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엄마랑 같이 볼꺼야) 엄마때문에 살기 싫어

ㅇㅇ (판) 2020.12.04 15:10 조회128,636
톡톡 결혼/시집/친정 꼭조언부탁

10대 였는데 엄마 나이 또래분들 많으신 결시친으로 바꿔서 반말인점 양해 부탁드려요

평소에 엄마 때문에 스트레스를 엄청 받아.엄마 아빠가 나 공부 해달라는거 다 해주는데, 엄마가 화나면 하는 행동들이 날 너무 힘들게해. (얼굴에 뭐 집어던지는거, 욕하는거, 전화 계속 하는거) 가뜩이나 요즘 더 힘들고 공부 관련해서도 힘들어서 위가 밥먹듯이 쓰리고 이런적 처음인데 생리를 한달 넘게 동안 안했어.

그런데 생리가 터졌고 평소에 생리통은 없는데 가끔 있을때 엄청 아파. 정말 진짜 누군가가 내 배랑 허리를 비틀어 짜는 느낌이야.

새벽부터 너무 아파서 쌤한테 말해서 생리결석 썼어. 집엔 아빠랑 나 둘이 있었고 엄마는 회사에 있었어. 아빠한테 생리결석 썼다고 말하니까 곧죽어도 학교 갔다가 조퇴 하라는거야. 너무 아파서 그냥 난 집에서 쉬었어. 이건 내잘못이야 내가 아빠말 무시한거야. 아프다는 말에 괜찮냐는 말 없이 그런말 들어서 반항심이 생긴거같애.

이게 엄마가 화난거같애. 항상 나는 마음대로래. 난 아빠가 학원 바꿀곳, 니가 알아보래서 정한거 밖에 없고. 아파서 학교 못갈거같애서 선생님한테 사실대로 이야기 한거. 밖에 없어. 모르겠다 내가 기억못할수도 있는데 난 항상 내 마음대로 였다고 엄마는 생각했어.

진짜 아무것도 모르면서 생리 결석 조퇴 는 다 인정이기에 내가 거기 가서 조퇴 하는 메리트가 하나도 없거든. 애초에 내가 가는 고등학교는 그런거 다 필요없단 말이야. 근데 엄마가 아파도 안죽는다고 무조건 학교 가라고 그러고 이렇게 문자 왔어.

평소에 엄마랑 잘 지내다가도 엄마가 말을 막하고 욕을 할땐 정말 뛰어내리고 싶은 기분이 많아.

근데 항상 나는 그래봤자 내가 손해인걸 알아서 절대 실천으로 옮기지 않는데. 어제 문뜩 독서실 베란다 에 있는데 뛰어내리면 아플까 라는 생각이 들더라

나 너무 힘들어. 아빠한테 말했는데도 아빠는 엄마 말 막하는거 한두번이냐 그러고 엄마랑 머리 끄댕이 잡고 싸울땐 나가서 싸우라고 하는 사람이야.

세상에 내 편이 하나도 없는 느낌이야. 진짜 세상 모든것이 꼬이게 보이게 시작하고 친구랑 영상통화 하는데 친구 엄마와 친구의 다정한 모습을 보고 잠자기 전에 생각나서 울었어. 나라고 엄마랑 이렇게 지내기 싫은건 아닌데

원래이런거야? 나 위로 안해줘도 괜찮으니까 냉정하게 판단해줘라. 엄마 말대로 난 공부도 못하고 뚱뚱하고 경제관념도 없고 세상 나밖에 모르고 엄마를 친구 인거 마냥 대하고 세상만사 내 마음대로 인 사람인데. 그냥 진짜 다 내려놓고 싶어. 그냥 다

이건 오늘은 아니고 평소에 엄마가 화났는데 전화 안받을때 하는 말


엄마가 그리고선 제가 전화 안받으니까(일부로 안받은게 아니라 약먹고 잤어요) 집으로 왔는데 저도 모르게 악몽을 꾼거처럼 엄마 얼굴을 보자 도둑을 본거처럼 너무 소름끼치고 무서워서 소리를 질렀어요. 옷으로(옷인지 뭔지 잘 기억이 안나요) 제 얼굴 여러번 때리고선 소리지르고 나갔어요.
자다가 일어난 일이어서 잘 기억이 안나요

전에도 너무 아파서 생리결석 썼었어요 엄마가 평일에 없어서 제가 혼자 하는 선택들이 많은데 그래서 그랬던건데 다 제 잘못에서 비롯된거 같아요

머리카락을 자른다는건 전에도 자르라고 지저분하다고 제가 머리가 배꼽 위 한뼘 정도 오는데 지저분하고 머리카락이 많이 떨어져서 그런거같아요

진짜 그냥 내가 없어져야지 엄마가 자기 잘못을 알거같애요. 또 앞으로 사춘기가 올 동생한테 그렇게 행동도 안할거같고요.

아파서 요거트 하나 빼고 아무것도 못먹었는데 자연스럽게 밖에서 가족들이 저 빼고 고기먹는데 너무 화목해보여요. 그냥 제가 없어져야지 다 해결될거같애요.

쉼터 라도 갈려고요. 조언 부탁드려요. 이집에서 영원히 벗어날순 없겠지만 일주일 이라도 벗어나고싶어요. 조언 부탁드려요

622
48
태그
신규채널
[공감부탁해] [너만봐]
274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20.12.04 15:56
추천
442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엄마랑 같이본다니 적을께. 어머니, 32살 여잡니다. 20년동안 가정폭력을 견디던 끝에 부모님과 연끊고 탈가정한지 10년이 되어가네요. 제 마음치료하느라 많이 공부했는데, 이런 말이 기억에 남습니다. 자식은 부모가 자신을 대하는 방법을 배우며 자라고 어른이 된 뒤 노년의 부모를 그 방법대로 대한다구요. 제가 아직 30인데 부모님 벌써 5~60대시네요. 벌써 이곳저곳 아프시다며 용서해달라 병간호해달라 도와달라 하셨는데, 제가 할까요? 자식은 배운대로 부모를 대합니다. 자식을 소유물이 아니라 언젠가 부모품을 떠나갈 한 사람의 인간입니다. 언제까지나 엄마아빠만 찾는 아이가 아니라 반대로 부모님을 지키게 될 성인이 될 아이들입니다. 이점을 모르고계시면 훗날 크게 후회할 날이 오실겁니다. 저희어머니가 지금 그러고 사시거든요.
답글 14 답글쓰기
베플 ㅇㅇㅇ 2020.12.04 16:12
추천
411
반대
1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문자만 보면 무슨 악독한 계모나 깡패같네.
답글 2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0.12.04 15:26
추천
185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애가 아프다는데 그깟 학교가 뭐가 중요해요. 어머님. 딸 숨 좀 쉽시다. 보는 제가 다 숨이 막히네. 그러다가 딸 성인되면 부모랑 연 끊어요.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12.10 22:0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머니는 생리통을 안 겪어보셔서 아파도 안 죽는다며 학교 가라고 하시는거에요? 아픈 딸 혼자두고 가족들이 다 고기가 맛있으셨나봐요~ 어머니 본인 노년에 아프실때 딸이 고대로 하면 기분이 어떠실까요? 딸이 엄마때문에 살고싶지가 않다는데 기분은 어떠신지... 어리다고 흘려 듣지 마세요 그러다 후회 할일 만들지 마시구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2.09 12:3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친엄마 맞냐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2.09 00:2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애새키한테 말하는 뽄새보소. 내 아는 년이면 죽을 줄 알아라. 반성하면 오늘까지 머리 밀어라 안 밀면 내가 찾아가서 묶어놓고 밀어버린다. 글쓴 애야 사람 안 변한다. 경험자다. 참다참다 25살에 연끊었더니 마흔 다 되가니 찾아오더라. 혼자 늙어기는 현실이 갑작스럽게 두렵게 찾아왔나보지. 하늘이 맺어준다는 부모자식간의 인연도 인과응보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2.08 15:0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 엄마는 딸이 존중받아야할 한 생명이 아니고 자기 소유물인거같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2.07 17:05
추천
4
반대
8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프다고 잘 말씀드린건 맞나? 학교를 안가게 되면 부모님께 말씀 드리는건 당연한거고 그리고 엄마가 저렇게 까지 나오는건 그전에 행동들이 쓰니가 믿게 행동한게 아닌듯한데...
아무이유없이 잘 말씀드렸는데 엄마가 저러셨으면 어머님이 잘못하신게 맞지만
쓰니 글중에 엄마랑 머리끄댕이 잡고 싸운다는 부분에서 보면 쓰니도 글만 이렇게 썼지 엄마랑 그렇게 싸우는게 잘못된걸 모르는듯...
내딸이 내 머리 끄댕이 잡았으면 ... 난 모든지원 다 끊고 싶을듯...
답글 2 답글쓰기
2020.12.07 15:53
추천
4
반대
8
신고 (새창으로 이동)
말이 않됨~!! 아프면 엄마아빠한테 말해서 학교를 쉬던지 해야지~ 이건뭐 통보도 아니고~ 그리고 아프면 전화받아서 말씀드리고~ 학교가서 조퇴하고 오는게 그리 힘들까 싶네.... 그리고 아무리 엄마아빠가 이해 못해 주더라도 엄마한테 반말 하면 아무리 부모라고 엄마라도 기분나쁜거 아님;;;; 왜 다들 엄마한테 뭐라고 하는지~ 난 이해 되는구만~
학교 못갈정도로 아팠으면 부모님이랑 상의해서 학교에 말해야지~ 나중에 커서 생리통때문에 아침에 회사~못가요~ 통보 할꺼임~?!!!
답글 4 답글쓰기
ㅇㅇ 2020.12.07 14:48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엄마 손 잡고 정신과나 상담센터 가세요 심각합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2.07 03:16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쓰니야 이건 네 잘못이 절대로 아니야 힘내고 어서 그곳에서 탈출하길 바랄게
답글 0 답글쓰기
Uheart 2020.12.07 00:11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고~~애기야. 곁에 있다면 우리집에 머무르게 하고 싶구나. 생리통 겪어 본 사람은 다 알지. 얼마나 아팠을까? 사실 몸보다 마음이 더 아팠지?ㅠ 토닥토닥 힘내라. 모든 힘든 순간도 결국 다 지나간단다. 어머니. 아이는 가장 사랑하는 약자라고 오은영쌤이 그러시더만요. 어찌 작고 약한 아이에게 그러시나요? 상담이 번거로우시면 유튜브 강연이라도 들어보세요. 누구는 맞고도 잘만 컸다하지만 사실 그이도 맞지않고 따뜻하게 컸다면 몇 배 더 잘 컸을겁니다. 악담같지만 악으로 아이키우면 반드시 후회할 날 옵니다. 지금이라도 사실 세상 누구보다 너를 사랑하고 걱정하는 마음에 그러했다고 가장 사랑하는 약자에게 진심으로 사과해주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2.06 23:35
추천
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와.. 문자 맞춤법, 띄어쓰기 보니까 어떤 유형인지 견적 나온다.. 진짜 말 안통하는 스타일이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2.06 23:0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절대 죽지 마 꼭 살아남아서 네 인생 네 맘대로 주체적으로 독립적으로 행복하게 살아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2.06 23:0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너무 무섭다...진짜 어머니랑 아버지 상담 한번 받아보셔야 할 것 같아..같이 한번 받아보러가ㅠㅠㅠ
답글 0 답글쓰기
유리멘탈 2020.12.06 22:29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런x은 애를 못낳게 해야해 진짜. 저 어린애는 진짜 무슨 죄냐?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2.06 17:3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갑갑하네 부모 말 한마디 한마디 다 자식 마음에 남아 시간 지나고나서도 오래도록 가던데 특히 상처될 말은..머리카락은 조금 짧게 자르는 게 좋을 듯
답글 0 답글쓰기
2020.12.06 17:00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엄마가 정신병이 있는듯 진심으로.. 자식은 소유물이 아닙니다 그렇게 공부해서 잘 살아야한다면 본인이 지금부터 공시를 치던 뭘하던 노력해서 본인 인생을 바꾸세요 애꿎은 딸 인생 간섭말고; 그리고 제발 정신과가서 치료좀 받으세요 부모가 아니라 딸을 인형 쯤으로 생각하는 듯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2.06 11:1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가 보기엔 쓰니가 아픈거에 대해 편하게 부모님께 이야기를 못하는거 같아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부모님께서 평소에도 쓰니 눈치 많이 주고 쓰니 생각이나 이야기를 잘 안들어주시는 분같네..가뜩이나 아픈데 학교출석률만 더 생각하니..많이 속상겠다 쓰니야 뭐니 뭐니해도 너가 너 세상에서 제일 중요한 사람이니 너 편안하고 너를 위해 사길바래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2.06 10:1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너희 엄마가 잘못 커서, 너를 잘못 키우는 것 같아. 너도 이렇게 자라면 똑같은 어른이 될 가능성이 높아. 엄마가 바뀔 가능성은 낮아. 그러니까 네가 얼른 엄마를 끊어내. 엄마가 너의 삶에 영향을 미치지 못하도록. 엄마의 말과 행동에 영향받지 않도록 의식적으로 노력하는게 좋을듯 해. 힘내. 엄마는 엄마고, 너는 너야.
답글 0 답글쓰기
Gcc 2020.12.06 08:18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할머니가 엄마를잘못키웠다 자기맘대로안되면 발광하는 스타일인걸보니...쯧쯧 아빠라도 나서서 엄마정신과진료해야된다 심각한문제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2.06 03:29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리 엄마같다
답글 0 답글쓰기
2020.12.06 02:10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우 어머니 왜그러세요 진짜. 딸 아니에요??? 무슨 협박 합니까??? 진짜 착한딸 만난거 천운이라 생각하고 잘해주세요. 제가 만약 어머님 딸이였으면 전화기 부순다고하고 옷으로 때렸을때 이성끈 끊어져서 전화기 ㅅㅂ 안갖고 만다 내가 부술게!!!!! 하고 바닥에 내려 쳤어요. 그래서 어머님이 때리면 바로 경찰에 가정폭력 으로 신고하고 어머님이랑 인연끊고 살겁니다. 어차피 내편 아니라고 생각들게 하는데 왜 같이 살아야하나요. 그리고 생리결석 몇번 한다고 인성에 문제 되거나 습관이 되거나 대학가는데 인생 사는데 전혀 문제 안돼요....... 열달 배 아파서 왜 낳으셨나요.. 사랑하시잖아요. 학교결석 안하게 하려는것도 따님 사랑하시니까 그러시는거잖아요. 세상에 둘도 없는 내 딸에게 사랑하는 방식을 좀 바꿔주세요ㅠㅠ 따님이 어머님땜에 세상 살기싫다는 생각을 가지고있어요.. 제발 따님 좀 아껴주시길 부탁드릴게요ㅠㅠ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