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갠적으로 좋아했던 사약 모리X가령

ㅇㅇ (판) 2020.02.21 12:53 조회5,563
톡톡 엔터톡 채널보기


성안에서 나오지 않는 홍길동을 끌어내 죽이려고

연산군이 홍길동의 아내 가령을 잡아오고





연산군 휘하에 있는 모리

모리는 주인공 길동처럼 힘이 미친듯이 센 '아기장수'로 태어났는데

가족들에게 사랑받은 길동과 달리 부모에게 버려져 거친 삶을 살아옴

 

 



그리고 사실은 꽤 오래전부터 길동의 연인인 가령을 좋아했음



가령이 정신을 차리고



잠시 망설이던 모리는



꼼짝도 못하게 묶인 가령을 풀어줌



하지만 자신이 인질로 이용당해 

남편 길동의 목숨이 위험해질걸 아는 가령은

 



줄이 풀리자마자 모리를 밀치고 자결하기 위해 날붙이로 돌진함



가까스로 막는 모리

 



모서리에 머리를 박아 죽으려는걸 또 막고

 

 





"미친 게야?"

 



"제발... 나를 제발, 죽게 두십시오."

 

 







"서방님에게 내가 여기 있다는 사실을 알리지 말고, 

여기서... 여기서 죽여주십시오."

 

 




그러나 모리는 그럴수 없었고

 




연산군이 한번 가령의 목숨으로 길동을 협박한 뒤

다시 막사에 끌려와 묶여있는 가령을 찾아온 모리




"정말 네 서방이 널 버리고 

향주목 백성들을 택하길 바라는 게냐?"




"하...이래서 난 그놈도 싫고, 넌 더 싫어. 

너희 둘 다 한없이 멍청하고 무모하거든."




"난 반드시 네놈 서방을 내 손으로 잡아,

 종 중에서도 가장 높은 자리에 오를 셈이다."

 



하지만 돌아서면서 눈빛이 흔들린 모리는 결국 진심을 말함

 



"...하지만 내가 진짜 바라는 건 말이지,"

 



"네 서방이 널, 진심으로 연모했으면 해."

 



"해서, 널 데리고 내 눈앞에서 영영 꺼져버렸으면 좋겠어."

 

 

 

 

 


 

 

15
1
태그
신규채널
[하나코하앙] [너가봤으면]
2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ㄴㄱㄴㄱ 2020.02.24 15:19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길동이가 상 하나 못 받아 정말 이해가지 않았던.. 배우들도 음악도.. 작품자체도 너무 좋았음ㅠ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2.24 14:13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제 그만 해피엔딩좀 ㅜㅜㅜㅜ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