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본능적인 의사가 사람 살리는 의사가 되어가는 과정

ㅇㅇ (판) 2020.05.20 13:57 조회10,262
톡톡 엔터톡 채널보기




부제 CS와 CS의 사이


 

흉부외과 치프 레지던트 도재학

대학 4수에 사시 6년 후 실패

모든 본능과 욕구에 너무나도 충실해 붙은 별명이 '본능'



피곤하면 수술실에서도 졸고

실수를 해 된통 깨지고 난 후에도

배고프니까 웃으며 밥먹으러 가는 본능적인 인물


 

"무조건 수술 성공할거니까 아무 걱정하지마라

이렇게 말씀해주시면 안돼요?

사람이 감정이 없어"



안타까운 사연이 있는 환자의 보호자들에게

수술이 성공할거라는 확신을 주지 않는 준완


재학은 그런 준완이 못마땅함

 


"감정이 있으면 그게 수술하는데 도움이 돼?

도움되면 하고, 안돼, 근데

하나도 도움 안돼


너 절대 환자들한테 하지마

간단한 수술이다 무조건 산다 이 수술 성공할거니까

이런 말, 하지마."





새벽에 수술하게 된 아빠와 

아빠 수술 당일날 결혼하게 된 딸

아빠의 자리를 지키지 못하는 아빠

딸의 자리를 지키지 못하는  딸


이 안타까운 가족에게 불안을 없앨 확신의 말 한마디 못해줘?


당장 눈 앞에 있는 사람들의 감정이 중요했던 재학은 준완의 매정함을 이해할 수 없음


 

"아기 심장, 기증을 부탁드려도 되겠습니까

이런 아이가 다음에 또 오게 되면, 그땐 잃고 싶지 않습니다"

 

" 무리한 부탁인 거 알지만 훈이 심장을 기증해주신다면 

저희가 연구해서 두번 다시 같은 병으로 죽는 아기가 없게 하겠습니다"


준완은 당장의 감정보다 환자를 살리는 게 더 중요하고

환자를 잃는 것이 더 두려운 의사

 


"그러게 왜 CS를 갔어요. 편한 과도 많은데"

"천만원 더 준다고 그래서"


돈 때문에 흉부외과를 선택한 도재학


 

"자두만한 심장이 이렇게 힘차게 뛸 줄 몰랐습니다

멈췄던 애기 심장을 교수님이 다시 뛰게 하셨어요

교수님, 저 흉부외과 가겠습니다"


멈췄던 아기 심장이 뛰었던 순간,

눈물을 흘리며 흉부외과를 선택한 김준완








그런 준완과 재학의 앞에
이 사람이 등장함
 


"그 사람 진짜 별로야?"

"어. 완전 별로. 진짜 질 나쁜 사람이야. 한마디로 빌런"


흉부외과 교수 천명태


불안해서 이것저것 물어보는 환자 보호자에게

인터넷에 있는 거 물어볼거면여기까지 오지말고

사는데 근처 어디 병원에 가라고 말하는 의사


의사의 사명감이 뭐야?


환자보다 부동산, 주식에 관심이 많고 

리베이트를 서슴없이 받는

그야말로 돈이 최고인 속물 캐릭터

 

"돈밖에 모르는 배금주의자가 바빠 죽겠는 CS과장을 왜 하겠냐?"


천명태는 자신의 민원을 자기가 직접 관리하고 없애기 위해

바빠 죽겠는데도 고객민원을 관리하는 CS과장이 된 사람







그러던 어느 날,

 

"우리 병원 전설이잖아요 한달 용돈 십만원

월급의 반을 적금에 넣는대요"


한달 용돈 십만원 율제병원 전설의 짠돌이 재학은

한달에 160만원을 적금에 부어

만기 적금과 대출로 2억을 모아 전세계약을 했으나

전세사기를 당하게 됨

 

"우리 아빠가 지금 엄마때문에 힘드셔서 감정이 주체가 안되세요.

정말 죄송합니다"


"예..아버님이 전화예절이 좀 없으시더라고요."


2억 날리고 멘탈 갈린 재학은

충격을 받아 수술에도 집중 못하고

환자의 보호자에게 전화로 막말을 들은 뒤

다시 전화해 자기가 대신 죄송하다는 보호자의 딸한테

아버지가 전화예절이 없다고 말함

이 일로 민원이 들어와 재학은 3개월 감봉 징계를 받음



 


"내가 인생을 잘못 살고 있나봐.

사시를 6년이나 공부한 놈이 전세계약 하나 똑바로 못하고

치프라는 인간이 아픈 어머니때문에

힘든 자식한테 헛소리나 해대고

머리가 나빠 일도 못하고 할 줄 아는게 아무것도 없어"



전세계약과 환자의 보호자

돈문제와 의사로서의 문제 사이에서 무너져가는 재학

 



결국 재학은 의사를 그만 둘 생각을 하고

준완에게 사직서를 제출함


 

"교수님 저 준완인데요

저 과장할래요. 과장 시켜주세요."



재학의 사직서를 받은 준완은

늦은 밤 병원장에게 전화를 걸어

내내 거절해오던 흉부외과 과장자리를

자신이 맡겠다고 함


흉부외과 모든 교수들이 고사하는

고작 30만원 더 받는데 일은 더 많고

늦게 퇴근하는 흉부외과 과장이 되겠다는 준완


 


"그거 잘 해결 됐어. 그거 CS과장 선에서 커트 됐어요

이 CS는 흉부외과, 흉부 CS 전공의 관련해서는 

과별 과장이 최종 결정권이 있는데

CS과장이 결제 올라온 거 반려 시켰어요

그래서 없던 일로 됐는데?"



새 CS과장이 된 준완이 가장 먼저 한 일은

재학의 3개월 감봉 징계를 반려시키고

흉부외과 과장으로서 환자와 보호자에게

대신 사과해 재학의 민원사건을 없는 일로 만든 것


 

고객민원관리 CS(Customer Satisfaction)과장 천명태

흉부외과 CS(Cardiovascular Surgery)과장 김준완

천명태와 김준완

방황하던 재학은 준완 때문에 계속 의사를 하게 됨



그런 도재학 앞에 치료를 거부하는 환자가 나타남


 

"지금 바로 관장을 하셔야 환자님이 살수가 있어요"


- 안한다고요! 죽어도 관장 안한다고요! 제가 싫다고요 환자가


"아 하기 싫으면 하지 마세요 저는 분명히 말씀드렸습니다"



관장을 해야 살 수 있는데 치료를 거부하는 환자

천명태교수는 쉽게 환자를 포기하고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판단이 안서서요"


환자가 걱정된 재학은 고민하다 준완을 찾아감


 

"환자는 죽어도 싫다고 그러고

쳔명태 교수님은 그렇게 하라고 그러고

교수님 이럴 때 어떻게 해야돼요?

그냥 냅둬요?"


 

"환자 죽일거야?

당장 가서 환자 관장해 이새끼야

니가 갖고 있는 모든 어휘력 IQ EQ 초능력 다 동원해서

환자 설득해서 관장해 "



 

"의사가 환자를 포기하면 그날로 의사는 끝이야"


 

"뭐해? 빨리 안가고"

- 네!



환자를 포기하지 않는,

환자를 살리는 의사가 되는 길로 뛰어가는 재학


 

저를 포기하지 않아주어 고맙습니다

이 은혜 평생 잊지 않겠습니다



재학은 환자에게 무릎꿇고 빌어 치료를 받도록 설득시키고

살아난 환자는 재학에게 자기가 재배한 딸기와 감사의 편지를 써서 줌


 

 

돈때문에 흉부외과 의사가 된 도재학이

돈을 밝히는 속물 교수 천명태와

환자를 살리는 게 가장 중요한 의사 김준완이라는 경계선 사이에서

방황을 멈추고 준완을 따라 의사가 되는 길을 택함


58
6
태그
신규채널
[에바쌉에바] [발작버튼] [모두드와] [원피프틴] [팬드루와] [mnm]
5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20.05.22 10:50
추천
11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악ㄱㄱㄱㄱㄱ 본능쌤ㅠㅠㅠㅠㅠㅠ 우리 준완이랑 케미 장난 아니거든요ㅠㅠㅠㅠ 벌써 3편째 같이 해서 그런지 어제 본방에서는 아주 사심이ㅋㅋㅋ 슬의에서는 교수님이지만 실제로는 친한 동생이라 예뻐하는거 눈에 다 보이고ㅋㅋㅋㅋㅋ 준완교수님 이어 좋은 의사의 길을 제대로 걸을 것 같아 너무 멋있고 행복하다ㅎㅎ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05.26 00:2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도재학 배우분 드라마 라이프에선 겁나 무서운 회장으로 나오더니 여기선 덜떨어진 캐릭터로 나오니까 연기차이 보는거 재밌음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2 20:30
추천
0
반대
9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의미없는 드라마 설정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2 14:59
추천
8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엘리베이터에서 준완이한테 교수님은 말로도 죽일수 있다고 ㅋㅋㅋㅋㅋㅋ
준완이 무서워하면서도 할말은 다하는 뚝심남.
두사람이 만나서 서로에게 좋은것 같음
물론 준완이 더 많은걸 해줬을수도 있지만 아주아주 가끔 준완이 너무 심하게 직설적으로 나갈땐 중간에서 커트해주기도 함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5.22 12:00
추천
1
반대
7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난 도재학 진짜 별로였음.... 멍청한데다가 잘하지도 못하고 세상물정도 모름 ㅜㅜ 나같아서 싫었는데... 좋은 준완이를 만나서 의사가 되어가는 과정을 보니깐 잘되어서 정말 좋더라 성공해서 더 좋은 의사가 되기를!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2 10:50
추천
11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악ㄱㄱㄱㄱㄱ 본능쌤ㅠㅠㅠㅠㅠㅠ 우리 준완이랑 케미 장난 아니거든요ㅠㅠㅠㅠ 벌써 3편째 같이 해서 그런지 어제 본방에서는 아주 사심이ㅋㅋㅋ 슬의에서는 교수님이지만 실제로는 친한 동생이라 예뻐하는거 눈에 다 보이고ㅋㅋㅋㅋㅋ 준완교수님 이어 좋은 의사의 길을 제대로 걸을 것 같아 너무 멋있고 행복하다ㅎㅎ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