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공부는 유전이라는 사람들

ㅇㅇ (판) 2020.01.29 11:13 조회140,992
톡톡 엽기&호러 채널보기
753
31
태그
308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20.01.29 16:55
추천
371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개공감 아니 성격도 유전되는데 공부머리라고 유전 안되겠냐고ㅜㅠㅋㅋ
답글 1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01.29 21:07
추천
359
반대
7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유전학 공부하면 허무해진다함. 노력하는재능도 타고난댔음
답글 21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01.29 19:47
추천
330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머리╋환경. 공부하다 막힐때 가르쳐줄수있는 부모나 형제들이 있다는 것도 완전 축복이지. 의사집안 법조인집안 이런거 다 그런 영향이라고 생각함
답글 9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02.08 02:1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한때 고민해본적 있는 애엄마임. 저거 믿고 평범한 집에서 공부안하면?? 아이에게 교육을 하는 목표가 뭔지를 생각하면 결론은 그래도 해야한다였음. 판검사,의사 명예로운직업 내자식이 되주면 좋지만 머리나빠 못한다치고 그렇다하면 평범한 사람들과의 경쟁에서는? 정말 머리의 한계에 부딪혀 못올라가는거말고는 그 외에 모든걸 도전할 수 있는 바탕을 깔아주는것, 공부를 못해서 내가 하기싫은일을 해야만하는 그런상황을 맞게 하지 않는것, 이렇게 생각하니 우리나라에서는 특별한 재능이 없으면 공부는 해야한다였음.
답글 0 답글쓰기
아니 2020.02.03 17:5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공감~ 공부는 타고나야함...부모가 아무리 억지로 어찌어찌해도 안돼는건 안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2.02 13:2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머리가 안좋으니..노력이라도 죽을만큼 해야지. 어차피 안된다! 포기해버리면 이번 생은 너무 서글플 것 같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2.01 07:5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노력도 유전이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31 08:5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ㄹㅇ..나도 머리는 좋은 편은 아닌데다 노력도 안하는 개노답인데 공부 열심히 하는 내친구랑 성적이 비슷하더라.. 근데 공부하는 거보면 진짜 개쓸모없는 부분을 ㅈㄴ팜..
답글 0 답글쓰기
끝판왕 2020.01.31 02:55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유전자의 원조. 메가스터디 회장. 손주은 사용자첨부이미지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3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1.31 01:2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노력”만”으로 3등급정도 까지는 가능한듯 진짜 과외하다보면 10번 설명해도 돌아서면 헷갈려하는 애가 있고 1번 설명해도 응용문제까지 다 푸는 애가 있더라..
답글 0 답글쓰기
2020.01.31 00:06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마져... 공부잘하는 애들보면 집안이 다 똑똑해. 만약 부모님 이 머리는 좋은데 사정이 안되서 공부를 못하신 분들이면 걔의 형제자매만 봐도 알 수 있움 ㅎ ㅜㅜ 형제자매도 똑똑함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30 22:5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성격이 빠진듯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30 22:1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거 맞는말인듯... 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30 22:1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 맞아... 27살 여자인데 집중력도 타고나는거 같아. 친구네 아빠가 친구를 초등교사나 시키는게 목표셨거든. 나때는 교대가 진짜 높았거든. 친구가 수능 망쳐서 교대는 못갔고 2학년 마치자 마자회계사를 준비했었어. 나도 멋모르고 친구따라 정규반을 끊고 강의를 들으면서 공부를 했어.그때 친구를 보면서 깨달았지. 나는 날이 갈수록 피폐해지는데 친구는 얼굴에서 광이 흐르는거야. 공부를 안해서 그런건가? 라고 생각하고 친구에게 물었지. 너는 힘들지 않냐고. 근데 친구는 '나는 학원이 학교보다 편해 밥도 제때 먹고 시키는거만 잘하면되고 집중만 하면 살만하잖아.' 라고 하더라. 이말을 듣고 나는 공부를 그만뒀어. 친구가 쉽다고 생각하는 건 내가 피나도록 노력해야하는거였거든. 나는 집중력이 30분도 안됐고, 친구처럼 매일 반복되는 하루를 견뎌낼수있는 성격이 아니었거든. 그래서 나는 나의 장점인 활발한 성격과 언변,창의적인 사고로 마케팅전문 회사에 다니고 있어. 각자 잘하는게 다르니까, 자기한테 맞는길을 찾는게 좋은거 같아...
답글 0 답글쓰기
2020.01.30 21:1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유전인정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30 20:1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말 되게 와닿는다..공부도 하나의 분야로 보면 되는데 유독 공부에 한해서만 취급이 더 갈리는 느낌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30 20:1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근데 나처럼 뭐가 재능인지도 모르겠으면 뭐해먹고 살아야해..?? 요즘 미래고민때문에 우울증땡김ㄹㅇ...거짓말안하고 폰만지는게 재일 재밌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1.30 20:0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일반계 중고딩 학교정도는 전교권 노력으로 가능함 근데 그 이상 레벨부턴 머리
답글 0 답글쓰기
2020.01.30 20:0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유전 무시못해요 할아버지 아빠 저 아들 이렇게 4대째 수학만 타고난..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1.30 19:4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