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기차안에서 통화하지마세요. 진짜.

ㅋㅋㅋ (판) 2020.01.19 02:10 조회4,125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일단 이 카테고리에 써서 죄송합니다.


그여자가 30대중반 이상은 되보여서 이 카테고리를 제일 많이 보지 않을까 해서 써봅니다.




지난 금요일 대구에 중요한 면접이 있어 울산에서 동대구로 가는 SRT를 탔음


울산역에서 동대구역까지 약 30분정도 소요됨


기차에 타고 내자리로 가니 통로측에는 문제의 그 여자가 앉아있었음.


내자리는 창가측이였으니 일단 자리에 앉았고 기차는 출발을 했음.


말했다시피 면접이 있어서 대구에 가는거라 기차안에서 면접 준비한 것들을 머릿속으로 한번 더 연습하려고 하는 찰나에


옆자리 여자가 이어폰을 끼더니 친구로 예상되는 사람과 통화를 시작했음


이 여자가 부산에서 출발했나봄


부산에서 처음으로 충무김밥을 먹었는데 너무 맛이 없었다며 다신 안먹겠단 말을 친구한테 열심히 설명함


조용한 기차 안에서 혼자 떠드니 도저히 안들을래야 안들을 수가 없었음


통화한 지 5분정도 지났을 쯤 통화를 마무리하는 말을 건네더니 전화를 끊은 듯 했음.


이제 면접연습좀 해보려고 하니, 또 다른 사람과 통화를 시작함.


그러고선 첫번째 통화할 때 신나게 말하던 충무김밥 얘기를 또 함



도대체 당신이 먹은 충무김밥이 맛이 없었던걸 내가 왜 알아야 하는건지 생각하며 통화가 끝나기를 기다림



기차가 동대구역에 도착할 때 까지 통화는 끝나지 않았음


나는 원래 어디가서 하고싶은 말은 다 하는 성격임.


판에서도 가끔 식당이나 대중교통, 또는 공공장소에서 이런 비슷한 일을 겪었다는 사람들의 글을 보면


'당사자한테 말을 하면 되지, 왜 참았다가 여기서 말하는거지?'라고 생각을 해왔음


하지만 막상 나도 직접 겪게되니, 울산에서 대구까지 오는 30분동안 그여자에게 밖에 나가서 통화해달란 말을 너무 하고싶은데


말하려고 하니 심장이 두근두근거리고 심지어 내가 창가쪽에 앉아있으니, 내가 내릴때 자리를 안비켜주면 어쩌지?란 생각에 꾹꾹 참고있었음...


결국 내가 기차에서 내릴때까지 통화를 하던 그여자를 보니 더이상은 참을수가 없었음


기차가 역에 도착하기 직전에 가방에서 펜과 수첩을 꺼내


"통화는 밖에 나가서 해주세요. 30분 내내 너무 시끄럽네요"


라고 쓰고 직접 그여자 손에 쥐어주고 기차에서 내렸음



아마 그여자는 쪽지를 읽은 뒤 통화하고 있던 사람에게 내 욕을 하면서 신나게 통화를 이어갔을 것임



그 뒤에 어떻게 됬을진 모르지만 일단 쪽지를 보고 그 여자가 자신의 행동이 잘못됬다는 걸 알게됬으면 좋겠음





2
8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속보]
7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20.01.19 04:10
추천
15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다음부터는 죄송한데 좀 조용히 해주세요하고 말하셔요.전 전철에서도 전화로 떠들면 하루종일 일하고 힘들게 집에 가는데.. 좀 매너 좀 지키고 조용히 갑시다.해요. 물론 제가 등치도 크고 나이도 있긴해서 그럴 수 있지만 웃으면서 제가 좀 몸이 힘들어서 조용히가고 싶어요하고 건네셔요.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01.21 04:32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나도 버스에서 통화 한참 하다가 내릴때 다 쳐다보는 시선 느낀 다음부터 자제함.
나 목소리 커서 발표할때만 좋음. 그거 몇번 시선 받다 보면 알아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1 03:5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근데 이것도 조용한 편이에요. 무궁화타면 애들 징징대는데도 부모는 안말리고 자기 할일 하고 아저씨는 코고는 소리랑 아줌마 아저씨 크게 전화하는 소리, 여러 초딩들 타서 시끄럽게 구는 소리 등 다양합니다. 심지어 자유석에는 아줌마가 굳이 좁은 의자에 낑겨 앉아서 탈려고 해요. 진짜 욕나올 정도로 불쾌하죠;; 전 그걸 아침 등굣길에 듣고 있습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ㅎㅎㅎㅎㅎ 2020.01.20 00:48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말을 하세요 말을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동전의양면 2020.01.20 00:34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어폰 끼고있으면 지소리가 얼마나 큰지 인지를 잘 못하더라고. 일찍좀 알려주지 30분동안 참고 있었누ㅋㅋ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1.19 12:29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승무원을 부르던 친구한테 전화해서 옆자리 여자 충무김밥 얘기 몇번듣는지모른다 통화는 나가서하든지 내가 왜 지 충무김밥얘기를 들어야하는지 모르겠다 다른사람한테 피해주는지도 모르고 계속 지껄이고 있다 친구랑통화하면서 미친년이라고 욕이라도 해주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19 04:10
추천
15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다음부터는 죄송한데 좀 조용히 해주세요하고 말하셔요.전 전철에서도 전화로 떠들면 하루종일 일하고 힘들게 집에 가는데.. 좀 매너 좀 지키고 조용히 갑시다.해요. 물론 제가 등치도 크고 나이도 있긴해서 그럴 수 있지만 웃으면서 제가 좀 몸이 힘들어서 조용히가고 싶어요하고 건네셔요.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