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검은봉지에 살아있는 아기새를 꽁꽁싸매서 버린 인간

(판) 2020.05.23 17:24 조회171,873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방탈죄송합니다.



지금도 심장이 벌렁거리고 손이 떨립니다



오늘 오후에 일정이 있어서 아이들과

외출 준비로 정신없던 오전 시간이었습니다.



저는 둘째 수유를 하는 동안 신랑은 첫째 아이와

분리수거 쓰레기를 버리려고 먼저 내려갔어요



둘째 챙겨 아파트 아래로 내려가보니


신랑이 분리수거장 쓰레기를 모조리 꺼내서

뒤져보고 있더라고요..



무슨 일인가 싶어서

"여보 지금 뭐 하고 있는 거야???"


라며 가까이 다가갔는데




아빠 옆에 서있는 딸이


"엄마 쓰레기들 속에서 삐약삐약 소리가 들려요"

라고 말하더군요..



너무 놀란 저는

숨죽이고 쓰레기 더미들에 귀를

대보니 아주 희미한 소리를 들을 수 있었어요



이게 병아리 소리 인지 햄스터 소리 인지

분간이 안될 정도로 작고 희미한 소리가

커다란 쓰레기봉투를 들고 흔들 때면 한 번씩

삐약 거리며 들리더라고요..


저희 신랑은 맨손으로 그 수많은

쓰레기 더미를 다 뒤집어서 하나하나

다 열어보았습니다.



전부 다 뒤져보니



하얀 봉투에 일반 쓰레기며 플라스틱이며 잔뜩 섞여

엉망이 되어있는 비닐봉지 안에서 소리가

들려왔습니다.



황급히 서둘러 쓰레기들을 열어보니

검은 봉지 안에 살아있는 아기 새가

완전히 탈진한 채로 몸이 축 늘어져서

희미하게 울고 있었습니다.



저와 신랑과 저희 아이는

너무 놀라서 심장이 터질 것 같았어요



너무 슬프고 화가 나고..



황급히 집으로 달려가서

상자에 수건을 깔아와서 새를 놔주고

급한 대로 아기 약병에 물을 받아와서

한 방울 한 방울씩 먹이니



아기새가 고개를 들고

기운을 좀 차리더라고요..


너무 화가 나고 슬픕니다


살아있는 새를

검은 봉지에 꽁꽁 묶어서

쓰레기장에 버리다니..



인간이길 포기한 괴물의 짓일까요?


정말 .. 마음이 아팠어요.

이런 나쁜 짓을 한 인간

꼭 돌려받았으면 좋겠습니다.




어디라도 얘기하고 싶어 이곳에 글을 썼어요..


끝으로 그 수많은 쓰레기들을

다 파헤쳐서 아기 새를 구해준

우리 신랑에게 너무 고마워요ㅜㅜ



아기 새는 어떤 방법으로 돌봐야 하나요?

새에 관해서는 지식이 아예 없어서요..

도와주세요..









2077
11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173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20.05.23 19:56
추천
79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21세기에도 흥부가 살고 계셨네요. 복받으실거예요. 생명의 가치와 소중함을 알고, 어린 생명을 죽음의 문턱에서 구해내신 선행에 감사와 경의를 전합니다. 동물병원에 데리고 가보세요. 그럼 케어방법과 아기새의 정체? 도 알수있을거예요. 그냥 지나치지 않으시고 살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답글 1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05.23 17:53
추천
689
반대
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보통 그냥 지나칠텐데 쓰레기인데도 불구하고 뒤적거려 찾으시다니,. 멋진남편 멋진아빠 시네요~^^
답글 6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05.23 21:59
추천
583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런 싸이코를 봤나 왜 봉지에 싸서 버려?ㅡㅡ남편분이 이게뭔소리지?하고 그냥 지나치지 않고 집요하게?추적해서 한 생명을 살렸네요ㅠ제가 다 고맙네요...아기새라도 지렁이나 벌레같은걸 먹지않나요?먹이는 검색해서 찾아보심 있을거같아요 잘키워서 자연으로 돌려보내주세요ㅠ그 나쁜놈은 천벌받길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07.24 19:2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짜 복받으실꺼에요. 저런 미친짓을 하는 사람이 아직도 있다니 놀라울 따름입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7.15 08:1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리나라 뭔가.. 중국스런 사람들이 많아지고있는거같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9 08:1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병아리처럼 보이는데 아닐까요..?
답글 0 답글쓰기
2020.05.29 04:0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글쓴이 가족분들 복받으세요.. 너무 좋은일 하셨네요 ^^
답글 0 답글쓰기
2020.05.27 19:1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삐약이,, 근황 궁금해여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20.05.26 19:2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착한 남편.그 복이 고스란히 아이들에게도 갈거예요.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국민일보 2020.05.26 16:00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안녕하세요 국민일보 온라인뉴스부입니다.
해당 사연을 기사로 작성해도 되는지 여쭤보려고 연락드립니다.
nolinenews@kmib.co.kr 꼭 연락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ㅎㅎ 2020.05.25 23:01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도 앵무새키우는데, 이유식이라도 보내드리고싶네요ㅜㅜ 혹시필요하시면 연락주세요 tmphj@네이버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가을 2020.05.25 22:14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버린놈도 찾아서 비닐봉투에 꽁꽁싸매서 매립지에 넣고싶네요
답글 0 답글쓰기
페북꺼져 2020.05.25 20:4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왜 댓 어떤 미친남자거 혼자쓰는거죠
답글 0 답글쓰기
박이사랑 2020.05.25 19:59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짜 눈물나내요.인간이 잔인하네요.쓰레기더미에서 얼마나힘들었을까요.구해줘서 정말 감사해요.복받으실꺼에요
답글 0 답글쓰기
에고 2020.05.25 19:41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별의 별 사람들이 다 있죠.. 동물 학대에 대한 기사는 너무 많아 쏟아져 나와서 놀랍지도 않지만..배우자분의 행동이 참 대단하시단 생각이 들어요 맨손으로 더러운 쓰레기 봉지 뒤져가며 구할생각을 하셨다는게..누구나 생각은 하지만 아무나 할 수 없는 일을 하셨네요 참 성품좋은 분과 가정 꾸리셨네요^^ 나중에 다 복이되어 돌아올거예요!!
답글 0 답글쓰기
2020.05.25 19:24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복받으세요. 대대손손 아가가 꼭 살길 바라요. ㅠ 후기또남겨주세요!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ㅋㅋ 2020.05.25 19:03
추천
2
반대
1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여자들은 왜맨날 손이 덜덜떨리나요??.
답글 3 답글쓰기
2020.05.25 18:54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니..못키울꺼면 그냥 나무에 올려놓던가 방생?하면 되지 고양이 개도 그렇고 왜 봉지에 넣고 쳐 버리고 ㅈㄹ인지 도통 이해할수가 없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5 17:2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진짜 버린 인간쓰레기네요 꼭 천벌 받기를 ㅠㅠ 님 남편분 정말 멋져요 동물 존중해주는 남자 보면 그렇게 멋져보이던데
답글 0 답글쓰기
2020.05.25 16:3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ㅠㅠ참교육하셨네요. 미친인간들이 왜이렇게 많을까요 세상이 참 무섭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ㄹㄹ 2020.05.25 16:32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후기 부탁드려요....꼭 살았으면 하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5 16:3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짜 이상한 사람 많다 왜 비닐봉지에 싸서 버려ㅜㅠ 그냥 죽으라는 소리잖아...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ㅈ 2020.05.25 16:06
추천
1
반대
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살아있는 아기도 버려지는 마당에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