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남자아이 머리 묶었다고 혼났어요

ㅇㅇ (판) 2020.05.22 23:20 조회124,706
톡톡 결혼/시집/친정 개깊은빡침

방탈 죄송해요.
5살 딸, 4살 아들 둔 엄마예요.
저희 아들은 머리 묶는 걸 좋아해요. 자기 누나가 머리 묶을 때 마다 자기도 맘에 드는 머리 끈이나 핀을 들고 와서 묶어달라고 합니다. 머리가 짧아서 누나처럼 화려하게?는 못 묶고 사과머리 하는 정도예요.

그런데 오늘 오후에 딸 어린이집 하원하는 길에 아들도 데리고 갔는데 지나가는 할아버지께서 아들을 보시고 느닷없이 호통을 치셨어요. 사내아이가 머리를 왜 묶냐고. 그 때는 당황스럽기도 하고 옆에 아이도 있어서 아무 말 못하고 그 자리를 떴거든요.

기분은 상했지만 어르신이고 세대차이겠거니 하고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렸는데 아들이 저녁먹으면서 자기는 머리 묶으면 안되냐고 묻더라구요. 혼자서 계속 고민했나 봐요. 그렇지 않다고 차분하게 설명은 했지만, 아이에게 그 말을 들으니 너무 화가 나서 하소연하려고 비번 찾아서 로그인 했어요.
어르신이고 뭐고 간에 한마디 할걸 그랬나봐요. 아이가 속상해하니 저도 너무 속상하네요.

601
41
태그
111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이런이런 2020.05.23 07:36
추천
248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이한테 가끔 이상한 할아버지 있다고 조심하면 된다고 해주세요. 그리고 옛날에는 남자들 다들 상투틀고 다녔고 어린 남자애들은 댕기머리하고 다녔다고 이상하지 않다구요.
답글 13 답글쓰기
베플 나도 2020.05.22 23:39
추천
160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이 키우다보면 그런 경우 많이 겪습니다. 여자아이한테는 조신하게 뛰어라??? ㅋㅋㅋ 아이키우는 부부가 일관되게 가르치세요 .저같음 님 아들이랑 머리관련된 (그림그려놓고 털실로 니기 하고싶은 머리 해봐) 등등 놀이하면서 옛날엔 이랬는데 요즘은 니가 원하는데로. 라 식으로 가르칠듯요. 실제로 그렇게 하고있어요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05.23 08:56
추천
87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머리 좀 묶는다고 성정체성 혼란 온다는 저능 파란마크들 뭐지? 서양 남자애들 어려서 머리 긴애들 꽤 많음. 그럼 다 풀어헤치고 다니나? 건후처럼 묶기도 하고 그러는거지.
답글 7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05.25 01:02
추천
0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러다 남자랑 살림 차릴수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5 01:01
추천
0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자가 머리를 왜 묶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5 01:00
추천
0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르신이 옳음 사내가 머리를 왜묶음? 게이는 정신병자고 유전자도 없다고 연구결과나옴 고로 게이같은거 해주면 안됨 머리 묶이지 마세요 혹시모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4 23:2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머리가 남녀를 구분 짓는 척도도 아니고. 남자든 여자든 자기가 하고 싶은 머리하면 되는거 아닌가요? 요즘은 개성시대 잖아요. 머리스타일도 패션과 같은 하나의 스타일 인데. 저같으면 신경끄세요. 제가 알아서 할게요. 했을 것 같아요. 아이가 상처 받았겠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4 21:5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제 남동생도 어렸을 때 긴머리해서 묶고 다녔는데 지금 여친 사귀고 잘만 살아요 그거가지고 성정체성혼란? ㅈㄴ웃기네
답글 0 답글쓰기
한국땅 2020.05.24 20:0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런거보면 나 또한 꼴통 한국에서 자란 인간이라고 새삼 느낀다.. 나 또한 차별이 싫고 여자니까 남자니까 이런소리 싫은데.. 남자애기들 머리묶은거보면 저애 엄마 왜저래? 남자애가 이상하게? 생각이 문득.. 머리묶건말건 본인맘인데.. 이리도 자라온 환경이 중요하구나. 생각이 든다. 나 또한 한국땅에서 남녀차별하는 할머니 엄마 아래서 자라서..남자는. 여자는. 이런 생각이 무의식중에 있다는게 드러나는구나.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4 19:24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일제때 일본이 단발령 내림.. 고대로 살고있구나 노인내 일본말잘듣노
답글 0 답글쓰기
ㅉㅉ 2020.05.24 18:12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앞에서는 아무 말도 못하다가 뒤에서 판글 쓰지 말고, 이상한 사람 보면 같이 미친듯이 소리지르던가 그냘 못본체하는게 상책.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4 17:4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런 어른들을 조심 하라고 해요. 예전엔 상투도 툴엇는데요 뭐. 저희 아들도 미용실 바리깡 무서워해서 해도해도 안되길레 머리 묶고 다니는데 그런거로 정체성 따지는 사람들 인성이 더 이상한듯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4 16:0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이드신 할아버지들에게 저도 그와같은 불쾌한 경험을 한 적이 적지 않았어요. (몇가지 예로, 인도를 아이랑 걸어가고 있는데, 자전거를 타고 오시면서 아이가 자기가 가는 길을 막고있다고 아이에게 호통을 치며 화를 내시더라구요. / 언니가 허리수술한지 얼마되지 않아, 노약자석에 앉아 있었어요. 갑자기 할아버지가 와서는 감히 젊은것이 노약자석에 앉아있다고 호통치시더군요.) 그분들 말에 마음쓰지 마세요. 그 세대의 나이드신 남자분들은 남아선호사상이 강했던 탓인지 타인에 대한 배려의 교육을 받지 못했던 것 같아요. 좀 이기적이고 자기중심적으로 길들여졌다고 해야할까요..? 그래서 그세대 할머니들도 많이 힘드셨고요. 그래도 그분들 자녀의 자녀세대로 갈수록 의식이 나아지지 않았을까.. 싶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4 13:45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ㅇㅂ하네 조선시대에는상투왜틀었냐ㅅㅂ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4 11:1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으 꼰대
답글 0 답글쓰기
2020.05.24 10:3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런할아버지들은 그자리에서 신고할수있었음좋겠어요 진짜 걸어가다 넘어졌으면 ㅡㅡ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20.05.24 10:1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1살아이는 마스크를 쓰면 안됩니다. 제 아이와 애기엄마 둘만 외출하면 할머니 할아버지 아저씨 무리가 와서 애기는 마스크 안씌웠냐며 호통치거나 지들끼리 들리게 쑥덕거립니다. 그 새끼들 제 와이프가 아니라 제가 있었으면 말 한마디도 못했을거에요. 만만하다 이거죠.. 너무 화가 납니다
답글 0 답글쓰기
깨알 2020.05.24 10:0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오성과한음같은 그림동화 보여주세요. 조선시대 남자 아이들 다 머리 땋고 서당다니고 그랬구만 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4 06:46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것도 한 때인데 주책바가지 늙은이 오지랖에 맘고생 하셨군요. 우리 둘째도 5살때 한참 머리 묶어달리하고 그랬었는데 지금은 그런소리 1도 없어요. 본인한테 피해 준 것도 아닌데 남이사 뭘하든 뭔 상관인지.. 저렇게 늙지 말아야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4 03:59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파란마크 댓들은 다 5-60대 할저씨들이 쓴 댓글인가ㅋㅋㅋㅋㅋㅋㅋㅋ눈은 보이셔요?ㅠㅠㅠ노안와서 읽기 힘들텐데ㅠㅠ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20.05.24 03:51
추천
1
반대
17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자는 남자로 키우세요...
답글 0 답글쓰기
2020.05.24 03:1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얼마전에 왠할배가 난데없이 노망난마냥 ㄱㅈㄹ을 떨길래 미치ㄴ같이 ㄱㅈㄹ을 떨었더니 짜지드라.. 내가 남자였어도 이랬을거냐니까 남자였음 멱살을 잡았을거라더니 남편이랑 지나갈때 마주치니 암소리 안하대 ㅂ__ㄲ
답글 0 답글쓰기
2020.05.24 03:0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오 할배탱구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