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업무조건, 회사 비전과 사람들은 좋지만 일이 내가 생각했던 거랑 많이 다르고 내가 가...

OO (판) 2021.04.19 12:14 조회4,846
톡톡 회사생활 꼭조언부탁
안녕하세요.
30대 직딩입니다.

지금 다니는 회사에 대해 고민이 있어서 저보다 회사에 오래 다니신 선배님들의 조언을 구하고자 글 올려 봅니다.

지금 회사는 작년 말에 입사해서, 다닌지는 6개월 정도 됐고 두번째 직장입니다.

현재 제 직급은 사원이고 팀에서 직급으로는 막내입니다.

제 고민은 제목과 같이 업무조건, 비전과 사람들은 좋지만 일이 제가 생각했던 거랑 많이 다르고 내 목표와 회사 비전이 다른 것 같은 직장을 계속 다녀야 할까요?

지금까지는 업무 특성상, 동료 한명이랑 같이 업무를 분담해서 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동료랑 분담하는 업무 외에 제가 혼자 진행해야 하는 분야가 전혀 다른 업무가 따로 있고요.

그런데 업무가 이렇게 겹치는 부분도 있고 확 나뉘는 부분도 있다보니, 회사에 업무 분담이 애매한 것 같아서 업무분담에 대한 불만과 동료와의 정말 작은 트러블이 있었지만 내가 막내고 더 나중에 들어왔으니까 참아야지하고 꾹 참았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최근에 경력직으로 다른 분이 입사하며 동료랑 분담해서 하는 업무를 같이하게 그분까지 같이하게 되면서였습니다.

그 분은 업무비중을 제가 혼자서만 따로 하고있는 업무보다 동료랑 분담하는 업무 쪽으로 더 높이길 바라십니다.

제가 혼자서 담당하는 업무를 B 라고 하고 동료랑 분담해서 진행하는 업무를 A 라고 한다면, B 는 정말 급한 일이 있을 때만 하고 대부분 비중은 A 에 더 많이 할애하기를 바라고 계세요.

그렇지만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제가 담당하고 있는 B 라는 업무도 급하게 진행해야 하는 업무가 많은 경우가 있어, A 라는 업무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지 못할 때가 많습니다.

다만, 그 분이 입사하신 이후 A 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려고 노력은 하고 있지만 생각보다 쉽지가 않아서 저도 업무하기가 눈치보이고, 그 분 눈치만 보느라 앞으로의 회사 생활이 막막합니다.

그 분은 동료랑 같이 하는 A 라는 업무는 매일 체크하고 진행했으면 좋겠다고 하는데, 저는 그게 지금 제 상황에서 그게 부담이 되서 불만을 얘기했습니다.

사실 그전에도 업무가 신입이고 막내인 저한테만 너무 몰려 저는 야근도 자주하는데, 옆에 있는 동료는 업무를 분담해서 하니 일이 적어서 칼퇴나 하고 이러는게 너무 짜증이 나고 불만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저도 참다참다가 두 분 저한테 정말 왜 그러시는 거냐고 저희 3명이서 있는 단체방에 얘기했는데, 그 다음날 그 두분이랑 면담해서 혼이 나고 업무는 이렇게 해라 앞으로 지켜보겠다의 경고만 듣고 끝났습니다.

그 두분이 저한테 동시에 혼을 내는데, 저는 1:1 로 붙으면 몰라, 2:1 이 되니까 차마 그 두분을 못 이겠구나라는 계산이 되서 그냥 자포자기하고 가만히 있었고, 할 말 없냐고 물어보셨는데 아무 말도 안했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날은 저희 팀장님, 그리고 그 다음날은 저희 팀 팀장님과 업무 총괄하시는 매니저님과 면담을 하며 사회생활이 그런거다, 너를 돌아보고 반성해야한다라는 잔소리만 듣게 되었습니다.

물론 저는 개인적으로는 이 많은 분들이 저 하나 잘되게 하겠다고 많이 생각해주시고 애쓰시는 것 같아서 감사하게 생각하는 부분도 분명히 있습니다.

그리고 제가 잘못한 부분도 분명히 있으니 이 부분에 대해서는 혼을 나야하는 게 맞다고 생각하지만, 예전부터 저한테만 업무를 몰아주고, 못하면 쓴 소리를 하고 다른 사람들앞에서 무안하게 만든 적이 많아서 저는 그게 너무 싫었습니다.

또 6개월 넘게 일을 하면서 맨날 같은 일을 하니 업무가 늘고 익숙해지고는 있지만, 시간이 갈 수록 제가 하는 일에 대한 확신이 줄어들고, 이 일은 내가 장기적으로 계속 할 수 있는 일일까 라는 생각밖에 안 드네요.

그리고 이번 일과 여러 면담을 통해서 회사와 내가 이루고자 하는 목표가 다르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저는 진짜 돈을 벌고자 이 회사를 다니고 정말 돈 때문에 다니지만, 다른 분들은 돈만 보고 회사를 다니는 건 아닐테니 제 꿈을 물어보시더라구요.

여기서 내가 원하는 것과 회사가 원하는 게 다른 게 아닌지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선배님들은 이런 시간을 어떻게 이겨내셨나요? 그리고 어떤 결정을 하셨었나요?

지금의 저는 긴 경력은 아니지만 그래도 원래 했었던 분야로 이직을 생각하고 있으며, 그 분야에 관련된 대학원 진학을 생각중입니다.

그렇지만 제 지금 고민에 대해서 선배님들의 조언을 듣고자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제 긴 얘기 읽어주셔서 감사하며 뼈 아픈 조언도 좋으니 꼭 조언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1
3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7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2021.04.20 16:53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래서 공동으로 하는 업무, 팀웍이 힘들어... 개별 파트 맡아서 자기가 조율 하면서 일을 해야지, 같이 뭔가를 하려 하면 내가 희생하겠다.. 내가 하나라도 더 하겠다.. 는 마인드 아니면 막내 입장에선 독박 쓰고 힘들어 지는 경우가 많죠. 쓰니님 속상하신 것 이해 하고, 회사 간부들도 어처구니 없네요. 이직을 고려 하신다면, 이직 하시고요. 아직 어리세요. 너무 힘든 직장에 본인을 구겨 넣지 않아도 됩니다. 팀웍 보다는 각개전투 형식으로 가는 업종으로 가시길.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4.20 16:09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인생한번뿐이다 생각하는대로 살아라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4.20 15:50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근데 이건 양쪽말을 다 들어봐야 알거같음. 충분히 기한내에 할수 있는 업무량을 배정했다고 생각하면 쓰니가 일머리가 없는걸수도 있고, 진짜 윗선에서 스케쥴 따지지 않고 마구잡이로 일을 넘긴다면 당장 그만둬야 하는 회사인거고...
쨋든 본인이 저런생각이라면 아무리 열심히 해도 티도 안날 뿐더러 악순환이 계속될거같음.
관두고 이직하는게 나을듯.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4.20 15:12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여자는 공무원 공공기관이 답이다
답글 0 답글쓰기
30대중반여자2021.04.20 15:00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신입한테 일 몰아주고 지네들은 일 편하게 하겠단 소리로밖에 안들려요
저라면 이직할꺼 같습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4.20 14:42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글로만 봤을 때 잘 이해가 안되어서요~ 일 분배가 불공평하다는 것이지요? 업무 로드나 영역이 다른 분들과 비교해서 과도하고 그 기간도 오래되었고 항의를 해보았지만 경고로 돌아왔다는 것으로 이해하고 말씀드리겠습니다. 말해도 소용없고 나만 이상한 사람이 되는데 나도 더이상 참기 어려우면 당연히 다른 직장 구하시며 일 무리하지 않게 하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야죠~ 그 무리들이 글쓴이님의 희생으로 굴러가는 것이 많았고 난 그것이 불공평하다고 느끼고 표현했음에도 나만 이상한 사람이 된다면 당연히 그 집단 떠나서 좀 더 공정하고 나와 맞는 일을 찾는 것이 글쓴이님의 정신과 몸의 건강 더 나아가서 장래까지 포함하여 더 좋은 일입니다. 개인의 희생을 강요하는 수준 낮은 집단들이 있어요~ 빠져 나오는 것이 상책입니다. 고생하셨고 더 참지 마시고 대충 일하시며 다른 더 좋은 직장 알아보셔요! 응원합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ㅡㅡ2021.04.20 14:0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냥 나와
답글 0 답글쓰기
1
웹툰달달한 로맨스
만화무료 & 할인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