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혼밥)제육볶음 & 김치 파스타

이강 (판) 2020.05.21 01:03 조회16,610
톡톡 요리&레시피 내가한요리
하루에 한끼만 먹어도 부족하게 먹지 않으려한다.
비가 쉴새없이 내려 기온이 떨어져 감기 걸릴까봐
겁이나서 잘먹고 잘 쉬려하지만 할일이 왜그리 많은지...

삼겹살 제육볶음

재료는 늘 냉장고에 있는 야채를 이용하고
오늘은 한국산 청양고추, 양파, 대파, 마늘, 버섯,고기

고기는 먼저 뜨거운 물에 살짝 데쳐 준다.
고기의 지방을 싫어해서 고기 요리를 하기 전에 끓는 물에 고기를 데치면 너무 익어 딱딱해지기 때문에 반드시 가스불을 끄고 뜨거운 물에 샤브샤브 하듯 해준다.
그렇게 해주면 지방과 잡내, 핏물이 어느 정도 제거되어 맛있다.

양념장으로는 고추가루, 설탕, 건새우, 로즈마리, 간장(알파 취향의 조미료)을 만든다.


데쳐놓은 고기와 만들어 놓은 양념장을 함께 넣어 너무 오래 볶지 않게 한다.
고기가 이미 반정도는 익었기 때문에 많이 익으면 딱딱해지므로 양념장이 베었다 싶으면 불을 끊다.

먹을 만큼 덜어 먹는다.
삼겹살을 쉽게 구할 수 있어 다행이다.

매운 김치 파스타

재료는 어제 구입한 한국김치, 보라양파, 한국산 청양고추, 마늘, 토마토, 파스타, 냉동했던 소세지 하나 (냉장고 파먹기)
파스타는 보관과 삶을 때 용이하도록 반절을 끊어준다.

썰어놓은 재료를 전부 쏟아 부음.

양파가 색이 변했다 치면 면수를 부어주고 간은 국간장으로 해준다. 그리고 다른 간을 하는건 개인 취향
한국 국간장의 감칠맛이 파스타와 참 잘 어울린다.
좋아하고 집에 있는 허브도 이용한다.

살짝 덜 익힌 파스타를 본인 양만큼 넣고 간이 베도록 볶아준다.

마무리는 피클 대신에 김치를 함께 맛나게 먹는다.
밥은 잘 챙겨 먹읍시닷~

일을 해가며 주변 정리를 하듯 집안에 물건들을 정리하고 나눔, 재활용으로 비워가고 있다.
어지러운 세상 소식이든 지난 일이든 모두 내려놓고 싶어 뭐든 좋으니 몰두 할 수 있는 결과가 있는 것을 하고 있다.
비워가는 물건들의 그 기억도 함께 보내면서...
비움만큼 생활 공간이 넓어져 가고 마음 또한 공간이 생기고 부질없는 것에 매여 있지 않게 되어가고 있다.
안타까워 비우지 못했던 마음과 주변을 보내고
가벼워짐을 느낀다.
이렇게 미니멀 라이프를 통해 삶을 또 하나 배워간다.


혼술이라도 든든하게
(이 글까지가 이어지는 글 100회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 다음부터는 이어지는 글이 안되기 때문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양해 부탁드립니다^^)
https://m.pann.nate.com/talk/349364493
소고기 야채말이&베이컨 김밥
https://m.pann.nate.com/talk/349422631
주말의 와인 테이블
https://m.pann.nate.com/talk/349511503
방울 양배추 버터구이& 빨간 돔 한마리
https://m.pann.nate.com/talk/349775898
금주 소주파티
https://m.pann.nate.com/talk/349963449
초밥틀 초밥 & 안주
https://m.pann.nate.com/talk/350139293
회사에서 만든 안주
https://m.pann.nate.com/talk/350264714
토마토 국수& 꿀마늘 난
https://m.pann.nate.com/talk/350330374
혼밥)간단하게 한끼 해결
https://m.pann.nate.com/talk/350509586
강제 휴직 뒤풀이
https://m.pann.nate.com/talk/350734609
야채 치킨 볶음 & 비빔밥
https://m.pann.nate.com/talk/351312199
하루 한끼 식사들
https://m.pann.nate.com/talk/351452137
48
13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23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05.25 03:51
추천
2
반대
7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한국인이 한국어 한글로 글쓰면서 젓가락은 기어이 일본식배치를 고집하니까 악플이 달리지. 딴나라도 아니고 그 "일본"인데 한국사람들이 불편해하는게 당연한거아닐까요~ 젓가락을 앞에 두는게 민폐 안주는 방식이란게 웃김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5.24 17:09
추천
2
반대
9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젓가락 가로로 두는건 일본이 유일한데 그럼 일본 빼고 세로로 두는 국가들은 다 민폐라는거임? 사용자첨부이미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4 01:30
추천
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인녕하세요 읽기만 하다가 댓글은 처음이네요! 이강님만의 감성과 레시피 배워갑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5.24 00:01
추천
3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와 요리 잘하시는듯.... 근데 젓가락은 왜 가로로 두나요?
답글 2 답글쓰기
ㅇㅇ 2020.05.23 22:07
추천
3
반대
13
신고 (새창으로 이동)
요리 걸음마단계시군요 한가지 조언주면요 소세지말고 베이컨을 넣으세요. 요즘 파스타에 소세지 넣으면 욕먹어요. 그리고 일본에서는 모르겠는데 우리동네에선 그정도 요리하는걸로 자랑같은거 안해요. 요리 잘하시는 분들이 얼마나 많은데요.
답글 8 답글쓰기
gma 2020.05.23 17:35
추천
2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강님 정말 반가워요^^ 저두 고기 냄새에 좀 민감한데, 좋은 팁 얻어가요. 부질없는 것에 매어 있지 않게 되어간다는 말이 저를 돌아보게 해서 더욱 와닿네요. 늘 맛있게 식사하시고 또 소식 전해주시길^^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5.23 14:55
추천
6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여러분 악플은 대꾸하지마시고 신고누릅시다 그리고 캡쳐도 해요 지속적으로 악플다는 ㅆㄹㄱ들이 보이네요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5.23 14:54
추천
5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언니 글 반갑네요 그나저나 악플러들 또 등판했네 언니 이거 고소 못하시나요?? 지난번 보니 다 캡쳐하시는것 같던데요.... 그냥 참지마시고 하세요
답글 2 답글쓰기
ㅇㅇ 2020.05.23 13:26
추천
2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강님 은근 매운 음식 좋아하시는 듯ㅎㅎ 전 제육은 삶고 나서 볶으면 왠지 맛이 떨어질 것 같아 꺼려지던데 그렇지는 않은가요? 오늘도 잘 보고 가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답글 1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5 답글쓰기
ㅇㅇ 2020.05.23 11:20
추천
3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일본 코로나는 괜찮으신가요~ 이렇게라도 건강히 잘 있다고 알려주시는것 같아 좋네요. 건강 잘 챙기셔요^^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5.23 11:07
추천
2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와앙 플레이팅 진짜 잘 하신당
답글 1 답글쓰기
2020.05.23 10:30
추천
1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헐 반대 잘못 눌렀어요 ㅜ추천하려다가..넘 대단하ㅖ고 맛있어보여용
답글 1 답글쓰기
oo 2020.05.23 09:59
추천
1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김치 파스타 따라해보고 싶은데 요리 똥손이라 용기가 안나네요ㅎㅎ 과연 무슨 맛일지 궁금하네요. 여러색의 야채가 들어가서 알록달록한게 화사해요ㅎㅎ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5.23 09:48
추천
1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김치파스타 맛이 궁금해요ㅋㅋ 토마토시판소스대신 방울토마토로 파스타해먹은적있는데 너무 익혔는지 맛없게 만든후로 방울토마토 안썼는데 한번 더 도전할까말까 고민되네용
답글 1 답글쓰기
김아름 2020.05.22 14:05
추천
4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오늘도 반가운 이강님~ 요즘은 몇 개의 일을 하시나요? 어떻게 사시는지 안부가 궁금합니다.
제가 하는 일은 비수기, 성수기가 극명한데 지금은 비수기로 접어드는 시기라 여유로와요..
코로나가 아니면 여기저기 놀러다닐 수 있는 시기인데 올해는 어렵게 됐어요.
저의 30대가 얼마 안남었는데 너무나 아타깝 ㅋㅋㅋ

그럼 다음에 또 찾아올께요!
답글 1 답글쓰기
언니 2020.05.21 21:54
추천
4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네 밥많이 먹고 으쌰으쌰 힘내요 이강님 어디든 똥파리가 날라다니게 되여있어요 내버려두거나 영신경쓰이면 파리채로 때려잡아야겠죠?ㅋㅋ 웃어요 이강님~~~^^
답글 2 답글쓰기
ro 2020.05.21 17:21
추천
2
반대
16
신고 (새창으로 이동)
한무리의 소녀들이 끌려갑니다. 취업시켜준다는 명목으로.
집을 떠나지 않으려는 소녀들도 강제로 끌려가야 했음.
그중에는 13세에 불과한 어린 소녀들도 있었음.
급하게 아무 남자나 붙잡고 결혼해서 끌려가는 것을 면한 경우도 있었음.
하여튼 결혼하지 않은 소녀들은 모조리 끌려갔음.
이렇게 끌려간 소녀들이 트럭을 타고 한참을 가서 다다른 곳은 군부대였음.
그 군부대에 들어간 소녀들은 그날밤으로부터 일본군의 성욕을 푸는 역할을 해야 했음.
매일 수십명의 군인들을 상대하면서 고통을 당해야 했음.
몸이 아파도 군인들을 상대해야 했고, 생리중에도 군인들을 상대해야 했음.
그리고 전쟁이 끝나갈 때쯤이 되자 일본군은 그런 소녀들을 한곳에 모아 총으로 쏴서 죽여버렸음. 자신들이 치욕스런 짓을 저지른 증거를 인멸하기 위해.
이것이 아베와 일본 정부가 그렇게 부정하려고 하는 소위 종군위안부 사건임.
일본 정부와 일본 방송에서는 나서서 이런 종군위안부를 돈을 받고 한 자발적 매춘이었다고 거짓말을 하면서 지금까지도 배상과 사죄를 거부하고 있음.
이런 일본 정부와 아베에 대해서 화를 내는 평범한 한국인의 심정이 이해가 안 가나요?
이런 평범한 한국인의 분노가 불편한가요?
당신 스스로 고통 당한 여러 개인사를 털어놓으면서 왜 다른 사람의 고통은 이해하지 못 하시나? 왜 당신 할머니뻘 나이의 분들이 어린 시절 당했던 참혹한 유린과 성폭행은 듣기 싫다고 귀를 막으시나?
당신이 개인적으로 당한 아픔에 공감하고 안타까워했지만 그러나 국가적으로 행해졌던 유린과 아픔에는 끝내 귀를 막고 입을 열지 않으려는 당신의 태도에 너무나 놀라고 실망했음.
아무리 일본에 오래 살아도 한국인은 일본인이 될 수 없음.
한국인이 되어서 자국의 역사를 무시하고 경시한다면 일본인조차 그런 사람을 비웃을 것임.
사용자첨부이미지
답글 11 답글쓰기
1234 2020.05.21 11:40
추천
2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김치 파스타!!저도 자주 해먹어서 반갑네요 ㅎㅎ 이번주 너무 추운데 감기 안걸리시도록 조심하시고 든든히 잘 챙겨드세요^^
답글 2 답글쓰기
썸머 2020.05.21 09:45
추천
2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요즘 비가 자주 오는 바람에 기온이 많이 떨어지고 바람도 많이 차가워요.
식사뿐만아니라 영양제같은것도 잘 챙겨드시길 추천해요.^^
저는 다이어트땜에 식사량을 조절중이긴한데,
이팔청춘도 아니고 체력이 저질이라 영양제, 건강즙 같은거 많이 챙겨먹어요..^^;
그리고 저도 고기 비계부분 너무 싫어해요! ㅎㅎ 닭고기도 껍데기 너무 싫구요 ㅜㅜ
근데 아이러니하게도 족발,닭발은 참 좋아하네요.^^
날씨는 춥지만 오늘은 참 하늘색이 맑고 예뻐요~
미세먼지 농도도 굉장히 낮다고 해요. 하루중에 짧게 바람도 쐐시길 바래요.^^
오늘도 유용한 레시피 감사하게 읽고 갑니다.^^
답글 2 답글쓰기
1 2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