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친구 남자친구가 좀 수상한데요...

ㅇㅇ (판) 2020.09.24 12:34 조회232,537
톡톡 결혼/시집/친정 꼭조언부탁
안녕하세요..

오지랖이라고 하실지는 모르겠지만..

저는 좀 걱정이 되어서요..

제 친구는 20대 후반이고

지금 자수성가로 집안 도움없이 본인이 벌어서

백화점 브랜드 매장을 운영하고 있어요.

20살때부터 동대문에서 일하고 

하루에 3~4시간씩 자면서 일해서 돈 벌어서 매장 차린건데

이 친구가 일이 너무 바빠서 20살 이후로 연애를

처음하는 건데 저한테 소개를 시켜주겠다고해서

만나러 갔어요.

근데 음......이게 촉이 별로 안 좋다고 해야할까요...

일단 남자분이 잘생겼어요 몸도 좋구요

근데 하는 일이 헬스 퍼스널 트레이너 재활전문?

1대1만 하는 그런거라고 하던데

강남쪽에서 자취하고 그쪽 샵에서 일하다가

지금 코로나로 좀 쉬고 있대요

나이가 24살이예요 5살 연하...

좀 응?? 싶었지만 그거까지는 그냥 그렇다 싶었는데

백수라는 사람이 온 몸에 명품 두르고

약간 그 몸 부심 처럼 단추 여러개 풀고 있고

재활 전문PT? 트레이너 한다는 사람이 제가 요새 필라테스 받으면서

근육 어디어디 뭐뭐가 약화됐다더라 그런얘기하는데

경추 견갑골 이런 부위가 어디인지도 모르고 

아 알아요 네네 그러는 것도 좀 이상하고..

갈수록 느낌이 이상하더라고요

뭐라고 대놓고 말하기엔 미묘하게요

나중에 따로 친구한테

어떻게 만났냐고했더니 가로수길쪽 지인 매장 들렀다가

매장에서 놀고 있었는데 번호를 따갔대요

그리고는 그날 저녁에 바로 시간되냐고 하더니 술을 마시자고해서

술을 마시고..자꾸 칭찬하고 예쁘다고하고 스킨쉽하고 그러다가

 어찌저찌했는데 친구가 술을 잘 못마셔서

깨보니 모텔이더래요. 근데 또 아무런 그런 걸 하지는 않았고

아침에 눈 떠서 보니 진짜 마음에 들어서 진지하게 만나고 싶어서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고..

자기가 즐길 마음이었으면 원나잇을 했을텐데

소중하게 대해주고 싶었다고 그런식으로 얘기해서

그 다음날부터 만나는걸로 했대요

근데 대충 말하는거보니까 데이트나 뭘 하면

돈을 한푼도 안쓰는거 같고

그날 소개해주는날도 1,2,3차 전부 친구랑 제가 샀어요..

그리고 자꾸 코로나때문에 힘들다

본가가 청주인데 내려가서 부모님 농사나 도울까

뭐 이런식으로 얘기를 많이 한대요

그러면 친구는 자꾸 자기가 아는 헬스장 소개해줄까 거기는 아직 한다던데

그런 얘기하면 또 됐다그러면서

이번달 월세 낼라면 적금 깨야겠네 3년짜리인데

그런 얘기도 또 하고

근데 친구는 말하면서도 별로 이상한걸 못 느끼나봐요

그리고 웃긴건 만난달에 또 바로 생일이 있었는데

압구정쪽에서 보자더니

밥먹고 그 명품거리쪽에서 구경 좀 하고 가자그러면서

루이비통 들어가서 백팩이랑 이거저거 들었다놨다 하면서

갖고싶은데 지금은 무리네 그런식으로 얘기했다고

또 친구는 그걸 사줄까 하고 고민하고 있더라고요

전 진짜 느낌이 쎄한데...

친구는 잘 모르는거 같아요...

제 촉 이상한거 아니죠??

아직 두 번밖에 못만나보긴했는데..

너무 섣부른 판단인가요?

요즘 젊은 애들은 다 그냥 그러나..?

모르겠어요ㅠㅠ

걱정되네요....

1526
19
태그
159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남자 ㅇㅇ 2020.09.24 16:57
추천
659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방울뱀이야. 딱 보면 답 나오잖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여자 뜯어먹고 사는 놈들은 패턴이 비슷해. 근데 웃기는건 여자들이 끊이질 않아. 말 몇마디 해보면 구라치는거 바로 알텐데 왜 여자들이 넘어가는지 이해를 못하겠어. 친구한테 순진함과 멍청함은 다른거니까 잘 생각해 보라고 해보셈.
답글 1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09.24 12:41
추천
510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공사치는 중인데...근데 저렇게 허술한 공사에도 넘어가는 친구네....한번 경고는 해주는게 친구도리인데 두번 세번 조심시킬 필요는 없음...가르쳐도 모르는 지능이면 한번 당해봐야 깨달음
답글 2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09.24 12:42
추천
430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친구 좀 호구 스타일인가보네....저걸 보고도 감이 안오는걸보니
답글 2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10.06 00:4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주작인가요? 헤어졌나요? 후기 궁금~~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0.05 10:3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우리 사촌누나가 딱 쓰니가 말한것처럼 옷입고 다니는놈 만나서 재혼했는데요, 그새끼는 건축업쪽 작은 회사 운영하던건 맞는데 우리집에 딸이 없어서 울 부모님이 그 사촌누나 딸처럼 아끼고 챙겨주고 했는데 울 아부지 설득해서 투자받아서 빌라 하나 지어서 분양했다가 그와중에 우리 아버지 등쳐먹고 사기치고 그래서 결국 소송전까지 가고 어머니는 우울증 걸리고 했어요. 결국 우리가 승소하기는 했는데 당연히 그 이모네랑은 연 끊은 상태구요. 그 패션은 과학이에요 진짜.
답글 0 답글쓰기
ㅡㅡ 2020.10.04 11:1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딱봐도 방울뱀이네ㅉㅉ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0.04 08:3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직업남성같은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9 15:5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렇게 글쓰는 쓰니도 느끼는데 친구는 느끼는게 없나봐욬ㅋㅋㅋㅋㅋㅋ 슬쩍 흘려줘요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9.27 22:2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기로수길이면 가로수길이지 가로수길쪽은 뭐고 압구정이면 압구종이지 압구정쪽은 뭐야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7 04:0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호0맞는거 같은데.. 혹시 모르니까 친구분 성병 검사도 하라구 해요. 그날 정말 안잤는지 어떻게 알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7 00:1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친구를위해서 진지하게 얘기를 해보세요.. 남자는 좋아서 만나는게 아닌거같아요 ㅠ
답글 0 답글쓰기
휴우 2020.09.26 22:1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자도 멀쩡한데 여자한테 잡혀사는애들 있는 것처럼 마찬가지임ㅋㅋㅋㅋㅌㅋㅋㅋㅋ 지팔자 지가 꼬는겨
답글 0 답글쓰기
salem23... 2020.09.26 21:2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사랑에 눈이 멀면 호구가되져 심한건 아니지만 동갑인 남편 만날때 알면서도 조금 당하게됨 워낙. 얻어먹는건. 싫어해서 같이 쓰자조인데 대놓고 사달라고 하면 왈왈거리는 난데 쓰게끔 교묘하게 하는 애들이있음 ㅎ 잔잔한거니 난주 말로 읅어먹었지만 ㅎ 여자들이 잘사주더래요
답글 0 답글쓰기
salem23... 2020.09.26 21:2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사랑에 눈이 멀면 호구가되져 심한건 아니지만 동갑인 남편 만날때 알면서도 조금 당하게됨 워낙. 얻어먹는건. 싫어해서 같이 쓰자조인데 대놓고 사달라고 하면 왈왈거리는 난데 쓰게끔 교묘하게 하는 애들이있음 ㅎ 잔잔한거니 난주 말로 읅어먹었지만 ㅎ 여자들이 잘사주더래요
답글 0 답글쓰기
잠깐 2020.09.26 20:2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친구한테 진지하게 딱한번만 말하시고 콩깍지 씌였으면 멀말해도 모르거든요... 그냥 두시면 됩니다 어쩔수없어요. 다만 딱 한번 말할때. 너... 나는 분명 말했다... 나중에 누구탓할거없어 알겠지? 이말 해주고 평소대로 지내주세요. 제3자는 해줄 수 있는게 없답니다...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ㄴㅊ 2020.09.26 20:19
추천
0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티좀안나게 해라 ㅋㅋㅋㅋㅋㅋㅋㅋ 뭔 단추릉 한쪽 풀어?ㅋㅋㅋ 비엘소설 줜나 보니까 현실감떨어지지 운동이나하세요 쿵쾅님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11 2020.09.26 19:25
추천
0
반대
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린남자 만나는데 여자가 그정도 쓰는게 아깝냐?? ㅋㅋ진짜 여자 심보 고약하네 ㅋㅋㅋㅋ
답글 1 답글쓰기
남자 쓰니 2020.09.26 18:41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름 거창하게 꾸밀뿐 그냥 헬스장 알바생이예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6 18:31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자수성가해서 29살에 성공한 인생 살고 있는 거 같은데 글케 순진할까..? 댓글처럼 호빠에서 만난 거 아님..?
답글 2 답글쓰기
ㅇㅇ 2020.09.26 18:2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제3자가 보기엔 친구분 멍청한거 맞아요..근데 이게 제3자 입장에서 보면 객관적으로 판단이 되는데, 본인 일이 되면 진짜 말도 안되는 상황에 처해도 판단이 안서요..'에이~설마..' '진짠가?' 하다가 또 남친이 안심시켜주면 '역시 그럴리가 없지 아니였어ㅎㅎ' 또 어느순간 '엥.. 설마 진짠가ㅠㅠ'이 짓을 계속 반복함..; 그냥 친구한테 솔직히 말하고 이 링크 보내줘요 다수의 의견이 어떤지 한번 보시라..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6 17:15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친구가 20살때부터 동대문 돌아다니면서 장사해서 자수성가 정도면 순진해서 만나는 거 아닐테니 걱정 마세요 알고도 만나는 거지 이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6 16:5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쎄한게 아니라 정상인 사람이라면 누구나 이상한거 느낄정돈데 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