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친구가 우울증(망상)이 심각한거같아요

어메앤 (판) 2021.03.07 01:29 조회7,566
톡톡 40대 이야기 조언과댓글
우울증친구가 있는데 어떻게 도와야할지 모르겠습니다..

그친구는 사회나와서 만난친구입니다..
처음에는 성격이 참 밝아서 그게좋아보여서 친하게
지내게되었어요 그러다 서로가까워지면서 속마음얘기하다보니
친구도 저도 부모님이 이혼하셔서 어릴때 힘들게 큰것을 알게되었어요 저희 아빠는 폭력적인 분이셨고 제가 초등학교때 이혼하셨고
친구는 부모님이 두분다 장애인이셨어요.. 그래도 저는 형제가 한명있는데 친구는 외동이라 더 외롭게 컷더라구요..그렇게 힘든걸알고
서로의지하며 친구로 가깝게 지내게 되었어요
30대초반에 이 친구를 알게되었고 지금은 30대후반입니다..
한5년은 집이 근처라 가깝게지냈는데.. 사실가깝게 지낼때도
친구가 조금 특이하다? 질투가많고 욕심이좀많다? 그냥
그정도로만 여기겼는데 지나고보니 이미 그때부터 우울증 증상들이였던거같아요.. 5년정도가깝게지내다가 제가 먼저 이사를하게되고 그후에
친구도 지방으로 이사를 가면서 점점 멀어지게 되었어요
그런데 최근에 안부겸 연락을 했는데 친구가 많이 심각해진거 같더라구요.. 자기말로는 우울증이 10년이상되었다고해서 가만히 생각해보니 그때 이상했던것들이 떠오르더라구요..
지금은 망상? 이 심한거같아요.. 사람을 믿지를못하고
제가 연락하면 어떤다른친구를 얘기하면서 동시에 연락을했다면서
니네끼리연락해서 나한테연락하는거 아니냐는둥..제가 알지도
못하는 이름을 꺼내면서 그사람모르냐고해서 모른다하니 안믿는 눈치더라구요.. 제가 머가 의심스럽냐물으니 다들 단톡방 같은곳에서
자기만빼고 자기의 일거수일투족을 실시간으로 얘기하는거같다고 하네요.. 친구는 작년에 엄마가 돌아가셔서 그게 충격이 온거같아요.. 아버지는 계시지만 아프시고.. 지금 혼자살아서 누가 옆에서 도와줄사람이 없어요.. 병원은다니면서 우울증 약을 먹고는 있다고했지만 걱정스러워서 저나를하면 자꾸 누구랑 같이 또 동시에 연락을 했다고하면서 제가 그사람들과 내통이라도 했다는식으로 못믿겠다면서 힘들어하네요.. 그래서 일단 제가 연락해서 자극이 될까봐 연락은 안하고 기다려보려구요.. 지금 제가 사는곳과 친구가 사는곳이 3시간 거리라서
제가 병원을 데리고 다니면서 챙겨주기는힘들것같고.. 친구가 사는 지역에서 도움같은거 받을수있나요? 주기적으로 한번씩와서 봐주고.. 그런 도움받을곳이 있을까요? 있다면 제가 연락해서 신청하고 싶거든요... 그
더 심각해 지기전에 치료를 잘해야지 이러다가 친구가 자기만의세계에 빠지고 정신줄을 놓을것같아요.. 혼자인 친구가 가엾고 안타깝네요..
2
3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14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21.03.08 11:42
추천
27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정신질환(조울증) 환우 가족입니다. 냉정히 말하자면 그냥 연 끊고 거리두고 사는 거 추천합니다. 극단적으로는 좋은 맘으로 돕겠다고 나섰다가 원망의 대상으로 잘못 찍혀서 평생을 괴롭힘 당할 수도 있어요. 에이 설마..싶으시겠지만 정신질환자는 뇌가 망가진 상태라 언제 어떤 게 트리거가 될지 누구도 몰라요. 피해망상 증상이 심하다면 모든 걸 본인한테 맞춰줘도 기를 쓰고 서운한 점을 찾아서 공격할 겁니다. 혈육이 발병한지 이십년 가까이 되어서 나름 환자 다루는데 베테랑이라고 생각하는데 병증 심할 때는 제어가 안돼요. 간쓸개 다 빼주면서 비위 맞춰도 꼬투리 잡을 게 없으면 표정이 맘에 안든다(?)는 별 해괴한 트집까지 잡으면서 난리칩니다. 저는 가족이라 어쩔 수 없으니 감당하고 살지만..가족도 아니고 가족같은 친구도 아니고 몇년 친하게 지냈다가 멀어진 사이면 그냥 모른척 거리 두시는 게 맞아요. 국가 지원을 받으려면 병원 진단이 필요한데 아마 병원에 ㅂ자만 나와도 자길 정신병자 취급하는 거냐면서 길길이 뛸걸요? 너무하게 들리시겠지만 불똥 튀기 전에 피하는 게 상책입니다. 피를 나눈 가족들도 감당 못해서 결국 연 끊게 되는 게 정신질환인데 생판 남이 뭘 어떻게 해주겠어요.
답글 2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1.03.08 17:0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다른 형제자매는 없는지..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1.03.08 14:3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망상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1.03.08 13:47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울증이 심해졌고 조현병 초기 증상도 보이는 것 같아요. 가족도 정신 질환 환자는 오래 못 돌봅니다. 제가 돌봤던 여자는 조현병이 어린 나이에 발병했고 치매까지 와서 60대 중반에 돌아가셨어요. 약물 치료도 한계가 있더라고요. 친구 도우려다가 님도 같이 우울증 앓게 돼요. 님은 친구로서 이미 할 수 있는 것은 했다고 보고 앞으로는 죄책감 갖디 말고 친구에게서 거리를 두고 사세요
답글 1 답글쓰기
근육질사슴 2021.03.08 13:4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헤어지시길
어짜피 그사람 운명입니다.
님이 책임질 생각 마시길
답글 1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1.03.08 12:05
추천
1
반대
8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제가 보기엔 님이 쓴 글만 봐도 님 친구의 의심은 충분히 합리적으로 보이는데요? 그게 과연 망상일까요 아니면 님이 하는 거짓말일까요? 남의 불행 보면서 함부로 왈가왈부 하는거 아닙니다 님이 해결해줄 수 잇는 문제도 아니고요 그냥 연을 끊어주시는게 친구분한테도 도움이 될 듯 하네여
답글 2 답글쓰기
ㅇㅇ 2021.03.08 11:42
추천
27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정신질환(조울증) 환우 가족입니다. 냉정히 말하자면 그냥 연 끊고 거리두고 사는 거 추천합니다. 극단적으로는 좋은 맘으로 돕겠다고 나섰다가 원망의 대상으로 잘못 찍혀서 평생을 괴롭힘 당할 수도 있어요. 에이 설마..싶으시겠지만 정신질환자는 뇌가 망가진 상태라 언제 어떤 게 트리거가 될지 누구도 몰라요. 피해망상 증상이 심하다면 모든 걸 본인한테 맞춰줘도 기를 쓰고 서운한 점을 찾아서 공격할 겁니다. 혈육이 발병한지 이십년 가까이 되어서 나름 환자 다루는데 베테랑이라고 생각하는데 병증 심할 때는 제어가 안돼요. 간쓸개 다 빼주면서 비위 맞춰도 꼬투리 잡을 게 없으면 표정이 맘에 안든다(?)는 별 해괴한 트집까지 잡으면서 난리칩니다. 저는 가족이라 어쩔 수 없으니 감당하고 살지만..가족도 아니고 가족같은 친구도 아니고 몇년 친하게 지냈다가 멀어진 사이면 그냥 모른척 거리 두시는 게 맞아요. 국가 지원을 받으려면 병원 진단이 필요한데 아마 병원에 ㅂ자만 나와도 자길 정신병자 취급하는 거냐면서 길길이 뛸걸요? 너무하게 들리시겠지만 불똥 튀기 전에 피하는 게 상책입니다. 피를 나눈 가족들도 감당 못해서 결국 연 끊게 되는 게 정신질환인데 생판 남이 뭘 어떻게 해주겠어요.
답글 2 답글쓰기
ㅇㅇ 2021.03.08 11:4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친구분 일은 하고 계신가요?
우울증이 심해져서 망상증세까지 보인다면.. 직장근무도 힘든 상활일 듯 한데..
아래 댓글에도 나온 이야긴데 친구분 관할 주민센터 복지과에 문의해보세요.
아님 주소지 구청 복지과로 연락하셔도 되구요. 상황 잘 말씀해주시고 수급자 신청 가능한지 문의해보세요. 그러면 관할 주민센터 복지사가 가정방문조사 나갑니다.
지원받을 수 있는 바우처 서비스도 다양한 걸로 알아요. 심리지원 서비스도 받을 수 있고 의료비 지원도 받아요. 쓰니께서 그 이상으로 도움 주시는 건 권하고 싶지 않아요. 쓰니께서 친구분 인생 책임질 수 없고 좋은 마음으로 챙겨주고 나중에 좋은 소리 듣기 쉽지 않고 혹여나.. 좋지 않은 일이 생겼을 때 그 죄책감과 책임감 무시못해요. 한 번씩 안부 물으시고 친구분과 상의하에 정부도움 받을 수 있게 도와주시는 정도로만 하시길...
답글 1 답글쓰기
2021.03.08 11:38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정신건강복지센터 검색해서 지역 센터에 상담해보세요. 마음은 예쁜데 환자에게 남이 해줄 수 있는 건 많지 않아요. 망상이 심해졌다면 지금 먹는 약이 안맞거나, 약을 꼬박꼬박 안 먹고 있을 가능성이 큽니다. 망상 대상이 쓰니님을 향하면 해꼬지 당할 수도 있으니 손 떼시는 게 좋겠어요. 경증이면 몰라도 중증 정신병은 친구분이 감당할 수 있는 게 아닙니다.
답글 1 답글쓰기
2021.03.08 10:53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인생걸고 책임질 자신 없으시면 모른 척 하세요 어쩔 수 없습니다.
답글 1 답글쓰기
궁금한이야기Y 2021.03.07 17:13
추천
0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안녕하세요. SBS <궁금한 이야기 Y> 제작팀입니다. 괜찮으시다면 게시하신 글 관련해 좀 더 자세히 여쭙고 싶습니다. 연락부탁드려요. Tel: 02-2113-5555 / 010-8528-6810 Email: cubestory@naver.com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1.03.07 09:19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떤 40세 여자도 조현병 있고그래서 기초수급자되서 주거걱정없이 평생 영구임대아파트 살게됐고 월50받는데요 알아보세요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1.03.07 09:15
추천
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도 독거인이라 정신줄 붙잡고 어떻게든 살고 있는데 어차피 다 본인 몫이에요 남이 도와 줄 수는 없어요 그리고 이미 정신 상태가 그런 상태에서 아무리 옆에서 뭐라 해 봤자 그게 들릴까요
답글 1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