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다들 헤어지고 연락안한이유

ㅎㅎ (판) 2021.02.28 22:48 조회10,120
톡톡 헤어진 다음날 채널보기

자신의 큰 잘못으로 차이고 헤어진경우든
반대든 어떤경우든 연락하기 포기하고 안한 이유
적어보자!

6
3
태그
30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21.03.01 02:38
추천
3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알고지내는동안 충분히 불행했으니까, 다른 잘해주는사람 만나야겠다는 생각들더라고요ㅋ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21.03.01 12:03
추천
1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다시 시작해도 이미 끝을 알아서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00 2021.03.02 18:0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서로 너무 안맞고 맞춰가는게 지옥이였다
다시 만나도 같은이유로 서로 상처받을꺼고
같이 할 미래가 행복할거같지 않아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3.02 01:0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 할만큼 최선을 다했으니까 후회는 없다 근데 미련은 왜 남는지 모르겠음..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3.02 00:27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서로가 소중했다면 애초부터 헤어지지 않았겠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3.01 23:47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상대방이 먼저 마음 식어서 헤어졌는데 필요 이상으로 너무 심한 막말들을 함. 사귈때 서로 존댓말 쓰며 존중하는 연애를 했던거 같은데 애정이 식었다고 나한테 그런 막말들을 하는걸 보고.. 상처이자 트라우마로 남음. 가끔 보고 싶다가도 그 막말들이 생각나서 절대 연락 안함. 상대방은 후폭풍 와서 3개월째 나한테 연락하는데 다 안받아줌..
답글 1 답글쓰기
ㅠㅠ 2021.03.01 22:48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안해도 버틸만 해서 연락이 참아져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3.01 22:41
추천
1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1. 어느순간 내모습이 구질구질하다고 느꼈을때 2. 상대도 정리하는게 보였을때 3. 진짜끝인걸 느꼈을때 4. 어줍잖게 연락하는게 서로 득될게 없다는걸 알았을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3.01 22:29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반복되기 싫어서 난 행복했던 그때가 그리운거지 이미 어긋난거 되돌려봤자 서로한테 상처뿐일테니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3.01 22:1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미 끝난사이니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3.01 22:08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걔가 원하는 미래엔 내가 있을 수가 없어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3.01 22:02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연락해도 그때의 우리로 돌아갈수 없는걸 알아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3.01 21:34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가 더 비참해질까봐
답글 0 답글쓰기
oo 2021.03.01 20:53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연락하고싶어서 보냈다가 정말 영영못보게될까봐 포기가 정말 안되는사람이여서 연락그냥 기다리는중 기회 놓치기싫음..ㅠㅠㅠㅠㅠ
답글 0 답글쓰기
2021.03.01 19:1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연락해봤자 안 돌아올걸 아니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3.01 17:39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세번째 연인이였는데 진짜 나한텐 첫사랑이였음. 이렇게 잘생기고 키크고 능력있고 나를 사랑하는 사람을 만날 수 있을까 싶을정도로. 다들 무조건 잘생기고 능력있는 사람 만나고싶죠? 성격도 모난데 없고 완벽한 사람이였는데 난 이상하게 그 사람을 보면서 초라한 내 자신이 한심스러워지고 자존감이 떨어졌음. 케바케겠지만 나한텐 너무 반짝이는 별같은 사람이라 그 주위의 어두운 밤같은 존재로 인식하다보니 그게 날 어느순간 갉아먹음. 그게 화근이였는지 이사람은 내 사람이 아니라는걸 계속 새기면서 지내다가 나중엔 그 사람이 나한테 두달가량 매달리면서 울었음. 한 날은 너 그러면 안된다, 서로 좋아하는게 아니였냐, 왜 나한테 상처주냐면서 오열을 그렇게 해댔었던게 안잊혀짐. 그 후 매일 꽃들고 찾아오고 회사생활로 피곤해도 무조건 드라이브하고... 생각해보면 내가 조잘대는걸 참 좋아했었던 것 같음. 사랑을 확인하고 나니까 이 사람이랑 떨어지면 난 아무것도 못하는 애새끼가 되어버렸고 더 의지하고 나중엔 이 사람이 친구랑 노는것도 싫어졌음. 그러다보니 이사람도 지치고 나도 지치고 서로 피폐해져가는게 느껴졌고 내가 그만하자고 했음.
답글 1 답글쓰기
이런 2021.03.01 17:23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연락 하든 안하든 이루어질 사람들은 이루어짐 안되면 인연이 거기까지 인거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3.01 17:01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다시 만나도 항상 똑같은 이유로 헤어진다는 걸 알아서인지 그냥 안 하게 됨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3.01 16:5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사귈 때 부터 ㅂㄹ 안 좋아했어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3.01 14:00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애초에 마음이 크지 않았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3.01 12:03
추천
1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다시 시작해도 이미 끝을 알아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3.01 10:17
추천
4
반대
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니가 알아서 모하게???
답글 0 답글쓰기
1 2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