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모바일청첩장만 툭 보낸 15년 친구 결혼식 가야하나요?

ㅁㅁ (판) 2021.02.26 01:21 조회31,969
톡톡 결혼/시집/친정 꼭조언부탁

15년 지기 절친이 급하게 준비해서 2월 28일에 결혼을 합니다
사고를 친건 아니구요...

저랑 연락을 오랜만에 한 것도 아니구요..

카톡을 매일 하던 사이인데
카톡으로 일상대화하다가
모바일 청첩장을 툭 보내고 끝이였습니다

제가 결혼식때 가방순이도 해주기로했구요
장난반 진심반으로 나는 만나서 줄꺼지..? 했더니
결혼 전에 시간이 없다 촉박하다 라는 말만 하네요...

촉박하게 준비하는걸 알아서
1분 얼굴 보고 받는것도 괜찮은고
정말 시간이 안되면 모바일로만 보내줘여할꺼같다고
말해주면 이해해줄수있는데

그런 말 한마디없이 툭 보낸게 준거라고해서
조금 서운하다고 했더니 제가 서운한걸 이해할수없다고 하더라구요...
오히려 제가 본인을 이해해주지 않는거라고....

약속 잡는것도
언제쯤 시간되는지 물어보는게 아니라
본인이 되는 날, 본인이 되는 시간을 말하고
그날 제가 선약이 있거나 시간이 안되면 "그럼 못받는거지."
라는식으로 말하더라구요.

예를들면 설 연휴에 본가와? 오면 잠깐 만나서 청첩장 주면되지 5분이면 되지않아?? 했더니
모르겠다고 요즘 준비하느라 못쉬어서 모르겠다 안갈수도있어 모르겠네. 그러더니
갑자기 그날 이쪽에 약속잡혀서 오는데 OO날 볼래? 하길래
그날 외갓집 간다고 하면 그럼 못주는거지, 못받는거지, 못만나는거지.
이런식이예요....

제가 서운한게...이상한건가요..?
제가 잘못된걸까요?
이 결혼식 가는게 맞는걸까요?

아 참고로 친구가 타 지역에서 자취하고있긴한데
본가가 제가 사는 지역에 같은 동네입니다

+) 추가로 친구 청첩장이랑 식장, 드레스 고를때 제가 같이 골라줬어요.

+) 조금 더 추가할게요. 제가 댓글 보고 친구한테 카톡으로 가방순이 해주면 적어도 얼굴이라도 한번 봐야하지 않냐, 아니면 나한테 시간이없다고 이해 좀 해달라고 한마디 말이라도 해야지. 라고 보냈는데 답장으로
어린나이에 결혼하니까 그런거 잘 몰라도 이해해줘야하는거 아니냐. 촉박하게 준비하는거 제일 잘 알면서 왜 그러냐. 결혼식 몇일 안남기고 스트레스 받고싶지 않다. 라고 하네요...ㅎ

친구랑 저는 11살때부터 친구구요 지금 26살입니다.
제가 대학을 안가고 20살때부터 사회생활을 시작해서
회사에서 만난 동료들이 결혼할때 청첩장 어떻게 받을지 물어보기도 하고, 이 친구보다 일찍 결혼한 친구도 만나서 주고싶다고 식 하루전에 만나서 청첩장 줬었거든요....
저는 이정도는 다들 알겠지 하는 부분이였는데
친구는 어리니까 그런거 모른다 라고 하니까 할말이없네요

이친구는 그냥 시간을 만들면서까지 줘야하나 하는 마음인가봐요
이제 날짜로 2일뒤면 결혼식인데 안간다고 하는게 맞는거같네요..!
(모바일로 쓰다보니 오타랑 띄어쓰기 잘못된 부분이 많네요ㅠㅠ)


9
125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62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2021.02.26 02:05
추천
94
반대
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가방순이 해줄 친구한테 모바일청첩장ㅋㅋㅋㅋ 전 안가요. 쓰니만 친구라고 생각하는 관계 같아요.
답글 1 답글쓰기
베플 ㅇㅇ2021.02.26 02:02
추천
69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 같으면 결혼식 안갈 것 같아요 그러면서 그냥 인연을 끝내는걸로... 사실 만나서 주려면 어떻게든 줄 수 있잖아요? 그런데 그정도 노력도 안하고 의지도 없다는거니까 너무 서운하죠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samyas...2021.02.26 06:36
추천
52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친구가 아니라 하녀였나보네 이렇게 사람 하나 거르는거지 뭐 그런 인간 서른 마흔까지 친구로 안고가느니 이렇게 거르는게 낫지
답글 0 답글쓰기
찬반대결 ㅇㅇ2021.02.26 23:59
추천
15
반대
19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냥 모바일로만 받는 게 그렇게 서운한 건가. 친구 태도에 문제가 있는 것 같기는 하지만, 연을 끊을 정도의 일인가 싶네요. 제 절친이 그런다면 먼저 신경쓸 거 많을텐데 결혼식 끝나고 밥이나 사라고 하겠구먼... 댓글들도 그렇고, 세상이 많이 변했다고 생각했는데 아직 멀었다는 생각밖에 안드네요.
답글 4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2021.04.05 19:5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미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2.27 14:5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지인 몰려왔니? 가방순이 해주는데 모바일로? 실화냐
답글 0 답글쓰기
ㅁㅁ2021.02.27 12:5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26살이 어려요? 누구는 결혼을 두번씩해서 그런 예의 차리는 줄 아나. 가방순이 해주는 순간부터 이제부터 님은 호구길로 들어서는 겁니다. 이제 집들이 선물에 애기 생기면 출산 선물 백일 선물 돌잔치까지 다 해 먹고 연락 끊길 꺼예요. 주말마다 시댁에 친정에 애보느라 바쁠 예정이거든요. 지금도 님한테 청첩장 줄 시간도 없는데 앞으로는 어지간히 있겠어요? 예의는 서로 지키는 겁니다. 다녀와서 후회 마시고 지금이라도 가지 마세요. 시간이 없어서 못 가는 건데 그 친구도 이해 하겠지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2.27 12:44
추천
1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근데진짜정신없어요 고민할것도많고 서치할것도 많아서 ~만날려고하는데 본인되는시간엔 쓰니가않되고 하니 모바일주는건데 절친이라생각되니 큰일앞두고 이해바라는거구요 입장에따라선 친구가 오히려 기분나쁠수도있어요
답글 3 답글쓰기
ㅇㅇ2021.02.27 12:3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린나이에 결혼준비해서 모른다고하니까, 나도 어린나이에 참석하려니 모르겠다!! 라고하고 가지 마세요. 결혼준비하는거 바쁜건 맞는데, 오히려 결혼식 막바지면 챙길거 별로 없어요. 진짜 급하게 두세달만에 하는거 아니라면요.. 그리고 정말 사정이 안되면 청첩장 얼굴보고 못줄수도 있는건데, 가방순이까지 해줄 친구라면 적어도 미안해하면서 모바일로 보내는게 맞아요. 친구는 초대하고 부탁하는 사람의 기본이 안되있어요. 힘들때 본성나오죠. 친구는 평소에는 모르겠지만, 힘든상황오면 본인이 우주의중심이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같네요. 온 우주의기운을 모아 자기를 도와줘야한다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2.27 12:1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친구가예의가없네요. 너무기분나쁠듯.. 시부모님께도 모첩하나보내고 결혼 초대하는신부인가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2.27 11:24
추천
2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글쓴이도 그렇고 준비하는 친구도그렇고 어려서 이해심 배려심이 부족하네ㅋㅋ 근데 구지 편을들진면 글쓴이가 예민하고 유별나다 너 나중에 결혼준비해봐라 그것도 급하게 준비하는거라며 그럼 평일 주말할것없이 준비하랴 양가 신경쓰랴 바쁘다 가방순이 할만큼 친하면 배려해줘라 너도 결혼할때 모바일청첩장만 보내주면 될일 아니니
답글 3 답글쓰기
2021.02.27 11:17
추천
3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난 쓰니가 넘 예민하다고봄. 못본다도 아니고 바쁜와중에 노력하는구만. 얼마안남은 시점에 왠만함 니가 맞춰줄수도 있는건데 더럽게 예민하게구네.연끊을일 일도 아니구만... 엄청 공손하게 친구가 자길 대해주길바라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2.27 11:04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가방순이까지 해준건 그만큼 절친이니까 해주는거아닌가? 보니까 드레스며 고를때도
함께 동석했는데 달랑 모바일청첩장..? 와 좀그렇다... 그래도 잠깐이라도 얼굴보면서
직접 청첩장 내밀어야 하는거아닌가?? 그냥 칭구도 아닌 베프오브베프아니냐...........
진짜 겁나 서운하겠다........................글쓰니만 절친이라고 생각했을수도...........
나같음 너무 기분상했겠어............................ㅠㅠ 그렇게 도와준칭구인데.......
이번기회에 칭구정리 들어가셈..............오래댄인연이라고 다같은 절친은 아니더이다..
답글 0 답글쓰기
ㅋㅋㅋㅋㅋ2021.02.27 09:48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가방순이하는데 모바일ㅋㅋㅋㅋㄷㄱ
답글 0 답글쓰기
남자ㅇㅇ2021.02.27 09:3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서운할만하지 아무리 디지탈시대라해도 기본이란건 지켜야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2.27 09:20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 여자랑 지인들 몰려왔나봄ㅋㅋㅋ댓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지금 단순 모바일로 줘서 안달난것처럼 보이냐? .......;;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2.27 08:22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정말가까워서 막대할때가 있는데 그건 장난칠때나 웃기고 재밌는거지 결혼 앞두고도 가장 가까운친구를 막대하네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2021.02.27 06:40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쓰니만 친구이고 쟤는 쓰니 호구라서 여태 이용해먹었네요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2.27 05:00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차피 쓴이가 먼저 손절 안 하면 결혼식 끝나고 친구한테 먼저 연끊길 확률이 높음ㅋㅋㅋㅋㅋㅋㅋ 결혼전에 바쁘다고 오만 핑계 다 대는 애들이 결혼 후에는 또 더 바쁨ㅋㅋㅋㅋㅋㅋ 뭘 맨날 바쁘대ㅋㅋㅋㅋㅋ 세상일은 지혼자 다 하나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2021.02.27 01:11
추천
1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신혼여행 다녀오면 연락 끝
답글 1 답글쓰기
ㅇㅇ2021.02.26 23:59
추천
15
반대
19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냥 모바일로만 받는 게 그렇게 서운한 건가. 친구 태도에 문제가 있는 것 같기는 하지만, 연을 끊을 정도의 일인가 싶네요. 제 절친이 그런다면 먼저 신경쓸 거 많을텐데 결혼식 끝나고 밥이나 사라고 하겠구먼... 댓글들도 그렇고, 세상이 많이 변했다고 생각했는데 아직 멀었다는 생각밖에 안드네요.
답글 4 답글쓰기
ㅇㅇ2021.02.26 23:50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오랜만에 사이다 결정하신 분 봐서 기쁘네욬ㅋㅋ
답글 0 답글쓰기
남자ㅎㅎ2021.02.26 23:41
추천
9
반대
1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는 결혼 적령기 자녀를 둔 나이인데 요즘 젊은 사람들 청접장 직접 만나서 실물로 전해주는 것에 목숨거는 것이 참 이해가 안되네요. 우리 나이의 아주 친한 친구들도 자녀 결혼 소식은 그냥 모바일로 전합니다. 디지털에 익숙한 젊은이들이 허례허식이라고도 할 수 있는 실물 청접장 전달에 안달하는 모습은 참 이해가 안갑니다.
답글 1 답글쓰기
1 2 3 4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