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다시태어나면...비혼으로 살고싶네요

ㅇㅇ (판) 2020.01.24 17:17 조회8,664
톡톡 결혼/시집/친정 꼭조언부탁
대학교 동창 친구들 모임 있어서 갔다 왔는데...
그냥 괜히 내 삶이 초라해 보이네요.


다른 두명은 사실 다들 애 엄마라서 비슷비슷해 보이고시댁이며, 집안일이며, 직장맘은 직장맘대로애 키우는것이 얼마나 힘든지 아니까그냥 이야기만 들어도 격려가 되는데친구들 가운데 비혼 친구가 한명 있어요.


진짜 마음에 맞는 사람 만나면 결혼하겠다고는 하는데,현재 남친이 있지만 결혼할 마음은 없다고 하네요.


외국 출장 이야기며...카톡 프사 물어보니까...모로코여행...이런 TV에서나 보던곳에 갔다오고...
진짜..우와~ 이러면서 들었어요.


그 친구 카톡 프사는 정말...버라이어티 하거든요.
부러운 마음으로 있다가 왔는데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내 자신이 왜이리 초라해 보이는지.


애 셋 키우면서팩은 커녕, 화장품도 아껴쓰고 샘플도 모아서 끝까지다쓰고 그러는데그 친구는 에스테틱 관리 받아서 피부에서 광이 나더라구요.
대학교때는 그렇게 예쁜 얼굴은 아니었는데오늘 보니 우리 네명 중 가장 동안으로 보이고 빛이 나더이다.


내 옷은 대부분 구제에서 사입거나,계절에 한벌 사면서도 계산기 두들겨 대는데그 친구는 몇십단위를 쓸 수 있구나..그리고 재테크로 아파트도 작년에 사서노후도 나름 잘 준비해 놓은 것 같고...


물론 우리 애 셋 너무 예쁘고, 잘자라줘서(공부를 잘한다던가 하는건 아니지만, 건강하게 자라주는것만으로도 고마움)고맙고 행복한데그냥....


이런저런 생각에...
다시 태어나면 비혼도 괜찮겠구나...
싱숭생숭생각이 드는 새벽입니다......
22
26
태그
신규채널
[윤영준] [너무궁금]
14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20.01.24 19:14
추천
42
반대
1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주머니 ..... 그러게 오ㅐ 애를 세명이나 주렁주렁 낳으셨어요.... 첫째 키워보면 대충 얼마나 힘들고 아끼며 살아야하는지 아셨을거 아녜여.... 본인ㅇㅣ 한 결정에 왜 여기서 한탄입니까... 이해가 안가요 ...
답글 1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01.24 18:10
추천
40
반대
8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비혼이면 모든 게 다 이뤄지는 줄 아시나? 본인 스펙이나 집안은 받쳐주나요? 본인 능력은 생각도 않고 일단 결혼탓부터 하고 계시네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01.25 14:5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주어진것에 감사하며 사세요..저 친구도 다른 고민이 있을거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5 14:1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뭘 다시 태어나면이야. 이혼해. 그럼 되잖아. 솔까 니 스스로 자립 할 능록 없어서 이론 못 하고 사는거지. 못난 남자한테 기생 하고 살아야 하는 더 못난 여자.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5 13:40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줌마가 결혼 안 했으면 화려하게 살수 있었을까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5 07:06
추천
0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 친구는 마음이 가난하고 초라할수도...사람은 절대 겉만보고 모릅니다
답글 0 답글쓰기
오오 2020.01.25 06:34
추천
2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겉으로 보이는 게 다가 아닐 거에요 그분도 친구 만나고 오면서 외롭다 생각이 들 수도 있고요. 상대적인 거죠ㅡ 결혼을 안했으면 주변의 압박과 또 혼자 외로움을 내가 잘 즐기며 견디고 버터냈을까도 생각해보새요. 그게 아닐 수도 있잖아요ㅡ 아이키우면서 고생하시니 그 맘은 이해돼요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2020.01.25 02:58
추천
10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님이 결혼해서 그렇게 사는게 아니고 애가 셋이라서 그렇게 사는거죠 그렇다고 혹시나 애들 원망은 하지마시고 님 선택으로 낳은거니까
답글 0 답글쓰기
누구셈 2020.01.25 01:58
추천
0
반대
1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 비혼친구는 그렇게라도 자기위안을 하능겁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4 19:14
추천
42
반대
1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주머니 ..... 그러게 오ㅐ 애를 세명이나 주렁주렁 낳으셨어요.... 첫째 키워보면 대충 얼마나 힘들고 아끼며 살아야하는지 아셨을거 아녜여.... 본인ㅇㅣ 한 결정에 왜 여기서 한탄입니까... 이해가 안가요 ...
답글 1 답글쓰기
i 2020.01.24 18:21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다른사람과 비교하는 사람은 비혼이든 결혼했든 계속 불행해 해요
님이 지금 비혼이라면 친구들은 남편이 벌어다 주는 돈으로 잘먹고 잘산다고
슬퍼하지요
비혼 결혼 둘다 장단점이 다 존재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4 18:10
추천
40
반대
8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비혼이면 모든 게 다 이뤄지는 줄 아시나? 본인 스펙이나 집안은 받쳐주나요? 본인 능력은 생각도 않고 일단 결혼탓부터 하고 계시네
답글 0 답글쓰기
답답 2020.01.24 17:45
추천
1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꼭 비혼이라서가 아니라 어디에 가치를 두는지따라 다른것같아요 같은돈을벌어도 에스테틱받는 주부도 있고 아기나 남편한테 올인하는 주부도 있죠 그런데 저는 주부라도 나를 완전히 희생해야하는 상황은 싫어서 저한테 투자는 빼놓지 않고 해요 그런 상황이 되면 자식한테 언젠가는 내가 너를어떻게 키웠는데 소리가 입에서 튀어나올 것 같아서요 요즘 피부관리 얼마 안해요 운동도 다니고 피부관리도 하세요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1.24 17:28
추천
4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지금도 이혼하면 가능한데요??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2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