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처남의 인생을 책임지라는 와이프... 이혼해도 되겠죠?

ㅁㄴㅇㄹ (판) 2020.01.22 15:16 조회194,876
톡톡 남편 vs 아내 힘이드네요
결혼 7년차 삼둥이키우며 카페 3개 운영하는 36살 남자입니다.

와이프는 동갑이고 단체 주문을 자주하는 회사 직원이었는데
휴가로 갔던 제주도에서 우연히 만난 후 사귀게 되었고 결혼하게 되었습니다.

결혼 당시에도 처가댁의 술 사랑때문에 많은 일이 있었습니다.

장인은 술 못마시고 안마시는 저에게
이런놈이 술버릇 개차반이다 술먹으면 여자 때린다며 억지로 술을 먹이려 했고
제가 거부할때마다 본인이 한잔씩 마시다가 만취해서는 
저에게 주먹을 팔을 부러뜨렸습니다.

이후에도 걸핏하면 내 딸 울리면 저번처럼 또 팔 부러뜨린다 라며 말도 안되는 헛소리를 했었고
결국 저희 삼둥이들 태어난지 230일 되던 저희가 결혼 3년차일때,
음주운전으로 사고를 내어 처가댁 재산 다 말아먹으며 세상을 떠났습니다.

당시 와이프는 처남과 같이 해결 할 생각을 하지 않고
본인 혼자 해결하려다 안되니 저에게 의논을 했기에
왜 처남에게 말을 하지 않냐니까

부모도 없고 집도없고 돈도없는 애한테 어떻게 말을 하냐는데

처남과 같이 해결해라
같이 해결해보고 모자라는 금액은 도와주겠으나
처남이 아무것도 하지 않고 손 놓고 있는건 못 본다 라고 했다가 이혼 위기를 한번 겪었습니다.

이해가 되십니까?

자기 부모가 음주운전으로 사고를 내어 합의금 보상금 마련해야한다는거 뻔히 알텐데
누나가 이리 저리 뛰어가며 해결하려고 하는거 보면서 아무말 하지 않고 가만히 있는게?

사실 저희집이 처가댁보다는 형편이 나았고 저희집 돈으로 해결해주길 기다렸다 생각했기에
처남을 더더욱 이해 못하고 미워했던것이기도 하고
와이프 또한 그런것이라 생각해서 싸움을 했던것이기도 합니다.

결국 처남과 와이프는 대출을 받아서 해결 하였고
처남이 살던 전세집도 날아간 상태라 결국 저희집에 들어와서 살게되었습니다.

살면서도

제 물건 함부로 쓰는 것
아침에 밥 차려 달라고 안방 문 벌컥 여는 행위
화장실에 노크 안하는 버릇
화장실 문 열고 볼일 보는 버릇
단 한번도 자기방 청소 안하는것 등등
정말 많은 일로 다투게 되었고

결정적으로 
사이가 좋지 않아 들어가질 않았던 처남방에 우연하게 들어가게 되었는데
아이가 있는집인데 침대에 누워서 담배를 피고 있더군요

방을 둘러보니 벽지는 누렇게 담배에 찌들어 있는 꼴을 보고 
나가라고 소리 질렀습니다.

처남도 본인 성질에 못이겨 더러워서 같이 안산다며 나갔는데 원룸 보증금도 와이프가 해줬더군요
(생활비 월 100씩 각출하고 남는돈은 서로 터치 안하고
임신 육아휴직 기간에는 생활비 저 혼자 감당했고 용돈으로 쓰라며 체크카드 줬습니다)

그렇게 시간이 흘러 삼둥이들도 많이 커서 조금은 살만하다 싶었을때

저희집에 결혼 할 사람이라며 한 여성분을 데려왔는데
인사를 마치고 난 후 같이 안가고 남아있더군요

그러더니

결혼을 해야하는데 아직 대출이 남아있어서 집을 구할 수가 없다
원룸에서 신혼을 시작 할 수는 없지 않느냐
매형처럼 이렇게 큰집에서 시작하고자 하는건 아니다
단지 사람답게 살 수 있을정도만 도와달라길래

전세금을 빌려달라고 하는것인줄 알았으나
처남이 돌아가고 와이프와 이야기를 나눠봤더니 매매를 이야기 하는것이었네요

당연히 와이프에게 말도 안되는 소리 하지말라며
우리가 그만한 돈이 어디있냐고 했더니
저희집, 그러니까 와이프에게 시부모 되는 저희 부모님께 말씀드려서 빌려주자는겁니다.

부모님까지 언급하면서 걸고 넘어지는걸 보고 강하게 나갔습니다.

만약에 부모님께 그런 말씀 드리면 이혼이다.
아직 장인어른 사고친것 뒷처리 하느라 대출받은것도 못갚지 않았냐
그런상황에서 결혼을 생각한다는게 난 이해가 되질 않는다

라고 해서 두번째 이혼 위기를 겪었습니다.

결국 처남은 집을 마련하지 못한다는 이유로 파혼당했다며
술먹고 전화해서 저에게 욕을 했고
옆자리에서 듣고 있던 와이프는 그날 이후로 저에게 원망 어린 눈빛만 보내다가

저번주, 씨도둑질은 못한다더니 처남도 음주운전으로 사고를 내었습니다.

장인처럼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건물 1층을 들이받은터라 건물 수리비 및 보상금과 합의금을 마련하지 못하면
징역을 살게 될 확률이 매우 높다며 
저에게 도와달라고 했으나 거절했고
결국 와이프는 저 몰래 저희 부모님께 연락 드렸다가 저도 알게 되었습니다.

전 도와줄 생각이 1도 없습니다.

자기 부모가 음주운전으로 인생 망치는 꼴을 봐 놓고
자기도 음주운전하는게 말이나 된다고 생각하십니까?

그리고 그런 동생을 살려보겠다고 
장인어른 사고 뒷처리 안해준것
본인과 처남의 대출 안갚아 준것
처남의 신혼집 마련을 해주지 않은것 등을 탓하며
시부모한테 돈달라는 소리하는 와이프도 이해가 가십니까?

전 도저히 이해가 가질 않아서 싸우게 되었고
심지어 지금이 끝이 아니라 앞으로도 계속 처남의 뒷처리를 하며 살아야 할것 같다는 생각에
이혼을 생각중입니다.

제가 잘못하고 있는걸까요?
1781
26
태그
361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oo 2020.01.22 16:52
추천
750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일고의 가치도 없습니다. 그냥 이혼하세요.
답글 11 답글쓰기
베플 인사총무 2020.01.22 16:23
추천
570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혼하세요...
뭐한다고 선택을 잘 못해서 그런 고생하면서 삽니까?
자녀만 힘들겠네요...
애들은 아버지가 키우세요...양육권,친권다가져 오시고요
답글 11 답글쓰기
베플 이런씨 2020.01.22 18:36
추천
455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거지!!기생충 거머리!! 이런것들을 왜 챙겨!! 최대한 빨리 이혼해
답글 6 답글쓰기
찬반대결 ㅇㅇ 2020.01.23 10:35
추천
53
반대
3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벽지가 누렇게 될 정도면 퇴근하고 왔을 때도 담배냄새를 맡을 수 있을텐데요?? 게다가 담배냄새 때문에 방 문을 연게 아니라는게 더 말이 안됨. 아무리 문 닫아도 거실로 다 새어나옴. 디테일 살리려다 들통난 주작
답글 12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02.17 11:3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기생충이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ㅇ 2020.01.30 23:5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마누나라 처남이나...ㅉㅉ 님이 고생이 많네요... 애기들은 몇살인가요? 이혼하는게 낫겠지만... 아이들은...ㅠㅠ
답글 0 답글쓰기
우리 2020.01.27 00:19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주작하려면 머리좀 잘 써봐. 같은집 사는데 벽지 노랗게 될 때까지 몰랐다는게 말이 안되고 음주운전사고에 가해자가 사망인데 거기저 끝난거지 무슨 빚을내서 합의를 해
답글 0 답글쓰기
주작검열 2020.01.24 23:47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읽자 마자 주작인게 장인이 음주운전으로 저세상 떠났는데 가족이 왜 합의를 하냐 ㅂ신아. ㅋㅋㅋ 종합보험 들었음 끝인거고 무보험 차량이라 해도 가해자가 사망 한 사건에는 공소권 자체가 없어지고 그걸 가족이 떠안을 수 없다. 한심한 세꺄.
답글 0 답글쓰기
지금 2020.01.24 22:2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짜 0.0000000000000001%의 망설임없이 이혼 하세요 동생이 불쌍한건 알겠는데 동생을 그리 가르치면 안되죠 애기두 아니구 애기면 가르치기라두 할수있죠 다근 성이 가르치면 간섭한다구 난리 해줘도 좋은소린 못들으실거 같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4 20:3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혼하세요. . 강력하게 요구합니다. 더이상 못고칩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4 18:1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이고야.... 이혼하고 속편하게 사세요.. 와이프라도 멀쩡하면 그냥 처가 연 끊으면 될텐데 와이프가 거지근성이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4 17:3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거머리를 떠나서 죄송하지만 기생충이네요 양심도 없나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4 15:22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여자가 제정신이 아닌데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4 14:27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삼둥이들이 너무 어려서 걱정이네요 ..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파드라스 2020.01.24 14:14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훗날과 인생을 생각하세요. 때로는 뼈 아픈 손절이 미래를 위한 결단이 될 수도 있습니다.
답글 0 답글쓰기
2020.01.24 12:0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뻔뻔한 인간들 참 많네 어떻게 집 사게 돈달라는 소릴하지 부모한테도 하면 안되는 소리를 매형한테 하는 이기적이고 뻔뻔한 놈이네요 그걸 받아주는 누나나 그러니까 처가댁 집구석이 그모양이죠 님도 참 힘들겠어요
답글 0 답글쓰기
ㄴㄴ 2020.01.24 11:3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미친년. 아이가 셋?삼둥이랬죠?처남처럼 개차반으로 막 키워서 아이들 인성쓰레기로 자라는거 보고싶지 않으면 얼른 이혼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하이 2020.01.24 11:30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ㅉㅉ 비루한 상놈의 집안에 장가를 들어서는
답글 0 답글쓰기
freeman 2020.01.24 11:1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어서 빨리 이혼하고 위자료 받고 아이들 양육비 받으면서 살아요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20.01.24 11:11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집안보고 결혼하셨여야죠 불쌍하네오 시궁창 집안은 갱생 여지없습니다 탈출하시죠 얼른
답글 0 답글쓰기
누구셈 2020.01.24 10:5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하지마라면 안하실라구요? 내가 합당하지않고 못살겠다싶으면 이혼하는겁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4 10:45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런 위기는 극복하는게 아닙니다. 탈출하는거죠
답글 0 답글쓰기
2020.01.24 10:35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하루빨리 갖다버려요 그대책없는 남매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