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자기관리 강요하는 남편

에혀 (판) 2020.09.18 05:15 조회41,746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안녕하세요

결혼한지 2년차 주부입니다
아기는 아직 없구요
저는 32이고 남편은 34입니다

오늘 남편과 함께 tv를 보다가
규칙적인 삶을 사시는 여자 연예인 분이
나오시더라구요 몸매도 좋으시고
늘 관리하는 삶 이런게 나왔어요
정크푸드 안먹고 라면안먹고 콜라안먹고
저녁 10시에 자서 새벽 5시에 일어나고
아침 운동(조깅,수영)가고 아침식은 샐러드
저녁식사도 6시 이전에 무조건 완료...
아 제 입장에선 진짜 숨막히더라구요
저는 야식먹는게 가장 큰 낙인데...
물론 저렇게 살면 건강도 좋고 이로운게 많긴 하겠죠
근데 저는 1도 안부러운데 남편이 그걸 보면서
저보러 자기도 저렇게 살면 얼마나 좋을까
이러더라구요 본인이 꿈꾸던 삶이라나 뭐라나
저건 연예인이니까 가능한거고 저 사람들은
자기몸이 바로 자기를 나타내는 중요한 상징이기에
자기관리 철저히 하는거다 해도 안들어요

나는 운동도 싫은데 건강 위해서 지금 그나마
평일에 운동 가는 것만 해도 기적이다..
자꾸 강요하지마라 하는데
아니 뭐 운동 뿐만 아니라 이것저것..이라며
말끝 흐리는데 묘하게 기분 나쁘더라구요

혹여나 뭐 많이 모자란거 아니냐 하실까봐ㅋㅋ
그냥 평균이에요 외모도 몸매도
키는 167이고 몸무게는 55에요
제가 팔다리는 얇은데 이상하게 자꾸
뱃살만 나와서 최근 운동 시작하고 있어요

원래 태생이 몸치거든요
진짜 속된말로 앉아서 공부만 할줄 알지
운동은 진짜 사람 몸뚱인가 싶을 정도로
못해요...감각이 아예 없다고 봐야죠

운동 하는게 죽기보다 싫은데
자꾸 운동하라고 하도 보채는 바람에
저도 건강 생각해서 다니기 시작했어요

뭐 복근 만든다거나 멋진 몸을 만들기 위한건
절대 아니구요 그냥 건강해지려고 다니는거에요
유산소 1시간 하고 근력운동1시간 정도요
사실 하나라도 더 먹기위해서 운동 하는거죠

제가 유일하게 좋아하는 취미가 운전, 먹는거 인데
운전은 어딜 가든 길이 막히든 제가 합니다
먹는건 정말 좋아해서 주말에 맛있는거 사다가
먹거나 멀리라도 꼭 가는 편이에요
남편은 절대 이해못해요 왜 먹으려고 거기까지 가냐
맛집 탐방은 한심한 사람들 아니냐구요

사실 남편이 결혼 전에는 키 180에 몸무게 70kg대로
복근도 있고 호리호리했어요 근데 저랑 결혼 후에
제 생활패턴에 맞추다보니 키 180 현재 몸무게 85kg정도
찐거에요 맨날 우울하다 어쩐다 해서
운동 시작하자고 했고 지금은 남편 몸무게는 많이
빠진 상황입니다

그렇다고 남편이 뭐 대단히 잘생기거나 그런건 아닙니다
자기관리라 해서 꾸미고 다니고 그런 남자는 더더욱 아니구요
명품 좋아한다거나 허세 이런건 아예 없는 사람이에요
유일하게 욕심이 있다면 운동 좋아하고 건강한 음식 먹으면서
규칙적인 삶을 좋아하는 남자에요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고 그런 삶이요

저는 반대로 규칙적인것과는 거리가 아주 멀..어요
불규칙한걸 고쳐보려 했는데 몸에 벤 습관이라
안고쳐지더라구요..일찍 자려 누워도 잠이 안오고
오히려 말똥말똥 잠 안오는데 침대에 억지로 누워자려니
고문이 그런 고문이 없어요

무튼, 저는 결혼하고나서 가꾸는걸 포기했다기보다
결혼 전에도 화장 하는걸 별로 안좋아해서
연하게 하는 편이였고 노출있는 옷 이런건
제가 글래머나 늘씬한편은 아니라 좋아하진 않았어요
여성스럽게 입을때도 있고 스포티하게 입을 때도 있고
어디서 이쁘다는 말은 안들어도 고급지고
옷 잘 입는다는 이야기는 정말 많이 들었어요(거북하셨다면 죄송합니다ㅠ)

그리고 화장을 하면 언젠가부터 자꾸 얼굴이
간지럽다고 해야하나 벌레 기어가는 것 같은
느낌이 들 정도로 불편하고 찝찝해요
그러다보니 안하게 되고 너무 편하더라고요
특히 코로나 터지면서 화장을 거의 아예 안했어요
올해 들어 결혼식 갔을때 빼면 한적이 없네요
(5번 이하?)

회사생활도 화장을 안해요..물론 윗분들 안좋게 보시겠죠
어떤 분께서 은근슬쩍 그런말을 하시더라구요
@@씨는 나이도 젊고 이쁜데 왜 화장을 안해?
웃으면서 말하시는데 뼈 있는 말..맞겠죠

대신에 옷은 잘 챙겨입고 갑니다
아침잠도 너무 많고(저혈압 때문에 배로 힘들어요)
화장하고 뭐하고 하면 지각할거같아서
차라리 지각하느니 화장 안하고 가자 싶어
선크림 정도 바르고 가요

옷도 그래요 남편은 좀 달라붙는 옷? 입길 원하는데
제가 달라붙는 바지, 치마 절대 안입어요 대학때 하도 멋 부린다고...저때는 달라붙는 바지나 치마가 유행이여서요
어느날은 자꾸 배에 가스가 차고 분비물 양이 많아져서
갔더니 병원에서 쪼이는 옷 입지 말라해서 그때부터 안입어요
힐도 엄청 신어댔더니 이제 힐 신으면 무릎이랑 발목, 허리가
미칠듯이 쑤셔요 한발자국도 못 떼겠더라구요

가끔 인스타 보면 아기엄마신데도 정말 20대 아가씨처럼
잘 꾸미시고 다니고 살도 안찐분들 계시더라구요
대단하다 생각 들면서 저렇게 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노력을 하는건지 싶기도하고..

제 주변은 아이낳고 친구들이 꾸미는 친구가 거의 없거든요
만나면 목늘어난 티에 머리 질끈 묶고 안경끼고..제가 그런
모습만 봐서 그런가 저는 그게 당연한 모습이라고 생각했어요

제가 이런 문제를 친구들에게 이야기하니
-아이낳고도 관리해야하는거냐 난 너무 힘들 것 같은데 어쩌지라고 묻자 친구들은 다들 하나같이
-말도 안되는 소리하지마 애가 어린데 엄마가 화장하고
힐 신고 옷 차려입고 문화센터같은데 안와
다 차림새 비슷비슷해 좀 꾸몄다 하면 화장이라도
한 엄마는 엄청 부지런한거야 애들 좀 크면 꾸밀 수 있을까
모르지만 애 클때까지는 다 이렇게 사는거야 이러더라구요

남편은 또 생각이 달라요
얼마전 마트에서 장 보시는 아기 엄마분이 계셨는데
남편이 저에게 그러더라구요
자기가 저렇게 될까 무섭다..이러는데
한 눈에 봐도 좀 살이 있으신 분이셨어요
그분이 카트에 탄산음료 2박스인가 담으셨는데
저거 보라고..다 이유가 있다고...
저는 혹여나 들으실까봐 조마조마해서
입 다물으라고 질질 끌고 도망치듯 다른 곳으로 갔어요

제가 친구들 만나고 와서
아기 키우면 어쩔 수 없다 꾸미기 힘들다 하는데
그건 다 게으른 사람들이 하는 변명이다
충분히 꾸밀 수 있다 누가 김태희를 바라는거냐
늘어난 목티를 왜 입냐고
티셔츠가 없는 것도 아니고 아기 키우면서도
널널한 이쁜 원피스 이런것도 많다네요
게으르니까 문제인거라고...

저희 친정엄마까지 너 맨날 파자마만 입고 있지 말고
좀 이쁜 것도 입으라고요...아무리 남편이라지만
남자고 한데 눈에 뭐 씌여지지 않는 이상
언제까지 모든게 이뻐보이겠냐고요..

뭐가 맞다 틀리다 할 순 없지만
제가 고쳐야 할 문제인지 뭔지 싶네요
51
64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ㅆㅂ것들] [되돌아올것]
76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2020.09.18 07:46
추천
102
반대
28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내가 처녀적처럼 몸매 좋고 이쁜 옷 입길 원하면 남편이 돈을 많이 벌면 되고, 아내가 자기관리를 더 잘하길 원하면 남편이 육아를 더 많이 하면 됨. 남편이 돈 많이 벌면 커리어 생각하는 여자 말고 돈 때문에 아득바득 일하는 여자는 맞벌이를 안하고 자기관리만 하면 됨. 육아도 잘하는 가정적인 남편을 둔 아내들이 비싼 필라테스나 요가, 수영을 자유롭게 다니며 백화점에서 이쁜 옷도 사고 아줌마 두고 살림하니 옷이나 손톱, 머리 망가지는거 신경 안쓰고 꾸밀수도 있고 좋지. 누가 모르나.
답글 9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09.18 06:34
추천
97
반대
2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렇게 관리 타령하는 인간이 15킬로가 쪄요? 진짜 내로남불이네. 지가 살 찐 건 관리 못 하는 아내 탓이고 아내가 관리 못 하는 건 게을러서인가? 회사 다니면 평일엔 싫어도 규칙적일거고 기껏해야 주말에나 늘어진다는 건데 그 꼴도 보기 싫어 연예인이랑 비교질 하고 있네.
답글 6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하아 2020.09.24 02:3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원하는대로 해줘욫 남편카드로 옷도 좀 사고, 피부관리도 좀 받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19 13:2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글 왜이렇게 주작 같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19 13:2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판 10년차 정도 되니까 뭐가 진짠지 주작인지 감별되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19 05:0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똑같이 해주세요. 조목조목 남편 살찐 부분, 피부 삭은 것 하나하나 지적하고 다 우리를 위한 거라고 하면 바로 화낼 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19 04:4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한테말로하지말고 니부터실천하면 나도할게 꼭 입만산새끼들이 나불거리더라 본인부터실천하고 말하면 설득력있겠다라고 하셔야할듯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19 03:4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다음에 관리 타령하면 그 연예인 다니는 피부샵이랑 피부과 패 하시고 직장 관둔다고 해보세요 그리고 님도 지적 좀 하세요 머리가 그게 뭐냐 다크 써클 생긴거 봐아 피부 가뭄이네 논바닥인줄일았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19 02:05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쌓아둔 돈으로 24시간 몸매 외모 관리만 위한 인생을 사는거랑, 맞벌이 육아 집안일 다 해가며 사는거랑 같은 관리를 바라면 안돼지. 남편이 욕심이 너무 많다ㅋ 그 연예인 같은 환경을 만들어주시고 관리만 하자 하셔야지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19 00:01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편도 같이 해야죠 ㅋㅋㅋㅋㅋㅋ 딱 한국남자네
답글 0 답글쓰기
훈남 2020.09.18 23:52
추천
0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55면 돼지네요 여자는 50넘으면 걍탈락인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18 23:52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반품할테니 그런 여자와 살아. 나도 날 있는 그대로 사랑해주는 사람 만날께 라고 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ㅎㅎㅎ 2020.09.18 23:47
추천
1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런 남편이랑 안사는걸 감사히 생각하게 되네요..ㅡㅡ;;
답글 0 답글쓰기
2020.09.18 23:13
추천
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55키로가 중요한 게 아니라 생활습관 개선은 필요하 보여요. 지금이야 젊으니까 이정도지 이미 몸이 많이 망가진 것 같아보여요. 야식이 늦게먹어서 문제이기도 하지만 정크푸드 혹은 고기류 치킨 라면 이런거 위주이지 않나요? 남편이 혼자 15키로 찐 입장에서 그런 말 하니 내로남불로 들리기는 하지만, 장기적으로 봤을 때 두 분이 서로 오래오래 건강하게 사시려면 습관 개선이 필요해요. 아침은 샐러드먹고 저녁 6시 이전에 먹는 건 직장있는 사람들이 하기 힘들어요. 근데 저녁 9시 이후 금식, 정크푸드나 소위 말하는 살찌고 영양가 적은 음식들 주 2회 이하로 줄이기는 할수 있지 않나요?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20.09.18 22:45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벤져스 보면서 자기가 캡틴아메리카 같으면 좋을텐데. 국산남 공유 나오면 자기가 저렇게 늙으면 좋을텐데. 정형돈 등 등장하면 저기가 저렇게 될까 두렵다 크게 한숨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18 21:26
추천
5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첨에 남편 이야기만 보면 지가 잘하지 였는데 쓰니가 회사나 친정어머니한테도 한소리 듣는거 보면 문제 있는 거 맞는데요? 자기가 원래 그렇다 뭐다 변명하지말고 주변 평가 수렴해서 고치는게 좋지 않겠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18 21:0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내분 생활패턴이 맞추다 보니 확찐자가 되서 이래저래 스트레스 많이 받나 봄
둘 생활패턴이 너무 달라요
답글 0 답글쓰기
노니 2020.09.18 20:47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애낳고도 살찌면 잔소리 폭탄예약이네요..
답글 0 답글쓰기
O 2020.09.18 20:10
추천
3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지 인생이나 잘 살으라해요.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9.18 19:30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머는 이것땜에 안하고 저거땜에못하고 핑계가 너무많네요 그냥 귀찮아서 안하는거 맞는거같은데 친정엄마까지 머라하시는거면 좀심하게 하고다니시나봐요 저도 저혈압심한데 새벽출근이에요 그래도 전 스스로 꾸미는걸좋아해서 간단한 눈썹 아이라인정도는 하고갑니다 그거하는데 5분도안걸림 님은 그냥 꾸미는거 안좋아하고 귀차니즘같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18 18:57
추천
2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근데 중년 유부남 남자들 중에 관리 잘하는 남자 솔직히 몇이나됨? 맨날 판에 올라오는글 보면 걸그룹 여배우들 몸매보고 당신도 관리좀 해라 타박한다는데 길에만 나가면 다들 유부남 아저씨들 배나와가지고 관리 1도 안된 애아빠들 천지던데 쟤네들은 자기 객관화가 안되는거임? 애는 여자들이 임신하고 낳는데 배는 왜 지들이 튀어나옴? 자기들이 임신함?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