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혹시 이런게 회피형인지 봐주실수있나요? 너무 힘듭니다.

ㅇㅇ (판) 2020.07.13 04:19 조회7,945
톡톡 지금은 연애중 꼭조언부탁

제가 회피형 성격의 여자인 것 같습니다. 혹시 이게 회피형인지 봐줄 수 있나요?

1.카카오톡 문자 전화 등은 바로 확인해도 나중에 연락합니다.
좋아하는사람의 연락이거나 중요한 연락인 것 같아도 문자를 확인한다음에 답장을 어떻게 보낼까 길게 생각한뒤 나중에 보내게 돼요. 왜 그러시냐고 물으면 전 바로 답장하는게 뭔가 부담스러운 그런 느낌이 듭니다. 제가 카톡을 보내고나서 바로 칼답오는것도 바로바로 안잇고 실시간으로 대화하는건 조금 부담스러운 느낌 때문에 저도 이게 나쁜 습관이란건 알지만 못고치고있네요

2.저와 어느정도 친해진사람은 쉽게 정이떨어집니다
예를들면 평소에 정말 동경했던 A라는 친구와 제가 어느정도 친밀감을 형성해서 친해졌다싶을때쯔음엔 A가 조그만한 실수를 해도 그것에 크게 정떨어지고 뭔가 그런느낌이 듭니다. 그래서 약간 거리를 두거나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질때가 많습니다

3.친구들과 성격차이로 싸운적이 많음
친한 친구가 있었는데 걔는 저랑 연락을 계속하고싶어하고 약속도 잡고싶어하고 이게 집착수준은 확실히 아니였는데도, 저는 또 2번처럼 이 친구에게 정이 떨어져서 연락을 씹습니다 그리고 4번처럼 다시 멀어지는 상대에게 다시 연락하고, 그걸 반복하다가 지친 친구가
넌 왜 이렇게 성격이 이상하냐면서 손절당했었어요
저는 그때 친구가 이상하다고 느꼈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그냥 제가 이상한 것 같구요..

4.막상 2번같은 상대가 저를 밀어내면 다시 좋아집니다
진짜 쓰레기같은 건 알아요. 저도 상대를 좋아해야지 내가 이상한거지 이런게 다 느껴지는데도 그래요 ㅠㅠ

5.2번 4번이 연애에도 적용되서 저는 썸만타는 것을 좋아합니다.
상대가 절 좋아한다고 확실하게 말하지않는 순간까지는 딱 기분이 좋고 들뜨고 하루종일 그 사람만 생각나고 좋아한다는 기분을 느껴요. 그런데 막상 상대가 저에게 호감을 표시하면 저는 그 상대가 부담스러워지고 정이떨어지고 아무리 좋았던사람이여도 그 사람의 사소한 단점들이 부각되고 그런감정이 느껴집니다
그리고 웃긴건 이런 제 애매한 모습을 보고 그 사람이 매정하게 떠난다싶으면 그제서야 또 그 사람이 좋아지고요.. 그 사람이 또 다가오면 또 정이떨어지고 이렇습니다

이게 회피형일까요? 제 성격이 쓰레기같다는 건 알아요
혹시라도 이딴 성격으로 연애할생각마라 한심하다 이런말은 자제해주셨으면 합니다. ㅠㅠ 회피형같아보이는지만 말씀해주셨으면해요.. 저도 진심으로 이런 제 성격을 고쳐보고싶습니다..

6
7
태그
17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20.07.13 15:00
추천
23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회피형보다는 자존감이 너무 낮으신거같은데...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07.16 06:5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상대가 나에게 호감이 있는거 알면 정떨어지는거 자존감이 낮아서임ㅇㅇ
답글 0 답글쓰기
2020.07.14 21:0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회피형 맞아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7.14 11:1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본인 성격이 요상한걸 느꼈다면 고치면 될듯 하네요. 사람이 이성이든 동성이든 만나다보면 정이들기 마련인데 그럴땐 정털려서 연락씹다가 아 얘 나랑 친해질 생각이 없네,마음이 없네 싶을때 매달린다면 얘가 지금 나 갖고노나? 생각들죠.더군다나 성인들의 관계는 학생때랑 달라서 무조건 시간과 돈이 들어가는데 내가 남에게 시간과 돈을 안쓰면 남도 나한테 안씀. 계속 이런식이면 주위에 아무도 안남아요 고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7.14 11:0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냥 성격 개차반인것 같은뎈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7.14 10:41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자존감 문제... 나도 전에 저래봤었음.
친구던 이성이던 내가 호감가는 상대가 나를 좋아하는 것 같으면 이전까지 되게 대단해보이던 사람이 이것밖에 안되는 나를 좋아하네? 사실 이 사람도 별 거 아닌 거 아닐까? 무의식중에 생각하면서 정이 떨어지다가 막상 상대가 멀어지려 하거나 나한테 소홀해진 것 같으면 그때서야 이 사람은 역시 나한테 과분한 사람이었구나 싶어 허겁지겁 잡는 거임...
답글 0 답글쓰기
ㅇㄹ 2020.07.14 09:25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회피형 이 지랄하면서 포장하려 하지 마. 너 그냥 자존감 낮아서 너에게 잘해주는 사람에게 너 자신을 완전히 드러낼 자신이 없는 거야.
그 사람이 널 좋아하는 '느낌'을 받으면 니가 막 잘난 사람 된 것 같고 사랑 받는 사람이 된 것 같고 엄청 행복하지?
근데 막상 그 사람하고 친해지고 더 깊은 감정을 주고 받아야 할 단계가 되면 너 자신을 드러내기 싫은 거지. 자존감이 바닥이라 상대방이 너한테 실망하고 너를 하찮게 여기게 될까 봐 두렵거든!
자존감을 높이고 싶으면 너 자신을 좋은 말로 포장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 똑바로 바라보는 것부터 시작해. 너의 못난 부분을 아는 것에서부터 너에 대한 사랑이 시작되는 거니까.
답글 0 답글쓰기
ㅡㅡ 2020.07.14 09:1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자존감 낮아서 성격 꼬인거임ㅋ 지가 사랑받지 못할까봐 불안하니까 먼저 내치고 확인하는 스타일ㅋ 회피형 이런말로 포장하지 말고 본인이 왜 그렇게 자존감이 낮은지나 성찰해보길.
답글 0 답글쓰기
풍경소리 2020.07.14 08:5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쓰니분 이성 교제 하실 때 양다리거나 복잡한 상황일 때 많지 않으세요 ? 이런 유형인 분들이 사생활도 복잡하던데요 인생을 상쾌하게 못살고 맺고 끊는 게 늘 지지부진 헤어진 것도 아니고 잘되는 것도 아니고 그러다 다른 사람 만나 또 겹치고 본인은 아니라는데 누가봐도 양다리 삼다리인 상황이게 살더라고요 자기일은 소심꼼꼼하게 잘하는데 주변에서 그닥 신망도 못얻고 늘 뭔가 숨기는 게 있는 그런 타입들인 거 같았어요
답글 0 답글쓰기
풍경소리 2020.07.14 08:45
추천
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직설적으로 말할게요 회피형은 아니고 성격이 꼬여서 없으면 아쉬워하고 있을 때 걷어차버리는 그런 성향이신 거예요 타인을 조종하는 거에서 자존감을 느끼고 막상 멍석 깔리면 도망가고 진짜 사회생활에서도 안좋은 성격이라 본인이 고치셔야할 거예요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기가 좋아하는 사람이 카톡을 주거나 남에게 대답을 기다리게하거나 결재할 사안이 미결인 채 있으면 상대방의 마음을 헤아려 되도록 빨리 결정짓고 피드백을 주고 싶어하는 게 정상적인 마음인데 꼬인 사람들은 결정을 미루고 그상황을 즐겨요 상당히 피곤한 성격이라 본인 일도 안풀려요 ㅜㅜ
답글 0 답글쓰기
30대여자 2020.07.14 08:42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쓰레기맞구요 1번부터 고쳐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7.14 04:12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님같은 친구랑 남친있었는데 사람 피 말려요 하루빨리 전문가 만나보시길 바랍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7.14 03:0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2번 진짜 공감..
답글 0 답글쓰기
아롱ㅡ 2020.07.13 21:53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랑 똑같네요 저는 외모가 못난것도 아닌데 남자들이 좋다고 다가와도 에이 설마 나를 이런 생각에 피하게 됩니다. 고치려해도 못 고치겠어요 왜 이렇게 자신감이 없고 자존감이 낮은건지 답답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7.13 19:0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jdsinside.co.kr/bamboo/224961
답글 0 답글쓰기
2020.07.13 18:52
추천
8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제가 10대 20대에 이랬어요. 그러다 인간 관계가 남아나지 않아서, 너무 힘들어서 심리상담을 3년정도 꾸준히 받으면서 변화하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이건 근본적으로 자존감이 낮아서 이렇게 행동하게 되는거에요. 내가 나를 사랑하지 못하고 신뢰하지 못하니, 나를 아껴주고 먼저 다가와주는 사람들을 보며 싫고 피하고 싶은 마음이 드는거죠. 이런 태도를 그냥 '회피형'이라고 정당화하면 정말 좋은 사람들. 내 사람들을 결국 놓치게 되는것 같아요. 낮게 형성된 자존감을 올리는건 정말 어려운 일이지만.. 그냥 내가 어떤 사람이건 나는 나를 인정하고 사랑한다. 이 구절을 기억하면서 관계를 만들어나가시길 빌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7.13 15:00
추천
23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회피형보다는 자존감이 너무 낮으신거같은데...
답글 0 답글쓰기
31 2020.07.13 11:45
추천
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네 회피형 맞는것같네요..ㅠ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