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내 딸은 내연녀가 아닙니다.

ㅆㄴ (판) 2020.04.01 22:27 조회138,361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타커뮤니티에서 읽고 퍼왔습니다 한 번씩 읽어주세요




2005년 6월 2일, 제 딸 인희는 양평의 한 야산에서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되었습니다.


직접 경찰서를 찾아와 자수했다는 범인은 인희가 다니던 ○○공장의 과장 L이었습니다.


인희보다 16살 연상인 유부남 L. 그는 자신과 인희가 '내연 관계'였다고 주장했습니다. 서로 사랑하는 사이였다고요.


갑작스러운 이별통보에 화가 나서, 차 안에 잠들어 있던 인희의 목을 넥타이로 졸랐다고 하더군요.


그런 그에게, 인희는 죽어가는 순간까지도 "사랑한다"고 속삭였다 했습니다.


그러나 인희의 시신을 보자마자 그 말이 끔찍한 거짓이라는 걸 알았습니다.


옷이 반쯤 벗겨진 채 피투성이로 발견된 내 딸… 인희의 온 몸은 상처투성이였고, 손톱은 모두 부러져 있었습니다.


살해 장소인 L의 차 역시 참혹했습니다. 차 안은 격한 몸싸움이 벌어진 듯 곳곳이 부서진 채였고, 천장까지 피가 튀어 있었습니다.


아무래도 이상했습니다. 그날부터, 저는 인희의 주변 사람들을 닥치는 대로 만나기 시작했습니다. L의 말이 사실인지 알아야 했습니다.


그러던 중, 인희의 친구가 제게 충격적인 이야기를 해 주었습니다. "L이 예전부터 인희를 괴롭혔어요."


그간 L이 인희를 일방적으로 따라다니며 '이혼할 테니 사귀어 달라'고 강요했다는 겁니다.


시도 때도 없이 추파를 던지고, 사생활까지 간섭하며 집착하는 통에 인희는 적지 않은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했습니다.


사건 당일 인희를 본 회사 동료도 비슷한 이야기를 하며, "퇴근길에 갑자기 L이 나타나 인희를 강제로 차에 태우더니 어디론가 데려갔다"고 말했습니다.


그런 증언에도 불구하고 L은 여전히 인희가 자신을 사랑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 증거라며 내민 건 인희가 주었다는 편지였습니다.


메모장에 또박또박 쓰인 사랑의 고백…


필적 감정을 의뢰한 결과, 그 편지를 쓴 건 L이었습니다.


위조였던 거죠.


딸의 회사에 찾아가 호소했습니다. 이건 '내연관계'가 아니고, 사내 성폭력이라고요. 하지만 무의미한 일이었습니다. 처음부터 그들은 우리 편이 아니었으니까요.


L이 인희를 강제로 납치한 날, 현장을 목격한 동료는 이 사실을 즉시 팀장에게 보고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이 얘기를 들은 팀장은 오로지 이 말만 했다더군요.


"아무에게도, 가족에게도 이야기하지 마라."


그 후 L이 자수하기 하루 전인 2005년 6월 1일, 회사는 L을 갑자기 해고했습니다. 저와 경찰은 인희의 죽음조차 알지 못하던 그 시점에요.


덕분에 L은 경찰에 자수할 당시 ○○공사와 아무 관련이 없는, '전 직원'이 되어 있었습니다.


이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누구보다 성실하게 일했던 내 딸, 결근 한 번 안 하고 열심히 일해 온 우리 인희에게 회사가 왜 이리 매몰차게 구는지.


그러다 회사 측의 이 말을 듣는 순간 무릎이 휘청 꺾이고 말았습니다. "개인 간의 치정 문제라, 산재처리든 뭐든 회사는 해 줄 게 없습니다."


겨우 그것 때문이었냐고, 사람이 죽었는데 그게 중요했냐고 따지는 내 눈 앞에서, 사장은 인희의 동생을 손으로 가리켰습니다. "저기 딸 또 있지 않습니까!"


길고 긴 법정 싸움을 했지만, 저는 이길 수 없었습니다.


인희의 죽음은 '치정관계로 인한 우발적 살인'으로 결론지어졌고, 법원은 L에게 살인과 시신 유기 혐의만 적용해 징역 12년을 선고했습니다.


주변 사람들은 저를 위로했습니다. 이렇게 끝나서 어떡하냐고, 억울해서 어쩌냐고요. 하지만 저는 이대로 끝낼 생각이 없습니다.


'누가 나 좀 구해줘' 살해당하기 전, 인희가 미니홈피에 남긴 글입니다. 제 딸은 그에게서 벗어나고 싶어 했습니다.


그런 인희에게, 내 목숨 같은 딸에게… 살인자와 애정관계였다는 누명까지 씌워 보낼 수는 없습니다.


내 딸을 죽인 가해자가 합당한 책임을 질 때까지 목이 터지더라도 끝없이 외칠 겁니다.


내 딸은 내연녀가 아닙니다. 내 딸 인희는, 사내 성폭력의 피해자입니다.


*출처-신문고



사건이 축소되고 어린 딸은 유부남과 바람핀 내연녀가 된 채로 수사종결


어머니가 15년간 사투 벌이며 누명 벗겨내고 살인죄로만 처벌된 유부남 과장 성폭행 혐의로 재고소 준비중이지만 쉽지않음


어머니의 소원은 이 사건이 공론화되어 성폭행 혐의를 재수사 받는것

2989
13
태그
80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20.04.02 04:08
추천
47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더럽고 진짜 화가 난다.. 기나긴 법정 싸움 끝에 얻는게 딸이 살아 돌아오는게 아니라.. 죽은 내 딸이 "내연녀"라는 더러운 이름으로 불리는 누명을 벗는거라니.. 마음이 너무 아프다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04.02 07:33
추천
356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톡선올리자 그알팀에 제보하자ㅠㅠㅠ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05.29 22:5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ㅠㅠ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20.04.03 21:37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백날 천날 공론화만 시키면 뭐하니? 개검, _판새를 때려 잡아야지. 조국이 검찰개혁 사법개혁 한다고 할땐 그게 왜 필요한지도 몰랐지? 윤떡검 무서워서 이제 검찰개혁 누가 하겠냐?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20.04.03 19:55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연관계만 증거가 있어야되는데 뭘보고 내연녀라고 확정하냐 판사야?
답글 0 답글쓰기
청지기 2020.04.03 18:15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존경하는 그알방송관계자 님들 그알에서 사건 밝혀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답글 0 답글쓰기
돗대돛대 2020.04.03 18:00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제발 그것이 알고싶다에 제보해주세요 꼭 조사해주세요
15년가까이 싸우고 계신 가족들이 너무 안쓰럽네여
저 유부남과장이 인사권을 빌미로 스토킹하여 생긴 끔찍한 범죄라고 들었습니다.
전문대졸업하고 갓 취업한 어린 여직원이 보수 좋은 회사에 어렵게 들어와서
신세 망칠일 있나요? 왜 유부남이랑 사귀겠습니까 ?

건너건너 비하인드 스토리를 저도 들어서 알고 있지만
정말 그알에서 밝혀줬으면 합니다.
가족분들 지치지마시고 끝까지 힘내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4.03 17:31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한국에 저렇게 억울하게 성범죄 당하거나 살인 당해서 죽어간 여자들 한둘 아님. 제발 좀 사람들이 깨달았으면 좋겠음. 한국 성범죄법이 얼마나 개가튼지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베르사체 2020.04.03 17:0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와~ 성격좋으시네~ 나같음 사랑해요~ 하면서 눈까리를 쑤셔죽였다.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ㅅㄿ 2020.04.03 14:47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와 이거 추천땜시 로그인함...
추천박고 가요... 이런 소식 뉴스로 접한 기억이 없는데
진짜 공론화돼서 피해자의 명예회복과 더불어 남은 유족들의 한을 풀어줄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4.03 13:59
추천
1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딸 또 있지않냐는 사장은..아 말이 안나온다 진짜..그리고 출소해서 사람들 틈에 섞여 살아갈 살인범 생각하면 소름끼친다.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TOBO 2020.04.03 11:31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나라면 그냥 죽인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4.03 10:42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것이알고싶다 궁금한이야기 출동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4.03 09:34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 살인범 언제나오나요? 제가 그새끼 죽여주고싶네요..ㅠㅠ화가 치밀어 오른다..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20.04.03 09:29
추천
18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기 딸 또 있지 않습니까!"
사장새끼는 인간새끼아닌듯. 할많하않
답글 0 답글쓰기
어머 2020.04.03 09:19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방송사 기자들 뭐하나요?빨리 이 내용 토대로 퍼가고 취재해서 기사화시켜주세요.
답글 0 답글쓰기
키스틱 2020.04.03 09:03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래서 해당할것같으면 걍 먼저 죽이는게 나음
감빵에서 한 10년 썩고 나오면 되지,
굳이 성폭행당하고 죽임당할이유 뭐있음
칼 하나씩 품고댕기면서 저렇게 끌려간다, 그냥 선빵날려 먼저 죽여버리자.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4.03 08:5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경찰은 모래여? 정황증거가 뚜렷한데 ㅠ 정말 이해 안되요 ㅠ
답글 0 답글쓰기
물망초 2020.04.03 05:1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bye. LGELECTRONICS_KR factory of gwangju_official at2011 and lotte_worldtower hak dong of gwangju_official 2013. ing . to Seoul, nate. ....... @interpol_cyber u late present of south Korea president.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4.03 05:14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별 진짜 뭣같은 남자새끼들 왤케 많냐 진짜 니네 현실을 좀 알아라 누가 너네같은걸 거들떠 보냐 진짜 ㅆㅂ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4.03 02:16
추천
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더러운 ㅅㅋ 소중한딸 죽은것도 억울한데 더러운누명까지 쒸우고 ㅜㅜ
답글 0 답글쓰기
Z 2020.04.03 02:13
추천
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청원 안 올라오나요.. 어떻게 도움이 되어드려야 할까요ㅠㅠ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