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다들 처가에 어떻게 하나요?

또바기 (판) 2020.11.21 10:59 조회2,932
톡톡 남편 vs 아내 채널보기

토크쇼 동치미보다가 궁금해서 물어봅니다.
사위가 힘들어도 처가에선 아무 도움도 안주는게 맞나요? 코로나로 힘들고, 뇌출혈로 쓰러진후 수입이 0인지 5년이 지났는데 여전히 처가는 때때마다 술자리만들어 놀고먹자판입니다. 감사하게도 친부모님이 매달 50만원씩 보내주셔서 보험료와 세금내고 생활비로 쓰는데 장모님은 한번도 만원짜리 한장 없으십니다.
나이먹고 참 이런거 바라는것도 웃긴데.. 처가와 친가가 너무 기울게 비교가 되는건 어쩔수 없네요.
집도 친부모님이 사주셔서 주거걱정 없이 사는데, 제가 쓰러진후 아내도 자궁수술해서 2세걱정 없이 살긴하지만, 천원한장 허투루 못쓰는 저는 무분별한 술자리가 힘들기만 합니다.
아내가 때때마다 술상무로 처가로 불려가는게 참 힘듭니다. 아내도 술 끊을 생각도 없어보이구요.
다른분들은 처가에 어떻게하고 사시나요.

5
8
태그
3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ㅋㅋ 2020.11.23 22:0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게무근처가입니까? 그냥 아내의집일뿐. 아네분도 그집식구다보니 별생각이없는거구요
답글 0 답글쓰기
12111 2020.11.23 11:5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미친거지요...저도 그냥 그런가보다 살다 지금 소장 받아보니...저 아플때 놔줬어야된다는 개소리가 머리속에서 떠나지 않아 힘들어하는 중입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1.22 10:04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내 반품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