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대절버스 없는 장거리 결혼식 혼자 참석하시나요?

빙빙빙 (판) 2020.08.07 14:07 조회4,491
톡톡 결혼/시집/친정 꼭조언부탁
안녕하세요 30대 초반 여자입니다.

우선, 게시판 다른곳에 어제 올렸는데 꼭 조언을 듣고싶은데
답이 없어 화력이 젤 좋아보이는 곳에 올리는 점 양해바라며
인생 선배들에게 좀 여쭤보고자 해요..


요지는 친구가 결혼을 하는데 거리가
자차로는 3시간40분 (323km)
대중교통은 시내 고속 시외 각종 갈아타며
5시간 40 ~ 6시간.
그나마 srt ktx 버스 섞어서 타면 4시간 10분쯤 걸리는 곳에서 합니다. 물론 편도인데, 버스대절이나 그런것도 없네요.

고등학교 학원다며 알게 된 친구 간간히 연락하고 연락안하기도 하고, 이번이 두번째 결혼인데 첫번째땐 한동안 연락 안하던때 띡 초대장 보냈길래 안갔었습니다. 그리고 연락을 안하고 살다 또 같이 아는 친구가 한명 더 있어 그 친구로 다시 만나게 되고 뭐 또 그렇게 만나고 했던 친구인데,

저한테 좋은 영향을 주는 친구는 아님에 분명하지만, 그래도 오래된 친구가 주는 편안함이 좋아 연락을 하고 보고 지냅니다( 사실 제가 친구관계가 넓고 많지 않아서, 이런 친구들을 제외하면 크게 또 친하다 할 친구도 없지만서도)

헌데, 결혼하게 된 신랑따라 지역을 옮겨 결혼식을 하게 되었는데, 이 친구도 딱히 친구도 없고 부를 사람이 많지 않아 버스 대절이 없다고 하네요. 유일하게 같이 아는 친구는 얼마전 아이를 낳아 몸조리로 못가고. 저렇게 해외여행 뺨치는 시간들여 돈들여 가도 아는 이 하나 없어서 잠깐 식만 참가하고 와야하고, 그렇다고 얘가 이런 상황에서 가는 저를 살뜰히 챙길 사려깊은 타입은 또 아닙니다. 가서 어떨지도 빤히 예상되는데, 참 가려니 맘이 안내키네요. 사실 이런저런 결혼식을 참여를 안해봐서, 이럴땐 보통 어떻게 해주는지 버스대절이 안되는경우엔 그냥 혼자 찾아가는건가요? 같이 아는 친구관계도 없거나 할땐 그냥 혼자가서 축의하고 밥먹고 나오나요? 듣자하니 뒷풀이나 이런거 하는 식도 있는거 같은데 얜 그런건 없구요. 신혼여행 간다는거 같더라구요.


그 먼 길, 그 시간 돈 들여 가서 잠깐 그러고 올바엔
그냥 축의금 주고 말까 하며서도 애가 또 맘상해 할텐데 싶어 여러 잡생각이 많아집니다. ( 또 그렇게 부득불 가더라도 크게 고마워 하지도 않을것 같기도하구요.좀 이기적이고 어린구석이 많은애라)
이런 고민 한다는거 자체가 이 친구에 대한 애정이 크지 않음을 저도 아는데.. 아무튼 그나마 오래되고 맘편하다는거 하나로.. 참. 아무튼 이런경우는 관례적으로는 어떻게들 하는지, 궁금합니다.
4
3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한녀살인]
9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20.08.07 14:13
추천
1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결혼식은 첫번째는 마음이고 두번째는 기브앤테이크 라고 생각합니다. 근데 우선 첫번째는 그 정도 친구가 아니신거같아서. 두번째 기브앤테이크, 친구분이 쓰니님 결혼식에 오셨다거나, 오시길 바라신다면 가야할것 같구요. 그렇지않으면 축의만 하셔도 문제없으실거같습니다. 미안하다며 축의만 했다해서 끊어질 인연이라면 친구가 아닌거같구요.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남자 ㅇㅇ 2020.08.08 11:0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신뢰 할 수도, 의리도 없는 그저 그런 관계같으면 굳이 몸고생, 마음고생 하면서
굳이 왕복10시간 먼길을 오가며 고급인력 낭비할 필요없다고 봄.
차라리 그돈으로 축의나 좀 하고 몸이라도 좀 편하는 것이 훨씬 나을 거임
답글 0 답글쓰기
티나 2020.08.07 19:1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손절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8.07 15:18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첫결혼식때도 안갔으면 굳이 두번째 결혼 참석 안해도 됨.답 나온걸 왜 고민함?
답글 0 답글쓰기
2020.08.07 15:16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정도로 먼거리면 보통 숙소를 잡아주는게 예의 아닌가요? 가고말고가 문제가 아니고 친구분이 상당히 예의가 없는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8.07 14:53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축의금만 보내시면 될듯.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8.07 14:42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오지 말고 축의금만 보내라고 연락한거 아니에요?왠지 그런거 같은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8.07 14:1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는 결혼식 청접장 받은 사람들 앵간해선 다 갔고, 자차로 4~5시간 걸리는 경주, 울산, 대구 다 가봤습니다.
결론적으로 내가 그렇게 가봐야 내 결혼식에 올 사람은 오고 안올 사람은 안온다는거....
제가 만약 쓰닌데, 자차가 있다. 하면 갈 것같아요. 근데 대중교통 이용해야한다? 그럼 그 비용 보태서 축의 더 할 것 같아요. 쓰니는 어떻게 하는게 제일 마음이 편한지 묻고 싶고 그거에 따르면 좋지 않을까요?
답글 0 답글쓰기
ㅎㅎ 2020.08.07 14:13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친구없음 죽어요? 안가도 되고 축의도 안해도 됩니다 그저 필요에 의해 가끔 연락하는게 친구라 생각하는 것부터 고치시고 인생 독고다이다하고 사세요 오래된친구가 어쩌다 가끔 이득오가는사이라는게 더 이상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8.07 14:13
추천
1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결혼식은 첫번째는 마음이고 두번째는 기브앤테이크 라고 생각합니다. 근데 우선 첫번째는 그 정도 친구가 아니신거같아서. 두번째 기브앤테이크, 친구분이 쓰니님 결혼식에 오셨다거나, 오시길 바라신다면 가야할것 같구요. 그렇지않으면 축의만 하셔도 문제없으실거같습니다. 미안하다며 축의만 했다해서 끊어질 인연이라면 친구가 아닌거같구요.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