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제가 섭섭한게 정상적이게 생각하는걸까요

규환 (판) 2020.09.18 20:17 조회79,232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지방에 거주하는 30대 남자입니다. 
이번에 결혼하는데 좀 궁금한게 있어 아이디 빌려서까지 질문드립니다. 
4개월 전쯤 아시는분(와이프될사람 이모) 통해 선을 봤습니다. 
상대는 지방에서 학교를 나와 임용고시에 붙은 중학교 선생님이었고 
저는 서울에서 학교를 졸업하고 대기업직장을 다니다 부모님 건강이 안좋으셔서 근처에 있어야 할 것 같기에 작년 초에 지방근무를 신청해 내려온 상태입니다. 
와이프 될 사람을 만나보니 성격도 시원시원하고 
선생님이면 애들엄마로써 직업도 괜찮다 싶어 만난지 100일 되는날 프로포즈를 했습니다. 
그리고 결혼 준비를 했는데 이거 여간 까다로운게 아니더군요. 
일단 집은 제가 지금까지 모은 돈과 집에서 보태주시는 것 해서 
좀 되었지만 33평짜리 아파트를 마련했습니다. 
수도권이라도 지방이니 만큼 생각보다 그렇게 들지는 않더군요. 
융자 2천끼고 3억 1천에 마련했습니다. 
그런데 와이프가 혼수 하는 걸 보니 저건 좀 아니다 싶은 생각이 좀 들더군요. 
침대나 장농 이런 것은 처녀적에 쓰던 걸 그대로 쓴다 하기에 새로하지 하는 생각이 들면서도 참 알뜰하구나 하고 좋게 생각했는데 같이 계속 준비하다가 보니 
좀 너무하다 싶은 생각이 들더라구요. 
제가 영화랑 TV 보는 것을 좋아해서 그래도 TV는 좀 큰 걸로 괜찮은 걸로 장만하자 했다가 
돈도 없는데 그 큰 거 어디다 쓸거냐면서 장모님 앞에서 엄청나게 무안을 당했습니다. 
기분이 상하면서도 그렇게 아껴서 미래를 대비하려는구나 하고 좋게 생각하고 있었는데 
얼마 전에 당황스러운 이야기를 하더군요. 
자기 직장 다니면서 모은 돈이 한 3500되는데 그 중에 1500만 혼수랑 결혼비용에 쓰고 나머지 2000은 자기 부모님 드린다고 말입니다. 
그러면서 은근슬쩍 자기가 교사라는 것을 강조하던데 솔직히 맘이 좀 많이 상했습니다. 
자기 키우느라 고생하신 부모님께 감사하다며 모은 돈 드리는 것이 이해되기도 하면서도 
한 편으로 그럼 부모님께 손 벌려 집 마련한 나는 뭔가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리고 저 역시 서울에서 학교나와 대기업 다니다 집안 사정으로 내려온 건데 
은근히 교사라고 강조하는 것도 그렇고 말입니다. 
막말로 제가 집을 준비했으면 같이 살면서 쓸 물건은 마련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섭섭함과 함께 제가 옹졸한 녀석인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이런 와이프를 어떻게 봐야할까요? 그냥 좋게 생각하고 넘어갈까요 아니면 분명하게 
얘기를 해서 이런이런 것이 마음에 안든다고 할까요? 
솔직히 이런 문제로 고민하는 것도 쪽팔리지만 서로 시작부터 감정이 상하는 것은 좋지 않은 것 같아서 말입니다. 

다른 분들은 어떻게들 하셨나요? 
506
32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157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20.09.18 20:46
추천
286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티비도 못해오는 집인데 교사가 뭔소용 남의집 가장은 빼오는거 아님.. 장모님이 저럴 정도면 결혼생활 내내 장모가 문제가 될거에요 이혼은 상대방 부모때문에 많이함 이혼보다 파혼
답글 4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09.18 21:44
추천
26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교사 좋은직업이긴 한데 그렇다고 남편될사람에게 뭔가 하자가 있는게 아닌이상 저렇게 거의 맨몸으로 올 정도는 아님. 장모될 사람도 별로고. 아직 사귄지도 얼마 안되셨고 굳이 결혼진행하기보단 도망가시라 권하고싶네요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09.18 20:50
추천
19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좀 말이 안되는게 여자가 혼자 쓰던 가구라도 원룸서 쓰던걸텐데 그걸 33평에 넣는다고요?
답글 2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2020.09.21 02:58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도망가 ㅋ ㅋ ㅋ덫에걸림 그이모라는분이 다계획이있었네
답글 0 답글쓰기
ㄴㄴ 2020.09.20 23:2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글은 여자가 별로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ㅎㅎ 2020.09.20 22:46
추천
1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님이 교사면 직업도 괜찮고 애들엄마로서 괜찮다고선택햇잖아요~ 당연히 대가 따라오는거아님? 만약 어떤 여자가 남친이 의사인데 집이넘 못살고 시어머니가 시집살이 심하게 시킨다고 하소연하면 잘난남자 선택한 대가라고 생각할것같은데요~ 정싫으면 그냥 평범한직업에 님이원하는 반반결혼할여자찾아요~ 그건싫자나요? 대기업이면 정년도 짧을텐데 그래서 안정적인 여자고른거아닌가? 여자도 그거 잘알테고.
답글 0 답글쓰기
ㅣㅇㅇ 2020.09.20 22:33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상대편 여자가 이상함. 평생 골머리 앓고 살기싫음 관두세요~ 내동생이면 뺨을 후려쳐서라도 정신차리라고 할겁니다.
답글 0 답글쓰기
Cream 2020.09.20 22:06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신혼집이면 인테리어도 좀 해야하지 않나요? 여자분 이상한거 맞아요. 붙박이장 저렴한거 100 정도면 할건ㄷㅔ 그돈도 쓰기 싫다는거네요. 혹시 결혼하고 병수발 해야되는 상황이거나 부모님 병 땜에 급결혼 하시는건가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0 21:47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집구석 너무 거지같고 양심없네.. 저라면 결혼안함
답글 0 답글쓰기
ㅇㅇㅇ 2020.09.20 21:32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런 여자랑 결혼한 우리엄마 큰아들은 3년 살고 이혼했습니다 상황도 기가막히게 똑같네요 여자가 교사에,가난한집 기둥에, 무례하고 무식한 장모자리까지.. 저런 집이랑은 아예 엮이지 않는게 좋아요. 저희집은 그냥 풍비박산 났습니다. 후유증으로 아직도 부모님은 마음 고생하시고요. 남 일 같지않네요 정말..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9.20 20:55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야 저건 너무 몸만 가는데?ㅋㅋㅋㅋㅋㅋㅋㅋ 혼수는 똑바로 해와야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ㅇ 2020.09.20 20:21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현명한 사람을 만나야죠....
답글 0 답글쓰기
ㅇㅈ 2020.09.20 20:00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여자 개뻔뻔하네 잘 생각하세요. 그 뻔뻔함은 이제부터 시작일겁니다. 돈보다 중요한건 개념이고 염치입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0 18:39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건 직업이 교사냐 아니냐의 문제라기보다는.. 남의 집 가장이라는 거랑 염치 없는 태도가 문제인 것 같아요... 어떤 직업이든 저런 상황이면 욕 먹어야 마땅함.. 갠적으로는 여교사가 대기업 못진 않은데... 저 태도는 앞으로 두고두고 걱정되네요. 일단 결정도 너무 성급한 것 같으니 코로나 핑계 대고 시간을 좀 두고 결정하시길...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0 15:5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1500 으로 결혼 가구 가전 다 못하지않나여 ㅜ 아니 뭐 저런.... 여자가 너무 염치없어요 ㅜㅜㅜㅜㅜ 쓰덩거 가져와도 거기 일인용일텐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0 15:32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주변에 교사들이 좀 있는데 님이 자기보다 아래고 본인이 손해라 생각하면서 장모나 여자나 사는 내내 휘두르려 들 확률 99%입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0 15:2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결혼 깨셈 여기 여자들인데도 이구동성으로 얘기하잖아요
답글 0 답글쓰기
어휴 2020.09.20 15:01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결혼 하면 백퍼 후회합니다. 괜한 돈낭비 시간낭비 인생낭비 하지 마시고 파혼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0 15:00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결혼할 아내가 사랑 받는 자식은 아니라는게 문제임 딸은 살림 밑천이니 이런 소리하면서 결혼 전 모은 돈 가져가는 부모가 있는데 그렇다고 그 딸을 제일 사랑하는 것도 아님 정말 사랑하는 자식은 따로 있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0 12:22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글 진짜 못쓰네 맞춤법도 개판이고 취직 어케했대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20.09.20 10:01
추천
2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지방에서 나온 중학교 교사고 본인은 서울에서 대학 나온 직장인...이걸 왜쓰시는건지...이미 본인이 우위에 있는걸 무의식적으로 반증하는거 같음
답글 0 답글쓰기
00 2020.09.20 08:0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여자 교사 중에 집안 기둥 하는 사람 되게 많음 친정 돈대주고 동생 유학 보내고, 남편은 직업 별 볼일 없고 그런 사람 되게 많아여. 직업만 따질 일이 아님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0 08:00
추천
4
반대
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제 친구가 교사는 아니지만 결혼할 때 모은돈에서 부모님 어느정도 드리고 결혼 했어요. 다행이도 친구 남편도 흔쾌히 그러라 했고요. 그렇다고 친구가 못살고 부모님 노후대책이 안되어 있는 것도 아니었구요. 그냥 결혼 전에 자기가 번 돈으로 여행 한번 못보내 드린게 걸린다며 드린거였어요. 친구는 교사는 아니고 출산하고 관둬야하는 직장이었는데도 원체 이쁘고 시어른께도 사근사근 잘하는 성격이어서 시댁서도 여전히 이쁨 많이 받고 있구요. 남편도 어화둥둥하며 왕비처럼 모시고 살아요. 손주 하나 낳을때마다 시부모님이 고생했다고 몇천씩 주시기도 하더라구요. 제가 보기엔 사랑없이 조건에 맞춰 결혼하다 보니 이해를 못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래도 친구는 쓰던거 가져가진 않고 혼수는 새거로 하긴 했어요. 친구보면 오히려 남편이 더 나서서 친정에 아들노릇 하더라구요. 친구도 워낙 시댁에 잘하구요. 다 친구 복이다 싶어요. 결혼할 때 손해보는 느낌나면 서로 인연이 아니여서 그런거 아닐까요?온라인에서나 그렇지 실제로 현실에서는 이쁘면 맨몸으로 결혼하는 여자 많아요. 그런데 웃긴게 남자들이 오히려 못데려가 안달이죠. 끽해야 2~3천 들고 결혼하는 경우 허다합니다. 교사고 나발이고 여자는 이쁜게 제일 큰 복이다 싶네요ㅋㅋ 암튼 딴길로 샜는데 손해보는 느낌나면 서로 인연이 아닌걸로~ 조건에 맞는 새로운분 만나세요.
답글 2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