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방금 언니 핸드폰 9층 창 밖으로 던졌다

ㅇㅇ (판) 2020.01.27 00:30 조회278,127
톡톡 10대 이야기 채널보기
와.. 하루만에 이렇게 반응 폭발할 줄은 상상도 못했는데 일단 다들 관심 가져줘서 고마워
아직 다 읽어보진 않았는데 반응 보니까

1. 언니 빡친다
2. 살인미수다

이렇게 두 가지로 나뉘는 것 같은데
아무리 비오는 새벽이고 밑에 큰 화단이 있다고 해도 누가 맞을 수도 있는데 밖에다 집어 던진건 내가 경솔했던 것 같아
내가 잘못했어 진짜
사람이 안 맞아서 다행이였던거지 사람 맞았으면 진짜 뉴스에 나왔겠다

몸살감기라 열도 나고 정신도 혼미하고 잠도 제대로 못자서 너무 예민했었나 봐

앞으로는 이런 일 절대 없도록 할게


사실 지금 이런 말 해도 의미는 없겠지만 집어 던진건 아니고 그 짧은 순간에도 너무 멀리 던져버리면 누가 맞을까 싶어서 밑에 화단있는거 감안하고 그냥 툭 떨어뜨렸어

평소에 관리도 잘 안되어있고 쥐 많고 거미줄에 쓰레기에 흙도 질척거리고 더러워서 사람 들어가는 일이 잘 없거든 그래서 그런지 천만다행으로 누가 맞거나 그러진 않았더라

던지고 나서 보니까 다행히 화단이였던게 아니라 여기서 거주한지 6년이 넘었고
청소하고 환기할 때 자주 여닫고 침대에 누워있어도 보이는 창문이니까 당연히 잘 알 수밖에 없지


핸드폰은 아쉽게도 흙도 질척거리고 모서리로 떨어졌는지 많이 안 깨졌더라고
아주 산산 조각이 났어야 했는데 아숩다

주변에 바위? 돌멩이로 대충 덮어두고 왔는데 지금쯤이면 알아서 찾아가지 않았을까 싶다
내일까지 안 찾아갔으면 내가 들고오려고

나는 오늘 아침까지 핸드폰 꺼놓고 PC방에 있다가 점심쯤에 친구랑 연락 닿아서 지금은 친구 집에서 있어
내일까지만 신세지기로 했는데 그 이후엔 찜질방을 가든 어쩌든 하려고
카드에 100만원 좀 넘게 있는데 이걸로 며칠은 버틸 수 있겠지 뭐

오늘은 편히 잘 수 있겠네

고양이는 너희들 생각보다 꽤 많이 키우고 있어
가족들 모두 고양이를 좋아해서 방 하나 내어주자 한거야
아픈 길고양이들 데려와서 키우기 시작한거고
키운지 6~7년은 됐어
애들이 다 커서 그런가 동영상 찾아보고 동물병원에 물어가면서 합사훈련 시켜도 잘 안되더라고
이미 한 번 파양된 애들이라 다른 곳 보내는 것도 못 할 짓 하는것 같고 이래저래 사정이 그래ㅠㅠ
한 번 싸우기 시작하면 털 다 뽑히고 피 터지도록 싸우니까 한 번에 무리하게 합사시킬 수도 없는 노릇이고..

모든게 변명처럼 보이겠지만 내 잘못이 큰 건 사실이니까 뭐라 할 말이 없다
아무튼 집에 들어가게 되면 다시 후기 남기러 올게
-----------------

난 이제 막 대학 들어가는 20살이고
언니는 방학 중인 대학생임

언니가 기숙사 생활해서 방학 때 마다 내려오는데
문제는 같은 방 같은 침대을 쓴다는 거

집에 방이 안방+방 2개 해서 총 3개 있는데
키우는 고양이들이 자주 싸워서 격리시킬 겸 고양이한테 방 하나 내어줌
그래서 언니랑 같이 잠

난 쓴 물건 바로바로 제자리에 갖다 놓고 좀 더럽다 느껴지면 바로바로 청소하는데

언니는 쓴 물건 쓴 그대로 방바닥에 던져놓고 외출함
바닥에 화장품 파티 열림
양말 벗어서 바닥에 던져 둠
옷을 옷걸이에 안걸음
밥 먹을 때 조카 쩝쩝거림
게다가 코 푼 휴지 다 안 쓴 휴지심에 끼워놓거나 침대에 쌓아놓고 그냥 그대로 잠
쓰레기통 방에 두 개나 있는데 휴지통 옆에 휴지 버림
초코에몽 먹고 방에 쌓아놓음
종종 마시다 말거나 먹다 만 음식물들 구석에 쳐박아둬서 청소 할 때 발견되면 썩어서 곰팡이 오지게 쓸어있거나 초파리들 날리는 일도 종종 있음

지만 깨끗하면 끝임
엄마도 지 몸뚱아리만 꾸밀 줄 모르는 년 이라고 욕하는데 딱히 치우라고 강요하거나 그러진 않아서 청소는 항상 내 몫임

근데 다 치워놔도 하루만에 언니가 다 엎음

진짜 참고 참아서 여기까진 봐줄 수 있다 이거야

제일 스트레스 받는 건
유튜브 틀어놓고 자는거 + 남친이랑 통화하는 거

내가 소리에 예민해서 잘 때 옆에 아무도 없어도 이불로 귀 꼭꼭 덮고 자는데 옆에서 남친이랑 새벽에 평균 5~6번 씩 통화함
언니 온 이후로 편하게 잠 들어본 적이 없어
밤 10시부터 새벽 4시까지 안 끊고 전화한 적도 있음

이어폰 껴도 짜증나는데 스피커폰으로 통화해서 무슨 대화하는지 다 들림
시끄럽다고 옆 방에 가서 통화하라고 고래고래 소리 질러도 소용 없음
남친한테 "그냥 무시해~ 미친ㄴ이야~" 이러거나 욕하면서 "통화중이잖아 ㅅㅂ련아;;" 이럼

또 잘 때 꼭 유튜브 틀어놓음
잔잔한 것도 아니라 배그 총소리 탕탕 거리는 거 틀어놓고 잠
진짜 사람이 잠 잘 못자면 피폐해진다는데 두 달간 몸소 체험하면서 느낌

엄마한테도 말해보고 몸싸움도 하고 빡쳐서 욕하고 소리지르고 다 해봤는데 안통하니까
계속 참다가 오늘 터진거임

감기몸살 때문에 어지럽고 열나고 몸상태 안좋아서 일찍 자려는데
또 남친이랑 통화하길래
옆 방 가서 통화해라+시끄럽다 이어폰 껴라 등등 여러 차례 경고했는데도 무시하길래
진짜 화가 머리 끝까지 나서
핸드폰 낚아채서 창문 열고 떨어트림
(바로 아래 엄청 넓은 화단있어서 사람 맞을 일은 없음)

뺏을 땐 뭐하냐 미친ㄴ아? 이러더니 떨어트리니까 비명지르면서 달려옴
욕하면서 미쳤냐고 울고불고 난리치면서 뒷통수 갈기고 몇 대 때리는데 진짜 빡돌아서 나도 머리끄댕이 잡고 엄청 싸움
엄마 소리 듣고 자다가 깨서 우리방으로 헐레벌떡 달려오다가
우리 싸우는거 보고 놀라서 뜯어 말림

나는 씩씩거리고 언니는 질질 짜면서 엄마한테 이름

엄마가 다 듣더니 나한테 윽박지르면서 주워오라고 소리지르는데 듣기싫어서 대충 반팔 입고 있던거 위에 롱패딩 걸치고 카드 챙기고 나와서 주변 공원 벤치에 앉아있다ㅋㅋㅋㅋㅋㅋㅋ
응~ 안주워 ㅅㅂ

인생 시1발!!!!!!!!!!!!!!!!!
1933
49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골라방] [뀨ㅠ] [코로나개학] [급해ㅅㅂ] [이새끼들아] [우르락끾끼] [개뽝친다]
358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20.01.27 13:12
추천
523
반대
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10대는 아니지만 댓글 달아요. 엄마가 심각성을 너무 모르는 것 같은데 엄마한테 진지하게 얘기해서 언니 온 동안 잠을 정말 못자서 내가 그렇게 충동적인 행동을 했다고 얘기해봐요. 그래도 달라지는게 없다면 나도 내가 또 어떤 행동을 할지 모른다고 엄마께 잘 얘기해봐요. 언니가 너무 이기적이네요. 언니를 거실에 이불 깔고 재우거나 엄마 아빠 방에서 같이 자게 하는게 좋을 것 같아요.
답글 8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01.27 10:08
추천
424
반대
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와 ㅅㅂ 진짜 노빠꾸다ㅋㅋㅋㅋㅋㅋ 하긴 빡칠만했음 언니분이 선을 너무 넘으신듯
답글 1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01.27 14:26
추천
400
반대
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니 애초에 고먐미 둘 싸운다고 방하나 내어줄 게 아님...; 둘이 이렇게 성향이 다르고 한명이 배려도 없는 상황에서 딸들 방을 따로 쓰게해야지.. 내가 보기에 언니 교육보다 고양이 둘 교육이 빠르겠다
답글 9 답글쓰기
찬반대결 ㅇㅇ 2020.01.27 16:22
추천
180
반대
9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9층에서 물건던지는건 범죄에요 누구 안맞아서 망정이지 .. 차라리 물속에 넣던가 방수폰이면 벽에 던져버리지 밖에 버리는건 자기 인성도 보이는 짓인데.. 두 자매가 비슷하긴 하네요
답글 3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01.30 01:37
추천
4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잘했다 ㄹㅇ 니가 참아주니까 그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9 03:0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으 언니 ㅈ ㄴ 나이 똥꼬로 드신듯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8 23:43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쓰니야 힘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8 23:31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얘기야내얘기!!!!! 내언ㄴ는 욕은 안해 애초에 말조차안걸거든...나도같이 방쓰는데 난 쓰니처럼 바로바로 치우는데 언닌 지주변만 개끗하게 함 개빡 ㅊㅕ 근데 더빡치는건 이런고충을 부모님은 가벼운걸로 생각해버리고 나만 참고 썩는다는거ㅗㅗ
답글 0 답글쓰기
담생 2020.01.28 23:0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쓰니 언니같은 사람과 절대 연애.결혼 하고싶지 않다...
답글 0 답글쓰기
추웡 2020.01.28 22:49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엄마한테 이 링크좀 보내주세요 고양이가 문제가 아니예요 제발 엄마도 잘못이예요 이건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1.28 22:0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집에 언넝 들어가길 빌어!! 요즘 바이러스때문에 위험하니까 조심하구!
답글 0 답글쓰기
1004 2020.01.28 21:5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8 21:2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집 들어갔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8 21:1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자매들이 강하게 크는 이유다....진짜 한쪽 노답이면 스트레스 오질듯
답글 0 답글쓰기
모히세 2020.01.28 20:37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1인1냥으러 방 하나씩 쓰고 자면 안돼ㅜ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8 20:25
추천
2
반대
7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화단이고 ㅈㄹ이고간에 핸드폰을 왜던져 ㅋㅋ 아파트 화단이 넓어봤자고 화단에 경비아저씨 있었으면 어쩔건데? 경찰은 이런애 안잡아가고뭐함?
답글 2 답글쓰기
ㅇㅇ 2020.01.28 20:20
추천
1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짜 미친놈인가?? 나 악플같은거 생전 안쓰고 욕도 안하는 사람인데 제목만 봐도 욕나오네;;;; ㄹㅇ 살인미수지 정신 나갔냐;;진짜 생각좀 하고살아. 니같이 생각 안하고 사는애들 나중에 꼭 지나가다 누가 던진거에 쳐맞았으면 좋겠다 ㅅㅂ
답글 2 답글쓰기
ㅇㅇ 2020.01.28 20:11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팁줄게 언니 칫솔로 몰래 바닥닦으셈
답글 2 답글쓰기
네플류도프 2020.01.28 19:46
추천
0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언니나 동생이나 가정교육 알만하넹 ㅉ. 이런 냔들 키운다고 부모가 고생이다.
답글 0 답글쓰기
2020.01.28 19:4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다음에는 그리 티나게 하지말고 조용하고 티안나게 언니한테 엿을 줘야함. 최대한 피해자처럼 보이고 불쌍하고 착해보이면서, 언니만 나쁜 년만들 수있는 계획을 짜봐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띠로리 2020.01.28 18:43
추천
1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절대 정신병자는 혼자 되는게 아님. 어릴 때 부터 주위에서 저 지랄 떨면 없던 정신질환도 생기겠음. 나 같음 화장실 변기에 처 넣어버렸을 거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28 18:2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언니 긱사 룸메 분이랑 만나서 밥 한 끼해라 언니 욕 하면서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2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