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그냥.. 너무 착잡해요

쓰니 (판) 2021.04.14 05:05 조회7,135
톡톡 남편 vs 아내 채널보기
결혼3년차.
23개월아들..

임신하고.. 애 낳고 경력단절로
집에서 인터넷으로 부업하며
한달 많을때는 500이상 적을때는 300정도 벌고 있어요.

집에서 애보면서 살림하면서 300이라는돈이 결코 적지 않는돈이라고 생각해요..
이 300이라는 돈을 벌기까지 저 또한 노력도 많이했구요,
아들 얼집 가 있을 시간동안은 하루종일 핸드폰 보고 있어야 하며..하원하고오면 아들과 놀아주며 저녁밥준비도 하고 육퇴후 또 핸드폰만 보고있어요..
저한테쓰는시간은 잠을 자는시간..밖에 없는거 같네요..
몇달전 뒷목도 너무 아프고 팔저림도 심해서 정형외과를 찾았고 목디스크라는 진단을 받았어요..
일주일에 두번씩 치료를 받으러 다녔지만 전혀 호전되지 않았구,
큰병원으로 가봐야겠다며 일주일동안 병원을 안갔더니 뒷목통증은 더 심해지고 두통도 말할수 없을정도로 심해졌어요

남편한테 퇴근길에 타이레놀 좀 사다달라고 부탁을 했는데.
깜빡했다며.. 또 안사왔네요.. 혹시나해서 제가 아들 하원길에 편의점에서 급하게 사놓긴 했지만 ...
그냥 저는 남편한테 딱 그런존재인건가봐요.. 아파도 신경 안써도되는..
연애때는 아프다고 하면 택시타고라도 왔을 남편인데... 무엇이 우릴 이렇게 만들었는지... 내가 뭘 얼마나 잘못했길래..

오늘 혼자 큰병원 가서 MRI 촬영을했어요..의사선생님이 보시더니 놀래시더라구요 아직 30대인데 고생 많이 하셨냐며..
그 말 한마디에 흘러나오는 눈물이 멈추지가 않더라구요 누군가는 저 힘들었다는걸 알아주는것만같고 위로 되는것만같고..
디스크 상태는 심각한 수준이었고.. 협착도 심해서 제 나이에는 올수없는 상태라고 하더라구요..

아픈것도 힘들지만.. 지금은 제 마음이 더 힘들어요..
남들이 봤을때 그 타이레놀 하나때문에 뭐 그렇게 서운해하냐 할수도 있지만..
타이레놀 때문이 아니였던거 같아요..
집에오는길에 떡볶이좀사다주면 안돼? 라고 몇번 부탁했지만 그때마다 빈손으로 오는 남편..
서운하다고 하면 배달시키라며..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남편
내가하는 부탁쯤은 한귀로듣고 한귀로 흘려버리는 남편...
그러는 반면에 남편먹고싶다는 음식은 기억해뒀다가 바쁜와중에도 꼭 해놓는 저였는데 ... 이건 기억력 문제가 아닌거겠죠??
그냥 저는 남편한테 타이레놀 하나도 떡볶이하나도 사치인 그런여자 인가봐요..
너무속상해서 주저리주저리 해봤어요.. 내 몸 아프고보니 내몸은 내가 지켜야 한다는말이 맞는말 같아요...
이제 더 이상 남편 먹는 밥따윈 신경쓰지 않고..
그시간에 제몸 지키려구요 ..
모든 주부님들~ 너무 헌신하지마세요~
결국은 내몸 내맘이 아프네요...

31
4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13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ㅇ2021.04.15 09:03
추천
1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타이레놀 때문이 아니죠.
세상에 딱 하나 내 편이 될거라 생각해서 결혼했는데 그렇게 아파도 관심조차 없는 배우자에게 서운함을 안 느낄 사람이 어디있을까요.
솔직히 정 떨어져서 살기 힘들 것 같아요.
이혼 못하시겠으면 님도 호구처럼 살지 마시고 그 새끼가 아플때 신경 끄시고 맛있는 거 해먹이지 마시고 그냥 아이랑 님만 생각하면서 사세요.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2021.04.15 13:3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 수입이면 이혼하고 혼자 애키우면서 양육비 남편한테 좀 받아서
그걸로 애키우셔도 충분할 것 같은데요..
겨우 이정도에 이혼하나 싶겠지만
가정을 유지하려고 노력하지 않는 것도 유책사유에요..
답글 0 답글쓰기
oo2021.04.15 13:1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퇴근하는길에 깜빡했어도 마음만 있다면 집에서 다시 나와서 타이레놀 사오죠.. 근처에 편의점하나 없진 않을텐데요. 그런 행동도 안취했다는게 제가 다 속상하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4.15 12:14
추천
0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감성팔이보소 네가 아픈건 움직이지도 않고 핸드폰만 보고있는 네탓이지 그게남편탓이냐? 집에서 핸드폰만보고있으면서 고된일은 무슨 ㅋㅋ 자기전에 1시간 헬스장가서 운동했으면 아팠겠냐고 ㅋㅋ 설마 1시간 운동할시간도 없다는건 아니겠지?
답글 1 답글쓰기
판로몬2021.04.15 11:25
추천
1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든 주부님들 너무 헌신하지마세요" 라는 말은 좀 억지네요 ㅋㅋ
행복하게 사는 사람도 많아요 ~
답글 1 답글쓰기
ㅇㅇ2021.04.15 11:2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와 난 너무 궁금한게 본문과 상관없는거지만 부업으로 그것도 집에서 어떤걸 하시길래 300넘게 버는건지 몹시 궁금함
답글 0 답글쓰기
판녀처단자2021.04.15 11:0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혼해야겠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4.15 10:28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혼하세요.
남편이 아니고 남 같아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4.15 10:0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냥 헤어지자구 해보세요. 당신은 날 아끼는것 같지 않다고.. 월에 300 많이벌면 500이면 남편이 양육비 일부 보내고 쓰니 자유롭게 살수있지않나요? 남편을 많이 사랑하나요? 저같으면 ... 그렇게 몸 상하고 스트레스받을바엔 그냥 헤어질것같아요ㅠㅠ제가 님처럼 그렇게 번다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4.15 09:22
추천
5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부업 무슨일 하시나요?ㅠ 알려주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4.15 09:07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남편의 관심을 구걸하는 자신이 초라해질뿐이니 내 스스로 자신을 소중히 여기고 그런 남편에게 헌신하지도 말아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ㅇ2021.04.15 09:03
추천
1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타이레놀 때문이 아니죠.
세상에 딱 하나 내 편이 될거라 생각해서 결혼했는데 그렇게 아파도 관심조차 없는 배우자에게 서운함을 안 느낄 사람이 어디있을까요.
솔직히 정 떨어져서 살기 힘들 것 같아요.
이혼 못하시겠으면 님도 호구처럼 살지 마시고 그 새끼가 아플때 신경 끄시고 맛있는 거 해먹이지 마시고 그냥 아이랑 님만 생각하면서 사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4.14 15:22
추천
2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남편은 님이 그렇게 서운해하고있는지도 모를거같은데요;;
서운해하는지 알면서 그러면 정말 나쁜거지만 정말 몰라서 정말 까먹어서일수있으니 혼자 생각하지마시고 대화를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쓰니2021.04.14 08:21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쓰니님 너무 감정적으로 생각하지마세요.이럴때 쓰는 말이 가족보다 남이 낫다는거죠.
근데 이제 결혼3년차에 벌써 이정도면 조금 빠른듯하기도 하네요.
아직까지는 남편분과 대화로 풀어갈수있을거같네요.진솔한대화를 해보시기를 부탁드립니다.가화만사성이라고 집안이 화목해야 모든것이 좋죠.
답글 0 답글쓰기
1
만화지금 핫한 할리퀸 만화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