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하루에 1~2통씩 전화하는 아빠...

ㅇㅇ (판) 2020.02.17 13:32 조회69,159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안녕하세요 결혼 1년3개월차 30대 여자입니다.

 

글을 여기쓰는건 제가 결혼했기때문이예요

 

저는 결혼을 해도 맞벌이 중이고.. 시부모님과도 매일 저녁을 먹고 있습니다.

 

따로살지만 같은 건물이라서 퇴근하고 매일 시댁가서 밥먹고 집으로 넘어옵니다.

시부모님이 같이 먹길 바라시고 저도 퇴근하고 따로 밥하는게 피곤해서 그냥 가서 먹어요

 

시댁이 가깝다보니 시부모님 터치가 많아서 스트레스도 받는편인데

 

친정 아빠까지 힘들게 하네요

 

친정부모님은 교대 근무로 맞벌이하고 계세요

 

자식은 언니랑 저 이렇게 있는데 언니는 결혼하면서 상당히 먼곳으로 이사해서 일년에 3~4번 친정옵니다. 저는 친정이랑 차타고 5분 거리구요

 

친정아빠가 전화를 거의 매일하세요.. 별다른 용건도 없이

저녁7시쯤 전화오셔서 "밥먹었냐 아빠는 이제 먹는다 아빠가 오늘 뭐했다 뭐했다 그래 쉬어라"

이게 다예요.. 다른 얘기 없으세요

본인 얘기만 하시니까 전 할말도 없어서 전화가 더 불편해요

 

저도 시댁에서 밥먹고 눈치보다가 집에오면 쉬고 싶은데 하루가 멀다하고 전화옵니다.

 

엄마랑 싸운날은 더 심하세요.. 다짜고짜 전화와서 지금 당장 친정으로 넘어오라 하십니다.

 

설명도 없으세요..그냥 화난 목소리로 " 니네 엄마일로 할말있으니까 지금 당장 넘어와!" 이러십니다..밤 9시인데 그런적도 있고.. 명절날 친정갔다가 신랑이랑 집에와서 쉬고 있는데 그런적도 있으세요

 

엄마랑 싸우거나 엄마가 아빠눈에 거슬리는 행동하시면 항상 그러세요

 

전화..안받아도 봤습니다.. 안받았더니.. 엄마 이모 언니한테 다 전화해서 제가 전화안받는다고 문자넣으라고 전화하라고하라 하신답니다.

 

언니한테는 안그러세요..언니를 좀 무서워하시는거 같아요..

 

전 일할때도 전화안받으시면 뭐라하세요...회사라서 못받았다고 하면

"너네 사장이 아빠전화도 못받게 하냐"고 뭐라하십니다..

 

정말 너무 힘들어요.. 안그래도 자식들이랑 뭐 항상해야하는 시부모님때문에 스트레스받는데

아빠는 항상 전화해서 사람을 스트레스 받게해요..

 

아빠랑 다르게 엄마가 많이 고생하고 희생하시면서 저희를 키워주셨기때문에 친정이랑 연끊고 살수도 없습니다...

 

어떻게해야할지 모르겠네요...

32
420
태그
신규채널
[제곧내]
227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2020.02.18 16:57
추천
454
반대
4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님 참 못됐습니다 시부모한테는 쩔쩔매며 매일 같이 밥먹으면서 결혼시킨 딸 목소리 듣고싶은 아빠 마음을 귀찮음으로 일부러 받지도 않았다고 하는데 아빠는 그저 잘있나 궁금한겁니다 시부모처럼 매일 밥 먹자는게 아니잖아요 아빠 돌아가시고 후회하지 마시고 전화라도 잘 받으세요 한시간 통화하는것도 아니고 아빠 전화 받는것도 시부모 눈치보며 사는게 웃기네요
답글 10 답글쓰기
베플 2020.02.18 17:04
추천
294
반대
3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못됐다..
답글 5 답글쓰기
베플 2020.02.18 17:03
추천
270
반대
2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가는 매일 가면서... ㅉ 아빠한테는 전화도 안하는군.. 차라리 시가도 가지말지ㅋ 완전 시가에 매여있군
답글 3 답글쓰기
찬반대결 ㅇㅇ 2020.02.18 17:08
추천
41
반대
2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댓글들 왜이래요? 쓴이랑 아버지랑 감정선이 어떤지 자세히 모르잖아요. 시부모님이랑 더 잘 지내면 안될이유 있나요? 친아빠라고해서 무조건 더 편한거 아니예요. 다들 자기 기준에서 쓰니를 불효녀로 몰아가네요.
답글 6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02.25 22:1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다들 사랑만 받고 자랐나? 왜 이리 욕을 먹지? 자주 매 맞고 한번 쯤 사랑받은 난 이해되는데....
답글 0 답글쓰기
ㅁㅁㅁㅇ 2020.02.24 12:0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니 솔직히 매일 전화오면 귀찮은건사실이지않나요?? 집에 있는사람도아니고 일하는사람인데...뭘 그런걸로 불효녀씩이나...
답글 0 답글쓰기
123 2020.02.23 15:31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버지께효도하라는건 너무 맞는말이긴한데 솔직히저런상황이면 귀찮고 나한테만왜이러나 짜증날것같음. 저라면 벌써 아빠랑 싸웠음ㅋㅋㅋ 시댁가서 밥먹는건 잠깐불편하지만 밥안해도되고 복합적인거죠 100퍼 싫기만한게아니니까 가서먹고오는거겠죠.
답글 0 답글쓰기
true 2020.02.21 03:45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버지돌으셧나...똘끼충만하넺ㅋ
답글 0 답글쓰기
true 2020.02.21 03:4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미친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20.02.20 07:14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제일 만만한 감정쓰레기통이니까요 보통 엄마가 맏딸 or(모부욕하면서도 못끊어내는 맘약한자식,집안살림밑천,생활력강한자녀)한테 자주 하는 행동이죠 이집은 아빠가 가깝고 만만한 작은딸한테 하는것일뿐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2.19 21:36
추천
2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버지 돌아가시고 후회하지 말고 계실때 잘해 드리세요 나도 엄마가 거의 매일 전화하세요 딱히 할말 없어도... 그거 다 맘이 허해서 그러시는거에요 보고싶고 생각나서... 부담스러우면 하루일과 간단 안부 물어드리고 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2.19 17:36
추천
7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나도 짜증날거같은데ㅡㅋㅋㅋ 별 말도 없으면서 맨날 전화 하고 안 받으면 이리저리 전화 돌리고 ㅋㅋ 부모도 자식한테서 독립 할줄 알아야 하는데 신생아마냥 딸 한테만 매달리는게 어른임? 거기다 결혼까지 한 다 큰 딸한테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2.19 16:34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빠가 불쌍해 보이긴 처음이네..
답글 0 답글쓰기
ㅜㅜ 2020.02.19 12:57
추천
1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외로우셔서 그런거에요. 진짜 허전하고..그래서 목소리라도 들으시려 하시는거라구요..ㅜㅜ 후회 많이 하지 마시고 ..반갑게 살갑게 대해드리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ㅉㅉ 2020.02.19 12:08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와..나는 오히려 결혼하고 아빠한테 제가 매일 전화해요.. 얼마나 적적할까 싶어서요..또 저도 아빠랑 이젠 한집에서 매일 볼 수 없다 생각하니 더 그립더라구요..일끝나고 10분씩 저는 제가 합니다. 딸도 다 다른가봐요ㅢ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2.19 10:51
추천
1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너 같은 걸 딸이라고 낳아 키운 네 아빠가 불쌍하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2.19 10:28
추천
1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못되처먹은년 저런것도 딸이라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2.19 09:54
추천
1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버지.. 전화는 하고싶은데 건수가 없어서 어머니 핑계대고 얼굴보고싶은거임.. 회사는 회사대로 우리딸 괴롭히는거라서 그렇게 말씀하시는거임.. 평생표현안하고 사셔서 말은 무뚝뚝해도 걱정하는거에요 ㅠㅠㅠㅠㅠㅠ 아버지께 잘해드리세요 ㅠㅠ
답글 1 답글쓰기
행복하자 2020.02.19 09:43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는 3년전 32살에 아버지가 환갑도 안되서 돌아가셔서 글쓴님 글보니 눈물이 나네요 아버지가 많이 적적하신가봐요 취미생활(등산 바둑 낚시 등) 같은거 하시게 도와드리고 맛있는거 먹으러도 주말에 가보세요 전 님이 너무 부러워요 아빠를 꿈에서라도 보고싶어요 언제까지 곁에 계시는 부모님이 아니랍니다...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20.02.19 09:42
추천
0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친아빠도 "한남"이라고 "친아빠" 무시하는 메갈들 닮으셨네요? ㅎㄷㄷ
답글 0 답글쓰기
2020.02.19 09:21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매일 그러면 쓰니 마음도 어느정도 이해는 가는데 시댁은 왜 자주가나요? 시댁에는 쉬고싶다 이런말도 못하나요? 양가 처신이 너무 달라서 좀 얼탱이 없긴 해요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20.02.19 09:07
추천
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댓글들 뭔데? 쓰니 욕하는 글만 한가득이네, 쓰니가 본문 내용 바꾼게 아니면 저렇게 욕할게 없는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2.19 08:20
추천
2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언니한테는 안그러고 남한테만 그러는거 맞나요? 언니한테도연락하라고 하세요 불공평하잖아요 그리고 엄마랑 싸울때마다전화한다니 이제 자식들 장성했으니 이혼하라고 권유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코코 2020.02.19 08:2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거 나랑 우리아빠 관계 같아서 ㅠㅠ 동생 언니한테는 안그러는데 유독 나한테만. 동생이 속썩여도 엄마랑 싸워도 본인이 우울해도 나한테 전화해서 모든 감정을 쏟아내시니 내가 괜찮을땐 잘 받아들이다가 가끔 나도 미치겠는데 저러면 진짜 미칠것 같다. 난 아빠한테 아빠 감정콘트롤은 아빠가 하시라고 책도 사드려보고 내가 아빠의 행동에 얼마나 스트레스 받는지 어필도 해봤는데 ㅠㅠ 나이가 드셔서 잘 안고쳐지심. 그냥 본일의 일과에 하루 5분 아빠와 통화하는 시간을 넣고 먼저 전화하세요. 그냥 가볍게 하루 일과 통보식으로. 업무라 생각하시고.. 아마 나이드셔서 우울해서 그러시는겅꺼예요. 휴.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