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교회를 안가기 시작한 이유

ㅇㅇ (판) 2020.10.26 21:49 조회21,836
톡톡 엽기&호러 채널보기
73
8
태그
10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20.10.27 16:41
추천
30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교회는 밖으로는 사랑과 화합을 외치면서 알고보면 이기주의에 따를 시키는 곳. 내적인면보다는 명품가방 등 외적인면을 자랑하는곳. 자신의 겸손함보다는 자신의 스펙을 자랑하기 바쁜곳. 말로만 헌신이지 사회를 위해 봉사, 헌신하는걸 본 적이 없고 그저 크게크게 만 교회지으면 되는줄 아는 곳. 목사들 자신들은 투잡뛰지도 않고 세금도 안내면서 헌금으로 받아먹으며 좋은차에 놀러다니고 명품으로 휘감고..자식들도 돈을 흥청망청쓰고..신학교까지 나왔었지만 그 검은속내를 알고난 뒤부터 교회 안감. 교회라면 지긋지긋 치가떨림!!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10.27 14:59
추천
19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고딩때 친구가 예쁜 여자들 많다고 같이 가자고 꼬셔서 간 교회. 그냥 동네 조그만 교회였고 목사 차 오래된 소나타였음. 그러다 엄청 크게 새 건물을 짓고 난 뒤 목사 차도 신형에쿠스로 바뀜. 그 뒤로 안감ㅋ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10.28 22:43
추천
0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댓들 이상한교회 간거아님..? 다 저렇지않은데
답글 2 답글쓰기
ㅇㅇ 2020.10.27 21:24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건 이단이잖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0.27 21:1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종교 믿는 사람도 타고 나는듯ㅋㅋ 특히 광신도.. 어릴때는 그냥 교회에 친구들도 많이 가고 밥도 주고 선물도 줘서 몇번 갔지ㅋㅋㅋ 성경공부? 뭐 조금은 흥미는 있었지만 지루했고 그어릴때도 눈에 보이지도 않는 존재를 믿지도 않았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0.27 21:09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난 어릴때 오빠랑 단 둘이서 교회다녔는데, 오빠 8~9살? 여튼 오빠 친구중에 가족 전부 기독교인 애가 있었음 오빠가 얘랑 싸웠는데, 걔가 지 형데리고 와서 울 오빠 갈굼 오빤 울고.. 난 어리니까 막 울면서 교회 어른들이나 집사님? 선생님들한테 오빠맞는다고 도와달라고 그랬는데 다들 상대가 걔네 형제인 거 알고는 걍 안 도와주고 그만해라~ 이렇게만 하고 가더라ㅋㅋㅋㅋ 그 집 부모가 여기 집산지 뭔지 여튼 교회사람들이랑 친하니까. 그 뒤론 기독교 안 믿음 솔직히 기독교인들 자기들끼리 가족이니 형제니 하면서 챙겨주지 기독교아닌사람 배척 오짐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0.27 21:06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난 모태신앙임. 친가 대대로 기독교에 작은아빠 목사님ㅋㅋㅋ 나는 중학생 때 이미 무교 선언 하고 부모님이랑 피터지게 싸움ㅋㅋ 아니 단체 기도를 하는데 정말 실신할 듯이 방언 읊고 막 그러더라. 그순간 아, 이거 사이비랑 다른게 뭐지 싶은 거야. 그대로 다시는 교회 안감ㅋ 끌려 간 적은 있는데 가서 ㅈㄴ 자다옴ㅋㅋㅋ 근데 이제는 우리 가족 아무도 안감ㅋㅋㅋ 예수는 ㅈ도 아무것도 해주지 않는다는걸 다 알아버려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0.27 21:0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헌금 강요, 출석 강요를 너무 많이해서 안 다님... 딱히 신청 하지도 받고 싶지도 않았는데 장학금 줬으니 교회 열심히 다니라 하고 헌금 내라고 바구니 들고 돌아 다니고.. 신앙이 있어야 찬양하며 다니는 곳이 종교 시절인데 가기 넘 싫은 마음만 큰데 애써 웃으며 참석해도 띠거운 태도에 안 다니기 시작함.. 가장 충격적 이었던 말은 너 장학금 받은 뒤로 잘 안 나오는 것 같다;?? ㅇㅈㄹ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0.27 18:34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ㅋㅋㅋㅋㅋㅋㅋㅋㅋ죽어야 천국가지 왜 다시 살아나고난리여ㅋㅋㅋ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0.27 16:41
추천
30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교회는 밖으로는 사랑과 화합을 외치면서 알고보면 이기주의에 따를 시키는 곳. 내적인면보다는 명품가방 등 외적인면을 자랑하는곳. 자신의 겸손함보다는 자신의 스펙을 자랑하기 바쁜곳. 말로만 헌신이지 사회를 위해 봉사, 헌신하는걸 본 적이 없고 그저 크게크게 만 교회지으면 되는줄 아는 곳. 목사들 자신들은 투잡뛰지도 않고 세금도 안내면서 헌금으로 받아먹으며 좋은차에 놀러다니고 명품으로 휘감고..자식들도 돈을 흥청망청쓰고..신학교까지 나왔었지만 그 검은속내를 알고난 뒤부터 교회 안감. 교회라면 지긋지긋 치가떨림!!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0.27 14:59
추천
19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고딩때 친구가 예쁜 여자들 많다고 같이 가자고 꼬셔서 간 교회. 그냥 동네 조그만 교회였고 목사 차 오래된 소나타였음. 그러다 엄청 크게 새 건물을 짓고 난 뒤 목사 차도 신형에쿠스로 바뀜. 그 뒤로 안감ㅋ
답글 0 답글쓰기
나이고픈 2020.10.27 06:28
추천
3
반대
7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는 일본이 대한민국 먹을걸 찬성한 집단 그이후로 안믿는디
33인에 안들은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