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회사도 너무 힘들거나 안맞으면 퇴사가 답

ㅎㅎ (판) 2020.01.26 14:30 조회5,106
톡톡 회사생활 채널보기
지금 다니는 회사가 너무 힘들어서 스트레스 받고
잠못자고 안맞으면 나오세요
그런거 꾸역꾸역 참으면서 다닐필요 없더라
어딜가나 단점은 있지만 옮겨보면 자기랑 적당히
맞는 곳도 있어요

네임밸류 때문이면 그거 생각보다 별거아니더라
조금만 경력쌓고 여긴 이런스타일이구나 정도로 알고
나오면 되요 1년2년 지나면 내 기억에서도 그회사 사라지고 거기 다녔던거 누가 알아주지도 않음
옮긴회사에서 또 잘하면 되지

25
0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9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우앙아 2020.01.27 11:58
추천
1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짜 맞는말인거같음,, 직장상사 분노조절장애에 막말에,, ㅠ 회사 나오자마자 창피한것도 모르고 꺼이꺼이 울고,, 화장실가서 몰래 울고 일하고,,퇴근을 해도 주말이 와도 한번도 행복한 적이 없었네요 다음날 또 무슨일이일어날까봐 또 혼날까봐 출근하다가 차에 치이고 싶다 이런 생각으로 하루하루 다니다 보니까 진짜 제 자신을 잃어가더라구요 그래서 결심하고 1년째 되는 3월에 퇴사를 말했어요 20대 후반이라 이직 많이 걱정도 되고 이 회사에 그새끼만빼면 좋은사람들도 많았고 일도 이젠 혼자 척척잘해내서 다른 사람들한테 인정 받기 시작했는데 그래도 도저히 안되겠더라구요 아침에 상사 기분이 그날 제 하루의 기분을 좌지우지하는 그런 하루하루를 사는거.. 회사 다 ㅈ같다하지만 덜 ㅈ같은곳으로 갈래요,,흑 화이팅,,
답글 1 답글쓰기
베플 이말새겨들어 2020.01.27 17:06
추천
1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글쓴이가 한 말 진짜임... 무조건 참고 다니라고 하는데...그러지 마세요! 그러다가 병원비가 더 나가고 본인 몸 상하는 건 순식간 입니다. 정말로 자신과 맞는 직장이 있을 수 있어요! 그러니까 모든 직장인들 힘내세요!!! 코로나 바이러스 조심하시고 2020년도 모두 좋은 일 만이 가득하길 바라겠습니다!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01.27 00:39
추천
1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맞다. 진짜 첨부터 나랑 안맞고 정신적 스트레스 엄청 받으면서 꾹꾹 참고 일하는데는 결국 오래 못하고 나가게 되더라. 처음 딱 겪어보고 아니다 싶으면 최대한 빨리나오길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ㅎㅎ 2020.01.27 22:13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거정답...네임벨류나 공무원이 정답아님
답글 0 답글쓰기
나코짱 2020.01.27 21:12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인정합니다! 저도 아니다 싶었을때 언능 발빼서 다른 직장으로 이직 후 좋은사람, 환경에서 근무했던 경험이 있네요. 다만 자꾸 옮겨다니면 내 경력이나 회사 입장에서는 좋지않게 보기 때문에 최대한 버티며 다니는게 맞긴 하지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7 18:07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참고다니지마세요진짜 ㅠ
답글 0 답글쓰기
이말새겨들어 2020.01.27 17:06
추천
1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글쓴이가 한 말 진짜임... 무조건 참고 다니라고 하는데...그러지 마세요! 그러다가 병원비가 더 나가고 본인 몸 상하는 건 순식간 입니다. 정말로 자신과 맞는 직장이 있을 수 있어요! 그러니까 모든 직장인들 힘내세요!!! 코로나 바이러스 조심하시고 2020년도 모두 좋은 일 만이 가득하길 바라겠습니다!
답글 0 답글쓰기
우앙아 2020.01.27 11:58
추천
1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짜 맞는말인거같음,, 직장상사 분노조절장애에 막말에,, ㅠ 회사 나오자마자 창피한것도 모르고 꺼이꺼이 울고,, 화장실가서 몰래 울고 일하고,,퇴근을 해도 주말이 와도 한번도 행복한 적이 없었네요 다음날 또 무슨일이일어날까봐 또 혼날까봐 출근하다가 차에 치이고 싶다 이런 생각으로 하루하루 다니다 보니까 진짜 제 자신을 잃어가더라구요 그래서 결심하고 1년째 되는 3월에 퇴사를 말했어요 20대 후반이라 이직 많이 걱정도 되고 이 회사에 그새끼만빼면 좋은사람들도 많았고 일도 이젠 혼자 척척잘해내서 다른 사람들한테 인정 받기 시작했는데 그래도 도저히 안되겠더라구요 아침에 상사 기분이 그날 제 하루의 기분을 좌지우지하는 그런 하루하루를 사는거.. 회사 다 ㅈ같다하지만 덜 ㅈ같은곳으로 갈래요,,흑 화이팅,,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1.27 00:39
추천
1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맞다. 진짜 첨부터 나랑 안맞고 정신적 스트레스 엄청 받으면서 꾹꾹 참고 일하는데는 결국 오래 못하고 나가게 되더라. 처음 딱 겪어보고 아니다 싶으면 최대한 빨리나오길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7 00:38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옮기는게 어려울까봐 ㅠ ㅠ 못나가긋어
답글 0 답글쓰기
2020.01.26 21:26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알겠더라
답글 0 답글쓰기
2020.01.26 15:40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러고 싶어요 넘 안맞아서 상사 잔소리도 많고 스트레스네요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