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딱 이 사람이다 싶은 순간이 언제 오나요?

ㅇㅇ (판) 2020.10.20 00:21 조회7,699
톡톡 결혼/시집/친정 댓글부탁해
전진이랑 와이프 보는데 진심 행복해 보이네요

전진이 처음부터 이 사람이구나 했다던데

결혼하신 분들 다 그런 순간이 있나요? 만난지 얼마나 됐을 때 오나요?

제 친언니는 2년 연애하고 결혼했는데 연애한지 1달쯤부터 결혼할 것 같다고 하더라고요 느낌이 이전 사람들과 다르다고, 다 잘 맞고 자기랑 더 잘 맞는 사람 못 만날 것 같다고요.. 제가 봤을 때는 만났던 사람들과 크게 특출난 건 못 느꼈거든요

저는 이제껏 그런 느낌을 한번도 못 받았어요 그냥 조건 괜찮고 느낌 괜찮으면 만나보다가 점점 상대 매력이 떨어져가기만 하더라고요

다들 이 사람이구나 싶은 순간이 언제였고, 연애한지 얼마나 됐을 때 느낌이 왔나요??


6
5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25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20.10.22 08:49
추천
1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 삼십대초반인데 남자 새로 만날때마다 그러는데요...이번남자랑 왠지 결혼할거같다 그래서 부모님한테 소개도 시켜요 그리고 여느때처럼 헤어지죠
답글 1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열매 2020.10.22 13:58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첫 만남에 저를 보자마자 "사진보다 정말 더 예쁘네요" 라고 불쑥 이야기하더라구요. 어찌보면 그냥 입발린 멘트일 수 있는데 그냥 느낌이 그랬어요. '아! 이 사람이랑은 뭐든 될 것 같다?' 그리고 신기하게도 소개팅 다음날 이 남자는 남자친구들 단톡방에 '얘들아 나 장가간다" 라고 보내놨더라구요 ㅎㅎ 특별한 행동이나 상황은 없었지만 신기하게 둘 다 첫 만남에 진지하게 발전하겠다 라고 생각했어요. 결국 일년 연애하고 결혼했어요!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20.10.22 13:5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사람이다 바로 이사람이 내사람이다 그런 사람이라도 단 한번이라도 있었봤으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0.22 13:3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나는 .. 그냥 .. 무난하게 다 잘맞아서 .. 아무 걸림돌 없이 스무스하게 넘어가게 되는걸 인연인거 같음 .. 서로 ... 자리도 어느정도 잡앗고 . 돈도있고 , 이러니깐 옆에 잇으니 .
결혼까지 하게 되는거 같아요 ~~ 그게 느낌아닐까여 .. ? ?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20.10.22 12:53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딱 이사람이다 싶은 순간을 잘 이겨내셔야 행복한 삶을 살수 있습니다.
절대 결혼하지마..
제발 먼저 결혼한 사람이 말해줄때 들어 제발. 결혼은 하는거 아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10.22 12:3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답글 0 답글쓰기
2020.10.22 12:23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난 남편 처음 만난 날,
이 사람이 내 남편이구나! 라고 생각했음.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20.10.22 11:36
추천
8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는 아내를 만나고 지금까지 단 한번도 이사람이다 라는 생각을 해본적이 없습니다.
하지만 처음 만난 순간부터 지금까지 이사람이 아니면 안되겠다는 생각에 결혼했습니다.
이 사람이 아니면 내가 살 수 없을 거 같고
이 사람이 아니면 내가 존재할 이유가 없을 것 같아서 결혼했습니다.
연애 때도 두 아이와 전쟁같은 하루를 보내는 지금까지도
언제나 우리 남편 멋있다 우리 남편 최고 라고 해주는 이 사람 없으면
제가 도저히 살아갈 자신이 없어서 결혼했고 지금도 치열하게 살고 있습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0.22 11:10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식장에서는 원래 다들 행복하져
세상 제일 행복하고 꽃길만 걸을꺼 같은 행복함

살다보면 달라질지 모르는... 전쟁 시작인지 모르는 아주 행복한 그때.....
답글 0 답글쓰기
ㅍㅍ 2020.10.22 11:04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가 크게 노력하지않아도 물흐르듯 흘러가요ㅎ 결혼이ㅎㅎ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0.22 11:01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최근 연애에서 그런느낌 받았는데 헤어졌음.. 결혼했으면 저도 그렇게 말하고 다녔을거같음ㅋㅋㅋ 그냥 끼워맞추는느낌.. 연애할수록 어느정도 시행착오의 경험도 생기고 점점 더 나랑 잘 맞는 느낌의 사람을 찾는 눈이 생겨서 막판에는 결혼까지가게되는 경우가 많으니까 다들 운명이라고 여기며 이 사람 아니면 안되겠다 싶은 느낌으로 결혼하는거같아요
답글 0 답글쓰기
000 2020.10.22 10:5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본인이 그런 사람이 되었을 때 비로소 상대가 내 사람인 것을 알 수 있답니다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애기아빠 2020.10.22 10:4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냥 나도 모르는 감정입니다 그러니 설명도 불가능합니다 이 사람이다 싶은 순간을 표현할 수 있다면 그건 어떤 특정 조건들을 이야기 하는 것일 확률이 높겠네요
남에게 듣는 이 사람이다 라는 느낌은 결국 특정 조건들이 많고 그런게 쌓이면 알 수 없는 판타지로 가득해 진정한 사랑을 놓치는 결과가 생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Philip 2020.10.22 10:28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어느정도 만나다보면 자연스럽게 그런 순간들이 몇번 반복되면서 결심을 하게 된게 아닐까 합니다.
답글 0 답글쓰기
O9 2020.10.22 10:2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모든 게 자연스럽고 , 쉽사리 풀려 나가서 그게 인연라고 철썩 믿었는데 그 만큼 .. 허무하게 쉽사리 끝나서 .. 그 몇 십년 믿음과 과정이 한 순간에 끝이 나기도 하는 .. 그 인연이라는 건.. 만들어가기도 , 이미 만들어진 틀을 걷는 것이기도 하겠죠
답글 0 답글쓰기
Oo 2020.10.22 10:2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떤 것에 중점을 두느냐에 따라.. 내가 사람. 삶. 사랑을 어느 것에 촛점을 두느냐에 따라.. 이 사람이다 순간이 오는 것 같아요.
답글 0 답글쓰기
주디 2020.10.22 09:4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만난지 몇개월 지났을때...
문득 이사람하고는 결혼까지 할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음...
그 이유는 모르겠는데....
내가 고딩때 지금 남편만났는데
11년 연애하고 결혼함....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0.22 09:29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내가 행복할때보다 힘들때 나한테 어떤존재냐 거기서 느껴지던데요
답글 0 답글쓰기
2020.10.22 09:2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전 딱보니까 아 이사람이랑은 결혼까지 가겠다 느낌오더라구요 그냥 저랑 잘맞아서라기보단 말투나 행동 이런거 보고 결혼까지 가더라도 무난한사람으로 느낌이 딱 왔어요 그래서 연애 아무리오래해도 헤어지는 인연이있구나느낀게 다른남자랑은 그런느낌도없었고 2-3년 연애해도 결혼은 까마득한 일같았는데 지금의남편이랑은 만날때부터 결혼까지가겠단생각이들고 결혼까지 1년 조금 넘게 걸렸어요 안맞는부분도있지만? 잘살고있어요 ㅋㅋ
답글 0 답글쓰기
풍경소리 2020.10.22 09:0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의 남편은 왜 나랑 결혼했냐는 질문에 놀면 뭐하냐 더 나이먹고 시간 더 안날 거 같아서 아는 여자가 저 하나라서 그냥 했다고 그럽디다 ㅜㅜ
답글 2 답글쓰기
풍경소리 2020.10.22 08:58
추천
9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그런 게 어딨어요 케바케죠 ㅋ 결혼하게 되니까 결과론적으로 첨부터 운명이였단 식으로 자기 신화를 만드는 거겠죠 뭐 저는 남편 지인 소개로 모임에서 우연히 다같이 본 사이로 처음 만났는데 전혀 1도 그런 예감 없었네요 5년을 그냥 알고만 지냈는데 남편도 저랑 결혼할 줄 몰랐다고 하더군요 웃긴 건 시누이한테서 나중에야 지나가는 말로 들은 얘기로는 여자 소개 들어올 때마다 사귀는 여자가 있다는 식으로 거절하는데 막상 데려오질 않길래 긴가민가 했었다고는 하시더라고요 그런데 그것도 꼭 저때문에 그런 건 아니고 저의 남편이 그런 소개 받는 자체를 싫어해서일 거예요 심지어 요즘 남자들은 사진도 여자보다 더 신경 쓰고 간지나게 잘 찍던데 저의 남편은 카메라만 들이대면 어색해하고 뻘쭘해하는 스타일이라 저하고도 그냥 아는 여자랑 대충 결혼한 거 같아요 ㅋ
답글 0 답글쓰기
1 2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