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양주 신도시 칼들고 설쳤다는데 풀려났다네요.심신미약이라..

ㅇㅇ (판) 2021.04.21 08:04 조회17,924
톡톡 결혼/시집/친정 방탈죄송

 

 

 

 

 

 


살고싶습니다. 방법알려주세요

양주 신도시아파트에 사는 사람입니다. 살려주세요

너무 무섭고 놀라고 해서 어디서부터 어떻게 써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오늘(21년4월20일) 새벽 6시 30분경에 칼을 양손에 들고 아래층에서 남자가 올라왔습니다.

층간소음이나 그런 거 전혀 아닙니다.

지난 토요일(4/17)에 아내가 아침 일찍(6시정도) 일이 있어서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가던 중

우리집의 바로 아래층에서 어떤 남자가 탔다고 합니다.

아마도 바로 아래층 사람인 듯 했고 모른 척 휴대폰을 보고 있었는데 계속 뚫어져라 쳐다 보는 느낌이 들었지만,

눈이 마주치면 안될 것 같아서 그냥 모른 척하고 지하 주차장에서 내렸다고 합니다.

그 후 어제 월요일(4/19)에 점심시간이 조금 지난 1-2시경에 저 혼자 집에서 일을 하고 있을 때입니다.

(재택근무 중)

갑자기 현관벨이 울려서 내부 카메라로 보니 모르는 사람이 있어서 택배인가 싶어서 사람이 없는 척하고 가만히 있었더니

계속 벨을 누르고 기다라고 있는겁니다.

상당히 이상했지만 뭔가 급하고 절박한 일인가 해서 문을 열고 내다 봤더니

자기가 누굴 좀 찾고 있는데 그 사람이 우리집에 살고 있는 것 같은데 좀 찾아 봐야 겠다고 해서

정중하게 누굴 찾으시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찾으시는 분 성함은 어떻게 되는지요 하고 물었고

한참을 머뭇거리고 말을 않하더니 강 모 라는 여자를 찾는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그런 사람은 여기에 살지 않습니다. 누구신지 모르겠습니다만, 잘못 찾아오셨습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그랬더니 자기는 아래층 사는 사람이고 그 여자를 꼭 찾아야 한다고 하면서 한참을 안내려가고 서성이더니 결국에 그냥 내려갔습니다.

그리고, 오늘 새벽이 갑자기 계속해서 벨을 누르고 있었고 안나가니

발로 문을 차고 칼을 문앞에서 휘두르고 하며 계속 알 수 없는 협박을 했습니다.

바로 경찰에 연락, 약 15-20분후 경찰이 왔고 그 후 약 5-10분정도 경찰과 대치후 경찰에 의해 끌려 나갔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지금부터입니다. 오늘 오후 1시에 석방이 되어서 풀려났다고 합니다.

칼을 휘두르고 문을 발로 차며 살해 협박을 하던 사람이, 잠시 보기에도 상당히 정신이상이 있어보이는 사람이,

바로 아래층에 사는 사람이, 석방되었다고 합니다.

뭐라고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진짜로 살인사건이 나기 전에는 어쩔 수 없는 것이 우리나라 법이라고 합니다.

정신이상, 심신미약…뭐 이런 걸로 조서만 받고 풀려났다고 합니다.

이제부터 어떻게 해야할지 막막합니다. 너무 두렵고 정신이 없어서 뭘 어디서부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너무 경황이 없어서 두서없이 적었습니다만, 추후에 다시 좀 정리를 해서 글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믿었던 경찰에서 더 이상 잡고 있을 수 없다고 내보냈다고 하니 정말 아무 생각도 들지 않습니다.

저와 아내, 딸아이가 제발 살 수 있는 방법을 좀 알려주세요.

오늘 밤에 다시 찾아 올 거라고 저는 확신하고 있습니다.

추가 내용 1 : 방금(4/20 오후3시) 경찰에서 오셔서 신변보호 요청서를 작성했습니다만,

약 1-2주 정도의 심사기간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당장 오늘부터 신변보호가 되는 것이 아닙니다.

그리고, 여러분, 남의 일이 아닙니다. 바로 지금 여러분 코앞에서 일어난 일이며

바로 지금 엘베나 계단에서 만날 수도 있습니다.

저는 살고 싶습니다.

솔직히 죽을 수도 있다고 생각듭니다. 여러분께서 증인이 되고 지켜봐 주세요

실제로 당해보면 정말 죽겠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도와주세요. 저와 제 아내, 딸아이의 목숨이 달려있습니다.

추가 내용 2 : 제가 카페나 SNS나 이런거를 잘 안하고 모릅니다.

여러분께서 좀 다른 곳으로도 퍼날라 주실 수 있으신가요? 알고 있는 카페가, 커뮤니티가 별로 없습니다.

부탁드립니다. 지금 현재로서는 여러분께 알리고 하는 것밖에 생각이 나질 않네요

그리고, 사진을 첨부하였습니다만, 촬영된 동영상도 있습니다.

가해자라고는 하나 그대로 얼굴이 나오면 제가 불이익을 받을 것 같아서 사진은 얼굴을 지웠고

동영상은 편집하는 방법을 몰라 못 올렸습니다.

추가 내용 3 : 방금 관리사무소에서 연락이 왔는데 LH에 연락(공문을 보내)해서 급하게라도 다른 곳으로 이사가능한 곳을 알아볼 수 있도록 노력해 보겠다고 하십니다.

LH에서 실제로 가능하게 해 줄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당장 다른 곳으로 도망갈데도 없는 상황이라서 너무 걱정입니다.


방탈 죄송합니다. 네이트판 결시친이 제일 화력이 좋다해서 올립니다..

237
1
태그
신규채널
[팩트]
12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흠흠2021.04.21 12:08
추천
2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래층에 사는게 확실한거면 경찰동행해서 내려가서 그 분 가족들 만나보시는게? 영상보여주고요... 가족들이 더 잘알건데..조치좀 취해달라고.정신이상자면..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2021.04.22 00:36
추천
28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살고 싶습니다” 글 올렸던 옥정동 피해자입니다. 진행사항 간략하게나마 사건 경과에 대해서 말씀올리겠습니다. 많은 경찰분들께서 저희를 보호하기 위해 노력해 주셔서 지금은 많이 안정되었습니다. 언론사에서도 많은 관심을 가져 주셔서 조금 전에 채널A 오셔서 인터뷰를 마쳤습니다 ​ 1. 조금 전 1시경에 강제입원 조치가 되어서 경찰 분 말씀으로는 쉽게 퇴원하거나 마음대로 나갈 수 없다고 하셔서 당분간(?)은 안심해도 된다고 하셨습니다. 입원소식을 받을 때까지 집 현관 앞을 비롯, 여러 군데를 순찰해 주신 경찰 분께 감사드립니다. ​ 2. 혹시 퇴원이 되더라도 반드시 연락을 줄 것이며 바로 경찰에서 신병을 인수할 수 있도록 여러 조치, 안전을 위한 조치를 해 주신다고 하셨습니다. 구체적으로 어떠한 조치가 될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직접적인 접촉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신다고 하셨으니 많이 안정이 됩니다. ​ 3. 오후 3시에 경찰에서 심리상담을 해주시는 분들께서 오셔서 심리상담이 예정되어 있습니다. 아이가 많이 힘들어 하고 있어서 꼭 좀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 4. 정말 많은 분들께서 격려와 걱정, 위로의 말씀을 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한 분, 한 분, 모두 인사를 드리고 싶으나 아직 너무 경황이 없습니다. 정말 죄송하고 또, 너무 감사합니다. ​ 5. 층간 소음이 아니냐는 분들께서도 간혹 계십니다. 절대, 전혀 아닙니다. 층간 소음 등으로 아래 층에서 어떠한 항의도 받은 바 없으며 실내에서는 반드시 4CM 이상 되는 슬리퍼 착용, 모든 가구에는 충격방지 매트와 패드, 절대 실내에의 놀이는 하지 않고 뛰어 다닐 정도의 어린 아이도 아닙니다. ​ 이상, 간략하게 진행 상태를 말씀드렸습니다. 앞으로 이사를 갈 계획을 세워야 하는데, 당장 쉽지가 않습니다. 조금 더 안정을 가진 뒤에 여러모로 가능성을 찾아 볼 예정입니다.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ㅇㅇ2021.04.21 23:49
추천
1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에?? 그냥 칼 들고 다니는 건가? 씹소름인데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남자ㅇㅇ2021.04.22 08:0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경찰 저새끼들은 처음에 어찌할 수 없다면서 꼭 공론화돼야 움직이더라 미친 쓰레기새끼들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4.22 02:12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원본 글이에요 사용자첨부이미지
답글 4 답글쓰기
ㅇㅇ2021.04.22 01:29
추천
0
반대
6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 남자가 아무 이유없이 칼 들고 저런다고요? 나만 이해가 안가나?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2 답글쓰기
남자ㅇㅇ2021.04.22 00:50
추천
1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한국의 법은 사람이 죽거나 다쳐야 범죄가 성립됨
답글 0 답글쓰기
2021.04.22 00:36
추천
28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살고 싶습니다” 글 올렸던 옥정동 피해자입니다. 진행사항 간략하게나마 사건 경과에 대해서 말씀올리겠습니다. 많은 경찰분들께서 저희를 보호하기 위해 노력해 주셔서 지금은 많이 안정되었습니다. 언론사에서도 많은 관심을 가져 주셔서 조금 전에 채널A 오셔서 인터뷰를 마쳤습니다 ​ 1. 조금 전 1시경에 강제입원 조치가 되어서 경찰 분 말씀으로는 쉽게 퇴원하거나 마음대로 나갈 수 없다고 하셔서 당분간(?)은 안심해도 된다고 하셨습니다. 입원소식을 받을 때까지 집 현관 앞을 비롯, 여러 군데를 순찰해 주신 경찰 분께 감사드립니다. ​ 2. 혹시 퇴원이 되더라도 반드시 연락을 줄 것이며 바로 경찰에서 신병을 인수할 수 있도록 여러 조치, 안전을 위한 조치를 해 주신다고 하셨습니다. 구체적으로 어떠한 조치가 될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직접적인 접촉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신다고 하셨으니 많이 안정이 됩니다. ​ 3. 오후 3시에 경찰에서 심리상담을 해주시는 분들께서 오셔서 심리상담이 예정되어 있습니다. 아이가 많이 힘들어 하고 있어서 꼭 좀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 4. 정말 많은 분들께서 격려와 걱정, 위로의 말씀을 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한 분, 한 분, 모두 인사를 드리고 싶으나 아직 너무 경황이 없습니다. 정말 죄송하고 또, 너무 감사합니다. ​ 5. 층간 소음이 아니냐는 분들께서도 간혹 계십니다. 절대, 전혀 아닙니다. 층간 소음 등으로 아래 층에서 어떠한 항의도 받은 바 없으며 실내에서는 반드시 4CM 이상 되는 슬리퍼 착용, 모든 가구에는 충격방지 매트와 패드, 절대 실내에의 놀이는 하지 않고 뛰어 다닐 정도의 어린 아이도 아닙니다. ​ 이상, 간략하게 진행 상태를 말씀드렸습니다. 앞으로 이사를 갈 계획을 세워야 하는데, 당장 쉽지가 않습니다. 조금 더 안정을 가진 뒤에 여러모로 가능성을 찾아 볼 예정입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4.21 23:49
추천
1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에?? 그냥 칼 들고 다니는 건가? 씹소름인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4.21 23:05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자세한 내용을 좀 풀어줘요
답글 0 답글쓰기
2021.04.21 22:41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뭐예요? 저도 양주 사는데 ㅜㅜㅜ 와 정말 너무 무섭네요 ㅠ
답글 0 답글쓰기
남자어휴2021.04.21 22:34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여기 글올려봐야 경찰에 신고하란 말밖엔 해줄수 없을텐데 근데 진짜 소름끼친다 정신병자들...
답글 0 답글쓰기
흠흠2021.04.21 12:08
추천
2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래층에 사는게 확실한거면 경찰동행해서 내려가서 그 분 가족들 만나보시는게? 영상보여주고요... 가족들이 더 잘알건데..조치좀 취해달라고.정신이상자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2021.04.21 10:28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무슨 내용이에요?
답글 0 답글쓰기
1
웹툰전체대여 10% 포인트백!
만화시간마다 무료+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