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사진추가)혼주한복 연보라로 하겠단 시어머님

(판) 2020.04.06 21:37 조회380,640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5월 결혼예정이었으나 연기하고 7월에 식 치릅니다.
양가 어른들 한복과 양복을 제외하고 모든준비가 끝났고,
바로 어제 혼주한복을 맞추러 갔습니다.
이과정서 예비시어머님의 행동에 제가 예민한 상황이라 조언을 얻고싶습니다.

한복

본인과 신랑은 2월스튜디오 촬영때매 이미 먼저 미리 한복과 예복을 맞췄고, 한복은 연보랏빛으로 맞췄습니다.
보통 양가 혼주 한복이 시댁은 푸른색, 친정댁은 붉은색 계열로 맞추기에 그 색들을 중점으로 디자인들을 봤습니다. 참고로 너무 촌스럽게 딱 파랑 빨강을 본게 아니고 그 계열컬러로 봤습니다. 그런데 시어머님이 요즘은 그렇게 격식차리지 않는다며 뜬금포로 연보랏빛 한복을 하고싶다더라고요. 시어머님이 고른 한복 컬러가 제가 이미 저희부부가 맞춘 한복 컬러와 같았기에 당황스러웠고, 친정엄마도 무척 당황스러워 하셨습니다. 화촉점화를 진행할 예정이기에 더더욱요. 시어머님께 물론 너무 격식을 차리지 않아도 된다만 저희가 이미 연보라를 한 상황이고, 2부행사때 저희도 한복을 입고 진행할 예정인데 컬러가 겹치니 양보를 부탁드렸습니다. 그런데 시어머님은 나중에 칠순잔치때도 입을거라며 본인하고 싶어하시는 색상 입고 싶다기에 칠순까지 7년이나 남으셨고 그때 새로 장만해드린데도 돈아깝게 뭔 2벌이냐 맞추시냐고 하시더라구요. 그래서 저희엄마가 그럼 어차피 애들 결혼때나입고 몇년은 입을일 없는데 대여하는건 어떠시냐니 대여금액이랑 맞춤금액이 15만원정도밖에 차이안나는데 왜 빌리는데 그렇게 쓰냐고 그냥 맞추시겠대서 결국 한복을 맞추지 못하고 왔습니다.


전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아무리 격식을 따지지 않는데도 결혼식을 진행하기위해 한복을 맞추는건데 그럼 결혼식을 위해 어느정도는 양가혼주의 한복이 정리되야된단게 제 입장이고, 무엇보다 저희가 이미 연보라한복을 선택했으면 최소한 겹치는건 제외해주시는게 기본이 아닌가요?

참고로 예랑이도 어머님을 극구 만류했고, 그자리서 저희 어머님도 계신데 자기가 엄마랑 싸울것 같다해서 한복 맞추는거 취소하고 그날 집가서 예랑이는 어머님과 한판하고 왔습니다. 그랫더니 그럼 그냥 푸른색하겠다고 하셨다는데 앞으로가 갑자기 막막하네요.




연보라라고 하니 다들 여러가지 색을 생각하시는것 같은데 이런스타일 한복입니다.



사진추가할게요. 제가 고른 한복스타일이고, 시어머님도 이 비슷한 계열 한복을 희망하세요.

그리고 제글의 포인트를 자꾸 엇나가는분이 계신데 격식 저도 크게 따를 생각없지만 최소한 제가 이미 그컬러로 맞춘 상황이면 피해주시는게 맞지 않나요?

그리고 오죽하면 한복집 주인분이 시어머님이 저런거 하시겠다하니까 이건 혼주들보다는 신랑신부가 입는 스타일이라고 하실 정도였어요.

972
75
태그
신규채널
[페북퍼옴] [직구조언] [제명의로5]
431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20.04.06 22:03
추천
745
반대
2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와... 그분 보통은 아니겠어요. 지금 느낌왔죠? 그느낌이 맞아요. 어려운 사돈앞에서 한복색 내맘대로한다고 징징거리다니...? 어지간히 본인이 갑이라고 생각하지 않고서는 그럴수없죠. 상식도없고 개냠도없고 예의도없고 눈치도없고~ 결혼좀 미루고 시모자리 지켜보고 아니다 싶으면 도망가시는거 추천해요. 결혼은 둘만하는거라고 미혼분들은 쉽게들 생각하는데 절대 아니거든요. 이혼사유 50%이상이 시댁식구 때문일껄요?
답글 21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04.06 22:08
추천
515
반대
1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모 장난아니네.. 상식도 없고 고집도 세고 .. 이결혼 꼭 해야하나요
답글 6 답글쓰기
베플 2020.04.06 21:43
추천
460
반대
1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어머님 칠순잔치용으로 사는 한복도 아니고 결혼식때매 하는 한복이면 격식갖추는게 기본입니다.
답글 7 답글쓰기
찬반대결 ㅇㅇ 2020.04.07 15:41
추천
57
반대
88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걍 한복 어차피옷이고 금장파박달린 드레스나 왕비복을 입겠다는것도 아닐건데 걍 맘에 드는거입음 어때요. 결혼식 님의 가장큰행사지만 그분들께서도 잔친데 같이좀 즐기면 안되요? 저런것들도 좀 버렸으면 좋것네 이것저것 진짜재고따지고 신경쓸것도 쌨다
답글 4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하아 2020.04.18 10:40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들이랑 둘이 서서 커플느낌 내고싶나봄. 우웩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뭐래 2020.04.17 12:5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격식 차리는걸로 따지면 신랑신부옷도 격식에 맞는건 아니네요. 그냥 입고 싶은거 입으면 어때서? 일생에 한복 맞춰입을 날 며칠 없는데
답글 1 답글쓰기
2020.04.16 22:4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ㅎㅎ 결혼진행하고 조만간 또 글쓰러 오시겠네요ㅎㅎㅎ 지옥길 ㅊㅋㅊㅋ
답글 0 답글쓰기
쯧쯧ㄱ 2020.04.15 22:41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본능이 맞아요...우리시어머니.. 한복 분홍입겠다고...고집했어요...울엄만이미..핑크한복이있어서 시어머니만 맞추면되는상황인데...본인은 블루가 안어울린다면서 계속 핑크고집..결국 내선에서 안된다고 거절했어요. 울엄마 이미 핑했다고..그러니깐 요즘은 같은색입는다고..주장하길래..그건아니라고 얘기해서 결국 블루로하긴했는데, ......그때알아봤어야하는데.....휴.....본인이 맞다고우기면그만..여전히 그래요. 그땐..신랑은,그땐 한복색상으로.. 그런게있는지도몰랐다, 엄마가 주장하는게 실례인지몰랐다..타령 근데 몇년살아보니 본인엄마가 경우없다는거..이제알아요..말도안되는 전통운운하며 본인은 명절외가식구들하며 어울리면서 며느리한테는 시가오라는..그런분이십니다........ 지금이라도...정신차려요..이혼보단...파혼이낫다...경험자가얘기해주는거니...똑띠들어요.....그쪽 시어머니자리...정상아닙니다...
답글 0 답글쓰기
2020.04.15 18:2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 ㅠ 우리사촌언니도 그래서 형부쪽이 핑크색 계열 입으셨는데 시집살이 진짜 엄청하고 연도 끊고 서로 진짜 힘들었었네요...... 결혼식때 뵈었는데 얼굴에 고집이 진짜 잔뜩 들어있었음. 사촌언니 어른들한테 정말 잘하는데.. 시집살이 그렇게 하는거보고 진짜 결혼하기 무서워지더라 ㅠㅠ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4.15 18:06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어머님이 고집 쎄고 피곤한 스타일이네요 결혼하면 시댁 스트레스로 고생 많이 하실꺼 같은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4.15 17:4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하이고 노망났나 시집이라도 다시가시려고그러나 왜요? 꽃분홍색에 연지곤지까지 찍으라해요
답글 0 답글쓰기
Akong 2020.04.15 00:4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핑크색입은 우리 시어머니생각나네...ㅋ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20.04.14 23:0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파혼.
답글 0 답글쓰기
냥냥펀치 2020.04.14 15:47
추천
0
반대
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너무 안타깝네요... 저는 고등학생때 저보다 19살많은 처음본 남자한테 강간, 성폭행당하고 임신을 했었습니다. 낳아야하나 말아야하나 고민끝에 낳았는데 지금은 너무 예쁘네요. 아이의 아빠를 성폭행범으로 만들순 없어서 그냥 결혼했습니다. 지금은 너무 좋아요. 그런데 고민이 지금 둘째 임신중인데 둘째는 첫째딸과 아빠가 달라요. ㅜㅜ 남편한테 자수해야할까요?.... 많이 힘드네요... 혈액형땜에 들킬거같아요..ㅜ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4.14 01:2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는 결혼할때 위는 하양, 밑은 연분홍 한복을 맞췄더니 엄마가 엄청 비슷하게 위는 하양, 밑은 진분홍 한복을 맞춰서 시어머니가 속상해하심..신부랑 너무 비슷해서 신부가 안 빛나보이면 어쩌냐고 하시면서 울엄마한텐 얘기도 못 하고 속앓이 하심..근데 내가 결혼식 당일엔 하늘색 당의를 입어서 결론은 하나도 안 똑같았음 님도 결혼식 당일에는 당의랑, 쾌자? 빌려입어요~ 생각보다 굉장히 이쁨!!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4.13 16:39
추천
0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근데 우리 엄마 아들 결혼식때 딱 저런 비슷한 거 입었어요 ㅋㅋㅋ 미색 저고리에 아래는 저거보단 어두운 톤다운된 보라색?? 그걸 한복집에서 최신유행이라고 추천한거 같던데...다행히 올케는 신경1도 안쓰드라구요..
답글 0 답글쓰기
2020.04.13 15:2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글과는 상관없는 질문인데요. 결혼식에 2부가 뭔가요?? 본식하고 따로 2부 파티라도 하는건지. 그냥 피로연 자리를 2부라 하는건지..누가 좀 가르쳐주세요..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4.13 13:18
추천
2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쓰니 성격도 보통이 아닌데? 남편될분이 시어머니한테 이야기해서 색 바꾸신다하셨음에도 왜 굳이 이런 공개적인곳에 글을 쓰지; 따지고 보면 결혼식 내내 한복 입을 사람은 시어머니고 요즘 혼주들 연보라색 계열 많이 입으니까 원하신거 같은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4.12 23:32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보통.... 부모님들은 자식 결혼에 거의 맞춰 주시지 않나...? 결시친 볼때마다... 부모들이 자식 결혼 파토 내려는 분들이 왜이렇게 많은지 모를 일이야...... 신기하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4.12 22:50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색깔은 상관없는데 겹치는건 좀 그렇네요..고집도 쌘거같고 님이 결혼하고나서도 좀 힘들듯.
답글 0 답글쓰기
ㅡㅡ 2020.04.12 14:14
추천
2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사진 보기전엔 상황이 시모가 떼쓰는걸로 기울었는데, 사진보니 일방적인 새신부한복 느낌도 아니고 그냥 두루두루 어르신들도 입는 풍이라 뭐라하기 힘듬. 연한 파스텔이라고 다 어린사람이 입는거 아님.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4.12 10:06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는 한복 대여를 하고싶었는데 친정어머님께서 한복 예단도 못받고 시집가냐고 하도 말씀하셔서 시어머님과 한복을 하러 갔었죠. 어머님 지인이 추천하신 곳이어서 제가 평소에 생각했던 한복 색깔을 말씀드렸더니 그건 새댁들이 입기에 맞지않는다며 한복집 사장님이 새댁풍의 한복을 추천해주시고 어머님께서도 예쁘다 극찬하시며 큰 돈을 드려 한복을 맞췄습니다. 신혼여행을 다녀오고 2주 후가 추석이었고 장을 보러 대형마트에 갔더니 점원 분들이 모두 같은 디자인에 그 한복을 입고있었어요...그 후로 한복 입을 일이 몇번 있었지만 대신 정장을 입었습니다. 결혼식서 가장 아까웠던 소비가 안타깝지만 한복이였네요. 저를 거울 삼아 수년 전에 결혼한 언니꺼 빌려입고 폐백드린 제 친구도 잘 살더라구요. 심하긴 했지만 그언니 한복은 정말 헉 소리나게 비쌌거든요. 쓰니님께는 아무런 도움 안되는 한복에 관한 추억소환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4.12 09:27
추천
4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왜 한복색으로 욕하지..난 폐백은 안햇지만 내 친구들 보니까 채도낮은 회색한 친구도 잇엇는데 고급스럽고 우아하고 예뻣음 ㅋㅋ 글쓴이 한복도 예뻐요..근데 그 결혼 해야하나여..시모자리가 정상이 아닌데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