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살림 참견못해서 안달난 시어머니

ㅇㅇ (판) 2020.06.02 18:30 조회147,325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결혼 1년차 맞벌이하는 새댁이에요.

바빠죽겠는데 전화해서 자꾸 살림 간섭하는 시어머니 때문에 짜증나 죽겠어요.

간단히 써볼게요.



시댁은 경기북부 지역인데다 교통편이 좋지 않아서 신랑은 대학교 입학하자마자 자취했어요.

전업주부인 시어머니 닮아 남편도 깔끔한 성격이라 살림은 꽤 잘하는 편이에요.

저는 바쁘신 맞벌이 부모님에 제가 태어날때부터 도우미 아주머니가 집안일 해주셔서 그런지 관심도 없었고 별로 소질도 없어요.

저희집에도 일주일에 두번 도우미 아주머니 오셔서 청소, 빨래, 음식해주세요.

청소나 빨래는 한다면 하겠지만 요리는 하는 시간과 노력에 비해 결과물이 너무 안좋고 스트레스 받으니 안하는게 낫겠다가 저희 부부 결론이에요.



평생 전업주부인 시어머니는 이게 이해가 안되시나봐요.

자꾸 해봐야지 느는건데 언제까지 그럴꺼냐 나중엔 어떻게 살거냐 매번 잔소리에요.

상견례할때도 앞으로 살림 많이 배워야 겠다고 하셨다가 저희엄마가 기껏 돈들여서 유학보내고 석사까지 가르쳤는데 살림한다고 들여 앉힐꺼면 결혼안시킨다고 해서 한동안 잠잠했거든요.

시댁와서 밥먹으라고 해서 가면 아무것도 안해놓고 저보고 와서 도우라고 하시면서 자꾸 가르치시려고 해서 웃으면서 얘기했어요.

"저도 노력해봤는데 전 잘 안 될 것 같아요. 애초에 요리 가르치실려고 부르시는거면 얘기를 해주세요. 신랑이랑 같이 배울게요. 저보다 더 요리 잘하니까 제 집에서 하다 안되면 신랑이 도와주겠죠."

하니 다음부턴 말씀이 없으시네요.




시누이도 근처 사는데 임신하고 회사 그만두고선 돌 되가는 아이키우고 있어요.

시어머니가 산후조리 도와주시고 지금도 일주일에 3번 정도는 가서 도와주시는걸로 알아요.

저번에 만났는데 아이 이유식을 사서 먹이더라고요.

별 생각없이 요즘은 시판이유식이 잘 나와서 많이들 사서 먹이나 보더라고 했더니 시어머니가 하루종일 애보느라 바쁜데 이거 만들고 할 시간에 더 놀아주고 쉬고 하니 얼마나 좋냐고 하시더라고요.

그래서 저도 하루종일 일하고 와서 집에 8시 되야 오는데 그시간에 뭐 해서 먹느니 사먹는게 빠른지만 아주머니가 밥이랑 국이랑 반찬 해놓으시니 데워서 먹고 하는거라고 했어요.

그러니 또 한동안 조용했어요.



아까 또 전화하셔서는 신랑은 재택근무 중이고 저는 출퇴근 중인데 집에갈때 신랑먹을 간식거리도 좀 사가지고 가라시네요.

"어머님 제가 출퇴근을 왕복 1시간 반 정도 하고 코로나때문에 마스크쓰면서 대중교통 이용해서 조심해서 움직여요. 그러면 집에서 편하게 일하는 신랑이 운동삼아 마트가서 장 좀 봐오는게 낫지 않을까요? 어머님 제가 일하는게 불만이시면 그만 두고 요리학원도 다니고 하면서 내조할게요. 이따 집에가서 신랑이랑 상의 좀 해봐야 겠어요. 저 지하철 타야되서 먼저 끊을게요"

하고 끊었네요.




그동안 살림, 내조 등등 너무 스트레스가 쌓이니 말이 예쁘게 안나오고 점점 공격적이에요.

왜 시자 들어가는 말만 다와도 스트레스 받는다는건지 알것 같더라고요.

대체 왜 이러시나요? 너무 짜증나요. ㅠㅠ
1080
20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153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남자 ㅋㅋ 2020.06.02 20:04
추천
317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부모들은 참 파워당당 뻔뻔에 수치심도 없어.. 일말의 거리낌 없이 남의 집 딸 잡는거 봐.
답글 2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06.02 18:42
추천
276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잘하고 계시네요. 남편한테도 전화 올 때마다 말하고 계속 그러심 나 이제 어머님 전화 안 받을 거라고 통보하세요. 번호 차단하고 남편한테 니가 알리리 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냥냥 2020.06.07 15:5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ㅜㅜ 정말 스트레스 많이받으시겠어요 저도 시어머니 때문에 미쳐버리겠어요 늘 웃으면서 좋게얘기하지마세요 할말은 하고살아요ㅜ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6.05 06:12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친정어머님 소환해서 남편잡아요 "ㅇ서방! 내가 상견례때도 언급했지만 내딸 살림이나 하라고 석사까지 시킨거 아닐세 자네 어머님 자꾸 내딸 살림 스트레스 주시지 않게 자네가 단도리 잘하게"
답글 0 답글쓰기
ㅡㅡ 2020.06.05 00:1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머님이하세요 하고 남편도 도로 반납해요 그냥
답글 0 답글쓰기
아들딸맘 2020.06.04 23:4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 시엄마 더럽게 참견하고 지적질이네~ 그럼 네 어머니! 곰곰히 생각해봤는데 @@오빠 제가 출근할땐 어머니가 원하시는데루 잘 챙기질 못하니 저 출근하는월~금요일 오후 까지는 시댁에 있구요~~ 토일만 신혼집에 오라고 할께요~~ @@오빠 평일에 어머니댁에서 지내면서 삼시세끼 잘 챙겨주시면서 어머니 손맛 전수두 부탁드려요^^ 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2020.06.04 23:12
추천
1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는 돈 아까워서 도우미 아주머니 못 부르겠는데.. 젊을 때 요리도 한 번 배워보고 살림도 한 번 배워보는 게 그렇게 짜증날 일인가 싶네요.. 평생 아주머니 부를 수도 없고.. 돈 아끼는 셈 치고 조금씩 연습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거 같아요
답글 4 답글쓰기
꽃순이할라니 2020.06.04 22:3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한남이랑 망혼해서 그러지 뭘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2 답글쓰기
ㅅㄹ 2020.06.04 20:31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전 우리엄마가 그럽니다... 저 고등학교 대학교 유학가서 홈스테이했고 그집에 가정부있어서 먹는거 치우는거 없이 공부만했어요. 지금은 한국에서 일하면서 주에 1번 사람불러서쓰고있고 주말에만 분리수거버리거나 요리설거지등 집안일해요. 못하는게아니고 평일엔 야근하고 집에오면 누워서 티비보다 잠들어요. 그런 저를 엄마는 잘알아서ㅋㅋ 맨날 전화해서 집안일 했나안했나 영통으로 확인하시길래 저도 화나서 사람부르기 시작했는데 그렇게 편할수가...ㅠㅠ 결국 나중엔 아시게되고 사람 부르는것도 뭐라하심...휴... 결혼하면 어쩔려고하냐고. 전 그럼 주2회 부르겠다 하고 한귀로 흘려버리는중입니다. 요새 앱으로 도우미부르면 4만정도인데 혼자 월 500벌어서 내 안락함을 위해 이정도도 못쓰나요ㅠㅠㅠㅠㅠ 참고로 엄마는 전업주부아니고 이혼후 일하면서 육아 살림 게다가 노후준비까지 다하신 슈퍼우먼이라 저를 이해못하심. 9시출근 밤10시퇴근해도 집와서 집안일을 하심^^.... 제가 유학간이유는 도저히 자식들 케어까지는 일하면서 안된다고 보낸거였음. 근데 진짜 한귀로 흘린다해도 스트레스긴하죠.. 엄마가 이래도 스트레스받는데 시어머니가 그러다니... 이런거보면 혼자사는게 답인 이느낌 ㅎ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돌아이 2020.06.04 20:2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신랑이 바보 멍청이면 답이 없음결혼하면 신경꺼야
답글 0 답글쓰기
0 2020.06.04 20:05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늙은년들 나대는 집치고 화목한집 못봤다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2020.06.04 19:26
추천
3
반대
1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여자가 살림을 얼마나 못하면.... 좀 깨끗하게라도 하지..여자들. 깔끔하지 못하면..오만정 다 떨어짐... 친정에서 기본은 가르치고 시집을 보내야 하는건데..
답글 3 답글쓰기
남자 단단한개인 2020.06.04 18:51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여자끼리 그만싸워요 중간에 남자가 제일 힘들어요 그리고 지금 잘하고 계시네요 애초에 딱 끊어서 말해야됩니다 안해요 싫어요 이렇게 잘해결되고 평화를찾으시길바랍니다
답글 2 답글쓰기
ㅁㅁ 2020.06.04 18:37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쓰니 일그만두고 살림 한다고 하면 또 자기 아들 등골 휜다고 난니 날껄요..그냥 남편한테 말해요. 어머님 자꾸 저러심 정말 사이 안좋아 진다고. 쓰니도 얼굴 안보고 사는거 원하지 않는다고.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ㅇ 2020.06.04 17:46
추천
2
반대
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유학갔다와서 되 돼를 구분 못 하나??ㅋㅋ
답글 4 답글쓰기
애벌레 2020.06.04 17:36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같은 말이더라도 말을 예쁘게 좋게 할수는 없었냐고 할수도있는데. 저것도 한두번이어야지 매번 저러면 말투가 공격적일수밖에 없음 뒤에서는 싸가지없다뭐다 시누랑 시어머니랑 엄청 뒷말 많을거임 정말 잘하고계시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6.04 17:32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자작냄새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6.04 17:2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전업이라 그래요 회사에서 얼마나 기빨리는지 모르니...남의 돈은 거저 받아오는줄 아는듯 것두 여자가 하는일이 다 경리아님 사무보조나 하는줄 아는 70~80대 할머니들 근데 님 시모는 젊지않나요? 환갑도 안되셨을텐데 마인드는 80대시네요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유비 2020.06.04 17:12
추천
2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도우미 불렀다부터 스크롤 내림
답글 1 답글쓰기
남자 지존다마 2020.06.04 16:50
추천
0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가 자취를 오래해서 그런가?요리 별거 없고 재미만 있던데...물론 치우는게 제일 귀찮지만...
답글 1 답글쓰기
Mirae76 2020.06.04 16:3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 진짜 내일도 아니고 글로만 봤는데도 스트레스 네요 ㅠㅠ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