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인생에서 꿨던 꿈 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꿈 풀어주라 ( ⁎ᵕᴗᵕ⁎ )

ㅇㅇ (판) 2020.10.11 15:42 조회84,387
톡톡 10대 이야기 댓글부탁해

시작!



나는 부모님 돌아가시는 꿈 꿨던거..? 진짜 슬펐어 일어나서도 엄청 울었고 꿈이라 진짜 너무 다행이였다고 생각 들었었어



오늘은 이전글에서 추천 받은 주제로 글 가져와봤어! 다들 댓글 많이 달아주라❤ 그리고 혹시 보고싶은 주제 있으면 댓글로 적어줘!
ฅ^._.^ฅ

127
23
태그
신규채널
[ㅜ터] [1일] [추반봄] [옷추천해줘] [모두두르와] [ㅛㅂ] [밸런스]
437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20.10.11 17:19
추천
284
반대
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다들 한번씩은 이런적 있지않냐 진짜 ㅈㄴ울면서 눈물 범벅으로 깼는데 꿈은 전혀 기억안나고 그냥 ㅈㄴ슬프게 깬거
답글 28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10.11 16:02
추천
229
반대
7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지금 대학생인데 대학에서 만난 남자친구있거든 근데 어느날 꿈에 나 유치원때 재롱잔치하던 소풍가던 항상 짝꿍이었던 남자애가 있었는데 걔가 갑자기 꿈에 나와서 유치원생인 모습으로 나 너 엄청엄청 좋아해라고 하는거임 그래서 오랜만에 그 남자애 생각나서 유치원 앨범 보는데 그 남자애 유치원 원복 이름표에 내 남자친구 이름 써져있는거야 (이름 까먹고 살았었음 7살 이후로 본적 없어서) 그래서 그냥 장난삼아 남자친구한테 너 유치원 어디 나왔냐고 나 유치원때 같이 놀던 남자애랑 이름 똑같다고 물어봤는데 나랑 같은 유치원 그 애 였어 걔도 몰랐대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심지어 걘 초등학교때 딴 지역으로 이사가서 거기서 쭉 살고 대학을 여기로 온거임 너무 신기해서 안잊혀
답글 19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10.12 00:13
추천
101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정국한테 전교생앞에서 공개고백했는데 버튼눌러서 내 머리에 쟁반 떨굼
답글 6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1.01.05 21:5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방탄 정국이랑 나랑 한 팀으로 영어 말하기 대회 나갔는데 무대에서 알엠이 얘기하는 거 보다가 정국이 갑자기 나보고 넌 다 괜찮은데 애가 공주병이 넘 심해,,;; 이랬음 개상처받았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1.01.05 21:3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 세븐틴 팬도 아닌데 홈런 무대영상 보고 잤다가 꿈에서 세븐틴의 새로운 멤버가 돠버린거임 근데 조까 힘들어서 휴가냈다가 돌아와서 팬미팅 하는데 팬들이 오빠 왜 휴가냈어요!!!!!!! 이러는거야 그래서 힘들어서용ㅎㅎ 이랬더는 뭐가 힘들어!!!!!!!!!!!! 이러면서 막 날 노려보면서 소리지르는 거임 ㅈㄴ 소름돋아서 바로 깸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1.05 18:5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강동원이랑 껴안고 죽은꿈...진짜 내 생애 최고 꿈 ㅜㅜㅜ일어나서 한참동안 실실쪼개니까 언니가 이상하게 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1.05 18:5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꿈ㅊㄱㅍ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1.05 18:4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전남친이랑 다시 사귀는 꿈, 스킨십 하는 꿈 많이 꿈..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1.05 18:4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스위트홈 많이 보고 자서 꿈에서 괴물나옴 꿈으로 꾸니까 살짝 무섭더라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1.05 17:4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동물 잠옷 입고 방탄이랑 춤 추는 꿈 꿨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참고로 시티즌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1.05 15:5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친척 결혼식때문에 친척들끼리 다같이 최고급호화호텔 건물에서 어지럽게 엘리베이터로 왔다갔다함 현실에서 귀 한번도 안뚫어봤는데 건물앞 초콜릿 전문점에서 귀뚫고 타르트 귀걸이함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2.02 01:3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1.29 00:1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ㅇㅇㅆㄱ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1.26 03:1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본진이랑 뽀뽀하는 꿈 ㅋ... 자괴감 드는데 이런 꿈 많이 꾸자내 다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1.23 01:14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혹시 이거 무슨 내용이었는지 아는사람ㅠㅠㅜㅠㅠ 쓰니 글 정주행중인데 너무 궁금하다 사용자첨부이미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1.19 05:5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1.09 22:2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스토킹당하는 꿈.... 진짜 생생해서 너무 무서웠어 꿈에서 내가 어떤 동아리 부원이었는데 무슨 동아리였는지는 생각이 안나 교실 뒤편에 무대 커튼?? 같은게 있었던 걸로 보면 연극동아리인것 같긴도 하고... 어쨌든 그 동아리에 여자 4 남자 3정도 있었는데 남자애가 하나 들어온거야 처음 들어왔을때부터 뭔가 이상하다는게 느껴졌는데 애가 들어온 다음주부터 여자애 4을 스토킹하기 시작하더라... 한달이 보통 4주니까 1주일에 한명씩 돌아가면서 말이야... 그리고 첫번째가 나였고. 걔한테 스토킹당하면서 도망친 곳이 학교였는데 나는 우리 동아리실로 들어가서 그 커튼 뒤에 숨었어 몸 웅크리고 떨고 있었는데 갑자기 커튼 촥 펴지면서 걔가 "찾았다" 이러면서 미친듯이 웃더라... 그리고 잠에서 깸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0.31 08:2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실제로 많이 좋아했던 사람이 있었는데 꿈에서 그 사람의 누나가 우리가 재회할 수 있도록 도와줬어 서로 껴안고 울고 그랬어 그런데 실제로 며칠 뒤에 그 사람한테 연락 와서 다시 만나게 되었어 결국 다시 헤어지긴 했지만
답글 0 답글쓰기
쓰니 2020.10.25 19:3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꿈에서 동생이 기차에 치여버린거야 너무 놀라서 아무말도 안나오는데 눈물은 나고 계속 괴로워하다가 울면서 깼는데 깬 상태에서도 울고 있더라고 그래서 바로 동생 이름 부르면서 살아있는지 확인하고 안심했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0.25 13:0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전남친이랑 내 워너비 아이돌이랑 산책하다 아이돌 스케줄때문에 가고 전남친이랑 키스함 그것도 내가 먼저 키스함 ㅅㅂ 쪽팔령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0.23 21:0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험시간에 다풀고 시간좀 남길래 잠깐 잤는데 꿈에 몸만 겨우 들어갈만한 구멍이있길래 들어가려고 별짓다했는데 안들어가지길래 빡쳐서 니가이기나 내가이기나 심보로 윗옷벗고(민소매입고있었음) 팔 만세하고 들어갔는데 일어나자마자 존잘남이랑 눈마주쳐서 옷들고 졸라 빤스런함 근데 나 겨털안밀어서 존잘남한테 내겨털봤어? 라고물어봤는데 조용히 고개를 끄덕였음 ㅅㅂㅅㅂ정재현닮았었는데 쌤이깨우는바람에 이야기 더 못했음⸝⸝ʚ̴̶̷̆ ̯ʚ̴̶̷̆⸝⸝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0.21 23:01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떤 남자애랑 내가 하복 입고 근처 공원에서 소소하게 얘기하고 장난치면서 놀던 꿈! 노을 져서 하늘 엄청 예쁠 때였어 바람도 적당히 살랑살랑 불고 있었고ㅋㅋㅋㅋ 인상적이었던 게 그냥 잠에서 깨고 나서 왠지 이 꿈은 잊어버리면 안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 그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0.20 01:5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성폭행 당할뻔한 꿈 꿨는데 대충 내용은 겁탈할려는 남자들 피해서 엄마랑 나랑 도망다니다가 결국 잡힌거임.. 그래서 그 남자들이 좀 으슥한 길에서 엄마 덥치려는데 그 광경 차마 못보겠어서 내가 엄마 대신 당하겠다고 했거든.. 그래서 그 남자중에 한명이 내 옷 벗기는 장면에서 딱 깼는데 너무 무서워서 울었음.. 그리고 그때 꿈에 나왔던 사람들이 자주 가던 동네 시장 고깃집에서 일하시던 남자분들 이셨는데 나 그 꿈이 거의 트라우마처럼 남아서 9살이였던 그때부터 17살인 지금까지 여전히 그 있는 그 고깃집 앞 지나가거나 엄마가 고기 살때 그 직원 분들하고 눈도 못마주치고 밖에서 맴돔..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