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아내가 아이를 굶겨요..

(판) 2020.05.03 19:50 조회79,403
톡톡 결혼/시집/친정 꼭조언부탁
이게 맞는건가 싶어 글써봐요

아내와 저는 맞벌이고
아내가 요리쪽을 담당하는데
이틀째 애를 거의굶기고있어요
애는 10살이고요
굶기는 이유는 멸치랑 생선을 편식해서래요
저는 아무리 그래도 굶기는건 심하다는입장이고
아내는 니가 애를 망치고있다며
안도와줄거면 입닥치고있으래는데
이게 맞나요?


아내입장은요 애가 못먹거나
맛이 없거나 심각하면 안먹이는데
멸치볶음 주먹밥으로 만들어주면 잘먹으면서
멸치볶음 반찬째로주면 애가 안먹는다네요
먹으라고하면 애가 주먹밥으로 안만들어주면 안먹는다한대요
또 생선은 살 발라주면 먹는데
애가 자기손으로는 뼈를 안발라먹는다고
편식문제가 아니라 기싸움하는거라고
버릇을 고쳐놓겠대요


애도 지기싫은지 맨밥만먹고
아내는 애가반찬 손안대면 바로 치워요
이제 2일짼데 저만 너무 속탑니다
21
559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왜던지냐] [공유하장]
172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20.05.03 19:53
추천
257
반대
3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버릇고치기 좀 늦기는 했지만 이제라도 고칠건 고쳐야죠. 10살 아동이 며칠 대충먹는다고 큰일 안나요. 가만히 계세요.
답글 8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05.03 20:56
추천
253
반대
9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글을 오해하게 쓰셨네. 진짜 밥 안주는 줄.... 생선 살을 안 발라주는죠? 진짜 기 싸움이네요 ㅎ
답글 1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05.04 01:51
추천
94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이들은 수시로 기싸움을 걸죠. 그건 주양육자가 알아요. 이게 편식인지 기싸움인지..진짜 별거 아닌걸로 부모간을 봐요. 엄마에게 건 기싸움을 아빠가 인지못하셨다면 둘중 하나겠네요. 엄마가 과했거나, 아빠가 모르거나? 멸치주먹밥은 먹는데 멸치볶음은 안먹는다? 이상하지 않나요? 전에도 그랬을까요? 상황을 되짚어보시길 바랍니다.
답글 0 답글쓰기
찬반대결 아이 2020.05.04 02:46
추천
33
반대
2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하.. 정말. 다들 오은영박사님처럼 교과서적인 댓글 쓰셨지만 제 생각은 다릅니다. 자기가 좋아하는 반찬먹으면서 즐겁게 식사할 자유, 아이들에겐 없나요? 주먹밥에 든 멸치 좋아하면 된거죠. 꾸역꾸역 니가 이기나 내가 이기나 함 해보자고 멸치만 떡 하니 놓고 어서 내게 굴복해라~ 이게 참된 교육이에요? 여러가지 반찬중에 지가 좋아하는거 있겠지요. 그냥 즐겁게 먹으면 된거잖아요. 며느리가 반찬 9가지 중에 한가지 못먹는다고, 그 한가지만 띡 올려놓고 지켜보는거랑 뭐가달라요. 다들 제정신인가 싶네요. 저도 7살난 아들키웁니다만은, 지가 먹고싶은거 먹기싫은거 자연스럽게 구분하게 냅둡니다. 더럽게 흘리고 시끄럽지않다면 별소리 안해요. 어떤날은 멸치 안먹다가 궁금했는지 어떤날은 또 먹고 애들은 그러던데요. 그게 기싸움 할 꺼리가 되나싶네요.
답글 6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남자 ㅇㅇ 2020.11.25 21:59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여기는 여자가 어지간히 개짓거리 한 거 아니면 무조건 싸고도는 곳이라 답 안나옴.. 차라리 주체가 아내인지 본인인지 감추고 올리지 그러셨어요...
답글 3 답글쓰기
으흠 2020.05.13 23:0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내분이 잘하고 계신 거 같은데요..생선가시 바르는 걸 잘 못해서 생선살 자꾸 발라주면 아이가 컸을 때 난감한 상황에 직면할 수 있어요. 전 항상 부모님이 생선살 발라주면서 먹고 자라다가 고등학교를 기숙학교를 갔거든요. 생선을 잘 못발라서:;; 가루를 내다시피 으깨서 숟가락으로 퍼먹었어요. 좋아하는 남학생이 있었는데 정말 창피했던 기억이...그리고 룸메들도 매일 생선이 나올때마다 놀렸구요ㅠ 친하니까 까르르 하긴 하는데 좀 민망하고 창피하긴 했어요...
답글 0 답글쓰기
아ㅡ 2020.05.09 02:0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전 생선을 잘 안먹어요. 뼈 바르는게 너무 귀찮아서요. 근데 신랑이 발라주면 먹어요. 게도 같은 이유로 잘 안먹구요. 먹는걸 포기하더라도 그게 싫은거예요. 그리고 같은 식재료도 조리법 따라 선호하는게 다를 수밖에 없구요. 문제가 있는게 아니고 그냥 그게 싫은거예요. 그냥 안맞는거예요..편식 고치는건 좋은데 이정도면 아예 안먹는 것도 아니고 그냥 취향과 선택 아닌가요? 좀 과한 경향이 있는것 같네요. 생선 안먹으면 그냥 안먹게 두면 되는거고 멸치 안먹으면 안먹게 두면 되는거예요. 왜 굳이 이런것까지 고치려 하는지 잘.. 생선 발라달라고 조르는 것도 아닌데 굳이 왜.. 이해가 안가네요 저는.. 어른들도 모든걸 다 잘 먹진 않잖아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08 17:5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도 편식 심했고 부모님 두분 다 잔소리 하신 적은 없는데 너무 밥을 안먹으니까 밥상 앞에서 내 밥그릇 빼버리는거 보고 그뒤로 주는대로 잘먹게 됐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06 10:5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애도 밥만 먹는다면서요. 기싸움하는건데 아내분뜻에 따르는게 맞는거 같아요. 주로 아내분이 양육하시잖아요? 아예 굶기는것도 아니고 반찬 좀 안 먹는다고 문제 없어요.
답글 0 답글쓰기
아줌마 2020.05.05 19:33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6개월만 지나도 애는 엄마한테 기싸움을 겁니다. 진짜 이건 엄마만이 알아요. 아파서 우는지 그냥 떼쓰는 건지. 이유식 시작하면서 죽어도 입 안 벌리고 12시간 굶겨도 분유 한 숟갈 안 먹는 애 데리고 6개월을 제가 앉혀서 먹였습니다. 다들 왜 그렇게까지 하냐고 그랬거든요. 지금은 10분이면 밥 뚝딱이에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05 10:55
추천
2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제목보면 진짜 밥을 안주는줄.. 결국 밥다 차려줬는데 아이가 안먹고 버텨서 그냥 치워버린다 아닌가요? 밥상머리교육 하는건데 냅두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05 08:24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냥 안먹는게 아니라 남이 생선 살 발라주면 먹고, 남이 주먹밥 뭉쳐주면 먹는거잖아? 10살이면 지가 해야지 해주길 바라고 있는 버릇은 고치는게 맞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05 05:48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니가 밥해서 맥일 거 아니면 가만히 있어라.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05 02:23
추천
4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의견 엄청 갈리네요.. 전 오은영 박사 조언 참고 많이하는편인데, 식습관에 대한건 전혀 안따라요. 전 저희 애 편식하면 굶겨요. 저희 남편이 편식이 엄청 심한데, 시어머니 완전 오냐오냐 스타일이시고, 덕분에 지금도 편식 엄청심해요(채소 안먹음, 감자채볶음이 조금이라도 사각거리면 안먹음, 멸치볶음은 바삭해야만 먹음 등등) 예를들면 음식에 양파있으면 다 골라내요. 열심히 만들어준 사람한테 예의도 없이 젓가락으로 깨작깨작거리고 식사 끝내면 그릇에 채소만 가득 남겨둬요. 다른사람들이랑 식사할때도 앞접시에 음식 덜어주는 사람한테 양파빼달라 호박빼달라 난리고, 그냥 받았을때도 깨작거리면서 옆에 다 빼요. 주변사람들 눈빛도 안좋아요. 반면 엄한 환경에서 자란 저는 익힌당근 안좋아하지만 제 그릇에 있으면 안 남기고 먹어요. 저희남편 닮아서 입짧은 저희딸도 요새 편식 시작하길래 밥그릇 뺏고 그날 간식도 안주는데 조금씩 좋아지고 있어요. 남편은 본인이 오냐오냐 자란 영향도 있는것 같다고 식습관에 관해서는 제 방식을 따라줘요. 딸이 남편행동 따라 하는것도 무시못하는 듯 해서 남편이 무심결에 채소 빼면 남편 그릇도 뺏어요. 그럼 남편도 아차 하고는 억지로 먹고요.
답글 0 답글쓰기
와으 2020.05.04 22:55
추천
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놀래라 아이라길래 완전 어린애인줄(3-5세정도) 10살이면 좀 고쳐야하지않나요
답글 0 답글쓰기
ㅌㅌ 2020.05.04 20:50
추천
8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굶기는게 아니네~~와이프 말처럼 쓴이는 빠져요
답글 0 답글쓰기
ㅎㄷㄷ 2020.05.04 20:45
추천
10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짜 굶기는 줄. 글쓴이는 아내가 욕 먹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제목을 지었나요?
답글 0 답글쓰기
2020.05.04 20:24
추천
1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가 초등학교 2학년일때 옆집 아줌마가 우리엄마한테 아이고 우리 첫째는 아직 생선도 혼자 못발라 먹어서 제가 해줘야 해요ㅠㅠ 아놔ㅋㅋ 그 아줌마아들 그당시 고2였음ㅋㅋㅋㅋㅋㅋ 초2인 나도 발라먹는걸 왜 그 오빠는 못하지 바본가? 불쌍하다 하고 생각했음. 애 바보 만드는건 부모임.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5.04 19:5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케바케이긴한데 ... 저같은경우는 편식이 늘 심했고 집에서도 강요하는거없이 먹기싫은건 안주고 먹고싶은것만 주고 했거든요 근데 성인되니까 자연스럽게 편식이 줄고 이것저것 다 먹더라구요 다만 부모님이 말씀하셨던건 이런편식 밖에서는 하지말라는걸 말하셨어요 지금 아내분계서 하시는 훈육이 괜찮은방법같은데 지켜보셔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04 19:48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예 쌩으로 굶기는줄알았네ㅠㅠㅠ 밥은 주네요... 그냥 좀 엄격한 훈육이지 크게문제될건없는거같은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04 19:40
추천
8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니 저게 굶기는거임?? 밥이랑 반찬을 줬는데 애가 안먹는건데???? 대체 남편이랑 아버지라는 작자들은 다 왜 저럼????? 그러니까 애가 지 손으로 생선 하나를 안 발라먹지. 더구나 반찬을 안 준 것도 아니고 줬는데 지가 안먹는데 대체 어쩌라는거야??? 애새끼가 아주 못되 처먹었네. 세상에 생선가시 바르기가 귀찮다고 안먹고 가정교육을 어떻게 했길래 저 모양이냐. 애 아버지란 작자는 뭐가 문제인지도 몰라. 글쓰니 누가 굶겼냐? 잘난 니 새끼가 반찬을 안먹는거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04 19:39
추천
5
반대
7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몸에 안 받는 건 잘 안 먹는다고 하던데.. 과연 생선 안 먹는 게 그렇게 욕 먹을 일일까요? 오히려 엄마가 하는 게 애한테 더 상처될 것 같은데요.
답글 2 답글쓰기
ㅇㅇ 2020.05.04 19:23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열살짜리를 언제까지 먹기편하게 주먹밥해주고 살발라주고 그래요. 열살이면 다컷는데.. 와이프가 애 버릇고치려고 그러는거 같은데 본인이 삼시세끼 해먹일거아니면 가만히 계시길ㅡㅡ 한두끼 굶는다고 열살짜리 문제 안생겨요. 애기면 모를까ㅡㅡ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