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방탄 청년의날 기념식 연설한거 가져옴

ㅇㅇ (판) 2020.09.21 09:35 조회9,769
톡톡 엔터톡 채널보기




 





청년의 날 with #BTS!

미래의 주인공인 모든 청년들을 방탄소년단이 응원합니다!






제1회 청년의 날 기념식에서 연설했던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연설 전문








 



▶RM


안녕하세요. 방탄소년단의 리더, RM입니다.


오늘 '제1회 청년의 날'을 맞아 이 자리에 섰습니다. 초대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오늘 탄생한 청년의 날이, 19년 후 진짜 청년이 되는 날, 문득 그날을 한 번 떠올려봅니다.


저희는 오늘, 미래의 주인공이 되어있을, 그 날의 청년 분들께 메시지를 전해보려고 합니다.


미래의 청년 여러분, 잘 지내고 계십니까.


먼저, 전 세계 어딘가에서 지금도 도전을 멈추지 않고, 

용기 있게 삶을 이끌고 계실 대한민국의 모든 청년분들께 응원의 말씀을 전합니다.


지금부터는, 스물일곱. 많지 않은 나이지만, 

롤러코스터와 같은 삶을 살고 있는 어느 일곱 청년의 이야기를 들려드리려고 합니다.


만약 미래의 삶에서 여러 가지 이유로 어려움을 겪고 계시다면, 

2020년 저희의 이야기가 작은 힘이 되기를 바랍니다.






 




▶제이홉


빌보드 1위 가수. 글로벌 슈퍼스타.


저희는 요즘, 이런 멋진 표현들을 듣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너무 비현실적인 기분입니다.


사실 시대와 관계없이, 아이돌, 아티스트라는 직업은 이정표가 없는 길과 같습니다.


음악이란 큰 꿈 하나 메고 떠나지만, 내가 걷는 길이 어디를 향하고 있는지, 

이제부터 오르막인지 내리막인지, 

한참 가다가 너무 힘들어 멈췄을 때 조금만 더 가면 코앞이 낙원일 지, 낭떠러지인지 

알 수 없습니다.


저희의 시작은 그랬습니다.






 



▶슈가 


지금으로부터 7년 전인 데뷔 초, 방탄소년단은

오기와 패기, 열정과 독기를 무기삼아 감히 예측도 할 수 없는, 그런 길을 걷기 시작했습니다.


누구보다 더, 성공하고 싶었습니다.


작은 회사에서 데뷔해 많은 어려움, 걱정과 맞서가며, 

어쩌면 무모하고, 어쩌면 바보 같을 만큼 앞뒤 돌아보지 않고 열심히 했습니다.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 지도 몰랐지만, 먼 훗날 다 추억이 될 것이고, 

지금 힘든 것들은 다 지나갈 것이다, 그렇게 절실하게 주문을 외웠던 것 같습니다.






 



▶지민 


쉬지 않고 달린 것 같은데, 분명 우리는 열심히 하고 있는데, 

참 오랜 시간 동안 제자리였습니다.


서로 예민해지고 다투고, 지쳐갈 때쯤, 일곱 명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저희의 일을 도와주시던 형들이 해 주시던 말씀, 

"너희를 다 이해할 순 없지만 마음이 많이 아프다. 함께 힘을 내 보자".


어쩌면 너무나 평범한 그 한 마디, 따뜻한 그 말이 저희에게는 큰 힘이 됐습니다

 어디로 가야할 지 모르는 청년들에게, 큰 불빛이 됐습니다.






 



▶진 


그 시절, 스무 살이 갓 지났던 저는 또 다른 현실과 싸워야 했습니다.


데뷔하기 전엔, 노력만 하면 뭐든 될 거라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데뷔를 하고 보니 노력보다는 재능이 필요했습니다.


아무리 열심히 해도, 친구들을 따라가기 어렵다는 생각이 들었고, 

저의 자신감, 자존감은 크게 아파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순간, 문득 깨닫게 됐죠.


진짜 내 모습은 뭘까? 지금 내 모습에 더 당당해져도 되지 않을까? 자신을 믿어보자.






▶제이홉


 어느 새 방탄소년단이 걷던 길은 조금씩 넓어지고, 밝아졌습니다.


팬들의 행복한 얼굴도 보이고, 그렇게 마냥, 괜찮을 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생각지도 못한 큰 사랑과 관심만큼, 저희의 그림자도 점점 크고 무거워졌습니다.

음악을 사랑했던 우리의 마음까지, 짓누르기 시작했습니다.


우리는 누구인가? 어떤 사랑을 받고 있는가?


치열하게 자신을 다그치며, 되물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뷔 


몸과 마음이 너무 지쳤던 것 같습니다.


이젠 내가 어디로 가는 건지, 좋아 보이는 이 길도, 내가 원치 않는 길은 아니었을지,


목표를 잃어버린 듯 했습니다. 행복하지 않았고, 공허함이 밀려왔습니다.


감정의 늪에서 빠져나오기 위해 정말 열심히 노력했습니다.

지금 이 순간, 스스로에게 솔직해지자.

감정 하나 하나까지 느끼고, 쏟아내자.






 



▶정국 


마치 거짓말처럼, 멤버들과 팬들을 생각하며, 다시 한번 힘내 보기로 했습니다.


아무것도 없는 길에서 시작했는데, 이젠 서로가 서로의 이정표가 된 것 같았습니다.


함께 하는 것이 고맙고, 서로에게 도움이 되고 싶다는 마음이 

우리의 할 일이 무엇인지, 자연스럽게 알게 해줬습니다.


혼자 걸었다면, 이렇게 멀리 오지도 못했을 것입니다. 

즐겁게 춤추며 달려가지도 못했을 것입니다.






 



▶RM 


2018년 무렵, 과분한 성공을 얻고, 일곱 멤버가 모두 방황하던 때가 생각납니다.


걷고 있는 길에 꽃밭이 펼쳐지고, 탐스런 열매가 떨어져도, 

저희는 그 길이 늘 그럴 것이다, 믿지 못합니다.


언제 다시 내리막이 시작되고, 또 폭우가 쏟아질지 모르기 때문이죠.


그런 불안과 우울의 끝에서 저희 일곱은 다시 소년이 된 듯, 

서로에게 꿈과 믿음을 불어넣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2020년 8월이 됐습니다.


빌보드 1위. 그리고 또 한 번 빌보드 1위.


우리가 다시 일어섰을 때 주신 이 상들, 우리 일곱 명 모두, 눈물을 흘리며 감사했습니다.


하지만 더욱 감사한 건, 지난 십 년 동안, 

포기와 낙오의 순간에 서로 단단히 붙잡고 의지가 되어 준 우리 멤버들과 팬들입니다.






 



▶진


미래의 청년 여러분,

미래가 되어, 우리가 서로 청년과 어른으로 마주하게 되어도,

이쪽이 맞는 길이다. 방법은 이게 좋다. 이런 삶이 훌륭하다. 이것이 정답이다

말하지 않겠습니다.


대한민국의 청년들은 늘 강하고, 대단했습니다.


대신, 순간의 행복과 불행이 인생 전체를 좌우하지 않도록, 

2020년의 방탄소년단이 해낸 것처럼, 

항상 스스로 일어설 수 있게, 지켜드리겠습니다.


여러분이 함께 돕고 의지하며 갈 수 있게, 격려해드리겠습니다.


어제의 청년들처럼, 오늘의 청년들처럼,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멈추지 않고 계속 씩씩하게 걸어가시길 바랍니다.


여러분의 훌륭한 생각으로 세상을 변화시키고,

그보다 더 미래의 청년을 위해, 앞장서 시대의 불빛이 되어주기를 바랍니다.


방탄소년단이 대한민국의 모든 청년 분들을 응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방송 보면서도 좋다 생각했는데 글로 보니까 더 좋네

멤버들 다 같이 돌아가면서 연설한 것도 좋았궁



"미래의 청년 여러분, 미래가 되어,

우리가 서로 청년과 어른으로 마주하게 되어도,

이쪽이 맞는 길이다. 방법은 이게 좋다. 이런 삶이 훌륭하다. 이것이 정답이다,

말하지 않겠습니다."



진이 이부분 말할 때 몬가 뭉클+울컥했음ㅠㅠㅜㅜㅜ







 



청와대 홈마짤로 마무리할게

크 사진에 나온 피사체부터 로고까지 안 멋있는게 없네

259
4
태그
신규채널
[드루와아는] [ㅂㅌㅈㅅ] [kijul]
16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20.09.22 09:37
추천
28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하...진짜 안좋아할수가없네....ㅠ
답글 1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09.22 10:43
추천
2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순간의 행복과 불행이 인생 전체를 좌우하지 않도록... 정말 명언이다.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2020.09.22 10:24
추천
25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크 내가 아미인게 너무 자랑스럽다ㅠㅠㅠㅠㅠ
답글 1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09.23 08:1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ㅊㄱㅍ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3 02:0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ㅊㄱㅍ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3 02:0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ㅊㄱㅍ
답글 0 답글쓰기
페북꺼져 2020.09.23 01:2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말 한마디 한마디가 다 너무 좋다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2 답글쓰기
ㅇㅇ 2020.09.22 23:16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김석진 마인드 진짜 본받고 싶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2 23:1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졸라 예뻐 우리애기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2 23:14
추천
3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혹시 모를 추반댓 !!해쥬세요!! 사용자첨부이미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2 21:2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책갈피
답글 0 답글쓰기
김아미ㅜ 2020.09.22 20:42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한결같은 너희들 고맙고 사랑해♡ 사용자첨부이미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2 12:3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너무 멋있다 얘들아ㅜㅜ
답글 0 답글쓰기
일반인 2020.09.22 11:30
추천
1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전 방탄을 응원하는 아미가 아닌 일반인이지만, 이번 청년의 날 연설 너무 좋았습니다. 비록 내가 지금 청년은 아니지만, 살면서 되새기게 되는 말들을 해 주었어요. 많지 않은 나이에 저것을 깨달은 저 친구들이 안쓰럽기도 하면서도 대견스럽기도 하네요.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9.22 10:43
추천
2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순간의 행복과 불행이 인생 전체를 좌우하지 않도록... 정말 명언이다.
답글 0 답글쓰기
2020.09.22 10:24
추천
25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크 내가 아미인게 너무 자랑스럽다ㅠㅠㅠㅠㅠ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9.22 09:37
추천
28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하...진짜 안좋아할수가없네....ㅠ
답글 1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