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자꾸 아들없이 애데리고 시댁오라는 시어머니

그만좀 (판) 2020.05.26 01:46 조회158,597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결혼한지 2년 돌쟁이 아기있구요.
저 애교없고 무뚝뚝한 며느리입니다.
어른을 많이 어려워해요.
어려서 조부모님 모시고 산 부모님덕에 어른공경은
배우면서 살았고 결혼할때도 자상하신 시아버님
소녀같은 시어머니 잘해드리고 싶었는데
정말 이해가 안가서요.

무엇보다 저는 굉장히 솔직한 성격이고
가식적인걸 싫어하는 사람이예요.
전.정말 이해가 안가는게 세상 다정하고 소녀같고
잘 챙겨주시면서 사람속을 뒤집어 놓는 시어머니가
너무 이해가 안됩니다.

어머님 전업주부 20년정도신데
임신하고 남편이 집사람 직장 아깝다고 애기 봐달라고 했었는데 거절하셨었어요.그거야 이해합니다.
골병드시고 힘드실테니
그럼. 좀 알아서 하게 내비두시지 자꾸. 잔소리...

원래 자식들 한테 의지 많이 하는 성격이시고
남편도 피곤해합니다. 엄마 말 무시하라고 할정도
항상 영양가없는 소리하시고 생각없이 말한다고
저보고 엄마말을 무시하라네요.

애기 낳고 몸조리. 본인이 해주시겠다면서
어여 아기랑 오라고 시집살이 안시키고 내가 다 해준다고 정말 감사했는데 그래도 시댁 불편해서 마음만 감사히 받겠다 했더니 그래야 내아들이 쉬는데...

그리고 사사건건 항상 웃으면서
우유를 먹이면 애를 건더기를 먹여야지 국물만 먹인다
이유식을 먹이면 양이 너무 많다 뱃구레만 늘리네
애가 안먹으면 맛없어서 그런다 맛있게 만들어줘라
애가 조금 먹다말면 저래갖고 영양섭취가 되냐면서
너무 지겨워요. 매번 볼때마다 항상..
애옷도 저희 돈도없고 저는 옷보다 음식을 잘먹이자가
커서 아기 음식에 신경쓰고 또 요즘 코로나 때문에
외출도못해서
한두벌가지고 번갈아입는데
본인은 어릴때 옷잘입혔다 이번에 볼때 잘입혀와라등

항상 본인은 시집살이를 너무 당해서
시집살이 시킬줄도 모르고 하고싶지도 않다고 하십니다

이번에 코로나등 한 3개월 동안 못뵈다가
시댁갔는데 너무 황당해서요
보고싶다 보고싶다 하셔서 갔는데

힘든김에 둘째낳아 길러라.하나 외롭다.
애는 머리가 왜이러니
애가 티비선반. 자꾸 만지니까 더만지라고
그래야 니엄마가 너 드러운거 만질까봐 청소하지
제 남편 보더니 엄마 손목도 아프고 허리도아프고
제 아기한테 언제클거냐고 언제커서
할머니좀 도와줄래? 하시고

저희밥먹는데 자꾸 먹다말고 일어나셔서
정리하시면서 에휴 언제까지 내가 이거하냐고 힘들다고
죽는소리하시고 그럼 저는 체한듯이 먹고 눈치보고

그리고 아기가 시댁만가면 종일 웁니다
시부모님 보면 귀신본것처럼 자지러지고
진짜 잘먹고 잘자고 잘싸는 아기인데
시댁만가면 미친듯이 울어서 진땀을 빼는데
웃긴게 시댁만 가면 그렇게 아기가 아빠 껌딱지가되서
저한테 와도 울어요. 이번에도 너무 울어서 모든 식구들이.잠설치고 애아빠도 7시간 운전해서 피곤해뻗고
저는 새벽내내 애달래다가 지치고
그래도. 자주오래요 니들보니 반갑다고

제가 애기보다가 하도 울어서 애아빠 찾으니
애아빠한테 가지말라고 애아빠 힘들다고
그리고 애 우는것도 잠깐이라고 크면 나아진다고
자주 봐야하는데 못봐서 그런다면서 아들 필요없으니
저보고 아기만데리고 버스타고 시댁와서 힐링하래요
5시간 거리를 돌쟁이 아기데리고..

자꾸봐야 안그런다고 너랑 애기랑 둘만와서
일주일이고 한달이고 있으라고 푹쉬라고
시집살이 안시킨다고
저얘길 진짜 몇백번은 들은듯해요

시누이도 이번에 와서 몇달 지낼거라고
저도 아들없이 애데리고 계속 오라는데
그냥 우는애땜에 너무 지치고 힘들어서 그랬어요.
다 계신 앞에서 여보 시누도 친청와서 몇달 쉰다니
나도. 친정가서 몇달쉰다고.

시골. 주택사시는데
이집 다 니들건데 신경을 왜 안쓰냐고 와서
잡초도 좀 뽑고 여기저기 뒤져서 알아서 챙겨가고
저희 집에 간다고 이것저것 챙겨주시면서
이런것도 하나하나 챙겨주기 얼마나 힘든지 알지?

저희 남편 능력이 별로 안되서 빠듯하고
주말에도 일해서 여유롭게 시댁갈 시간이 안됩니다.
본인 아들 사정 아시면서 계속 저러시네요

저는 시댁 갈때마다 이중인격 시어머니 보는거 같고
불편하고 이번에도 죽는소리하시고 밥먹는데
애아빠가 애안고 있다고 눈치주시고 하면서
자꾸 애데리고 둘이 오라는거 너무 스트레스인데
본인은 자꾸 시집살이 모르는 시어머니다.
힐링하러와라. .막상가면 눈치주고..
어차피 불편해서 안갈거지만..
진짜 왜저리실까요?
665
14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우울해]
145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20.05.26 04:02
추천
23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눈치 줄수록 남편 더 부려먹고...님도 가면 힘들다 힘듷다 노래부르고...그러게 어머니 저희 돈 도 없는데 매번 아기 옷 지적만 하지 마시고 애 이쁜 옷이나 장난감 좀 사주세요. 라고 당당하게 요구하세요. 어머 저도 힘들어요. 어머님 매번 잔소리만 하시고 편히 쉬지도 못하게 하실거면서 저도 친정가야 편하죠. 호호호 하세요. 자꾸 양육에 대해 잔소리하고 불만 말하면.. 어머님 뭐가 그리 맘에 안드세요. 제가 엄마인데...제가 애 위해 얼마나 끔찍히 하겠어요. 양육자는 저이니 알아서 잘 할께요. 라고 하고 마세요.
답글 2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05.26 01:58
추천
179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씹으세요 그냥. 웃어주지도 마시고 네네도 마시고 그냥 못들은척. 계속 못들은척 드시던 밥 계속 드시고 하던거 계속 하시고요. 아비가 아기 보는것도 못마땅해 하는데 그 비위를 무슨수로 맞춰요ㅋㅋ포기하시고 못들었네 하세요. 원래 어른 어려워하신다니 방법은 못들은척 뿐이에요. 남편도 그러라는거잖아요. 못들었니? 어쩌구 하시면 그때서야 네엣? 뭐라고 하셨어요? 여보 뭐라셨어? 하면 됩니다. 다시 이야기하면 아아.. 아.. 정도만 하세요. 네 하지 마시고요.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05.26 08:06
추천
10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왜모르긴요 님이 말을 안하니까 모르죠..빙그레 __합시다!!!!!!!!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2020.05.29 17:5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다른 말은 다 무표정으로 씹어드시고 혼자 애 데리고 오라는 말은 "남편도 없는데 제가 왜 와요^^" 하시면 됩니다ㅋㅋㅋ 저희 시어머닌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8 11:32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내리갈굼은 당해본사람이 더 잘한다고 시집살이 당해본사람이 제대로 시집살이시키네 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8 01:0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읽다가 체하겠음 속도 안좋고...님도 나처럼 힘들겠습니다...동지님아 힘내세요..저는 자식이 없어서 중도 포기할수도 있음..요 ㅠ.갑자기 위도 아프고 ..약부터 먹었야겠네요 ㅠ 힘내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ㅡㅡ 2020.05.28 00:12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오라가라 하는것도 시집살이입니다.
답글 0 답글쓰기
2020.05.27 22:32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입뒀다머해? 이게 시집살이입니다 내뱉으세요. 스트레스받는다 받는다 글로 판에 하면 쓰니 ㅅㅣ어미가 알것소?
답글 0 답글쓰기
ㅁㅁ 2020.05.27 20:5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소시오패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7 20:2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에휴, 힘드시겠어요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7 20:16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가식적인 걸 싫어한다 ㅡ> 솔직하단 뜻이 아니라 마음과 다른 말은 하지 않는다는 뜻입니다, 여러분. 저는 쓰니랑 비슷해서 이해가 갑니다. 저는 전문가의 말을 빌려서 받아치는 방법을 택했는데, 저희 시어머니는 그런 것도 안통하더군요. 싸우고싶지 않으니 점점 시가에서 말을 안하게 됐고, 그것도 뭐라하시니 안갑니다. 나를 지워가면서까지 따지고 기싸움하고 친해질 필요가 있는 사이는 아닌데요 뭐.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7 19:14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청순하게 개소리하는 스타일이네요 울시엄니도 그러시는데 몇번만 받아치면 안먹히는거 알고 안해요 그리고 남편 잡아요 니엄마 입단속좀 하라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7 18:50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도생전고부갈등없을줄 알았는데 애낳으니생기네요..시어머니 시누들 꼴도보기싫어요 그냥 내아이로 키우고싶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7 16:26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미칭게이할망구네진짜 ㅋㅋㅋ 남편이 왜 그렇게 말하는지 알겠네요 개소리라 생각하고 그냥 딴생각하고 무시하세요 ㅋ 흘려들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7 15:30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글쓰듯이 얘기를 하세요 반에 반이라도...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ㅇ 2020.05.27 15:2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결시친 역겨운게 친정부모가 잘못하면 친정부모욕만하면서 시댁부모가 잘못하면 남편욕함
답글 1 답글쓰기
00 2020.05.27 15:20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읽는내내 제 속이 터져 죽는줄 아랏네요.. 하여간 시짜는 다.. 시짜고 머고 누구든 잔소리는 정말 짱나요.. 걍 각자 스탈에 맞게 하믄되는데... 배나라 감나라 간섭 시르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7 14:3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본인 선에서 자르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7 13:16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심으로 결혼이 하기 싫어졌어요 시부모님 보면 귀신보드 자지러진다는 글에 한 번 빵터졌네요 ㅋㅋㅋㅋ 아들도 우리엄마 고생시키는 할머니는 아나봐요
답글 0 답글쓰기
ㅋㅋㅋ 2020.05.27 13:13
추천
0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뭐야 진짜 이런글 ㅈㄴ 답답해 입은 쳐먹기만하냐? 말도못하면서 여기다가만쓰면 뭐 어쩌란거야. 가지말고 너도 지랄해 그럼되잖아. 그럴 용기도없으면서 뒤에서나욕하고 ㅂㅅ이냐?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7 10:4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런 밉상말 해도 가만히 있는 자기 밑에것이 들어오ㅓㅆ다 생각하고 이제 본성격 나오시는 겁니다 할말 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7 10:43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할말은 하고 삽시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7 05:0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씹을건 씹고 말할건 말하세요 그래야 함부로 못해요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