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거 어렸을적 애착형성이 잘못되어서 그래요. 어렸을적에 부모님이 쓰니에게 안정감을 주지 못해서 불안한 마음이 드는거에요. 저도 그랬는데 다 어렸을적 형성이 잘못되서 그렇더라구요. 심리상담 추천해요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하악 2020.01.14 14:41
추천
20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강박증인것같아 분리불안 장애라기보단
분리불안 장애는 대부분 유소년기에 나타나는데 엄마가 안들어오면 괜히 배가아프다던지 머리가 아프다던지 그렇더라고
강박장애가 생각보다 많은 증세로 나타나기도 해, 때로는 의처증, 의붓증 처럼 배우자를 의심하거나 바람필까 불안해하기도 하고, 또는 물건을 살때 포장되어온 상자를 버리지 못하고 모아둔다던가 혹은 집에 쿵 소리만 나도 집이 무너지는건 아닌가 걱정하거나 가스밸브를 잠궜는데 여러번 확인을 한다던지 시건은 잘 되어있나 현관을 재차 확인하고 그런거? 밤에 누가 내 뒤를 걸어오면 나를 위협할까봐 겁이 나기도 하고..
대략 불안장애 형태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아
진지하게 정신과에 가서 상담을 해보는게 좋을 것 같아..!
답글 1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02.18 23:1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효자심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3 21:3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효녀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15 17:4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요새 개나소나 의사에 심리상담 하는데 그사람들 돌팔이가 많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15 17:4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별것 아닌 약간의 불안으로 상담 받았더니...의사가 나보다 더 정신병자더라.. 약까지 먹이려고 하는데 겨우 빠져나옴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15 05:4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도 그러는데ㅠㅠ 특히 엄마가 밤에 전화 안받으면 전화 계속하고 문자 수십통씩 보내고...근데 이게 엄마가 요즘 우울하다고 말씀하셔서 혹시나 안좋은 선택을 하실까봐 더 그런것도 있는것 같아 나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15 05:3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두 그래요ㅠㅠㅠ꼭 엄마아빠가 갓난아기도 아닌데 갓난아기를 두고 온 엄마처럼 걱정되는것같아요. 원래도 걱정이 많은 스타일이였는데, 엄마아빠가 나이가 들면서 모르는게 많아지셔서 저한테 종종 물어보는데, 이젠 뭔가 역할이 달라졌구나 싶으면서도 사실 세상은 빠른 사람들 기준에 맞춰지는 부분이 있다보니깐 한 템보 느린 엄마아빠가 잘할까? 어디가서 쓴소리 듣지는 않을까 하는 마음에 내비게이션 시작버튼부터 도착하는 방법까지 일일히 캡처뜨고 포토샵으로 설명넣고, 그러다보니 더 걱정되는것같아요. 자취할때 특히나 엄마아빠한테 뭔일이 생겨도 가는데 2시간이 걸리니깐 더 불안하고, 나는 괜찮은데, 엄마아빠는 안괜찮을까봐 걱정되고...아직 제가 정서적으로든 경제적으로든 독립하지 못해서 그런게 더 심할거라고 전 자기 위안 삼는것같아요. 어릴땐 엄마아빠가 슈퍼맨이고 단단한 사람이라 생각이 들어서 걱정이 안되었는데, 나보다도 약하고, 때론 우는 모습에 가슴이 미어질때가 있는데, 슈퍼맨,어른보다는 나와 같은 마음을 가진 한 사람이라 생각이 드니 걱정이 많이 되는것같아요. 소중하니깐
답글 0 답글쓰기
비공 2020.01.15 04:1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헐....나 고딩때 그랬어!!! 엄청 심했어... 엄마 여행가던 날.. 쉬는시간만 되면 곧장 복도로 나와서 엄마한테 전화하구 그랬어.. 지금도 나가서 오래 안들어오면 이상한 상상 엄청 하구... 우연히 누른 글인데 공감된다ㅠ 댓글들에 강박증 이야기 나오는데 그런거같기도 해.. 나도 하나 생각하면 끝도없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15 03:4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 6살 땐가 7살 때 자고 일어났는데 엄마가 집에 없어서 진짜 현관문 앞에서 펑펑 울면서 하느님한테 기도까지 하면서 엄마 기다렸어 ㅠㅠ 근데 엄마 슈퍼 다녀오신 거였더라.. 다 큰 지금도 그런 거 좀 심해서 영화 같은 거 보면 폰 오래 꺼놓잖아 내가 폰 안 본 사이에 뭔 일 있을까봐 엄청 불안해하면서 영화 봐ㅠㅠ 그래서 영화 중간에 살짝 폰 확인까지 한다 ㅠ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15 03:40
추천
2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난 우리엄마가 그래서 문젠데... 그래두 쓰니는 그게 문제라는건 알규 있구나 ㅠㅠ 다행이자 심리상담 추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15 02:54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여기 무슨 그럴수 있는걸 정신병원가래 나참ㅋㅋㅋㅋ 진짜 저러다가 부모님 사고 난적 있어서 난 그때부터 더 무섭더라 ㅠㅠ 근데 내 일하고 정신없어서 그런생각 할 여유가없다 어릴때나 가능함.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4 답글쓰기
ㅇㅇ 2020.01.15 02:1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난 성인되고부터 더심하던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15 01:29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울 고양이 내 나가면 통곡을 해 내가 올때까지 현관문앞에서 쪼그리고 앉아있어 우리 고양이도 너와 같은 마음일거 같아 외출 할때마다 미안하고 가능한 안하고 싶어질거같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15 00:57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랑 똑같음.. 난 독서실에서 공부할 때 폰을 안보니까 그 사이에 집에서 부모님한테 무슨 일 생기면 어쩌지 이런 생각 들면서 미칠 것 같고 그랬음ㅠ 그냥 공부하기 싫어서 딴 생각 하는거랑은 다름 지금 당장 집 가서 아무일 없는지 확인해보지 않는 이상 계속 이 생각에서 벗어날 수 없고ㅜㅜㅜ 그래서 그냥 집에서 공부함.. 나중에 정신과 상담 받아보니까 불안장애라고 하더라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15 00:5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도 그래ㅜㅜㅜㅜㅜㅜㅡㅠ 요새는 많이 나았지만 어릴때 부모님이 친구분들이랑 노래방가신댔을때 새벽에 연락안돼서 개울면서 부처님하나님예수님 다 소원빌고 막.. 지금도 좀 그럼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15 00:26
추천
5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글쓰닌데 진짜 이렇게 댓글이 많이 달렸을 줄 몰랐어요..아무도 안 볼 것 같지만 그래도 쓸게요ㅎㅎ 새삼 생각없이 말하는 사람도 많아서 조금 많이 속상하긴 하네요..ㅎㅎ 아직 학생이지만 제 사회생활에는 전혀 문제가 없어요 남친도 친구도 잘 사귀고 공부도 잘하니 쓸데없는 걱정은 사양할게요ㅎㅎ 평소에 사서 걱정을 한다는 얘기는 종종 듣지만 부모님 안전 관련된 걱정 말고는, 지인에게나 애인, 누구에게나 집착을 전혀 보이지 않고.. 또 제가 글에 쓴 그런 순간들 빼고는 진짜 잘 살고있어서.. 이게 심각한 문제인지 아닌지 고민을 했던 것 같아요.. 지금 저에게 문제는 많지만 그래도 나름대로 올바른 생각과 판단능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해요 제 행동들이 잘못되었는지, 또 앞으로 이런 증상들이 제 삶에 끼칠 악영향 같은걸 나름대로 인지하고 있으니 정신과나 심리상담소를 방문해서 꼭 해결해볼게요..!! 악의적인 댓글들 빼고는 하나도 빠짐없이 도움이 되었어요 저도 노력할테니 저와 비슷하신 분들도 꼭 나아지길 바랄게요:) 다시 한번 조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1.15 00:10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랑 똑같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14 23:4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정신질환에 대한 진단은 어려우며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합니다. 글쓴님의 걱정은 어머니의 안전에 대한 염려나 불안이며, 어머니와 분리되는 것에 대한 불안입니다. 정신과적 치료나 상담을 요할 정도는 아닙니다. 다만 글쓴님이 어린시절이나 기억하지 못할 아기 시절에 원치 않게 어머니와 잠시 떨어져 있어야 했던 기억이 무의식속에 남아 다시는 엄마와 떨어지고 싶지 않다는 의식의 발로로 보입니다. 누구나 어린 시절 어머니의 출산이나 산후조리 혹은 하루 이상의 친척집 방문으로 어머니와 잠시 떨어진 기억을 가지게 됩니다. 많은 사람들이 흔히 겪는 가벼운 분리불안 정도 입니다
답글 0 답글쓰기
00 2020.01.14 22:15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도 좀 그래 왜그런지는 모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14 22:03
추천
0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엄마가 항상 쓰니옆에 있고 쓰니를 눈에서 안떼어놔서 그래. 엄마한테 쓰니가 전부였거든. 엄마가 그렇게 키운 사람들은 엄마를 너무 사랑하는 경향이 있어. 기독교를 믿어보거나 해봐. 그럼 엄마 걱정될때 하나님한테 엄마 기도 할수 있거든! 엄마를 너무 사랑하고 엄마도 쓰니를 너무 많이 사랑해서 키워서 그런거야.
답글 0 답글쓰기
1 2 3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