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3년사귄 남자친구와 결혼 후 임신과 출산이 걱정돼요..

alaa (판) 2020.05.30 18:04 조회12,541
톡톡 남편 vs 아내 꼭조언부탁
안녕하세요? 
저는 20대 후반 여성이고 동갑내기 남자친구와 약 3년을 사귀었습니다.
남자친구는 현재 대학원생이고 저는 졸업을 앞둔 학생입니다. (학교를 오래 다녔습니다.)
제가 계속 학생이었기에 내년에 졸업하고 나면 결혼할 생각이었습니다.

문제는 남자친구가 현재 대학원생이며 나중에는 연구자가 되는게 장래희망인데, 그걸 위해서 박사과정을 마친 후 미국으로 포스트닥터를 떠날 계획을 하고 있다는 것에서 시작됐습니다. 아마 제 나이가 31살정도부터 미국으로 가서 짧으면 3년, 길면 5년 그 이상도 있을 것 같아요.
물론 미국으로 가는게 확실한건 아니지만, 현재 남자친구가 있는 실험방과 담당교수님 및 선배들의 자취를 봤을 때 갈 확률이 높은 것 같아요 

저도 따라가서 한 1년정도는 함께 미국에서 살 생각을 하고 있었습니다. 남자친구가 같이 미국에서 어느정도 살아주길 원하기도 하구요.
(제 직장 특성상 복직이 가능해서요.. 하지만 저도 오랫동안 공부했는데 남편때문에 직업 그만두고 미국가서 오래 살고싶지는 않고 1년만 있다가 와서 한국에서 일하면서 돈벌고 싶습니다.)

부부가 된 후 떨어져사는것도 싫은데 임신에 대한 막연한 걱정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31-34사이에 아이를 갖고싶은데..
제 나이 31살부터 미국에 가면 제가 임신하는 기간에는 제가 미국에 있든 한국에 있든 남편이나 가족중에는 하나는 꼭 없을거니까요.. 
제가 미국가서 살면 남편이 출근하고 퇴근하기 전까지 주변에 아무도 없이 혼자일거고, 언어도 안통할거고.. 엄청 우울할까봐 걱정되네요(임신을 떠나서 남편따라서 포닥간 여자들이 우울증 걸린다는 얘기를 많이 전해들어서요..) 
그렇다고 한국에 있으면서 임신하는동안 남편도 없이 지내고 싶지 않아요..ㅠㅠ
제가 너무 과한 욕심을 부리는걸까요.... 그냥 이성적으로 그 기간은 덤덤하게 받아들여야 하는 걸까요?

남자친구한테 말해봤는데 (미국으로 갈지 안갈지도 모르지만 간다는 전제 하에)그 부분은 자기힘으로 할 수 있는 해결책이 없다면서 그 기간만 희생해주면 평생 잘하겠다고.. 미안하다고 하는데.. 전 너무 두렵네요..
제가 원래 외로움이나 우울함을 잘 느끼는 편이기도 해서 ..ㅠㅠ

어떻게 하는게 현명한 선택일까요..?
1
19
태그
9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후으 2020.05.31 17:33
추천
1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사랑에 눈 멀어서 가겠다고 하면 안말리겠지만, 이런 마음이면 대체 남자하나 믿고 그 리스크를 감수하고 거기까지 가나요? 남자입장에서 리스크는 딱 하나 님과의 결별밖에 없어요. 결별하든 님이랑 결혼해서 애를 낳고 살던간에 시간지나면 자기 예정대로 미국에서 공부하고 원하는 직업갖겠죠. 님은요? 왜 남자에게 그만큼 리스크를 걸어요. 남자가 자기인생을 살듯 님도 님의 인생을 사세요.
답글 1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06.04 21:0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미 남친하자는 대로 하기로 맘정해놓고 여기엔 왜 올리셨어요ㅋㅋ 답정너? 내가 잘 한거라고 확인받고싶은 마음?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6.02 12:25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나도 이런 상황이었는데 그 당시 20대 후반,
결혼할 뻔한 남자가 대학원생이었고 외국나가서 더 배우고 거기서 취직까지 하고 싶다고 해서 마냥 좋은 마음에 부모님이랑 떨어져 살 수 있다고 생각하며 좋다 우리 그러자 했었는데 이제와 다른 남자랑 결혼하고 가족과 가까운 곳에 살다보니
가족 없이 남자만 보고 결혼했다면 얼마나 후회했을지 하는 생각도 많이 들어요 ~!
그때에도 지방으로 시집간 언니들 보면 절대 연고도 없는 곳으로 멀리는 시집가지 말아라
친구든 가족이든 가까이 살아라 했어도 전혀 안들렸었는데 이제는 왜그런지 너무 잘 알것같아요
쓰니도 생각이 많겠지만 자주는 안만나도 친구와 부모님이 내곁에 가까이 있다는게 정말 큰 힘이예요
외국가서 살게되면 혹여나 남편이랑 싸워도 갈 곳 없다는 생각에 더 우울해질 수도 있어요
반면에 남편은 그곳에 함께 공부하는 친구나 함께 일하는 동료가 있겠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6.01 00:57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자 너무 이기적인데 희생이란 말이 입에서 나왔음 끝이에요. 그 다음엔 평생 잘해준다고? 그걸 어찌 믿어요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2 답글쓰기
ㅇㅇ 2020.05.31 21:54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나이먹고 본인인생 중대한결정에 갈팡질팡하시는걸보면 안타깝지만 많이 의존적인 성격으로 보이네요. 님은 결국 님 남친이 하자는대로 할거같아요. 본인이 주체적으로 인생계획을 세우고 밀고나가는 마음가짐을 기르셨음 좋겠어요. 남친빼놓고 오로지 본인만을 놓고 잘 생각해봐요 내가 뭘하고싶은지 어떻게 살고싶은지 본인이 제일 잘알아요. 그거 남에게 맡기면 평생 끌려다녀요. 남친이 이번 한번만 참아주면 평생잘해준다고했어요? 결혼 후 처음 단계부터 자기인생을 더 우선순위에 놓고 따라달라고 하는데 과연 남은삶들은 님의 우선순위를 얼마나 존중해줄까요?
답글 0 답글쓰기
후으 2020.05.31 17:33
추천
1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사랑에 눈 멀어서 가겠다고 하면 안말리겠지만, 이런 마음이면 대체 남자하나 믿고 그 리스크를 감수하고 거기까지 가나요? 남자입장에서 리스크는 딱 하나 님과의 결별밖에 없어요. 결별하든 님이랑 결혼해서 애를 낳고 살던간에 시간지나면 자기 예정대로 미국에서 공부하고 원하는 직업갖겠죠. 님은요? 왜 남자에게 그만큼 리스크를 걸어요. 남자가 자기인생을 살듯 님도 님의 인생을 사세요.
답글 1 답글쓰기
깜빡이 2020.05.31 15:41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중에 혹시 모를 아이의 유학이나 기타 등등의 이유로 일부러 외국 체류시 아기 낳는 분들도 많아요~ 포닥과정이면 아마 의료보험도 커버될거구요.(이 부분이 중요) 저는 아이 둘다 한국에서 낳고(작은 아이 6개월때) 캐나다로 포닥을 갔어요. 지금 세대 엄마들하고는 차이가 있다는 전제 아래 저는 할 만 했습니다. 한국에서도 혼자 둘다 케어했었구요. 캐나다에서는 전업주부로 있어서 외로운거 말곤 비교적 여유로운 시간들이었습니다. 참고로, 저희는 의료보험, 약보험은 대학에서 부담했습니다. 아무래도 아이들이 다치거나 아플 확률이 높고 불안한 시기이니 의료보험이 커버되는지가 우선인거 같아요. 미리 걱정하지마시고, 결혼 후에 포닥과정이 결정되시면 조건이나 상황봐서 본인 여력에 맞는 선택이 최선일거라 생각되네요.
답글 1 답글쓰기
2020.05.31 14:01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사용자첨부이미지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2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