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시댁큰어머니 어떻게 해야할까요...

외동아들며느리 (판) 2020.01.23 13:13 조회97,371
톡톡 결혼/시집/친정 꼭조언부탁

결혼한지 이제 1년이 다 되어갑니다.
제가 어떻게 해야할 지 모르겠고,
명절은 또 코앞이고....

얼마 전
시댁 가족모임이 있었어요...
(가족이 단촐해요. 큰아버님부부.시부모님.남편.저)
큰아버지 팔순 때 여행가신다고, 미리 축하 식사자리요....
(큰아버님댁은 자녀가 없으십니다.)
하필, 그 날은 저도 생일이었고,
지인들과 약속도 취소하고 갔어요. 그래서 더 서러웠나봐요.
그 날 밥상앞에서 계속 울었네요. 집에 와서도....
큰어머니가 작정을 하고 오셨는지 이야기를 막 하셨어요.
집들이 초대한다고 했으면서 어른과의 약속을 안지켰다.
(시부모님은 초대해서 저녁해드렸어요. 그런데 친정 부모님은 당신 딸 힘들다고 안오시더니, 어느 날 갑자기 오셔서 필요한 거 사라고 100만원 주시고, 커피 한 잔 드시고 간 게 다예요.)
그런데 큰어머니, 큰아버지까지 모셔다가 식사는 못 해드리겠더라구요. 친정 부모님 생각하니 더더욱이요...
신혼 초에 저희도 다툼이 있었고, 저도 우울증이 와서 힘들기도 했고 그러다보니 잊혀지기도 했구요..
그러더니 시집와서 예쁨받는 건 하기 나름이라며,
나는 니가 머리를 염색을 하든 파마를 하든 하나도
안이뻐보인다고...
(큰아버님이 머리바뀐거보고 칭찬해주셨거든요.)
아이는 왜 안낳느냐며... 왜 계획을 가지고 낳느냐며
(아이는 빚이 있어 올해 정도 가질 계획이었거든요.)
큰어머님이 남편을 옛날부터 엄청 예뻐하셨대요.
그러면서 너는 시집 잘 온거라고...
시누가 있니, 시부모님이 까다롭니....
그러면서 남편 칭찬을 하십니다.
그러면 저는 속이 끓어요. 하지만 참았습니다.
시부모님 입장을 생각해서요..
너무 서러웠어요. 평생 고생해서 대학까지 졸업시켜놓은
딸 속사정 하나도 모르시는 친정 부모님이 생각나서요.
사실 저희 결혼할 때 남편 통장 잔고 1500원이었어요.
벌어서 저축없이 다 썼더라구요.
학자금도 3000만원 있구, 대출도 안되더라구요.
차도 너무 오래되서(10만정도) 언제 고장날지 모르는데,
차가 없으면 일을 못하구요....
그래도 사람 하나 보고 결혼했어요.
급여도 적은 편은 아니었기에 제가 잘 관리만 해주면
빚도 금방 값고, 잘 살 수 있을 것 같았거든요.
(저는 모아둔 돈도 있었고, 빚은 없었고, 그래서 대출을 다 제 명의로 받았네요.)
이런 부분은 하나도 모르시는 큰어머니는 그저 만날 때마다
남편한테만 웃고, 남편한테만 꿀이 뚝뚝 떨어지시네요.
남아선호사상이 강한 분이라 저한테 여자는 이래야한다.
저래야한다. 말마다 여자 여자 여자...
제사 날, 저랑 시어머니 주방에 있는데 남편은
안마의자에 앉아있더군요. 설거지 저 혼자 다 하는데
큰어머니는 남편 주방 근처에도 못오게 쫓아내시고요.
제사도 꼭 12시쯤 늦은 시간 되어야 지내신다는데
그 날 집에 오니 새벽 2시반.
출근 시간 이른 사람은 다음 날 죽으라는...
남편 10대 때, 큰어머니가 다른 친척들이랑 싸우셔서
큰집만 형제들이랑 인연을 끊고 사셨다네요. 몇 년동안.
그러다가 남편이 대학생때 술먹고 찾아가서
그 이후로 왕래한다는데....
사실 사람 대 사람으로 생각하면 다시는 보고 싶지 않아요.
나이를 떠나서 본인보다 어린 사람에게도 기본적으로
지켜주어야할 예의를 안지키시는 분이라...
다른 가족들도 그걸 알면서도 단 한 명도 지적을 안해요.
아..... 또 큰 집에 가야하는데....
저 어쩌나요...ㅜㅜ

288
43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너무궁금]
141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20.01.23 13:32
추천
25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말을 해요. 눈물 짜지 말고 같은 여자도 그 모습 보기 싫음
답글 1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01.23 13:24
추천
224
반대
1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무슨 중2예요? 내 생일인데 친구들이랑 생파 못 하고 큰어머니 생축 식사자리 온 게 서러워서 그 자리에서 울었다니ㅋㅋㅋ 진짜 웃김ㅋㅋㅋ
답글 1 답글쓰기
베플 mm 2020.01.23 13:42
추천
217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큰어머니가 정신이 나간건가....
자기부모도 안시키는 시집살이를 왜 자기가 시키고 있데요..
입놔뒀다 뭐해요...들이받아요.....오버하지 마시라고..
제가 봐드릴수 있는 선은 딱 여기까지라고.....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ㅋㅋㅋ 2020.02.02 02:4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입뒀다모함ㅡㅡ그자리에서 뒤집고나와야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7 15:1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답답한 며느리니까 그런 대우받는 거지 누굴 탓하겠어요. 가만가만 있으면 가마니가 되고 호구되는 게 당연지사이거늘
답글 0 답글쓰기
이쁜너 2020.01.26 20:3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입 뒀다 뭐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6 00:08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잔고 1500원;;; 경제관념 꽝인데 결혼생각.. 애초에 무덤 파셨어요... 시가 큰집이 중요한게 아닌데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6 00:0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팩트 좀 날려주고 연 끊어요ㅋ 누가 아쉬울까ㅋㅋ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6 00:06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편에게 말해요. 시부모님까지만 부모로 모시겠다고. 큰어머니 니가 막아주지 않으면 난 이혼도 생각한다. 알아서해라고.
답글 0 답글쓰기
이건뭐 2020.01.25 23:2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자녀 얘기하면 니도 못 낳은 애기 나한테 강요마라 팩폭 날리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5 18:34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댁 가족만 그러는줄앎?? 시부모님 친구들도 한 꼴값떨음...얼굴만보면 신랑 잘만난줄알아라 , ㅇㅇ이 잘생겻잖아(내가더이쁨) 나 이쁘다소리는 죽어도안해줌, 애기가 아빠닮아잘생(진짜내가더 이쁨 ). 하루는 애기돌이라 우리 친정 지인어른들도 오심. 그때마다 우리 ㅇㅇ이가 어렷을때 너무 이뻐서 미스코리아 나갓어야되는데, 인기가 얼마나 많앗냐면 우리동네 연예인이닝엇다곸ㅋㅋㅋㅋ오바하시는데 내심 기쁨 ㅠㅠ그래 이게 내 홈타운인데... 허구헌날...벌로 안이쁜 시누 칭찬에 며느리는 깍아내리기 시전 ㅋ 우리 엄마친구가 하도 저러니까 시어머니 ㅋㅋ대꾸도 안하고 ㅋㅋㅋㅋ하하 네네;그러고계심 ....아주 나한테.할땐 기분좋앗지 자기아들만.잘나고....
답글 0 답글쓰기
ㄷㄷ 2020.01.25 18:15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는 순간 내 눈을 의심했다..잔고 1500원 ... 묻고 빚까지..나 보다 더 ㄷㅅ이 여기있네..잔고 확인했을때 도망 안가고 모 했니...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5 16:5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가 가족모임에서 밥상앞에서 울었다고요? 정상이 아니네요. 시도때도 없이 어린아기처럼 질질짜는데 누가 좋아해요. 정말 싫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5 16:44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뭐든 남들 하잔대로 시키는대로 하는 노예같고 참 덜떨어져 보인다. 입은 뒀다 뭐하고 스스로 판단능력도 없는거 같고 울면 누가 해결해줄거라 생각하는 몸만 어른 한심하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5 16:3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할 말도 못하고 입닫고 눈물이나 짜내는 여자 한심해 보여요. 애기 아니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5 16:37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뭡니까? 나이먹고 결혼한 여자가 뭘 질질짜기나하고 애예요? 큰어머니 눈치를 왜 봐요? 무시하고 신경끄세요. 뭐라 개소리하거든 논리적으로 반박할줄 몰라요? 애도 아니고 성인이면 본인앞가림은 본인이 해야지.
답글 0 답글쓰기
OMG 2020.01.25 15:34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바보에요?뭘어째요???님 생일 일정 있었음 약속있다고 안가면 되지 뭐한다고 거길 꾸역꾸역가서 말도 안하고 울고 앉았어요?가서 그리 청승맞게 우느니 안가는게 서로한테 더 나아요!!애도 아니고 울어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ㅇㅇㅇㅇ 2020.01.25 14:54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리 형님이 얼마간 큰집을안가고 애랑 아주버님만 보냈대요.. 왜안가냐니 큰어머니가 본인만보면 자꾸 뭐라그런다곸ㅋㅋㅋ 안가면됩니다. 눈엣 가시인 저는 안보이겠고.. 꿀떨어지게 이뻐죽는 신랑 보내준것만으로도 감사하다고 해요..
답글 0 답글쓰기
짜증 2020.01.25 13:07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잔액 1500원 있는 사람보고 결혼 했다는거 보니 등신인거 알겠네. 자기 팔자 자기가 꼬는거지
답글 0 답글쓰기
개념탑재 2020.01.25 11:34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왜 그러고 살아?.. 바보같아. 부모님 마음 아프시겠다. 큰집하고 안끊으면.. 상등신이야.
답글 1 답글쓰기
2020.01.25 11:2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본인시어머리라도 못참겠는데 그걸참고있나요?저아줌마가 뭔데 친정부모님좀 생각좀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헬로 2020.01.25 08:14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하....답답............................. 님 입없어요?그런 부당한대우 받으면서 왜 암말도 못해요? 그리고 가만히 있는 남편은 뭘 보고 결혼했대?
답글 0 답글쓰기
하하 2020.01.25 02:20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천하의 뵨싱이 따로없네 .아주 잘 어울린다~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