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아이들 결혼할때 까지만 살고싶다는 남편

글쓴이 (판) 2020.02.10 00:56 조회35,626
톡톡 남편 vs 아내 채널보기
티비를 보다가 아무 생각없이 남편에게 당신은 몇살까지 살고싶어?하고 물으니 아이들 결혼할때까지라네요...지금 작은 딸이 열살이니까 대충 서른살.. 따지고 있으니...서른 안쪽으로 결혼시켜야 한다네요...
십여년 전에도 본인 퇴직때까지만 살고 자살하고 싶다는둥 예전에 그런말을 한적이 있었는데...
아이들 시집,장가 보내고 저랑 둘만 사는건 싫어서 저런말 하는거겠죠? 책임감도 없어보이고 이기적이고 정이 뚝 떨어지더라구요...손주들 보고싶지않아?하니 보면 좋겠지...하더니 혼자 방에 들어가 엑스제팬 노래를 듣더라구요...남편이 왜 이런 생각을 하는걸까요? 아주 오래된 생각이거든요...남편 심리가 궁금합니다.
현재 남편은 42살, 저는 40살...대출없이 재산은 팔억오천정도 있고 남편은 스카이대 출신에 대기업 다닙니다. 초등생 남매 둘도 착하고 공부도 잘하구요..
남편이 예전에 채팅으로 바람을 피운적 있는데 나이들어 저에게 혹시나 보복당할것이 두려운걸까요? 본인 말로는 짐이 되기 싫어 그렇다는데..

참고로 지난번 부부싸움 크게 했을때 이혼하자고 제가 얘길꺼내니 밤새 빌었던 사람입니다...

글 수정합니다... 저 때문에 남편에게 우울증이 왔다는 댓글이 많은데요... 저도 쌓인게 많아요...저또한 예전에 우울증 걸렸었고 남편 관심없이 혼자 이겨냈었어요...
신혼때 맞벌이하며 주말엔 시어머니 암 말기셔서 중환자실 다니고 제가 힘든 시간을 보낼때 남편은 채팅여자들을 저에게 걸렸고...총각이라 속이고 가명까지 쓴걸 알았고...또 다른 채팅여자에게 걸려온 전화를 남편 운전중에 제가 받고 저보고 누구냐고 소리치는 그여자랑 제가 싸운적있었고 ....며칠전 회사 여직원이 주말인데 밤 11시 40분에 남편에게 생각난다고 카톡 왔었어요(이 여직원은 작년 입사 신입 여직원이라하네요...남편이 사수였구요...이 일로 이혼 얘기했다가 남편이 밤새 빌었던거였어요...남편이 저지른 일이 많다보니 각서도 쓰고 제 눈치보며 잘하려고 애쓰고 있어요)
6
70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야동을봤어]
44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20.02.10 19:28
추천
84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쓰니가 싫은게 아니라 우울증 같은데요.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냠냠딱 2020.02.11 10:45
추천
3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채팅으로 바람피는건 그냥 쳐 피는건데 그걸 뭐 우리 신랑이 우울해서 일까요~? 이러고 포장하고 있어요 ㅋㅋㅋㅋㅋㅋㅋ 우울한데 채팅앱 다운 받아서 여자들 찾아서 일일이 어디세요 이쁘세요 뭐하세요 하면서 굽신대면서 바람 쳐필 정신은 있고? 놀고있네 ㅋㅋ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그저 2020.02.11 07:56
추천
28
반대
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바람을 쳐피웠잖아 바람을. 우울증이와도 아내분이 와야하는거 아님? 뭔 외도를 한 놈이 우울증같은 소리하네 배우자가 외도를 하면 상대는 온 정신 마음이 난도질당한 느낌이라는데 지가 뭔 우울증타령 똥을 싼다 똥을. 바람 더 피우고 싶은데 못 피워서 우울하나 ㅉ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ㅇ 2020.02.14 12:46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습관적으로 바람피는 새끼들...........개육갑떠는 놈이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ㅇ 2020.02.14 12:45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바람을 밥먹듯이 피는 새끼에게 무슨 우울증이래요? 개나 소나 다 우울증??? 보험이나 더 들어놓으셔요.
답글 0 답글쓰기
저점매수 2020.02.12 01:0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과장급이 사수?
답글 0 답글쓰기
배여사 2020.02.11 13:20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바람이 또 돋은듯 싶네요 남자라는 동물 믿을게 못되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2.11 13:11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도 남편분과 비슷합니다. 저희 가족도 크게 어렵거나 문제 있지는 않아요. 내가 가진 환경이나 상황의 문제보다, 그냥 오래살고 싶지 않아요. 아이들만 아니면 사실 지금도 그래요. 남편분이 저와 비슷하다면 님에게 문제 있어서가 아니라 오로지 자기만의 문제입니다 그냥 사는게 그래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2.11 13:1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자살하면 딴 남자 만나시면 되잖아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2.11 12:49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채팅이고 뭐고 바람 피웠다며요 애만 다 키우고 미리미리 알아서 죽어주면 좋지 뭐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2.11 12:4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니 쓰니 왜 이리 꼬였어 아니면 피해의식 있어요? 말 한마디 할 때마다 이렇게 해석 했으면 우울증 걸릴만도 하다 ㅋㅋㅋ 애한테 짐 되기 싫어 결혼할때까지만 살고 싶다=너랑 단둘이 사는게 죽기보다 싫다 = 너한테 말년에 복수 당하기 전에 죽겠다 어떻게 이렇게 되요? 정신과 가볼 생각 없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2.11 12:34
추천
1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채팅으로 바람핀다는건 님하고 섹스가 재미 드럽게 없고 별로라는 뜻임 그것만 아세요
답글 0 답글쓰기
2020.02.11 12:3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울증같은데요 저도 오래살기싫다생각 매일하는데 우울증있어서 병원다녔었거든요
답글 0 답글쓰기
2020.02.11 11:1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뭐지 이 주작느낌은...글의 앞뒤가 이상하고 뭔가 이상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2.11 11:0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나이가 들면 폐끼치는? 세상에 불필요한? 이런 사람이 되기 싫다는 생각을 가지신게 아닐까요? 민폐끼치는걸 끔찍히 싫어하는 성향을 가지신 분이 계시더라구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2.11 10:49
추천
2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편이 니때문에 우울증온거ㅋㅋㅋ 자기가 글을 쓰면 무의식적으로라도 자신에게 유리하게 쓴다는데 지금 님이 쓴글만 읽어도 남편한테 어떤태도로 생활했는지 빤히 보임. 숨막혀서 어찌 같이사는건지..ㅉㅉ 남편을 그런식으로 대하면서 사니까 즐거우세요?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냠냠딱 2020.02.11 10:45
추천
3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채팅으로 바람피는건 그냥 쳐 피는건데 그걸 뭐 우리 신랑이 우울해서 일까요~? 이러고 포장하고 있어요 ㅋㅋㅋㅋㅋㅋㅋ 우울한데 채팅앱 다운 받아서 여자들 찾아서 일일이 어디세요 이쁘세요 뭐하세요 하면서 굽신대면서 바람 쳐필 정신은 있고? 놀고있네 ㅋㅋ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디이코 2020.02.11 10:4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좀나 살기 싫은가부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2.11 10:32
추천
2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쓰니가 그말듣고 정 떨어진다고 생각하기보다는 심각하게 받아드리고 무슨일있는지 어떤지 상황파악을 해야하지않았나 싶은데.. 지금 남편은 우울증 온것같다고 다들 그러는데 정작 부인이란 작자는 저러고있냐 진짜 정떨어진다 평소에 소통없이 남편대접 안해주나??
답글 0 답글쓰기
크하 2020.02.11 10:32
추천
3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렇게 공감능력 없는 여자랑 살고 있으니 우울하지. 외롭고 우울하지 않도록 바람이라도 피우라고 등떠밀아줘라.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2.11 10:3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편이 많이 지친신거 같네;; 집안 무탈하고 여유롭다 하니 소소한 취미좀 해보라고 권해보는게 어떤지??? 부부끼리 하는 동호회도 있고 아님 남편이 평소에 좋아했던거 살살 여기저기 알아보고 먼저 추천도 해줘보고 ~~^근데 전적으로 남편 믿고 보내줘야함;;; ㅋㅋ 이게 함정임;;; ㅋ
답글 0 답글쓰기
2020.02.11 10:1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우울증을 의심해보셔야 할 것 같아요.. 당장 병원에 갈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면 인지하고 계신 아내분께서 분위기를 바꾸셔야 합니다. 쓰신 글을 보니 남편분 꽤 열심히 사신 것 같은데 그런 남편을 알아주셔야 합니다. 대화도 더 많이하시고 집안에 필요한 존재라는 것을 인식시켜 주세요. 현재 살아가야 할 이유가 자녀라면 다른 이유를 만들어주는 것이 아내분의 역할이 아닐까 싶네요.
답글 0 답글쓰기
1 2 3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