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요즘 케이블에서 재방해주는데 재미+짜증인 드라마

ㅇㅇ (판) 2020.02.26 16:30 조회7,424
톡톡 엔터톡 채널보기


요즘 케이블에서 재방송해주는데

재미 있으면서 짜증나는 드라마는


1998년 3월 2일 첫방송해서,

1999년 4월 2일 273부작으로 막을 내린 

<보고또보고>





 

지금은 은퇴한 임성한 작가가 신인급 시절에 본인 이름을 알린 드라마

일일드라마로 시청률 57.3%까지 찍음


그때 당시 센세이셔널한 형제, 자매 겹사돈 스토리로 엄청난 인기를 누림



 



정보석(형) - 허준호(동생) = 형제

윤해영(언니) - 김지수(동생) = 자매


인데


정보석- 김지수

허준호- 윤해영

이렇게 커플



정보석 허준호 형제 둘은 완전 다른 성격 사이 좋음






윤해영 김지수 자매는 남동생까지 세남맨데

어릴때부터 엄마가 김지수한테 정 별로 안주고 



첫째는 첫째라고, 막내는 아들이라고 아끼면서 차별하면서 키움.. 

그냥 큰 딸이라면 우쭈쭈쭈하는 엄마..


그리고 큰 딸은 마마걸 스타일.


 


둘째딸 하루종일 일하고 들어왔는데 

가족 다 먹은 밥상 설거지 시켜서

(그와중에 커피물 올리라고 말하고 양치하러 가는 언니) 


그걸 맨날 하던 둘째딸이 화가나서 

언니한테 너도 설거지 하라고 소리 지르니까 

엄마가 '니가 하기 싫으면 그냥 내가 할테니까 언니한테 왜 그러냐'며 

동생을 더 나무라는 그런 분위기






할아버지가 한의사셨고

아버지가 초등학교 교장선생님인 집안에

검사 아들을 둔 이 시엄마는 

평범한 집안의 간호사인 김지수가 맘에 안들었음

 


그치만 똑부러지는 김지수에게 반해버린 아들이 

교통사고가 나서 병실에 누워있어도 

김지수를 잊지 못하자 어쩔수 없이 결혼을 허락함

 



그치만 여전히 못마땅

(그와중에 할머니가 김지수를 너무 예뻐하고 

시엄마를 구박해서 시엄마가 김지수 더 싫어함)






윤해영은 소설가 지망생인 국문과 대학원생인데

어릴때부터 집안에서 떠받들어 살면서 완전 공주병..

근데 완전 여성여성한 분위기에 허준호가 반해버린 것

 


평범한 집안에서 대학원 보낼 정도로 공부 시키고 한 딸인데 

안무단장한다는 춤추는 남자랑 좋아졌다니까 

여자쪽 집안에서 엄청 반대하다가 어렵게 결혼 허락 받음 





 

형제는 서로 만나는 사람이 있다면서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했는데,

서로 관계 알고 언니는 그자리에서 쓰러짐


지금은 워낙 겹사돈이 흔한 소재인데 

이때만 해도 진짜 하늘이 쪼개질 일이라...



니가 헤어져라 나는 안된다 어쩌고 저쩌고 하고 

집안 어른들 다 반대하다가 

어렵게 어렵게 두 커플 다 결혼해서 한 집에서 살게 됨




호칭은 시댁쪽만 따르기로 해서 

동생인 김지수가 손윗동서가 됨


언니는 가끔 학교 가는 정도고 김지수는 결혼 후에도 일 계속 하는데

집안일 언니가 1도 안하고 얄밉게 굴고 해서 둘 갈등 겪는데

시엄마는 살갑고 그런 윤해영 편들고 해서 김지수가 상처 받음


그냥 김지수가 하는 모든게 다 맘에 안든 시엄마랑 갈등 

계속 있고 그러다가 나중에 결국 화해하고 

집안에 인정 받고 행복하게 살아가는 스토리...





 

8
0
태그
신규채널
[요즘뜨고] [하나코내챙]
6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02.28 20:1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은주 너무 불쌍해ㅠ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2.28 20:0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마지막회였나? 은주(김지수)가 진통하는데 친정엄마가 손잡아주고 챙겨주니까 은주가 막 좋아함 그러다가 금주(윤해영)가 양수터져서 같은병원왔다는 말 듣고 엄마가 금주한테 가버림. 은주가 서러워서 막 우는데 시어머니가 와서 대신 손잡아줌. 나도 이거 어릴때 본건데 그 장면이 너무 충격이라 생생하게 기억남... 나도 둘째라서 은주한테 감정이입하면서 봄
답글 1 답글쓰기
2020.02.28 19:1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용은 기억안나도 어렸을때 엄마가 잼나게보던 기억이 커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2.28 17:36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가 딱 저런구성의 둘째라서 몰입해서 봤는데.. 나중에는 시엄마가 김지수 더 좋아함. 김지수 살아오며 차별당했던거알고 시엄마가 김지수 불쌍해하고 김지수 펑펑울고 그랬던거 기억남 ㅜㅜ
답글 0 답글쓰기
흐규흐규 2020.02.28 15:20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때 임성한은 진짜 괜찮았는데 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2.28 11:32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재밌긴 재밌어 ㅋㅋㅋ
어느 집에나 있는 얘기라서 김지수 구박 받을때마다 엄마가 친할머니 얘기 계속 꺼내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