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추가글/제 아이를 가졌다는 거짓 연락이 왔습니다

ㅇㅇ (판) 2021.01.23 23:53 조회356,618
톡톡 결혼/시집/친정 꼭조언부탁
추가합니다..
같이 고민해주시고 조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별다른 진전이 있는건 아니지만 두번째 글을 적습니다
여자친구는 조금 진정된 상태이고 경찰서는 두번째 연락을 받은 금요일에 이미 같이 다녀왔습니다 이부분을 오해없게 적었어야 했는데 죄송합니다
이미 신고를 했지만 그냥 기다리기에 너무 화가나고 믿어주지 않는 여자친구에 어떻게 결백함을 보여야할지 억울하고 답답하던 와중에 쓴 글이라 설명이 미흡했습니다 죄송합니다
이 글도 여자친구와 함께 보았고 저희가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까지 짚어주셔서 많이 고민해 보았습니다
일단 여자친구쪽 지인이 아닌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첫번째글에 적은 제 개인정보를 여자친구는 그 누구에게도 말한 적이 없다고합니다 저희는 서로가 첫 연애라 전남친,전여친도 없고 누군가에게 원한을 살만한 일을 한적 또한 없습니다..
먼저 경찰서에 함께 다녀왔단 말까지 적었으면 여자친구가 꾸민 일이라는 댓글은 안달렸을텐데 죄송합니다 시간은 흐르고 저희는 속만 태우고 있습니다 최악의 상황은 못잡는건데 그렇지 않기를 바라고 있네요.. 차라리 낳고 연락하면 검사라도 하겠지만 이도저도 아니게 사라지는상황이 지금으로선 가장 걱정됩니다
저희도 잡기위해 댓글로 조언해주신 것들을 이래저래 시도는 해보겠지만 그사람이 이 글을 보고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더 자세히는 글 못쓰는점 이해 부탁드립니다.. 모두 감사합니다


사람한명 살린다 치고 글 읽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올해 서른인 남자고 동갑 여자친구와 10월에 결혼을 앞두고있습니다 8년 연애 끝의 결혼이라 정말 행복했고 설레는 마음 뿐이었습니다
지난 수요일에 여자친구에게 온 연락으로 모든게 무너졌습니다 제 여자친구 sns에 제 아이를 임신했고 14주차이며 낳을거라는 연락이 왔습니다 여자친구는 이 연락을 받자마자 캡쳐해서 저에게 알렸고 둘다 미친사람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사람의 팔로잉팔로워에는 아무도 없었고 게시글도 없었습니다 저는 너무 화가나 그 사람을 고소해 찾아내려했지만 여자친구가 잘못 온 연락일 수 있다고, 한번만 더 오면 신고하자고 저를 말렸습니다
제 이름을 언급하지는 않고 남자친구 아이를 임신했단 식으로 왔기에 다른사람에게 보내려던 거일수도 있다고 하면서요 자기 sns에는 게시글이 없어서 헷갈릴 수 있지 않냐고 했습니다 저랑 한 연락이나 같이찍은 사진같은건 당연히 애초에 없으니까 아무런 증거도 없이 온 글이라 찝찝하지만 저도 한번은 넘어갔습니다
저는 지금의 제 여자친구가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사귄 여자친구였으며, 당연히 여자친구를 제외하고는 성관계를 맺은적이 없습니다 원래 술을 좋아하지 않아 밖에서 술마시고 정신잃은적도 없습니다 여자친구도 이 사실을 알고 제가 연락이 안되거나 의심스러운 행동을 했던 적이 없기에 넘어갔습니다
그런데 어제 여자친구에게 또 연락이 왔습니다 가까운 지인만 알수있는 개인정보와 이제는 제 이름을 언급하며 아이를 가졌다고 합니다 소름돋고 무섭습니다 단순히 거주지 대학교 직장 이런수준의 개인정보가 아니라 혼자 자주 가는 카페, 피씨방, sns에 한번도 올린적 없는 제 차종, 취미와 관련해서 최근 중고로 구입한 물품까지 여자친구에게 정확히 얘기했습니다 소름끼치고 어떻게 이런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 저도 미칠것같습니다
여자친구는 이제 울고 소리지르며 저를 의심합니다 억울해서 죽고싶습니다 8년 연애 중 마지막 2년은 장거리였고 여자문제에선 특히 예민한 여자친구이기에 더욱더 조심하고 여자와는 사적인 연락조차 한 적이 없습니다 일단 여자친구에게 결백함을 보이기 위해서 함께 통화기록 조회, 블랙박스 확인을 하자 했지만 여자친구는 이미 저를 의심합니다 다 피해서 딴짓할 수 있지 않냐면서요 그리고 아무리 생각해보고 그간 한 연락을 다 뒤져봐도 제가 위에 적은 개인정보를 동시에 아는 지인은 없습니다 가족 포함해서요 특히 마지막 중고로 거래한 물건을 아는것은 아예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는데 저도 너무 무섭습니다 여자친구의 오해를 푸는것이 가장 급한데 고소를 했지만 오늘 당장 잡을수있는것도 아니고 시간이 걸릴텐데 그동안 어떻게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어제 여자친구와 함께 있었어서 여자친구 휴대폰으로 나를 만났다면 언제 어디서 만났는지 말해보라 따졌지만 답장은 없습니다 당연하겠죠 애초에 성관계는 커녕 이성을 사적으로 만난적이 없으니까요 무엇보다 여자친구에게 어떻게 결백을 증명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만약에 잡았는데 아이가 실제로 있는지도 모르겠지만 제 아이라 잡아떼면 어떻게 해야하는지 다 거짓말이라고 실토해도 여자친구가 믿어줄지 모르겠습니다 억울하고 죽고싶습니다 먹을수도 잘수도 없습니다 제 개인정보를 어떻게 알았는지도 불안하고 말도안되는 연락때문애 여자친구와 이 상태로 지내는것도 너무 억울하고 화가납니다 도와주세요..
1512
35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367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2021.01.24 00:55
추천
734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보이스피싱같은 걸 의심해 보세요. 그리고 경찰에 신고하시구요. 제 딸의 경험인데 섬뜩한 일이 있었거든요. 딸이 제 조카한테 1년간 과외받았어요. 딸에겐 이종사촌 오빠지요. 딸에게 조카로부터 전화가 왔어요. ''보미야, 겨울오빠야. 너 과외할 때 말 못했는데 이뻐서 여자로 봤었다'' 그 외 수많은 말들 딸아이가 놀래서 울고 불고 겨우 진정시키고 조카한테 확인 전화해봤더니 집이더라구요.ㅡ.ㅡ 즉 딸 폰 정보가 유출되었고 이상한 놈이 전화로 성희롱 한 것입니다. 목소리는 감기걸려서 그렇다고 하면서... 여자친구분 폰이 정보유출 된듯 싶습니다. 요즘 이상한 보이스피싱 많아요. 신고하세요.
답글 10 답글쓰기
베플 남자 2021.01.24 00:15
추천
731
반대
2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쓰니의 글이 백퍼 사실이라면.........여친의 지인일 확률이 제일 높죠!!!!
답글 17 답글쓰기
베플 남자 탐정 2021.01.24 09:50
추천
203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거 그냥 하는 소리가 아니라...여친의 sns 에 메시지 보낸거 등등 모든게 여친의 자작일 수도 있어요. 제가 무슨 개소리 하나 싶죠? 근데 잘 생각해보세요. 그런 구체적인 중고거래까지 알고 있는 사람은 결국 여친밖에 없지 않나요? 평소 결혼에 대한 여친의 행동은 어땠나요? 여친이 무슨 이유에서든 글쓴이와 결혼 안 하고 싶어할 수도 있어요. 근데 8년이란 시간을 만났다면 그런 얘기 또한 꺼내기 쉽지 않죠. 어쩌면 글쓴이와 이별하기 위해서 여친이 계획한 스토리일지도 몰라요. 제 말 한 귀로 듣지 마시고 잘 생각해봐요.
답글 2 답글쓰기
찬반대결 ㅇㅇ 2021.01.25 06:27
추천
24
반대
4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니 근데...님은 절대 부정한 일을 한적이 없다면서요? 낳고 검사를 하는게 낫다,사라지는게 더 안좋다.. 뭔 이런 걱정까지 하죠? 진짜 본인이 1도 잘못이 없으면 경찰이 조사는 착착할거고 님은 여친에게 충분히 떳떳해도 되고 여친이 계속 의심하면 본인과 여친의 신뢰문제를 다시 살펴보는게 맞는듯.. 솔직히 전 경찰에 신고했음 기다리고 여친이랑 별거없이 지내겠는데? 왜이리 안절부절이예요?
답글 15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1.02.09 12:4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거 후기없나요? 범인잡았나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2.01 01:0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지금은 어떻게 됐어요?
답글 0 답글쓰기
mbc실화탐사... 2021.01.28 13:05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안녕하세요. mbc 실화탐사대 제작진입니다. 선생님 사연에 대해 좀 더 자세히 들어보고 싶어서 댓글남깁니다. 010-3019-7893 / 02-789-1546으로 연락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답글 0 답글쓰기
YTN 2021.01.28 01:40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안녕하세요, 저는 YTN 손효정 기자입니다. 선생님이 올리신 글을 보고 연락을 드리게 됐습니다. 선생님께 더 자세한 이야기를 여쭤보고 싶은데요, 괜찮으시다면 아래 연락처로 연락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010-7272-2897 sonhj0715@ytn.co.kr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1.27 13:40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자작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1.27 02:46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댓말대로 최근에 중고 거래 하신거라면 그것 땜에 정보 유출 됐을수도 있어요ㅇㅇ 제 친구도 중고 거래하고 몇개월 뒤에 진짜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이 제 친구한테 디엠 보내고 sns에 제친구 신상 드러내고 저격해서;; 알고보니 몇개월 전에 친구랑 중고거래한 놈이 제 친구 신상 정보로(아이디,이름,핸펀번호) 다른 사람한테 사기 치고 다닌거였음요;; 그래서 사기 당한 사람이 제 친구가 사기 친 줄 알고 저격했던 거였음..요즘엔 중고거래도 조심히 해야됨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21.01.26 17:3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느 외려 최근 중고로 구입한 물건이 힌트일수도 ㅎㅎ 중고나라에서 번호랑 정보 알아내서 온갖 곳에 뿌려진 정보 모아다가 그런 놈들 많음 나는 중고나라 번호로 주구장창 블로그 홍보 와서 다 지웠더니 블로그 쪽지로 옴 ㅎㅎ 어떤 놈은 10년 된 블로그 글에 내 글을 보고 과외해달라며 전화까지 했음 밤 10시에. 미친놈 많음 ㅎㅎㅎ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1.26 17:0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냥 별의별 추측 다 생각해보다가 떠오른건데 혹시 여자친구를 남자분 부모님께 소개시켜드린적은 없나요? 여자친구가 맘에 안들어서 떼어내려고 하시는건가 하는 말도안되는 생각이 떠올라서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1.26 11:5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애낳을거면 애낳고 친자검사 고고. 낙태할거면 낙태해도 친자검사 쌉가능~ 여자친구분이랑 결혼은 친자검사 하고 나서 하면 서로 찝찝한거 없고 좋지. 그리고 그여자는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면 되겠다. 이런 1도 도움안되는 글 왜쓰징 ㅋㅋㅋㅋㄱ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1.26 11:5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냥 기다리면 애낳고 친자검사 할수있어.응~
답글 0 답글쓰기
ㅜㅜ 2021.01.26 00:3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헉 이거 실화탐사대에도 비슷한거 있었어요.. 그거 여친보여주세요ㅜㅜ이거 유행인가..헐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1.25 23:01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도 어찌저찌 알게 된 사람의 부정을 인스타로 제보해본적 있는데 아무래도 처음에는 사랑하는 남친의 말을 더 믿는 것 같더군요. 찝찝해서 계정 폭파하고 더는 말하지 않았지만, 떳떳하지 않아서가 아니라 그냥 제게 피해가 오지 않았으면 해서였습니다. 보통 이유 없이 음해하는 경우보다는... 부정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음해할만큼 대단한 이익도 없고 협박해서 돈 뜯는 것도 아니니까요. 그치만 단순 부정이 아니라 임신이면 그쪽도 급할텐데... 제보만 하고 부딪치지 않는 건 왜인지 모르겠네요. 누군가의 장난질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고...아니면 제보만 한 뒤에 아이를 지우려는지도 모르겠네요. 사실은 알려야겠지만, 개싸움할 힘이 없나보죠. 남친분은 그냥 떳떳하시면 아예 핸드폰도 까고 여자친구의 의심을 받아주면서 한동안 지내는 수밖에 없지 싶습니다. 누군가의 장난이라면 안됐네요.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21.01.25 22:2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세상 굴러가는게 참 뭣같이 굴러가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ㄷ 2021.01.25 21:24
추천
8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자분 친구같은데요.. 님 제일 친한 친구들한테 카톡 쫙 보내요 "당연히 아니겠지만 혹시나 누가 이런 장난쳤나 싶어서 보낸다. 경찰에 신고했으니 혹시 장난친거면 지금 말하라고. 누구때문에 결혼도 깨지게 생겼다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1.25 21:03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예전에 이런 비슷한 경우가 티비에 나옴.. 실화탐사대인가 정확하게는 생각안나는데.. 결론은 여자친구의 전남친이 그랬나 암튼 여자친구가 아는 사람이 그런거였음 방송 한번 찾아보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1.25 20:58
추천
13
반대
8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추가글 보니 남자가 딴짓했네 ㅋㅋㅋㅋㅋ 첫연애라면서 임신했다는둥 하는 정신병자를 저렇게 걱정할필요가 있나?? 그냥 임신했으면 오라고해 ㅋㅋ 검사한다고 ㅋㅋ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1.01.25 20:42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와 추가글 보고 나니까 개무서운데..? 주변인이 아닌 이상 어케 알아 진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1.25 18:29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니면 님을 짝사랑하는 사람이 결혼 못하게하려고한게 아닐까 저번에도 글 읽었을 때 생각했었어요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21.01.25 17:49
추천
8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떳떳하면 상대할 필요없겠지요...
굳이 열내지 말길...
만약 행여 떳떳치 못했다면 파혼하시구요
떳떳하다면 고소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어휴답답 2021.01.25 17:13
추천
4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추가글보니 남자가 진짜로 뭔짓한것같고 여친한텐 믿어달라고 쑈하며 글적은것같은 느낌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