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영화 '#살아있다' 제작보고회

ㅇㅇ (판) 2020.05.28 09:22 조회9,473
톡톡 엔터톡 채널보기

 


유아인과 박신혜가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영화 <#살아있다> 제작보고회가 
지난 27일, 코로나 19 확산 여파로 인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영화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까지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 영화.


미국 시나리오 작가 맷 네일러가 각본을 썼다.

 

 

유아인은 원인도 정체도 알 수 없는 이들의 침입을 피해

문을 막고 집 안에 숨어 지내는 '준우' 역을,


 

박신혜는 집 밖에서 나갈 수 없는 상황 속에서 

침착하게 생존을 이어가는 또 다른 생존자 '유빈'역을 맡았다.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두 배우는 서로를 칭찬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박신혜는 "유아인씨가 한다는 소리를 듣자마자 너무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내 영화 선택의 이유였다"고 밝히자,


유아인 역시 "나도 이 영화는 박신혜가 할 것 같다고 해서 선택했다"고 답했다.



 

이 날, 유아인은 

"인물의 특성상 연기적인 강한 콘셉트를 요구하지 않았기 때문에 

정말 편하고 재미있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내 나름대로는 '최근 한국 영화에서 저런 외모를 한 캐릭터가 있었나' 생각했는데, 

안재홍 씨가 (사냥의 시간) 하고 나왔더라.'아깝네'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안재홍에게 한 마디 해달라'는 요청에 그는 

"안재홍 씨 상당히 팬이다. 최근 '사냥의 시간' 잘 봤다"고 인사하면서

또 한 번 좌중들에게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박신혜는 

“유빈이는 개인적이고 사회생활과는 살짝 떨어진 친구다.

뭔가 방어기제가 심한 친구”라고 자신이 맡은 배역에 대해 소개했다.


이어 “그러다 보니까 어쩌다 보니 이 상황에 적합한 친구다. 

겁도 많지만 나 자신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친구다. 

생존 본능이 뛰어나다”고 설명했다.


 

 

한 편, 영화 '#살아있다'는 6월 24일 개봉을 확정했다.



9
4
태그
신규채널
[방탈미안함] [안들어와도] [및힌] [의견부탁해]
8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예지 2020.05.29 20:2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9 14:31
추천
3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빠순이:이 신혜이뇬 성괴냔이 우리 아인 오빠 옆에서 떨어졍. ㅜ힝
답글 0 답글쓰기
2020.05.29 14:22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유아인은 최종범 고소해야할듯 이미지 다버린듯.. 내눈에는 최종범 자꾸 연상됌 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9 11:22
추천
1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했네
했어
답글 0 답글쓰기
지나간다 2020.05.28 21:11
추천
4
반대
13
신고 (새창으로 이동)
와 둘다 개싫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8 18:34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내용 웹툰 데드데이즈 같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28 16:30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거 웹툰 있는데 ,,, 미국에서 쓴거였어??난 웹툰을 영화화한줄 너무 똑같던데
답글 2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