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시아버지 말씀에 뼈가 있네요+추가(수정)

ㅇㅇ (판) 2020.05.19 00:35 조회123,032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추가 수정)
시아버지 계신곳에 확진자가 나와서 시아버지께서 오지 말라셨어요. 그래서 찾아뵙지 못한거구요.
그리고 시누가 한 막말은 태어나 처음 들어보는 수준의 것이었어요.
저도 곱게만 자란건 아니라 친구랑 싸울땐 거친말도 하지만 시누의 막말은 그 수준이 아니라 인격적으로 모독 수준이라 큰 충격으로 둘째 임신 초기에 유산까지 했었구요.
이 사실 알고 부모님께서도 화가 많이 나셔서 시아버지께 전화 한다는거 일단 말리고 어떻게 하고싶냐 하시길래 연 끊고 살아도된다 했으나 얼마나 갈지 모르니 일단 지켜보고 내가 굽혀야 되는 상황이 오면 그땐 애 데리고 나오겠다 했구요.
시댁은 과거에도 현재에도 그리고 미래에도 10원도 지원 받거나 받을수있는 형편도 능력도 안됩니다. 오히려 빚잔치라 유산조차도 빚 뿐이에요.
친정에서 해주시는 돈은 유산 미리 주시는거에요.
이사 가는데 대출 절반 받아야 한다니까 미리 주신다 하신거..
후에 더 주신다 하는데 그건 거절했어요.
그래서 제 지분이라 쓴거에요..
친정은 부모님 명의의 서울 아파트가 있고 다음달 또 분양 받으실 예정이라 공동명의 가능하실지 모르겠네요..
남편은 시아버지와 사이가 좋은편이 아니에요.
유년시절부터 보살핌도 어떠한 지원도 받지 못했거든요.
남편이랑은 대화를 다시 해봤는데 시아버지 말씀 때문에 생각이 많다 하니 남편이 더 화가 나서 맘에 담아두지 말고 앞으로 전화도 하지말라고 하지만 여러분들 말씀처럼 팔은 안으로 굽으니 예의주시 하겠습니다.
시아버지가 그렇게 말씀 하셔서 결심이 더 확고해졌어요.
정중하고 진정성있는 사과 받지 않는 이상 왕래 안할거에요.
댓글 주신분들 모두 감사합니다.


이하 본문

시누가 저한테 막말을 했어요.
아주버님네도 시누가 형님한테 막말해서 몇년을 싸우고 안보기도 하고 그랬었대요.
아주버님이 그러시더라구요.
자기네는 욕설까지 들었었다고.
제수씨한테는 그나마 착하게 얘기한거라고.
나이 먹고 자기네랑 근 십년을 싸워서 성격 많이 죽은것 같다고.
아무튼 시누가 사과 하지 않는 이상은 왕래도 안할거고 흐지부지 만나게 되는 일도 없을 것이며 만약 사과도 제대로 안한 상태에서 나에게 일방적으로 희생을 요구하면 이혼 하겠다 해서 남편은 평생 안보고 살아도 된다 한 상태입니다.
그게 벌써 반년쯤 되었어요.

이 상황을 아신건지 아버님이 저에게
"너도 아이 낳고 살아서 알겠지만 얼마나 이쁘냐, 근데 그 이쁜 아이들이 서로 얼굴도 안보고 살면 부모 마음이 어떻겠느냐. 이 나이 먹고나니 남은 소망은 자식들이 서로 자주 왕래하고 사이좋게 지내는것 뿐이다. 네 생각은 어떠하느냐"

저희가 왕복 5~8시간 거리에 살다보니 찾아뵙는게 쉽지 않아요.
유선상으로 건강, 근황, 일상얘기 하다가 갑자기 뜬금없이 저 말씀을 하셨어요. 앞뒷말 전혀 저 말과 이어질만한 대화를 하지않았는데요.
당시 통화할때 코로나때매 몇달간 뵙질 못해 섭섭하셔서 그러신건가 생각하고 그냥 네네 그렇죠 했는데 며칠째 머릿속에서 저 대화만 곱씹고 찝찝해요.
이번에 이사가면서 친정에서 매매가의 반 해주실 예정인데 남편이 명의 얘기 꺼내길래 맘대로 하라했는데
시아버님 전화 통화 하고 남편한테
아버님이 이런 말씀 하셨는데 아무래도 찝찝해서 공동명의 해야할것같다 갈라서면 내 지분 찾아가야하지 않겠냐 했더니 자기 아버지가 진짜 그런말 했냐며 되묻는걸 보니 뭔가 켕기는게 있는것 같네요.

327
19
태그
70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20.05.19 03:13
추천
19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편 너무 믿지 마세요
답글 1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05.19 01:04
추천
2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네. 정말 속상하겠죠. 저는 그렇게 되기 전에 잘잘못 가리고 잘 훈육해서, 잘못하더라도 사과할 줄 아는 아이로 키워야겠어요.' 라고 하면 시부 얼굴이 어떨지 궁금하네요.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2020.05.19 06:35
추천
2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런 소릴듣고도 친정으로 안가고 친정부모 등골뺀다는 소리가 나오다니 대단한데?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10.29 20:5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니 부모님이 반 해준다는데 전부 남편명의로 할 생각이었음?
그리고 막말로 아이까지 잃... 아 술 땡겨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0.29 20:5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너도 아이 낳고 살아서 알겠지만 얼마나 이쁘냐, 근데 그 이쁜 아이들이 서로 얼굴도 안보고 살면 부모 마음이 어떻겠느냐. 이 나이 먹고나니 남은 소망은 자식들이 서로 자주 왕래하고 사이좋게 지내는것 뿐이다. 네 생각은 어떠하느냐"

님은 저 할배 자식 아님. ㅇㅇ 개소리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20.05.21 14:15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처음 결혼할때 집을 남편이 100%해온거임? 이 여자 계산이 좀 이상함.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1 02:05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추가글 보니 자식까지 잃어놓고도 정신 못차렸네 이 여자ㅉㅉ 당신 이딴 대우받으면서도 이혼 안한다에 500원 건다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0 16:3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사과한다 한들 그게 진심인지 어떻게 압니까. 나같으면 평생 연 끊겠습니다. 바보되지 마세요.
답글 0 답글쓰기
2020.05.20 15:37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결혼때 반반했다는 가정하에 명의 지분 쓰니 7.5, 남편 2.5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20.05.20 10:37
추천
8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뭔 소리여 ㅋㅋ 친정에서 반 대주는데 명의를 왜 남편한테서 님 지분을 찾음??
답글 0 답글쓰기
ㅇㄴ 2020.05.20 07:2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부한테 시누 얘기해봤자 ㅋㅋ 만만하고 소리 안지르는 며느리한테 ㅈㄹ 할 것 이 뻔 함 ㅋㅋ 네 아버님 하고 전화끊고 안하면 됨 네~ 이러고 안하면 됨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0 05:45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편명의로 집 사는 순간 어른이 그럴수도 있지 / 니가 이해해라 / 너만생각하냐 이런말 나옴 ㅋㅋㅋㅋㅋ 잘 생각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2020.05.19 23:55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아이 유산할 정도의 막말을 듣고 시아버지가 저리 말씀하시는데 그냥 있으려니 스트레스 받죠. 그막말의 내용을 시아버지는 모르세요? 모른다면 왜 왕래안하는지 알려드리고, 아시면서 저리 말씀하신다면 시아버지와도 통화하지 마셔야 되겠네요. 그리고.님남편도 약간 이상하네..매매가격 반을 친정에서 해주시는데 명의를 남편 명의로만 하려고 했어요?? 당연히 부부 공동 명의여야지. 이것또한 찜찜하네 참...
답글 0 답글쓰기
A레벨 2020.05.19 23:53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쨌든 지금은 남편이 니편들어주니 이긴것 같아도 나중에 지 부모죽으면 원망할사람 너뿐인거다. 그냥 연이 아닌것을 이끌고 가려고 노력하지말아라. 부부가 뭐 큰 의미가 있느냐.. 돌아서면 진짜 남들인데... 부질없이 노력하지 마라 그게 인간관계다.
답글 0 답글쓰기
2020.05.19 23:2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부모입장이라면 할수있는 말이긴해요. 시부모든 친정부모든. 그냥 본인이 안하면 그만이죠.. 곱씹을게 뭐가 있나요? 남편이 쎄한거면 대화를 좀더 해보세요.
답글 0 답글쓰기
글쎄 2020.05.19 23:0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뼈가 있는게 아니고 대놓고 풀라고 말씀하신거 같은데...... 기왕 대놓고 말씀하신거
님도 대놓고.. 아버님 속상하신 마음은 알겠지만 시누이가 손윗사람들에 대한 언행을 고치지 않는 이상은 사이좋게 지내겠다는 약속을 드리기는 어려울 듯 하다.....하고 말씀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19 23:0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쓰니는 시누 안봐도 되잖아요
남매사이 갈라놓을 맘 없으니 남편만 시누보고 살게 하면 되는걸 뭐가 문제인겨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20.05.19 21:32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머리검은 짐승 거두는 것이 아니라고 했는데
막말을 했던 시누나 팔이 안으로 굽는다고 편드는 시애비나 그런 시애비를 옹호하는 남의편이나
그나물에 그밥 같은데 집 명의 하실 때 지분 확실히 정하여 등기하셔서
훗날 가슴치며 후회 할 일 미연에 방지하시기 바랍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5.19 19:42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래도 남편이 님편들어주니 다행이네요....즈희집도 막말러 하나있어 참다참다 이젠 저도 막대하는데 그래도 남편은 자기가족이 라며 그편들어여..... 아는데 자기핏줄이라며...헐.... 이런사람도 있으니 힐링하세요...토닥토닥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4 답글쓰기
ㅇㅇ 2020.05.19 18:51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걸 왜 지 자식도 아니고 쓰니한테 해요 웃기는 사람이네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자선 2020.05.19 17:38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번에 이사가면서 친정에서 매매가의 반 해주실 예정인데 남편이 명의 얘기 꺼내길래 맘대로 하라했는데 시아버님 전화 통화 하고 남편한테 아버님이 이런 말씀 하셨는데 아무래도 찝찝해서 공동명의 해야할것같다 갈라서면 내 지분 찾아가야하지 않겠냐 했더니 ---> 이미 이혼을 준비하고 있네요!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