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잘생긴 사람의 고충

ㅇㅇ (판) 2020.10.29 10:22 조회16,115
톡톡 엽기&호러 채널보기
40
3
태그
8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20.10.30 00:59
추천
3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성적인 사람은 다수에게 집중적으로 주목받으면 진짜 고역임. 그냥 좋은 사람들이 관심줘도 부담스러운데 본문처럼 뒷담화하는 질나쁜 인간들이 계속 태클걸면 진심 힘들겠다는 생각 드는데... 여자 연예인 실화썰로 화장실 휴지 매니저가 버려줬대잖아. 휴지 훔쳐가는 인간 있어서. 저 사람은 그렇게까지 희롱받진 않지만 충분히 힘들어보임. 연예인할 거 아니고 연대면 공부 잘하고 혼자 뭘 하는 걸 좋아할텐데 성격이 좀 더 단단해지지 않는 이상 계속 남들 입에 오르내릴 거임.
답글 1 답글쓰기
베플 이리야 2020.10.29 17:45
추천
2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래도찬열처럼후리고 더럽게사는거보단 낫다. .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10.29 16:38
추천
22
반대
49
신고 (새창으로 이동)
배부른 소리 맞지 ㅋㅋ 장점을 이용할 생각은 안하고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순간 본인 스스로를 불행으로 밀어넣는 것

저는 너무 잘생겨서 불행해요 = 저는 재벌 3세라 돈이 너무 많아서 불행해요

이 둘에 어떤 차이가 있냐
답글 5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2020.11.01 23:3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성적인 관종이라 그런가 나는 그런 관심 받고싶다. 사람들이 호의적으로 대해주는게 얼마나 큰 장점인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0.30 17:19
추천
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난 예쁘지도 않지만 키가 작고 표나게 얼굴이 작아서 딱 쳐다보는 사람들 시선이 진짜 고역이더라. 대놓고 얼굴이 작아요~ 이러는 것도 고역이고 잘 모르는 사람이 다가와 장난치려하는 것도 고역이다. 특히 남자분들이 다가올 때 솔직히 힘들다 내 성격이 이런 걸 어떡해...잘 대해주고 싶지만 자꾸 정색하게 되고 피하게 되고 그래..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0.30 11:4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뭐야 나랑 폰트 같아서 개놀랐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LG폰잉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0.30 07:12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솔직히 어떤 마음인지는 알 것 같음... 난 여자고 얼굴은 평범하게 생겼는데 어릴 때부터 항상 키가 엄청 컸고 말랐었다. 지금은 177... 나도 내성적이고 소심한 성격이라 어릴 때 정말 스트레스 많이 받았다. 친구 사귀는 건 문제 없었지만 난 그저 조용히 살고 싶은 것뿐인데 키 때문에 항상 의도치 않게 주목받는 게 너무 싫고 부담스러웠다. 중학교 고등학교 새로 입학하면 나 쳐다보고 쑥덕대고, 남자애들은 내 뒤에 와서 몰래 키재보고 ㅈㄴ크다 이러면서 욕하고 지나가고(지들 딴에는 몰래, 조용히 잰 거였는데 진심 다 들림) 정말정말 뚫어져라 쳐다보더라. 처음 보는 사람들한테 듣는 단골 멘트도 아주 지겨웠다. 키 몇이야? 엄청 크네. 키 좀 떼어줘라. 윗공기는 맑냐. 내 앞에서 다리 굽혀줘라. 팔 징그럽다. 다리 징그럽다. 남친 어떻게 사귀냐? 너무 큰 거 아니냐? 뭐 먹고 컸냐? 키 크다고 자랑하냐? 너 키가 내 남친 키였으면 좋겠다. 너 옆에 있으면 내가 작아보여서 좋다 우리 자주 만나자 등등... 정말 지겹고 노이로제였다. 학생 때는 모델 명함도 몇 번 받았는데 집에 가자마자 버렸다. 나름 공부 열심히 하던 모범생이었는데 (연대는 아니고 그 아래급 가긴 했지만..) 친구들이 “넌 왜 공부하냐 그냥 모델이나 해라”고 했다. 키 크면 다 모델해야 하나? 모델은 아무나 해? 키크다고 다 모델하고 다 농구선수해? 난 런웨이 뒤에서 옷 다 벗고 수치심 느낄 새도 없이 빠르게 갈아입는 거, 생각만 해도 너무 끔찍해. 기센 모델들 사이에서 버틸 멘탈도 안 돼. 난 공부하는 게 좋아. 그냥 키가 크다는 이유만으로 사람들이 내 미래를 너무 쉽게 말하는 게 싫어......까지가 내 학창시절 생각이었다. 물론 지금은 긍정적으로 변했다. 내 키를 인정하고 사랑하게 되었고, 어떠한 농담이나 후려치기에도 여유롭게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이 생겼다. 그치만 이렇게 생각하기까지는 참으로 힘들고 고된 시간이었다. 그래서 차마 저 글쓴이에게 노오오오력을 더 해보라는 말은 못하겠다. 그냥 더 이상 상처받지 않기를 바랄뿐..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0.30 00:59
추천
3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성적인 사람은 다수에게 집중적으로 주목받으면 진짜 고역임. 그냥 좋은 사람들이 관심줘도 부담스러운데 본문처럼 뒷담화하는 질나쁜 인간들이 계속 태클걸면 진심 힘들겠다는 생각 드는데... 여자 연예인 실화썰로 화장실 휴지 매니저가 버려줬대잖아. 휴지 훔쳐가는 인간 있어서. 저 사람은 그렇게까지 희롱받진 않지만 충분히 힘들어보임. 연예인할 거 아니고 연대면 공부 잘하고 혼자 뭘 하는 걸 좋아할텐데 성격이 좀 더 단단해지지 않는 이상 계속 남들 입에 오르내릴 거임.
답글 1 답글쓰기
이리야 2020.10.29 17:45
추천
2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래도찬열처럼후리고 더럽게사는거보단 낫다. .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0.29 16:38
추천
22
반대
49
신고 (새창으로 이동)
배부른 소리 맞지 ㅋㅋ 장점을 이용할 생각은 안하고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순간 본인 스스로를 불행으로 밀어넣는 것

저는 너무 잘생겨서 불행해요 = 저는 재벌 3세라 돈이 너무 많아서 불행해요

이 둘에 어떤 차이가 있냐
답글 5 답글쓰기
ㅇㅇ 2020.10.29 11:47
추천
1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 잘생김 저한테 주세요 난 엄청 잘 활용할수있는데 ㅠㅠ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