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봄이니까 설레는 썰 풀고 가자!

ㅇㅇ (판) 2020.03.27 23:22 조회6,935
톡톡 10대 이야기 드루와
이어지는 판

아까 꺼 왜 지워졌지ㅠ

먼저 나는 머리 진짜 조금 잘라서 아무도 나 머리 자른 거 못알아봤는데 어떤 애가 나 머리 자른 거 알아본 거 별로 안설레지만..

33
1
태그
신규채널
[동의부탁해] [슬픔주의] [앗싸라비오] [제발추반점] [들오왕] [들어오지망] [얼른추반ㅠ]
33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20.03.28 00:45
추천
44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오늘 기분 개잡쳤는데 독서실갔다오니까 엄마가 뿌링클 시켜줌
답글 3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03.28 14:17
추천
4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디서 본 글인데 본인이 호주에서 학교 다닐 때 좋아하는 남자애가 있었대 걔는 호주 사람이니까 한국어 못 하겠지 하고 걔 앞에서 좋아해라고 말했대 근데 남자애가 me, too 이런 거.. 뭔말인지 아냐고 물어보니까 나한테 해줄려고 외워놨다는 거...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03.28 00:15
추천
19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좋아하는 오빠랑 전화하고 있었는데 그오빠가 갑자기 내 친구 소개받을래? 이러는거야 그래서 난 그냥 어이없어서 뭐..?이러다가 딴 얘기 넘어가고 그냥 얘기하다가 끊었는데 너무 그오빠 행동이 괘씸해서 그 오빠친구 한테 페북 친신 걸었는데 갑자기 나랑 연락하던 오빠가 나한테 전화해서 "너 걔한테 친신 걸었어??" 이래서 내가 그냥 "응" 이랬는데 갑자기 막 "아 그냥 걔랑 잘해봐~~~~" 이 말을 한 5번 하다가 내가 "아 진짜로 잘해봐?" 이랬는데 계속 아 잘해봐 잘해봐 이러다가 "아니 나랑 잘해봐" 딱 이렇게 말하는데 ... 진짜 ....그때 전화 하다가 너무 설레서 진짜 죽는 줄 알았어 아니 이게 말로 표현을 못하는데 아무렇지 않게 나랑 잘해봐 이랬던게 너무 설렜음 ..
답글 2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03.29 03:17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애들아 ㅈㄴ부럽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3.28 23:36
추천
1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고등학생 때 얘기임. 반에서 그냥가볍게 친한? 남자애가 있었는데 어느날부턴가 애가 습관처럼 툭 던지듯이 뭘 좋아한다고 얘기를 하는거야 근데 저 말을 할 때 도치법을 꼭 써서 얘기함ㅋㅋㅌ 예를 들어서 강아지 얘기를 막 하고 있으면 뜬금없이 "..좋아해 ...강아지" 이런식으로ㅋㅋㅌ 보통 "아 강아지 귀여워서 좋아" 이런식으로 맥락?이 있는데 너무 뜬금없이 저런식으로 말하니까ㅋㅋㅌ 처음엔 뭐지 했는데 저런 말을 되게 많이 듣게 되니까 나중에 별 감흥이 없더라구ㅋㅌㅌ 진짜 많이 들은듯 "좋아해..놀이공원" "좋아해..초코파이" ㅋㅌㅌ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항상 '좋아해' 말하고 한 박자 쉬고 주어 말함ㅋㅋㅌㅋ 그렇게 그 친구의 언어법?에 익숙해질 쯤 단 둘이 당번이어서 끝나고 반 청소하고있었음 근데 다 끝나고 같이 짐 싸서 반 나갈려고 하는데 너무 뜬금없이 "좋아해" 이 말이 튀어나오더라고 보통 어떤 주제에 대해서 얘기를 하고 있으면 그에 맞게 그 말이 나오는데 아무 얘기도 안 하고 있었는데 저렇게 말하니까 순간 흠칫함. 근데 그 친구의 말버릇을 알고 있으니 또 뭔 얘기일까 싶어서 내가 "이번엔 또 뭘ㅋㅋㅋ" 하고 말하니까 걔가 이렇게 말함 "너"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3.28 23:0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네이트판특 설레는썰 이틀에 한번 꼴로 톡선에 올라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3.28 23:0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미 쓰니가 올린 우석이 사진보고 설레버림 ㅅ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3.28 22:2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몇년 전 얘기긴 한데 당시에 짝남이랑 나랑 짝이었음 내가 평소에 화장을 잘 안하도 다녔었는데 그냥 그날은 뭔가 속눈썹을 좀 찝고 싶은거임ㅌㅋㅋㅋㅌ 잘 하지도 못해서 하다가 결국 망쳐서 대충 비벼서 좀 가라앉히고 학교 갔는데 짝남이 옆에서 고개 숙이고??? 무슨 자센지 아냐 쨌든 그러고 나 뚫어지게 봐서 왜그러냐고 하니까 속눈썹 올렸어? 이러고 물어보는거 시벍그때 진짜 설레서 머리뜯을뻔함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3.28 21:3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ㅜ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3.28 21:24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한때 나랑 막 친해졌던 남자애가 나 좋아한다고 소문났었단말야 근데 나랑은 친구 통해서 친해져서 ㅋㅋㅋㅋ 걔가 내 교과서를 빌렸었는데 다음 교시에 서로 까먹고 있다가 수업종 거의 다 칠때 걔가 까먹은채로 내 반 앞에서 친구들끼리 놀고 그랬는데 내가 수업종 치자마자 다음교시가 빌려준 겨과서 필요한거ㅎ알고 ㅈㄴ 다급하게 여야야 나 교과서 ㅠ 이러니깐 제일 끝반인 지 반으로 조카 달려갔다와서 머리칼 조카 휘달린채로 나한테 웃은채로 주는데 원래 ...ㅈ ㄴ관심 없었는데 설렜음 ㅋㅌㅋㅋㅋㅋㄱ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3.28 19:56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작년 이맘때쯤에 남친이랑 썸타고 있었는데 점심시간에 나랑 걔랑 내 친구랑 울반애들 몇명이랑 같이 얘기하고있었음 나는 중간에 양치하러갔는데 갔다오니까 걔가 되게 머쓱한 표정이길래 애들한테 얘 표정이 왜그래? 하고 물었는데 내 친구가 말하는게 쟤 갑자기 되게 텐션 높아져서 막 얘기하다가 내쪽 딱 봤는데 너 없는거 보고는 갑자기 시무룩해짐 그러는거야 나랑 친구는 사물함위에 앉아있었고 걔랑 다른 애들은 그냥 의자에 앉아있어서 걔네는 우리가 안보였거든 그얘기 딱 듣고 너무 귀여웠어 그리고 일주일쯤 있다 사귐ㅎㅎ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3.28 19:3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
답글 0 답글쓰기
2020.03.28 19:19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설레는 썰 다른 글에 적었던 건데 한 번 들고 와 본다...! 사용자첨부이미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3.28 17:1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짝남이 벚꽃보러가자고 작년에 그렇게 말했단 말이야ㅠㅠㅠㅠㅜㅜㅠ 코로나 개자식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3.28 17:1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 좋다고 했던애 카톡에 나 즐겨찾기 추가해서 제일 위에 놓고 메세지도 제일 위에 고정해놨었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3.28 14:29
추천
5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한 번 썼었는데 코로나때문에 개학연기됐잖아 그래서 온라인으로 공부하잖어 근데 나는 그냥 빨리 끝내고 놀자하는 식으로 반을 끝내고 뿌듯했거든? 근데 교과서를 가지러 애들 몇명이랑 학교를 갔다오는데 ( 남자도 있었고 여자도 있었음 ) 애들이랑 이야기하다보니까 내가 실은 다른 걸 공부한 거고 나는 공부를 하나도 안 한것처럼 된거임... 울 거 같았는데 안 울었지.. 애들있으니까... 그러다 나랑 같이 동에 사는 남자애가 한 명있었어 그래서 걔랑 엘베타고 걔가 5층이라서 5층에서 내리고 나는 13층에 살아서 안녕 하고 13층으로 가는데 엘베 문 닫히기 전에 걔가 뒤로 돈 순간? 그때 눈물이 나와서 울었거든. 근데 13층에 도착하고 으헝헹허ㅓㅎ헝헝 하면서 울면서 집으로 가는데 ( 복도식임 ) 어디서 진짜 우당탕탕하면서 계단에서 올라오는 소리가 들린 거. 사람 오니까 눈물 닦았는데 그 남자애가 5층부터 13층까지 계단으로 뛰어와서 숨도 잘 못 쉬고는 우는 거 괜찮냐고 그럴 수 있지 하면서 공부 같이 해준다고 눈물도 닦아주고 그랬음.... 평소에 그냥 다른 남자애들과는 다르게 놀리지도 않고 성격 좋고 얼굴도 좀 훈훈? 하게 생기고 키도 나름 크고.. 공부랑 운동도 나름 잘해서 호감은 있었거든 ( 이렇게 보니깐 거의 엄친아네... ) 근데 저러니까 한 순간에 짝남됨..♡ 사랑해, 조금이따가 공부하러 우리 집 온다는데 나 혼자 있다 시1발.... 벌써부터 둑흔둑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3.28 14:17
추천
4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디서 본 글인데 본인이 호주에서 학교 다닐 때 좋아하는 남자애가 있었대 걔는 호주 사람이니까 한국어 못 하겠지 하고 걔 앞에서 좋아해라고 말했대 근데 남자애가 me, too 이런 거.. 뭔말인지 아냐고 물어보니까 나한테 해줄려고 외워놨다는 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3.28 12:5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리 학교 남녀공학인데 반에서 남자애들이 자꾸 놀려서 책상을 다른 쪽으로 옮겼는데 그 때 국어쌤이 내 책상 앞에 쪼그려 앉은다음에 혼자서 심심하지 않아? 선생님이랑 얘기 할까? 이래서 하 그 선생님이 젊고 키도 크고 진짜 잘생겼단 말이야 그래서 부끄러워서 바로 자리 옮기고... ㅠㅠ 선생님 보고 싶어요 ㅠ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3.28 12:4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3.28 09:24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봉사활동? 갔었는데 거기서 애들이랑 다같이 모여서 랜덤게임했단 말이야 그래서 세글자 게임을 했어 내가 먼저 스타트 끊어서 내가 “김쓰니(내이름)”이랬는데 옆에있던 엄청 잘생긴 오빠가 “예쁘다” 라고 해서 진짜 심장 터지는 줄.....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3.28 02:38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가 썼었던 썰이얌 ㅎㅎ 사용자첨부이미지
답글 3 답글쓰기
1 2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