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혼밥)처음 먹어 본 치떡 외

이강 (판) 2020.09.17 01:22 조회29,950
톡톡 요리&레시피 내가한요리
나는 가끔 내가 외국인이라는 걸 절실히 느낄 때가 있다.
남의 나라에서 오래 살아도 완벽하게 적응하지도, 완벽하게 현지 언어 구사도 하지 못한다.
그리고 거리를 두고 산 내 나라가 어떻게 변화해가는지도 모를 때가 있기때문이다.
현지에 살아도 외국인...
가끔 입국하는 내 나라에서도 외국인같은 그런 느낌...
오늘은 해외 식자재 마트에서 무심코 본 한국 인스턴트 식품을 구입하면서 든 생각이다.
유튜브나 한참 지난 한국 방송들을 보며 내가 모르는 투성이라 멈칫할 때도 있다.

처음 맛본 치즈 떡볶이

잘가는 식자재 마트에서 발견한 치즈 떡볶이다.
코리안 타운을 자주 가는 것도 아니고 한국 음식점에도 잘가지 않기에 오늘 처음 봤다.
떡볶이가 인스턴트로 팔다니^^;
컵라면 비슷한 것은 가끔 보긴 했어도 실망스러울까봐 구입해 먹은 일은 없다.

2인짜리를 열어보니 뭔가 스프가 많다.
그래서 1인분만 해본다.
꼭 라면을 끓이는 것 같다.

떡을 물에 씻어

만드는법 그대로 물도 계량해서( 혹시 대충 눈짐작으로 넣었다가 본래의 맛을 엉망으로 만들까봐)

들어있던 분말 스프, 씻어 놓은 떡, 물을 넣고

마침 볶아놓았던 한국산 오뎅 볶음도 넣어주고 마늘 살짝해서 볶아내듯 끓여준다.

다 된것 같아 그릇에 담아내고 마지막으로 치즈가루를 뿌려주고 맛을 보았다.
먹어보니 그리 나쁘지는 않은 마일드한 떡볶이맛이었다. 뭔가 살짝 부족한 것같은 느낌이 있었지만
라면과 햄, 소시지 외에는 인스턴트를 잘 먹지 않는 내게는 그럭저럭 먹을만했다.

좋아하는 게와 와인 한잔

회사에서 나눠받은 양파가 많아 피클을 왕창 만들었다.

지금은 다 먹어 다시
만들어 볼까한다.

열무 냉우동
늦은 시간 국수 육수 내기 힘들어 츠유를 내 입맛에 맞게 물에 희석하고 설탕, 식초로 새콤달콤한 육수를 내고 국수가 먹고 싶었지만 마침 국수가 떨어진걸 깜빡해 냉동 우동 급 해동해서 새콤하게 익은 열무김치와 국물에 내본다.

음... 나쁘지 않아서 종종 해먹게 되었다.


나는 코로나 사태가 있기전까지 1년에
한 번 또는 몇년에 한번씩 한국에 가끔 다니러 갔었다. 어느때는 5년가까이 입국하지 않을때도 있었다. 그 사이 너무나 바뀐 한국이 참 낯설기도 했다.
공항까지의 전철 노선이라든가 전철 카드 사용법을 어찌 하는지 몰라 공항부터 미아가 될뻔한 일도 있다... 세상에... 한국인인데 다른나라 외국인한테 사용법을 배웠다...멍——;
플랫폼의 안전 도어가 낯설고 딴세상같았고 너무 신기했다. 나날이 미래 도시 같아지는 한국이 뿌듯하기도 하고 기분이 좋기도 했다.
그러나 때로는 눈앞에서 바가지 쓰고 말도 못하고...
길거리 포장마차에 가서 다른 사람들한테는 3,4천원 받는 소주 한 병을 나에게는 어째서 1만원씩 받아챙겼는지 모르는 아주머니...
인사동에 가서 외국인 지인 안내하는데 물건 값이 10초도 안지나 바뀌는 이유도...
말없이 남대문 시장을 둘러보거나 지인들에게 선물할 기념품을 보고 있으면 외국인 대하듯 가격을 더 부르거나 한국말 못하는 걸로 알고 욕을 하거나 면전에서 비아냥 거리는 사람들에 놀라기도 했다.

그냥... 요즘 너무 많은 일이 생기고 머릿속이 복잡해 내가 어느 쪽에 속하는지 헷갈리는 일들을 겪고 나니 어느 쪽이든 나는 설 곳이 없다는 것을 피부로 느끼니 생각이 많아졌다.

한국사람들은 어떻게 요즘 대세인 배우도 모르느냐 핀잔을 주는 사람들, 말끼 어눌한척 하지말라는 사람들... 니네 나라 돌아가라는 사람들...
한국인 맞냐는 사람들도 있고
현지에선 글자도 모르면서 살아가는게 신기하다거나 한국인이면서 어떻게 한국 드라마나 아이돌을 모를 수 있냐거나 외국인이라는 것 그자체가 끔찍해 하는 사람도 있어서 가끔 현지 직원을 데려오라는 사람들도 있다...
여기서도 한국인 맞느냐 하는 질문을 해오기도 한다.

뭐... 이런게 한두 해도 아닌데 가끔은 가슴 저리게 다가오기도 한다.

요즘들어 더 크게 생각되는
것들을 털어 놓아 본다...







혼술이라도 든든하게
(이 글까지가 이어지는 글 100회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 다음부터는 이어지는 글이 안되기 때문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양해 부탁드립니다^^)
https://m.pann.nate.com/talk/349364493
소고기 야채말이&베이컨 김밥
https://m.pann.nate.com/talk/349422631
주말의 와인 테이블
https://m.pann.nate.com/talk/349511503
방울 양배추 버터구이& 빨간 돔 한마리
https://m.pann.nate.com/talk/349775898
금주 소주파티
https://m.pann.nate.com/talk/349963449
초밥틀 초밥 & 안주
https://m.pann.nate.com/talk/350139293
회사에서 만든 안주
https://m.pann.nate.com/talk/350264714
토마토 국수& 꿀마늘 난
https://m.pann.nate.com/talk/350330374
혼밥)간단하게 한끼 해결
https://m.pann.nate.com/talk/350509586
강제 휴직 뒤풀이
https://m.pann.nate.com/talk/350734609
야채 치킨 볶음 & 비빔밥
https://m.pann.nate.com/talk/351312199
하루 한끼 식사들
https://m.pann.nate.com/talk/351452137
제육볶음 & 김치 파스타
https://m.pann.nate.com/talk/351687459
비빔국수& 사과파이
https://m.pann.nate.com/talk/351820777
1일1식
https://m.pann.nate.com/talk/352114169
얼큰한 국물 한냄비
https://m.pann.nate.com/talk/352348127
힐링시간
https://m.pann.nate.com/talk/352402816
여름 메뉴 플레이팅
https://m.pann.nate.com/talk/352453690
후라이드 & 양념 치킨
https://m.pann.nate.com/talk/352651872
회사에서 먹는 밥
https://m.pann.nate.com/talk/352712705
혼술 안주
https://m.pann.nate.com/talk/352966121
신입 사원 환영회
https://m.pann.nate.com/talk/353001413
회사에서 먹는 밥
https://m.pann.nate.com/talk/353100947
장마속 연휴의 식사
https://m.pann.nate.com/talk/353141181
더운 여름 간단 점심
https://m.pann.nate.com/talk/353282186
여름엔 해산물
https://m.pann.nate.com/talk/353343397
아보카도 & 새우
https://m.pann.nate.com/talk/354131205
150
39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25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20.09.18 17:27
추천
36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머야 반대 왤케많아
답글 5 답글쓰기
베플 위드관심 2020.09.17 23:57
추천
18
반대
1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오랜만이라 더 반가운 마음에 요리글 정독했네요. 스스로를 지키고 더 행복하려고 하셨었잖아요. 생각이 많아지면 안좋은 것 같아요. 스스로위하는 그마음만 두고 누가뭐래도 중심 잃지 않으시길. 본인에게만 집중하고 힐링하는 좋은 하루하루 보내세요!!
답글 1 답글쓰기
베플 ㅋㅋ 2020.09.17 15:11
추천
15
반대
42
신고 (새창으로 이동)
꼴값 떨고있네 ㅋㅋㅋㅋ일본에서 그냥 오지마 코로나 옮긴다
답글 7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마음 2020.10.20 21:3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강님 게시글 볼 때마다 악플들때문에 너무 화가 납니다. 하지만 그런 인간들은 상종 마시고 응원하는 댓글들만 마주보며 기운 내셨으면 좋겠어요! ㅠㅠ 늘 마음으로 응원하고 있습니다.
답글 0 답글쓰기
gma 2020.09.19 06:49
추천
2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는 한국 떠나 살아본 적없는 한국인인데도 조금이라도 약한 구석이 보이면 윽박지르고 사람 함부로 대하는 사람들 겪으며 내가 과연 이 사회에 적응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고, 아직도 적응하고 살아가고 있는 것 같진 않아요. 저는 좀 바뀌게 된 계기가 그런 행동을 하는 것은 그 사람들의 문제이지 제 문제가 아니란걸 인식하게 되고 나서는 많이 편해졌어요. 내 일, 내 일상, 친한 사람 등 나에게 소중한 것들을 지키겠다 생각하니 중심이 나에게로 옮겨진 것 같아요. 그리고 요즘엔 누군가 함부로 대하면 작은 상황이라도 저도 제 생각을 말해요. "왜 그런 식으로 말씀하시죠?"이렇게라도요. 비록 작더라도 나, 내 자리는 내가 지키겠다는 생각이 들어서요. 처음엔 힘들겠지만 그런 힘든 상황에서 생각을 표현해보세요. 별 것 아닌 것 같지만 자신감이 많이 생겨요. 타인에게 함부로 대해질 때가 있었어도 타인을 존중할 줄 아는 것, 그것도 엄청난 강점 아닌가요. 방어력만 좀 더 키워봐요. (저도 그래야합니다...)/ 치떡 어떤 맛인지 궁금하네요 ㅎㅎ 저도 떡볶이 떡을 좋아해서 왠만한 볶음, 국물 요리에는 몇개씩 떡을 넣어서 먹기도 하고 그러는데 치즈 떡볶이는 어떤지 궁금하네요. 조만간 한번 해먹어봐야겠어요. 파프리카는 좋아하는데 사두면 금방 물러져서 아까웠는데 저렇게 피클을 만들면 되는군요! 좋은 팁 얻어가요. 환절기에 건강 각별히 더 잘 챙기시길 바래요. :)
답글 4 답글쓰기
ㅇㅇ 2020.09.19 01:36
추천
3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뭔가를 직접 만들고 플레이팅하고 찍고 먹는 이 모든 과정들을 즐길줄 아시는분 같아서 멋져요 ㅎㅎ 방구석에서 손가락 놀리면서 남의 가슴에 상처주는짓만 할 줄 아는 환자들은 불쌍히 생각해주고 무시해주세용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9.19 00:30
추천
1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오 우동에 열무라니 신선한 조합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9.18 23:11
추천
5
반대
7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혹시 한국에서 외국인 취급 당하고 사기?? 비숫하게 당할때 외국인으로 보이는게 혹시 맘 속으론 그다지 싫지 않아 따지지 않은것 아닌가? 왜 당하고만 있음? 따져야지... 이게 나의 의문, 판까지 와서 이케 글 쓸정도면 한국어 스프킹때 나 미쿡에쒀 와쒀여 하는 수준도 아닐텐데?? 엄청 일본스럽게 생겼나 보네, 일본 남방계 얼굴은 특징이 딱 있던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18 23:04
추천
13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글을 읽으면서 읭? 스러운 부분이 있는데 정확히 표현은 못하겠음
답글 0 답글쓰기
쓰니 2020.09.18 22:32
추천
1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잘보구가욥
답글 1 답글쓰기
쓰니 2020.09.18 21:14
추천
2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힘내세여..
답글 1 답글쓰기
낭만 2020.09.18 21:05
추천
3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강님. 항상 사진 잘 보고 있습니다^^ 처음으로 댓글 쓰는데 혹시 인스타그램하시나요? 있으면 알고싶어요~ 유튜브하셔도 인기많아질 것 같아요!
답글 1 답글쓰기
7325 2020.09.18 20:50
추천
6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할짓없이 배출 올리나봐....!
답글 2 답글쓰기
ㅇㅇ 2020.09.18 20:33
추천
5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도 일본에서 13년째라 어디서도 외국인인거 같은 느낌 동감해요. 일본에서도 한국에서도 뒤떨어져 있는 느낌. 근데 님이 한국에서 느꼈던 그런 일들이 전 일본에서 더 많은 듯 해요. 그 때마다 외국인이라 무시 당했을거라 악착각이 싸우지만. 아마 어디에 관점을 두느냐에 따라 충격도 상처도 사람마다 다른거지 한국이 놀라운 건 아니라 봐요. 코로나를 계기로 발빠른 한국의 대응이 더 자링스러워요
답글 1 답글쓰기
2020.09.18 20:24
추천
4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행복하세요 응원합니다
답글 1 답글쓰기
흔한남매엄마 2020.09.18 19:20
추천
3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힘내세요!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9.18 19:17
추천
4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와 진짜 플레이팅 예술이네요....!! 군침이 싹도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18 19:16
추천
3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족같은 조선족들 ㅂㄷ대는 댓글 많음 근데 짱깨가 더 짱나 니들은 그냥 바퀴벌레야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18 18:51
추천
5
반대
17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글쓰니가 하는 가장 큰 착각:
일본 사람들 앞에서 일본에 동화된 모습 자꾸 보여주고
한국 무시하고 그러면
일본인들이 좋아하고 더 친해지려고 할 것 같지?
절대 아냐.
현실은 일본인들은 그런 사람들 겉으로는 되게 환영하는 척하면서
뒤로는 경멸한다.
자기 모국 등에 칼 꽂는 인간이라고 하면서.

일본에 살지만 스스로 한국을 자랑스러워하고
한국인임을 드러내어 자랑스럽게 행동하면
일본인들이 처음에는 고깝게 대하고 거리를 두지만
시간이 지날 수록 주변에 가까이 하려고 다가오는 일본인이 생긴다.

안중근 의사가 이토 히로부미를 암살햇을때
그걸 극렬하게 비난한 일본인들도 많았지만
그걸 칭찬하고 심지어 기념엽서까지 만든 일본인들도 있었다.
사실 상당히 많았다.
안중근 의사의 사당을 만든 것도 일본인이었다.
일본의 유명 교수가 방송에 나와서 안중근 의사를 존경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쓰니는 자기가 일본인에게도 거리두기를 당하고
한국인에게도 거리두기를 당한다고 한탄하지만
솔직히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보길 바란다.
스스로 자초한 면이 없는지.

본인이 일본인이 되고 싶은가요?
아님 한국인으로 남고 싶은가요?
그걸 본인이 마음에 결정하지 않고
그저 파도 물결 치는 대로 이리저리 왔다갔다 하니
일본에서도 한국에서도 이방인 취급을 받는 것임.

팩트를 알려줄게요.
일본인들은 일본인인 척 행세하는 한국인보다
한국인임을 자랑스럽게 여기는 한국인을 더 무서워하고
더 존경함.
당신이 정말 일본인 친구를 하나라도 만들고 싶다면
본인의 한국인 정체성을 당당하게 드러내며 사세요.
그 당당함이 친구를 부를 겁니다.
그러나 본인이 일본인 되겠다고 일본인 흉내내면서 일본인인척 하면서 살면
일본인들은 그걸 보면서 비웃고 조롱할 겁니다.
당신은 죽을 때까지 일본인이 될 수 없어요.
한국 사람은 일본에서 살 수는 있어도 절대 일본인이 되지는 못해요.

그리고요, 남대문에서 장사꾼들이 사기를 치면 안 사면 그만인 것임.
사기꾼은 한국에도 일본에도 있고,
그런 사기꾼을 만나면 묵묵히 당하지 말고 제발 따지세요.
따지지 못하겠으면 그냥 안 사고 지나치시면 되는 것임.
근데 진짜 비열한 사기가 뭔지 알아요?
일본이 한국 어린 여자들에게 취업시켜준다고 사기치고
위안부로 끌고가서 군인들 노리개로 만든 일임.
나중에 그 사실을 감추려고 그 여자들 죽이기까지 했죠.
답글 3 답글쓰기
ㅇㅇ 2020.09.18 17:33
추천
8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우동 정말 좋아하는데, 열무 냉우동이라니! 조합이 상상이 안 가면서도 너무 맛있을 것 같아요 사진만 보는데도 군침이 도네요 ㅎㅎ 이강님 건강 조심하세요!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9.18 17:27
추천
36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머야 반대 왤케많아
답글 5 답글쓰기
나도집사 2020.09.18 17:12
추천
8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제가 이강님이였어도 아픈기억의 상처로인해 한국에 들어오기싫을것같습니다.
아니.. 평생 한국이라는 이름조차 기억에서 지우고 싶을지도..
건강한음식 맛있는음식 많이드시고 그곳에서라도 행복하게 지내십시오.
답글 1 답글쓰기
백설기 2020.09.18 16:59
추천
2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세계존잘1위최미즈♡♡♡♡♡♡♡♡♡♡떡볶이먹고싶다ㅜ0ㅜ
답글 0 답글쓰기
1 2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