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작가가 사약을 떠먹여 준 수겸-정혜-병수 대립씬

ㅇㅇ (판) 2020.05.29 10:26 조회12,854
톡톡 엔터톡 채널보기

시아버지의 부름으로 자신의

혼외자식인 수겸과 함께 시아버지 앞에

앉아있는 정혜

 

정혜 역시 대기업의 혼외자로 외롭게 자랐고

정략 결혼으로 지금의 남편과 결혼했음


10년 동안의 결혼 생활 동안 아이가

없었는데 남편이 자기도 몰랐었다며

19살 된 아들을 집에 들였음

 

정혜 역시 대기업의 혼외자로 외롭게 자랐고

정략 결혼으로 지금의 남편과 결혼했음


10년 동안의 결혼 생활 동안 아이가

없었는데 남편이 자기도 몰랐었다며

19살 된 아들을 집에 들였음 


홍도, 미숙이라는 다른 멤버들과 수겸과 같이

'복자클럽'이라는 모임을 만들어 같이 복수를 꿈꾸는 중


그렇다보니 복자클럽 모임 때문에 자주 넷이 어울리고 

수겸과 정혜는 새엄마와 혼외자 관계임에도 사이가

나쁘지만은 않은 상황

 

여튼 수겸을 보며 새엄마인 정혜와

사이가 좋아 보인다고 말하는 시아버지

 

그 말에 정혜를 쓱 보고는

 

지긋이 웃는 수겸이

 

하지만 시아버지는 항간에 떠도는

소문을 언급하며 둘 사이가 너무 좋아도

안 된다는 식으로 조심을 하라고 함


다 커서 찾아온 아들 그리고

몇 살 차이 안 나는 젊은 새엄마....


남들이 보기엔 이상할 수도 있다고

소문 만들어내기 좋은 관계 아니냐며

너무 친하게 지내지 말라고 함

 

알겠습니다 대답하는 정혜와,

 

 이 상황이 이상하기만 한 수겸


나오는 길


자기 때문에 곤란하게 해드려 죄송하다는 수겸과

너 때문이 아니라고 말하는 정혜



 

"친해질 수 없는 사이라는 거 실감 하지?

우리 거래 한대로 친해지지 말자

내조 놀이도 그만 할래"

라고 말하는 정혜


남편에게 복수 하기 위해 수겸과 뭉쳤지만

애초에 관계가 관계니 만큼 

혜는 수겸에게 선을 그으려 했었음


내조 놀이 그만 한다는 말도 

복수 때문에 남편 눈가리고 아웅 하려고 내조 하는 척 잘해주고

수겸이에게도 잘해주려 노력했었던 걸 그만 하겠다는 말

 

그런 정혜의 말을 들으며 아무 말도 못하는 수겸


 

그 시각 수겸의 아버지이자 정혜의 남편인 병수는

혼자서 술을 마시고 있음


그간 전과 달리 친밀해 보였던 

정혜와 수겸이 신경에 쓰이는 병수

 

"둘이 몇 살 차이지? 엄마라는 소리도

민망하겠다 불편해서 한집에서 어떻게 사니?"

라고 말하던 처형과


 

"형수는 워낙 젊고 애는 다 컸고~

말 만들기 좋아하는 사람들이 괜한

소문이라도 내면 회사까지 곤란해지잖아?"

라고 비꼬던 동생 말을 회상하며

심기가 아주 불편함

 

그리고 나란히 집으로 들어오는 정혜와 수겸


 

"또 같이 오네?"

그런 둘의 뒤에서 나타나는 병수

 

"어디 갔다와?"


 

무시하고 돌아서는 정혜와

묻잖아! 라고 소리치는 병수

 

"아 그게 할아버지가..." 

 

"내가 지금 너한테 물었니???"


 

그 말에 홱 돌아서는 수겸과

"야 너 지금 그 태도가 뭐야?" 라고 혼을 내는 병수


 

다시 그런 아버지를 돌아보는 수겸


 

"왜 이래 너 지금 취했니?"


 

 "허 사람 말 계속 무시하더니

이놈 편은 들고 나서네?"


"뭐?"

 

"됐고 뭐하다 이제 들어왔는지 나 말해"


 

 "아버님이 부르셨어"


"두 사람 같이?"

 


그 말에 그래라고 대답하는 정혜와

왜? 라고 반문하는 병수


"경고 하시더라 조심하라고"

 

"무슨 소리야?" 

 

"계모가 애랑 너무 가까우면

이상한 소문난다고"


 

그 말에 고개를 푹 숙이는 수겸


 

"아버지한테서 그런 소리까지

나오게 만들고 잘하는 일이다"


비아냥 거리는 병수


 

그리고 그런 아버지를 쏘아보는 수겸


 

"하여튼 당신은 중간이 없어

엄마 노릇도 정도껏 해야지"


적반하장으로 정혜에게 화를 내는 병수


 

가만 듣고 있는 정혜와 수겸

 

처형과 자기 동생을 언급하며

"그놈들이 지금 뭐라고 하고 다니는 줄 알아?

몇살 차이 안 나는 새엄마와 혼외자식이....."


말하다말고 기가 차다는 듯 한숨을 쉬고


 

"아니 내가 왜 이런 지저분한 입방아에

올라야 되는데??? 어?????

뒷말 나올 짓을 왜 하고 돌아다녀 가지고!"


자기가 혼외자 만든 건 생각도

안하고 버럭 ㅡ ㅡ


 

"그게 무슨 말 같지도 않은 소립니꺼!"


 

"아부지 많이 취하신것 같슴니더"


 

"너 들어 가"


수겸을 들어보내려는 정혜


 

"아 나 진짜 이것들이 사람 기분 드럽게 만드네"

 

"실실 웃고 다녔더니 아주 그냥...

니들 둘이 아주 나 엿 먹일라고

한 편 먹기로 했니?"

 

"아버지!"


소리치는 수겸

 

"들어가이소"

 

수겸의 말에 정혜가 돌아서고

어딜 가! 하고 붙잡으려는 병수를

막아서는 수겸


 

"고마하시죠??"


- 뭐??


"고마하시라고요"


- 허 너 뭘 믿고 이렇게 건방지냐??


 

"아버지껜 제가 필요하니까요"


사실 병수는 부정 보다는 수겸을 이용하기 위해 데려 왔음


동생은 딸만 셋이라 인정받는 동생을 제치고

자신이 후계자가 되기 위해

혼외자인 수겸을 이용하려던 심산 뿐이었음


수겸의 말에 아무 말도 못하고...


 

수겸을 밀치고 가는 병수와

밀쳐진 채로 우두커니 서 있는 수겸

 

17
1
태그
신규채널
[ㅈㅂㅈㅂ] [ㅃㄹ소문내] [방탈] [수만미췬넘] [수만강아지] [스엠이스엠] [듀엣뜨]
2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2 답글쓰기
ㅇㅇ 2020.06.01 11:1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ㅋㅋㅋ재미있다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