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집에서 찬송가부르며 기도하는 이웃집

ㅠㅠ (판) 2021.03.05 10:51 조회6,330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안녕하세요 채널과 맞지않는 내용이지만
여기가 조언을 많이 들을수 있다고해서 결시친에 글 올려봅니다. 죄송해요..

저는 주택형 오피스텔에 살고 있습니다.
방음은 되지않는편이라 아이들 뛰어노는소리, 전화소리, 재채기 하는 소리, 물쓰는 소리가 다 들립니다. 아이들 뛰어놀거나 생활 소리는 다가구에 살면서 감안해야하니 크게 신경은 안쓰는데 어느날부터 여자분이 찬송가를 찬양하며 기도를 하시네요ㅠㅠ

어느날은 울면서 기도하고 아멘아멘 합니다..
참다참다 엘리베이터에 방음이 안되니 찬송가 부르고 기도하는것을 주의해달라 메모를 써서 붙여놓았지만 소용없네요..
금요일, 일요일에 특히 웅얼웅얼하면서 기도하고 여기가 성가대마냥 노래를 하는데 미치겠어요 ㅠㅠ...
메모를 써서 붙여도 안되니 어찌 방법이 없을까요 ㅠㅠ
17
6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약간빡침] [도움부탁] [모두드러와]
18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남자 ㅇㅇ 2021.03.05 10:57
추천
4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겪어본일이네 ㅋㅋㅋ 은근히 사람환장하지. 말해봤는데 안통해서 블루투스스피커 그집옆에 최대한붙이고 염불하는소리, 무당굿하는소리 무한반복으로 틀어놓고 외출함.
그후 잠잠함 ㅋㅋㅋ
답글 1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하트 2021.03.08 21:4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새벽 두시보다 일찍자라고 할 수도 있는데 제가 학생인지라 공부해야합니다 또 일찍자면 새탁기소리 때문에 또 깹니다 근데 2시 넘어서 자자니 너무 늦습니다 그 다음날 8시 30분에 일어나서 자가진단하고 온클을 들어야 하기 땨문입니다
답글 0 답글쓰기
X 2021.03.08 11:42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 중딩때 학원 다닐때 바로 밑에 층이 교회였거든요.ㅋㅋㅋㅋ. 진심 만날 수업 들을때마다 목사님 설교소리에, 우는 소리 , 무슨 빙의된 사람 마냥 장난 아니었어요. 애들도 선생님보고 무섭다고 그러고..겪어본 사람은 진짜 미친다고 장담합니다 ㅠㅠㅠ 전 학원에서도 짜증났는데 작성자분은 집이잖아요.
답글 0 답글쓰기
ㅡㅡ 2021.03.08 11:20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목탁 치면서 염불외는? 소리 크게 틀어놔요
쫓아오면 너보단 조용하니 닥치라고 하고
답글 0 답글쓰기
ㅁㅁ 2021.03.08 11:0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때마다 불경을 크게 틀어놔, 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3.08 10:44
추천
3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기독교 교리가 우리만 잘살면 된다인가봄
답글 1 답글쓰기
2021.03.08 10:12
추천
1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예수쟁이들은 중간이 없어. 발 들이자마자 바로 극성충으로 변함. 이성 단계가 없음.
답글 0 답글쓰기
ㅋㅋㅋㅋㅋ 2021.03.08 10:0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눈눈이이 하는수밖에 없음......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2021.03.08 09:32
추천
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반야심경 최대치로 틀고 옆집에서 뭐라고하면 기도에 심취해 몰랐다고 하세요 외출때도 최대치
답글 0 답글쓰기
00 2021.03.08 09:32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반야심경을 빵빵 틀어두세요..그것들 예배 끝나면
답글 0 답글쓰기
오11 2021.03.08 09:31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목탁두드리는거나 징치고 굿하는거랑 비슷한 수준인데ㅎ 울고 기도하고 난리한것은 그저 잘하는 줄만 알고 개념이 없는것이 큰 문제지. 알아먹도 못한 소리로 악쓰면 진짜 그건 더 가관이고ㅎㅎ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판녀처단자 2021.03.08 09:2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넌 더크게 불경외워
답글 0 답글쓰기
하트 2021.03.08 09:10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헐.. 저릐 윗집도요.. 위집에 할머니 할아버지가 사신다고 들었는데.. 나이가 저랑 너너너너ㅓㄴ무 차이가 많아서 어떻해 말씀드려야 될지 모르겠어요 ㅠㅠ
답글 1 답글쓰기
ㅠㅠ 2021.03.08 08:43
추천
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개독들 극혐!한 공간에서 숨쉬는 것조차 짜증난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3.06 04:4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관리실에 민원넣으세요. 경찰도 부르시구요. 경고를 계속 받다보면 조심하게 됩니다.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1.03.05 11:00
추천
1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공사한 건축회사 잘못이네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21.03.05 10:57
추천
4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겪어본일이네 ㅋㅋㅋ 은근히 사람환장하지. 말해봤는데 안통해서 블루투스스피커 그집옆에 최대한붙이고 염불하는소리, 무당굿하는소리 무한반복으로 틀어놓고 외출함.
그후 잠잠함 ㅋㅋㅋ
답글 1 답글쓰기
겨울공주 2021.03.05 10:57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여자분이 전도사라도되는모양이군요 그렇다면 님이아무리애써도소용없어요
전도사들 아주 집요하죠 앞으로저쪽이찬송가를부르면 님은 더큰소리로 불경을 틀어놓으세요 뭐24시간 기도하는건아닐거잖아요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