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암걸린 직장 상사

ㅇㅇ (판) 2020.01.16 15:19 조회48,346
톡톡 회사생활 꼭조언부탁

안녕하세요 저는 이 직장에서 일한 지 8개월차 접어드는 직장인입니다. 처음 인수인계 받을 때부터 직장 상사가 예민한 편이라는 것을 느끼긴 했으나 첫 직장이다보니 열심히 했고 별 문제 없었습니다.

그런데 얼마 전 암 판정을 받으셨고 수술까지 하셨으나 경과가 좋지 않으신지 항암치료를 시작해야한다고 들었습니다. 저도 소식 듣고 최대한 스트레스 덜 받게 해드리려 최근들어 더 열심히 일했고 성과도 괜찮았으나 그 상실감이 크신지 저에게 화풀이한다는 느낌이 자주 듭니다..ㅠㅠㅠ 물론 아프신 와중에 일을 쉬지도 못하고 계속 출근하시는게 저도 마음이 안좋지만 요근래 계속 화를 내시니 살얼음판을 걷는 듯해요 ㅠㅠ 제가 잘못한 일이 아님에도 화를 내시는데 이 상황에서 이러이러한 일이였습니다 라는 말 자체가 또 다른 스트레스로 느껴지실까봐 죄송합니다.. 라는 말 밖에 드릴 말이 없는 상황입니다ㅠㅠ

혹시나 이런 경험 있으신 분 계신가요?? 제가 할 수 있는 일이라고는 성공적인 항암치료와 빠른 쾌유를 비는 것 밖엔 없을까요?ㅠㅠㅠㅠㅠ
2
52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꿀직] [히딩크]
30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20.01.17 17:05
추천
52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투병하는사람까지 회사에 나오게할정도면 그회사 보통 아닌것 같은데요
회사입장에서는 좀 힘들겠지만 인수인계서 작성하라고 하고 , 정리해놓고 가라고하면
될것같은데 , 굳이 이렇게 업무진행하는 회사입장이 이해가 안되네요
답글 2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01.17 18:05
추천
51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우리는 남에게 함부로 화를 내지 않아야 하고 동시에,
남들이 자신에게 함부로 화를 내지 못하도록 해야 합니다.

타인에게 함부로 화를 내는 것은 죄악입니다.
상대방이 죄악을 저지르지 않도록 처신하세요.

무조건 잘해주지 말고, 필요하면 거리를 두기도 하고,
찬바람을 내기도 하고, 때로는 적절하게 화를 내기도 해야 합니다.

오냐오냐만 하면 상대방의 나쁜 버릇이 더 커질 수가 있습니다.

참된 친절은, 상대와 나로부터 친절이 나게 하는 것이지,
상대가 함부로 행동하는 것을 허용하는 것이 결코 아닙니다.
답글 4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01.17 17:52
추천
32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암걸린 사람이 회사에 나와서 일할 정도면 그 상사도 문제고 회사도 좀 문제가 있어 보이는데요 암은 스트레스가 최고로 안 좋은데 병원에서도 그런거 엄청 강조하는데 상사가 좀 이상하네요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02.15 13:4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리회사도 암걸리신분 병가로 1년쉬고 복직하시고 암도 치료되셨는데 일을 너무 안하고 밑에 나이어린 직원한테 다 미루고 놀려고만 하더라구요 그러면 안되지만 저럴꺼면 집에쉬지 나와서 다른사람 피해를주나 그생각 하게되더라구요 첨엔 측은지심이 있었는데 뻑하면 울고 나 힘들다하니ᆢ다른 직원생각은 안하는모습에 별로좋게는 안보입니다ㆍ
답글 0 답글쓰기
2020.02.15 11:0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도라이네요ㅋㅋ 안자르고 머해요 ㅋ
답글 0 답글쓰기
18 2020.02.15 10:4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쓰니야 도망쳐
답글 0 답글쓰기
2020.02.15 09:3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러다 쓰니가 암걸림~암 걸리는 요인중 하나가 스트레스임을 잊지마시길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2.15 08:4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참아요....본인은 얼마나 공포스럽겠소.....
답글 0 답글쓰기
개념좀 2020.02.15 08:1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지가 어디서 기분나쁜거를 남한테 푸는 년놈들이 참 싫더라 그러니 없던 병도 생기지
답글 0 답글쓰기
ㅁㅁ 2020.02.15 05:5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항앙치료를 매일 하는건 아니니까 출근은 하나본데 몸 약한 사람은 이삼일 정도 입원치료 많이들 해요. 그런데도 굳이 출근하는건 서로에게 여러모로 민폐인듯. 사람 성격이지만 전 치료해도 단한번도 화낸적 없고 수술후 이렇게 살았으니 감사하다고 생각하며 즐겁게 버티는 타입였고, 울엄마는 머리카락 다 밀고 잠시 우울증은 겪으셨지만 짜증 많이 내지않으셨음. 다 본인의 마음가짐의 차이라고 봄. 암은 면역력의 문제이므로 남탓도 할 필요없고, 몸아파서 짜증나면 출근 안하면 되는거임. 왜 굳이 회사와서 스트레스받고 화풀이를 하냐고. 보험금받고 좀 쉴것이지.
답글 0 답글쓰기
힐릴중 2020.02.15 04:0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예전에 같은 부서에 상사가 심부전증 환자가 있었는데 성격이 아주 괴팍했거든요. 자기가 잘못하면서 마음에 안들면 그냥 버럭하면서 상욕을 했는데 제가 마음속으로 생각했습니다. 아픈 사람이다 참자. 그러다가 더 이사 안참고 한번 질렀더니 깨갱하고 다음부터는 뭐라고 할려고 하면 이18이러면서 씩씩 거리면서 책상 집어차고 테이블 유리 박살내고 정수기 물통 박살내고 하니 눈치 슬슬 보던데요. 주위사람들이 절 진정시키려고 했지만 냉장고 박살내려고 하니까 절 데리고 나가서 진정시켰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5 20:1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수술자체도 힘든데 항암까지하면 진짜 몸이 내 맘대로 안됨. 힘드니깐 짜증남. 말 한마디한마디 다 거슬리고 예민한 상태가 됨. 아무리 쓰니가 잘해도 상사는 승질낼거임. 아마 계속 짜증나있고 화난상태일거임. 몇년걸림.... 차라리 우울증약 먹으면 그나마 좀 가라앉을텐데 ㅜㅜ 쓰니가 참아야되는거 아니고 감당해야할거 아님. 그냥 할말은 하셈. 그래야 본인도 내가 잘못하구 있구나 자각이라도 하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19 10:27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항암치료 중인 사람입니다. 아마 그 상사는 가족의 생계 때문에 참고 나오나 보네요.
그냥 말하자면 극도로 예민해집니다. 각종 부작용으로 인해 집안 의자에 앉아있는 것도 힘듭니다. 그런 상황에서도 너무 힘드니 진짜 진짜 예민해집니다.
부작용 때문에요. 그런 상황에서 출근을 하니 제 정신으로 근무가 가능하다는게 신기하게 보입니다.
현기증도 매우 심하구요. 구토 증상도 심하구요. 저도 항암치료 받기 전까지는 버틸만 하겠지 했는데...
암이 걸렸다고 했을 때도 수술했을 때도 무덤덤하게 지나갔는데 항암치료 받는 중에 너무 힘들어서 몇 번이나 울었습니다.
그냥 이거면 얼마나 힘든지는 말 안 해도 되겠고...
정상적인 사람이라면 치료 기간 중에 이해해주고 한 사람에게 고마움을 느낄 거라고 생각이 드네요.
답글 1 답글쓰기
에스해 2020.01.18 06:5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상사가............왜 암에 걸렸는지..알꺼같은.......ㅎㅎ
성격과 습관이라...저 상사분 평생 저러고 사는듯...
그래도..
사람을 함부로 대하면..못하게 ..해야 되는겁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18 03:06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자기목숨 중한지모르고 출근이라니 수술하고 회복하고 와야지 ....항암하면 정말 힘들다고 해요 그냥 님이 마음좀 넓게 먹고 쫌만 이해해주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18 02:21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TV에서 허지웅 항암치료 받을때 얘기 들으니깐 우리가 상상하는 이상의 고통이더라고요. 평소에 그러던 사람이 아닌데 아프고나서 그러는 거라면 주변에서 받아주고 이해해주는게 좋을것 같아요. 그러다 상사가 완치되고나면 글쓴이한테 고맙고 미안해 할것이고, 혹여라고 상사가 잘못된다 했을때 글쓴이 마음이 덜 불편하지 않을까 싶네요~
답글 0 답글쓰기
2020.01.18 01:4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화풀이가 아니라 정말 너무 힘들고 지쳐서 그런 거 아닌가. 마음에 여유가 없을텐데... 지금 상사는 원래 알던 상사가 아니라 초예민보스 그 자체일텐데. 그냥 원래 그런 사람이겠거니 하는게...
답글 0 답글쓰기
진주 2020.01.18 01:1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파도 병원비때문에 일을 못관둘수도 있지 암걸리면 약값이 한달에 몇백에서 천이들어가기도합니다 평민이 달에 300버는것도 힘든데 부자아니고서야 어떻게 감당합니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18 00:16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착하기도하쥐~ 나였으면 빨리뒤지라고 고사지낼텐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17 23:11
추천
7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항암치료 중인 사람입니다. 음... 그냥 솔직히 말해서 암 위치에 따라 다르지만 저는 일상생활이 힘듭니다. 제 방에 앉아만 있는 것도 힘들 때가 있습니다. 약의 각종 부작용도 심하구요. 그냥 제 입장에선 출근을 한다는 거 자체가 대단하게 보입니다. 한편으로는 매우 안쓰럽게 느껴지네요. 항암치료를 하면서 출근을 한다는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17 21:59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투병을 해야하는 사람이 회사에 나가야 하는 이유는 돈 벌기 위해서겠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17 21:27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암인데 병가를 못내는 회사라니 상상이 안되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17 21:19
추천
1
반대
7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조용히 그분 귀에 대고 죽어서 좋은 곳 가시려거든 마음 곱게 쓰시라구 하세요 ...
답글 0 답글쓰기
1 2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